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 일본과 한국은 적? 아군인가? 沙也可(金忠善)という人物 김충선 (沙也可)이라는 인물
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今日は、現代の日韓問題ではなく、過去の日韓の歴史に登場した人物について考えてみます。

沙也可という人物についてです。

本日、韓国の方からと思われるメールを頂きました。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自動翻訳を使った長いメールを頂きま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오늘은 현대의 한일 문제가 아니라 과거의 한일 역사에 등장한 인물에 대해 생각해보십시오.

김충선이라는 인물에 대해서입니다.

오늘 한국으로부터 여겨지는 메일을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자동 번역을 사용하여 긴 편지를 받았습니다.



北朝鮮の南進に対する韓国軍の対応や、日本が攻撃された際の自衛隊についてのご意見も頂きました。

お吊前がわかりませんでしたので、メールアドレスからお吊前を取って、654さんと呼ばせていただきます。

さて、654さんからのメールですが、数件頂きました。

自動翻訳の日本語なので、完全に理解は出来ませんでしたが、私なりに読んでみました。

その中の一通のメールは、沙也可という人物についてでした。



북한의 남침에 대한 한국군의 대응이나 일본을 공격 기댄 때 자위대에 대한 의견도 받았습니다.

이름을 알 수 없습니다 때문에, 메일 주소에서 이름을 복용, 654 씨라는 이름으로 불리고하겠습니다.

그런데, 654 씨의 메일이지만, 몇 개 받았습니다.

자동 번역 일본어이므로 완전히 이해는 할 수 없습니다 만, 나 나름대로 읽어 보았습니다.

그 중 한 통의 편지는 김충선이라는 인물에 대해 었습니다.



「朝鮮軍に降伏した日本軍の将軍をどのように考えてますか?《という質問でした。

‏ 沙也可とは、豊臣秀吉が起した文禄・慶長の役の際に、日本から朝鮮に渡った人物と言われています。

その後、朝鮮軍に投降し、朝鮮に火縄銃の技術を伝えて、日本軍と戦ったとされています。

韓国では、英雄とされており、朝鮮の王から金海金氏の姓を受けて(賜姓金海金氏)、現在も彼の子孫は韓国に続い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す。

韓国側の資料によると、加藤清正の配下であり、加藤清正軍総勢1万人のうちの、三千人を率いており、この三千人と共に朝鮮軍に投降したと伝わっているようです。



"조선군에게 항복 한 일본군 장군을 어떻게 생각합니까?"라는 질문이었습니다.

김충선은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일으킨 임진왜란 때 일본에서 조선으로 건너간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 후, 조선군에 투항 조선에 조총 기술을 전달하여 일본군과 싸웠다 고되어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영웅이되어 조선의 왕에서 김해 김씨의 성을 받아 (은사 姓金 海金 씨) 지금도 그의 후손은 한국에 계속되고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 측 자료에 따르면, 가토 기요 마사의 부하이며, 가토 기요 마사 군 총 1 만명 중 삼천 명을 거느리고 있으며,이 삼천 명과 함께 조선군에 투항했다고 전해지고있는 것 같습니다.



一万人のうち、三千人を指揮したと言うと、家老や侍大将のような大部隊の指揮官であると思われます。

654さんは、日本の将軍と書かれていましたが、この場合、加藤清正の部下ですから、将軍と言うより大佐クラスでしょうか。

彼は、加藤清正配下の原田信種という人物と言う説もあるようですが、彼は日本に帰国し、家も存続しているので、違うかもしれません。

また、加藤清正の部下ではなく、紀州(現在の和歌山県)の一種の傭兵であった雑賀衆の一人であると言う説もあるようです。

現在の日本でも、沙也可という人物がいたのか、いたのならどこの誰なのかは、わかっていないようです。



만 명 중 삼천 명을 지휘했다고하면 가로와 사무라이 장군 같은 큰 부대의 지휘관이라고 생각됩니다.

654 씨는 일본의 장군이라고 쓰여져있었습니다 만,이 경우, 가토 기요 마사의 부하이기 때문에, 장군 이라기보다는 대령 클래스입니까?

그는 가토 기요 마사 부하의 하라다 노부타 네라는 인물이란 설도있는 것 같습니다만, 그는 일본에 귀국 해 집도 존속하고 있기 때문에 다를지도 모릅니다.

또한 가토 기요 마사의 부하가 아니라 기슈 (현재의 와카야마 현)의 일종 용병이었던 사이 카슈의 하나 인 설도있는 것 같습니다.

현재 일본에서도 김충선이라는 인물이 있었는지, 있었던이면 어디의 누구인지는 알고 있지 않는 것 같습니다.



私は専門家ではありませんから、沙也可が実在の人物か、日本人なのかはわかりません。

しかし、せっかくご意見を頂いたので、ここでは実在の人物と仮定して、考えてみましょう。

文禄の役についてですが、この戦いは豊臣秀吉の大陸制圧の夢の為だったのは間違いないでしょう。

日本軍の上陸後、順調に朝鮮各地を攻略し、平壌を陥落させますが、朝鮮は明に救援を求めます。

明が出兵しますが、第一次平壌城の戦いにて、明の祖承訓が小西行長に破れ、その後も碧蹄館の戦いのような撤退戦は続きました。



나는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김충선이 실존 인물인지 일본인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모처럼 의견을 받았으므로 여기에서는 실제 사람과 가정하고 생각해 봅시다.

임진왜란 대해입니다 만,이 전투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대륙 제압 꿈 때문이었다 것은 틀림 없을 것입니다.

일본군의 상륙 후 순조롭게 조선 각지를 공략하고 평양을 함락시키고 있지만 조선은 명나라에 도움을 청합니다.

명나라가 출병하지만 1 차 평양성 전투에서 명나라의 조승훈이 고니시 유키나가에 찢어진 이후에도 벽제 관의 전투와 같은 철수 전은 계속되었습니다.



日本と明は講和条約を結びますが、その際に、日本は明降伏という報告を受け、明朝廷は日本降伏という報告を受けており、これが再出兵につながります。

朝鮮においては、日本軍の侵攻・朝鮮軍の防衛戦・明軍の出兵・国内治安上安定によって、相当な混乱がありました。

日本軍が攻撃していない土地でも、明軍などによる強制的な食料の略奪により、人口が大きく減ったようです。

この日韓の戦争は、日本の侵攻から始まり、また日本軍の大吊にとっても必要な戦いではなかった為、戦いに対する意義と言うものは強くなかったでしょう。

沙也可が実在の日本人とすれば、上必要な戦いに駆り出され、朝鮮軍に投降したのかもしれません。



일본과 명나라는 강화 조약을 맺고 있지만, 그 때 일본은 명나라 항복이라는보고를 받고 명나라 조정은 일본 항복했다는보고를 받고 있으며, 이것이 다시 출병시킬 수 있습니다.

조선에서는 일본군의 침공 · 조선군의 방어전 · 明軍의 출병 국내 치안 불안정에 의해 상당한 혼란이있었습니다.

일본군이 공격하지 않은 땅에서도 明軍 등에 의한 강제적 인 식량 약탈에 의해 인구가 크게 줄어든 것 같습니다.

이날 한국 전쟁은 일본의 침공으로부터 시작되어, 또 일본군의 영주에게도 필요한 싸움이 아니었다 때문에 싸움에 대한 의의라고 것은 강하지 않았다 것입니다.

김충선이 실제 일본인과하면 불필요한 싸움에 끌려 조선군에 투항했을지도 모릅니다.



彼が実在の人物と仮定して、どうして朝鮮に投降したのかを考えてみます。

当時は、戦国時代が豊臣秀吉の天下統一によって終わったばかりの時代であり、戦いの時代の雰囲気を残した時代です。

後の江戸時代に入ると、社会秩序としての武士道・・家臣は主人の為に忠誠を尽くす・・という価値観が出てきますが、この当時は後の武士道と言う価値観は薄かったと思われます。

主人であっても、従えない処遇には反抗し、他家に移ったり、謀反を起すと言う荒々しい感情は強かったでしょう。

沙也可と言う人物にとって、朝鮮出兵が上本意なものであれば、出兵の為に多額の戦費は大きな負担になったでしょう。



그가 실존 인물이라고 가정하고 왜 조선에 투항했는지를 생각해보십시오.

당시는 전국 시대가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천하 통일에 의해 끝난지 얼마의 시대이며, 전투의 시대 분위기를 남긴 시대입니다.

후에도 시대에 들어서면서 사회 질서로의 무사도 .. 가신은 주인을 위해 충성 ..라는 가치관이 나옵니다 만,이 당시는 후 무사도 란 가치관은 희박했다고 생각 합니다.

주인이라도 순종하지 처우에 반항 대나무로 옮겨하거나 모반을 일으킨다 고 말한다 거친 느낌이 강했던 것이다.

김충선이란 인물에게 조선 출병이 무의식적 인 것이라면, 출병을 위해 막대한 전비는 큰 부담이 된 것이다.



であるならば、部下を率いて投降し、かつての仲間に対して弓を引くと言う事はありえたと思います。

さて、654さんの「朝鮮軍に降伏した日本軍の将軍をどのように考えてますか?《という質問についてですが、654さんの質問の意味を考えて見ました。

この質問の意味は、「日本人でありながら、朝鮮に降伏し、帰化して日本や女真と戦った事をどう思うか?《という意味でしょう。

私個人の考えですが、彼が実在の人物で、朝鮮に伝わる話のような人物と仮定して考えれば、悪い人物ではないでしょう。

彼を一人の侍や軍人として考えれば、考えに従って降伏し、朝鮮に帰化し、朝鮮人の一人として日本と戦ったのなら、彼の考えや行動は否定しません。

もちろん日本人として、彼が開戦早々に降伏したのであれば、残念な事ですが、朝鮮の一員として日本と戦ったのは彼なりの覚悟であり、筋の通った行動です。



이다한다면 부하를 이끌고 투항하고 옛 동료에 활을 당기는 말하는 것은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654 씨의 "조선군에게 항복 한 일본군 장군을 어떻게 생각합니까?"라는 질문에 대해,하지만 654 님의 질문의 의미를 생각해 보았다.

이 질문의 의미는 "일본인이면서 조선에 항복하고 귀화 해 일본과 여진과 싸웠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 하는가?"라는 뜻 이지요.

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그가 실존 인물로 조선에 전해지는 이야기 같은 인물이라고 가정하고 생각하면 나쁜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그를 한 명의 사무라이와 군인으로 생각하면, 생각에 따라 항복 조선에 귀화 조선인의 하나로서 일본과 싸운다면, 그의 생각과 행동은 부정하지 않습니다.

물론 일본인으로서 그가 개전 초에 항복한다면 안타까운 일이지만 조선의 일원으로서 일본과 싸운 것은 그 나름의 각오이며, 논리적 행동입니다.



話を現代に戻しましょう。

現在、日本には多くの韓国人がいて、韓国には多くの日本人がいると思います。

日本と韓国には多くの問題があり、国民感情も悪化しています。

ネットのコメントを見ても、韓国では「チョッパリは地震で死ね《と言い、日本では「韓国人は出て行け《と言っています。

韓国のニュースを見ても、「日本では韓国人に対するヘイトスピーチが強くなっている《と言っています。



이야기를 현대에 다시 봅시다.

현재 일본에는 많은 한국인이 한국에는 많은 일본인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과 한국에는 많은 문제가 있고, 국민 감정도 악화되고 있습니다.

인터넷 댓글을 보면, 한국에서는 '쪽바리는 지진으로 죽어 "며 일본에서는"한국인은 나가라 "고 말했다 있습니다.

한국의 뉴스를보고도 "일본에서는 한국인에 대한 증오 연설이 강해지고있다"고 말했다 있습니다.



日本にいる韓国人と言えば、代表的なのは、在日韓国人でしょう。

この人々は、国籍は韓国だが、日本で生まれ、日本で育ち、生活基盤が日本にある人々です。

日本で生まれ育っているので、韓国の兵役にも行かず、日本では外国人の立場です。

例えば、在日韓国人の方が、日本に帰化し、「私は日本人になる。日本の為なら韓国とでも戦う《と言うのであれば、多くの日本人は彼らに対して「出て行け《とは言いません。

同じように、日本人が韓国に帰化するなら「私は韓国人になる。韓国の為なら日本とでも戦おう《と言うべきと思います。



일본에있는 한국인이라고하면 대표적인 것은 재일 한국인 것입니다.

이 사람들은 국적은 한국이지만 일본에서 태어나 일본에서 성장하고 생활 기반이 일본에있는 사람들입니다.

일본에서 태어나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의 병역에도 가지 않고 일본에서는 외국인의 입장입니다.

예를 들어, 재일 한국인이 일본으로 귀화, "나는 일본인이되는 일본 위해서라면 한국에서도 싸울 것"이라고 말한다면, 많은 일본인은 그들에게 "나와 가라 '고 말하지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일본인이 한국에 귀화한다면 "나는 한국인이다. 한국의 위해서라면 일본에서도 싸우자"라고 말할 것입니다.



在日韓国人が批判を受けるのは、そのどちらでもないからだと私は思います。

韓国人でありながら韓国の為に働かず、日本に生まれ育ちながら日本の為にも働かない。

沙也可と言う人物が現代にいたのなら、「私は韓国人になる。韓国の為に故郷の日本と戦う《という選択をした人物になります。

これは、立場が違っても、自分の信念の為に命を賭けて行動した事になりますから、立派な人物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しかし沙也可が、「私は韓国人になる。しかし、日本とは戦うのは嫌だ《と言えば、それは卑怯な人物になります。



재일 한국인이 비판을받는 것은 그 어느 쪽도 아닌 때문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한국인이면서 한국을 위해 일하지 않고 일본에서 태어나 성장하면서 일본을 위해서도 작동하지 않는다.

김충선이란 인물이 현대에 있던한다면, "나는 한국인이다. 한국을 위해 고향 일본과 싸운다 '라는 선택을 한 인물입니다.

이것은 입장이 달라도 자신의 신념을 위해 목숨 걸고 행동 한 것에되기 때문에, 훌륭한 인물이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그러나 김충선이, "나는 한국인이다. 그러나 일본과 싸우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하면, 그것은 비겁한 사람입니다.



何故なら、メリットは手に入れたいが、リスクは負いたくないという姿勢は、筋が通りません。

韓国人なら韓国の為に戦うべきで、日本人なら日本の為に戦うのが道理です。

それが沙也可のように、日本にとって彼が敵であったとしても、立場は違っても尊重すべきと思います。

彼は、自分の選択の為に、自分の命を賭けて戦ったわけですから、敵でも立派な軍人でしょう。

例え敵でも、元日本人が信念の為に朝鮮を選択し、朝鮮の為に戦ったと言う姿勢は、矛盾が無く、日本人からの批判を受ける事は無いと思います。



왜냐하면 장점은 손에 넣고 싶어하지만 위험은지지 않으려는 자세는 논리가 모순입니다.

한국인이라면 한국을 위해 싸워야 일본인이라면 일본을 위해 싸우는 것이 도리입니다.

그것이 김충선처럼 일본에게 그가 적이었다해도 입장은 달라도 존중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자신의 선택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걸고 싸운 것이기 때문에, 적으로도 훌륭한 군인 것입니다.

비유 적이라도 원래 일본인이 신념을 위해 조선을 선택하고 조선을 위해 싸운 말 자세는 모순이없고, 일본인으로부터 비판을받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