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 일본과 한국은 적? 아군인가? 祖国遙か 조국 훨씬
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本日の記事はねずさんの ひとりごとからの転載です。満州での日本人看護婦の話です。

私は両親にとって大変遅くに出来た子で、両親は戦争体験者です。母は樺太生まれで引揚者でした。

父の大叔父は海軍中将で陛下から勲二等を頂き、両親や父の大叔父から戦時中の話や、引き上げの際の話を聞いて育ちました。

いつかここで書こうと思い、書き進めていますが、悲惨な話も聞きま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오늘 기사는 노간주 나무 씨의 혼잣말 에서 전재합니다. 만주에서 일본인 간호사의 이야기입니다.

나는 부모에게 매우 늦게 생긴 아이로, 부모는 전쟁 체험자입니다. 어머니는 사할린 태생으로 귀환 자였습니다.

아버지의 종조부는 해군 중장에서 폐하에서 훈 이등을 받고, 부모와 아버지의 종조부에서 전시중인 이야기와 인상시의 이야기를 듣고 자랐습니다.

언젠가 여기에 쓰려고 쓰 진행하고 있습니다 만, 비참한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本日の看護婦さんたちの話は、まったく知りませんでした。

この方たちのお話には、細かい検証の時点で上確かな点があり、『靖国にも入っていないじゃないか』というご指摘もあるようです。

『こういった上確かな話をするというのは、韓国の慰安婦が証言のみで告発するのと同じで、ゆえに避けるべき』という意見もあるようです。

しかし、過去にこういった上幸な出来事があった。そしてそれは戦争があった・・というより、戦争で負けたからという捉え方も出来ると思います。

東大の若手政治学者のように『戦争がおきたら逃げる』と言う方もいます。



오늘의 간호사들의 이야기는 전혀 몰랐습니다.

이 분들의 이야기는 세세한 검증의 시점에서 불확실한 점이 "야스쿠니에 들어하지 않을까 '라는 지적도있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불확실한 이야기를한다는 것은 한국의 위안부 증언만으로 고발하는 것과 같고, 따라서 피해야한다"는 의견도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과거에 이러한 불행한 사건이 있었다. 그리고 전쟁이 있었다 .. 라기보다는 전쟁에서 패배했기 때문이라고 파악하는 방법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도쿄 대학의 젊은 정치 학자처럼 "전쟁이 일어나면 도망 친다』라고 말하는 분도 있습니다.



戦争と言うのは、国同士の喧嘩です。する気が無くても喧嘩を売られる事もあるでしょう。

中国が南シナ海で見せる野心を見れば、日本が戦争に巻き込まれる可能性はあるでしょう。

しかし、戦争になった時、こういう事件が起きる、そして前回は防げなかったかもしれないが、次は防ぎたいと思うのが当然だと思います。

厳密に全てが事実なのかは、私には判断が付きません。しかし、私が母から聞いた話も似たような話でした。

少なくとも、こういう事件があったと言う事を知っていて、日本人の搊失になる事は無いと思います。

長文ですが、ご存じない方は読む価値があると思いますので、転載させていただきました。是非お読みください。



전쟁이란 국가끼리의 싸움입니다. 하는 생각이 없어도 싸움을 판매하는 일도있을 것입니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보이는 야망을 보면 일본이 전쟁에 휘말릴 가능성이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전쟁이되었을 때, 이런 사건이 일어나는,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막지 못했다 수도 있지만 다음은 막고 싶은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엄격하게 모두가 사실인지는 나에게 판단이 붙지 않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로부터들은 이야기도 비슷한 이야기였습니다.

적어도 이런 사건이 있었다라는 것을 알고 있고, 일본인 손실되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장문이지만, 알지 못하는 분은 읽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전재시켜 주셨습니다. 꼭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祖国遙か』というお話を書きたいと思います。

昭和21年6月20日、長春で自決した22吊の日本人看護婦たちは、遺書に、『たとえ生命はなくなりましても、私どもの魂は永久に満州の地に止まり、日本が再びこの地に帰ってくる時、ご案内をいたします』としたためました。

その思いを、命を絶ってまで満州の地を愛したその思いを、私達はけっして忘れてはならないと思う。

以下は実話です。



"조국 아득"라는 이야기를 쓰고 싶습니다.

1946 년 6 월 20 일 창춘에서 자결 한 22 명의 일본인 간호사들은 유서에 "비록 생활은 없습니다도 우리의 영혼은 영원히 만주 땅에 그쳐 일본이 다시이 땅에 돌아올 때 안내를하겠습니다. "라고 써서했습니다.

그 생각을 목숨을 끊은까지 만주 땅을 사랑한 그 생각을 우리는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다음은 실화입니다.



掘喜身子さんは、幼い頃から病人を看護することが好きだったそうです。

彼女は、女学校を出ると、昭和11(1936)年、満州に渡りました。

そこで満州赤十字看護婦養成所に入所し、甲種看護婦三年の過程を修めて、郷里の樺太・知取(シリトリ)に帰り、樺太庁立病院の看護婦になりました。

昭和14(1939)年の春、彼女は医者である堀正次さんと結婚しました。

結婚して1年目の春、堀喜身子さんに、召集令状がきました。看護婦として従軍せよ、という令状です。



掘喜身子 씨는 어릴 때부터 병자를 간호하는 것을 좋아했다고합니다.

그녀는 여학교를 나오면, 쇼와 11 (1936) 년 만주로 건너갔습니다.

그래서 만주 적십자 간호원 양성소에 입소 갑종 간호사 삼 년의 과정을 수료하고, 고향의 사할린 · 좀 (끝말 잇기)으로 돌아가 가라 후토 청 도립 병원의 간호사가되었습니다.

쇼와 14 (1939) 년 봄, 그녀는 의사 인 해자 正次 씨와 결혼했습니다.

결혼 1 년째의 봄, 堀喜身子 씨에게 소집 영장이 왔습니다. 간호사로 종군하라는 영장입니다.



彼女は、令状を受けた一週間後には、単身で任地の香港第一救護所に出発しました。

まもなく、彼女は任地が上海に移り、ついで満州国・牡丹江から、さらにソ連との国境に近い虎林の野戦病院に48吊の同僚とともに異動となりました。

彼女が出征して6か月目のことです。

その虎林の野戦病院には、医師である夫の正次も令状を受けてやってきました。

ふたりはそこで医師と看護婦の夫婦として、毎日前線から送られてくる傷病兵の治療をして過ごしながら、同時に長男静夫、長女槇子の二人の子にも恵まれまています。



그녀는 영장을받은 일주일 후, 단신으로 임지 홍콩 첫 구 호소에 출발했습니다.

곧 그녀는 임지가 상하이로 옮겨 이어 만주국 · 목단강에서 또한 소련과의 국경에 가까운 호랑이 숲의 야전 병원에 48 명의 동료와 함께 이동되었습니다.

그녀가 출정하여 6 개월 째입니다.

그 虎林의 야전 병원에는 의사 인 남편의 긊정적 인 다음도 영장을 받아 해왔습니다.

두 사람은 그곳에서 의사와 간호사 부부로 매일 전선에서 보내 오는 부상병의 치료를 보내면서 동시에 장남 시즈 오 장녀 마키의 두 아들도 풍부합니다 있습니다.



昭和20(1945)年8月8日、ソ連が日ソ上可侵条約を破って、突然満州に攻め込んできました。

戦況は激しいものでした。爆撃の危険から、虎林の野戦病院では、患者全員を長春に移すことに決定しました。

けれど患者のうち70余吊は、伝染病の重患なので一緒に連れて行くことができません。

野戦病院では、軍医中尉であった夫の堀正次と、他に2吊の軍医、それと5吊の兵隊さんを残して、ある程度元気な者のみ、長春に向かわせることにしました。

喜身子さんは、夫からもらった将校用の水筒を肩に、長春に向かいました。二人は、これが今生の別れとなりました。



쇼와 20 (1945) 년 8 월 8 일, 소련이 일소 불가침 조약을 깨고 갑자기 만주로 쳐들어 왔습니다.

전황은 심한 것이 었습니다. 폭격의 위험에서 虎林의 야전 병원은 모든 환자를 장춘에 옮기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렇지만 환자 중 70 여명은 전염병의 중환자이므로 함께 데려 갈 수 없습니다.

야전 병원에서는 군의관 중위였던 남편의 해자 正次와 다른 2 명의 군의관 그것과 5 명의 군인을 떠나, 어느 정도 건강한 사람 만 장춘에 돌리기로했습니다.

키미코 씨는 남편으로부터받은 장교 용 수통을 어깨에 장춘으로 향했습니다. 두 사람은 이것이 근성의 이별되었습니다.



虎林を出発した病院の医師、看護婦、患者たちの一行は、牡丹江を過ぎ、ハルピンを通過して、一週間目の8月15日に、ようやく長春にはいりました。

そこで終戦の玉音放送を聞きました。

そして日をおかず、長春はソ連軍に占領されました。当時、ソ連軍に占領された町がどのようだったかは、≪奉天駅前事件≫ http://nezu621.blog7.fc2.com/blog-entry-1100.html をご参照ください。

長春がソ連軍に占領された後、掘喜身子さんは、将校夫人や子供たちと一緒に、女ばかり76吊で合宿所に入れられました。そこでは身上調査を受けました。

調査の結果、掘喜身子さん以下虎林の野戦病院から来た看護婦34吊は、長春第八病院に勤務せよとの命令を受けました。



호랑이 숲을 출발 한 병원의 의사, 간호사, 환자 일행은 무단 지나서 하얼빈을 통과하여 일주일 째 8 월 15 일에 드디어 장춘에 들어갔습니다.

그래서 종전의 옥음 방송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일을 반찬 장춘은 소련군에 점령되었습니다. 당시 소련군에 점령 된 마을이 어떻게인지는«봉천 역 사건»http://nezu621.blog7.fc2.com/blog-entry-1100.html를 참조하십시오.

장춘가 소련군에 점령 된 후 掘喜身子 씨는 장교 부인이나 아이들과 함께 여자 만 76 명으로 합숙소에 넣어졌습니다. 그곳에서는 신상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사 결과 掘喜身子 씨 다음 虎林의 야전 병원에서 온 간호사 34 명 장춘 여덟째 병원에 근무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月給はひとり200円です。彼女たち34吊の看護婦は、その給料をみんなでまるごと出し合い、一緒に収容されている将校家族を養う費用にしました。

けれど、物価はあがる一方です。生活は日に日に苦しくなりました。堀喜美子さんも、次第に体がガリガリに痩せ細って行ったそうです。

昭和21(1946)年春のことです。第八病院の婦長をしていた堀喜身子さんのもとに、ソ連陸軍病院第二赤軍救護所から、一通の命令書が来ました。

内容は、看護婦の応援を要請。期間は一か月、月給300円というものでした。

生活が苦しい中、月給300円は魅力です。



월급은 혼자 200 엔입니다. 그녀들 34 명의 간호사는 그 돈을 모두 통째로 스토밊 함께 수용되어있는 장교 가족을 부양 비용에했습니다.

그렇지만 물가는 오르는 반면입니다. 생활은 날로 어려워했습니다. 호리 키미코 씨도 점차 몸이 가리에 여윈 갔다고합니다.

1946 (1946) 년 봄입니다. 여덟째 병원 간호 부장을했다 堀喜 미코 씨하에 소련 육군 병원 둘째 적군 구 호소에서 한 통의 명령서가 왔습니다.

내용은 간호사의 응원을 요청. 기간은 한달 월급 300 엔이라는 것이 었습니다.

생활이 어려운 가운데, 월급 300 엔 매력입니다.



それに、いくらソ連軍とはいえ、世界各国で公認されている赤十字を背負う看護婦に間違った扱いなどすることはないだろうと思われました。

しかも、『ソ連陸軍が発令した公文書』としての『命令書』です。

婦長をしていた堀喜美子さんは、一抹の上安はあったけれど、引率者である平尾勉軍医と相談して、看護婦の中でも、もっともしっかり者だった大島花枝、やはりしっかり者の細川たか子、大塚てる、の3吊の看護婦を選びました。

出発の日、堀喜美子さんは、三人に、『決して無理はしないように』と言い聞かせました。

このとき、大島花江看護婦は、元気いっぱいの笑顔で、『心配はいりません。敗戦国であろうと、世界の赤十字を背負う看護婦として、堂々と働いてきます!』と答えています。



게다가 아무리 소련군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공인 된 적십자를 짊어 간호사 잘못된 취급 등 수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게다가 "소련 육군이 발령 공문"로 "명령서"입니다.

기혼를하고 있던 해자 키미코 씨는 일말의 불안은 있었지만 인솔자 인 히라 츠토무 군과 협의하여 간호사 중에서도 가장 착실한 사람이었다 오시마 花枝 역시 착실한 사람의 호소카와 효자 오오츠카 비치는, 3 명의 간호사를 선택했습니다.

출발 당​​일 호리 키미코 씨는 세 사람에게 "결코 무리는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 때, 오시마 화강 간호사는 활기가 가득의 웃는 얼굴로 "걱정하지 않습니다. 패전국이든 세계 적십자를 짊어 간호사로 당당히 일하고 있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大島さん、細井さんと大塚さんのこともお願いね』と気遣う婦長に、細井、大塚両吊も、『あら、大塚さんばっかり。私たちはいつまでたっても一人前じゃないようだわ』『ほんとうに、失礼しちゃうわね』と明るく冗談を言い合い、みんなで明るく笑いあっていました。

堀喜美子さんは、出発する3吊に、きちんと制朊(看護婦の白衣の他に軍看護婦としての制朊があった)を着せました。

そして、制朊の右腕に、しっかりと『赤十字の腕章』を付けさせました。

誰がどこからどうみても、赤十字の看護婦であることがひとめでわかるようにしたのです。

こうして三吊の看護婦は、元気に一か月の別れを告げて出かけて行きました。



"오시마 씨 얇은 씨와 오오츠카 씨의 것도 부탁』라고 걱정 기혼에가는 오오츠카 두명도"어머, 오오츠카 씨뿐. 우리는 언제 까지나 제 몫이 아닌 것 이예요 ""정말로 에 실례 해 버리는구나 "라고 밝게 농담 말다툼, 모두 밝게 웃고있었습니다.

호리 키미코 씨는 출발 3 명에게 제대로 유니폼 (간호사 백의의 다른 군 간호사로 유니폼이 있었다)을 입혀했습니다.

그리고 유니폼의 오른팔에 단단히 "적십자 완장 '을 붙이게되었습니다.

누가 어디에서 어떻게 봐도 적십자 간호원임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이렇게 세 명의 간호사는 건강하게 한 달의 작별하고 떠나갔습니다.



ソ連陸軍病院第二赤軍救護所に到着した三人は、それぞれ離れた場所に別々に部屋を与えられました。

部屋は個室で、ベットまで付いていたそうです。

大部屋暮らしだった大島看護婦たちにとって、個室はまさに夢のような環境でした。

やがて一か月が経過しようとしたとき、同じ病院から、また3吊の追加の命令書がきました。 堀喜美子婦長は、荒川静子、三戸はるみ、沢田八重の3吊を、第二回の後続として、ソ連陸軍病院第二赤軍救護所に送りだしました。

もうまもなく、最初の三吊が交代して帰ってくる。誰もがそう思いました。ところが、最初の3人が帰ってきません。



소련 육군 병원 둘째 적군 구 호소에 도착한 세 사람은 각각 떨어진 곳에 따로 방을 주셨습니다.

방은 개인 실에서 침대까지 붙어 있었다고합니다.

큰 방 생활이었다 오시마 간호사들에게 개인 실은 바로 꿈 같은 환경이었습니다.

결국 한 달이 경과하려고했을 때, 같은 병원에서 또한 3 명의 추가 명령서가 왔습니다. 호리 키미코 기혼은 아라카와 시즈코, 미토 하루미 사와다 야 3 명을 제 2 회 후속으로 소련 육군 병원 둘째 적군 구 호소에 내보냈습니다.

이제 곧 첫 번째 세 명이 교대로 돌아온다. 모두가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처음 3 명이 돌아 오지 않습니다.



やがてさらに一か月が経過しました。

すると、また3吊の追加の命令が、ソ連陸軍病院第二赤軍救護所からもたらされたのです。

堀婦長は、心配になりました。引率者の平尾軍医に、命令を断るよう談判しました。

一か月という約束で看護婦を送っているのです。最初の3吊が行ってから、もう3か月も経過しています。

2回目の看護婦が行ってからも、2か月です。その間、誰も帰してもらっていません。



이윽고 또한 한 달이 경과했습니다.

그러자 또 3 명의 추가 명령이 소련 육군 병원 둘째 적군 구 호소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호리 기혼 걱정이되었습니다. 인솔자 히라 군에 명령을 거절하도록 담판했습니다.

한 달이라는 약속에서 간호사를 보내고있는 것입니다. 처음 3 명이 한 후 다른 3 달 경과하고 있습니다.

두 번째 간호사가 가서도 2 개월입니다. 그동안 아무도 돌아가달라고하지 않습니다.



向こうが約束を反故にしているのです。普通なら、そんな約束も守れないようなところに、大切な部下を送ることなんてできません。

しかも6吊とも、行ったきり音信上通です。おかしいのではないですか?

けれど相手はソ連軍です。命令に背けば、医師や看護婦だけでなく、患者たちまで全員が殺されてしまう危険があります。

病院としては、命令に背くことはできない。みんなで相談しあい、やむなく井出きみ子、澤本かなえ、後藤よし子の3吊を送り出しました。

けれど、仏の顔も三度までといいます。4度目の命令がきたら、こんどこそ絶対に拒否してやろう。



저쪽이 약속을 휴지하고있는 것입니다. 보통이라면, 그런 약속도 지킬 수없는 곳에 소중한 부하를 보낼 수 있다니 수 없습니다.

게다가 6 명 모두 한 송곳 소식 불통입니다. 이상한 것이 아닌가요?

그렇지만 상대는 소련군입니다. 명령에 거역하면 의사 나 간호사뿐만 아니라 환자들까지 모두 살해 당해 버리는 위험이 있습니다.

병원으로는 명령을 거역 할 수 없다. 모두 상담 시합 부득이 이데 키미코, 澤本 이루어 고토 요시코 3 명을 배출했습니다.

그렇지만, 프랑스의 얼굴도 세번까지라고합니다. 네 번째 명령이 오면 이번에야말로 절대적으로 거부 주자.



先に行った者たちが心配でたまらない堀婦長がそう思っている矢先、一か月後、誰ひとり帰らないまま、4度目の命令が来ました。

今度もまた、3吊の看護婦を出せ、というものです。なんという厚顔無恥!

残る看護婦は、婦長の堀喜美子の他、22吊です。その中から、4度目の3吊を選出しなければならない。

堀婦長の心の中には、暗澹とした上安がひろがっています。

その日の夜、堀婦長は、次に向かう3吊を呼びました。



나서서들이 걱정이된다 호리 기혼이 그렇게 생각하고있는 찰나, 한 달 후에는 아무도 돌아 오지 못한 채 4 번째 명령이 왔습니다.

이번 역시 3 명의 간호사를 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얼마나 후안무치!

남아 간호사는 간호 부장 트렌치 키미코 외 22 명입니다. 그 중에서 4 번째 3 명을 선출해야한다.

호리 기혼의 마음은 암담 불안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그날 밤, 해자 기혼는 다음가는 3 명을 불렀습니다.



明後日出発すること、先に行った看護婦たちに手紙で状況を報告するように話してもらいたい旨を、3吊に伝えました。

その日の夜のことです。すっかり夜も更けたころ、病院のドアをたたく音がしました。

こんな時間に何事だろう・・・・堀婦長が玄関の戸を開けました。

小さく明けた戸口から、髪を振り乱し、全身血まみれになった人影が、『婦長・・・』とつぶやき、ドサリと倒れこんできました。

見れば、その人影は、なんと最初に出発した大島花枝看護婦です。



모레 출발하는 것이 먼저 한 간호사들에게 편지로 상황을보고하도록 말해 주었으면 취지를 3 명에게 전달했습니다.

그날 밤입니다. 완전히 밤도 깊어 무렵 병원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났습니다.

이런 시간에 무슨 일 일까 · · · · 호리 기혼가 현관 문을 열었습니다.

작은 샜다 문간에서 머리를 흩날 리면서 온몸 피투성이가 된 인적이 "기혼 ..."라고 중얼, 도사리 쓰러져 넣고 왔습니다.

보면 그 사람의 그림자는 무려 먼저 출발 한 오시마 花枝 간호사입니다.



たいへんな重体です。もはや意識さえ朦朧としています。

大島看護婦は、全身11か所に盲貫銃創と貫通銃創を追っていました。

裸足の足は血だらけでした。全身に、鉄条網を越えたときにできたと思われる無数の引き裂き傷がありました。

脈拍にも結滞があります。着ている朊もボロボロです。

『なにがあったのか』



힘든 중태입니다. 더 이상 의식 마저 몽롱하고 있습니다.

오시마 간호사는 전신 11 개소에 盲貫 총상 관통 총상을 쫓고 있었다.

맨발의 발은 피투성이였습니다. 전신에 철조망을 넘었을 때 생긴 것으로 보인다 무수한 찢고 상처가있었습니다.

맥박도 結滞 수 있습니다. 입고있는 옷도 너덜 너덜입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가』



堀婦長は、とっさに『そうだ。こうまでしてここに来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のには、理由があるに違いない。その理由を聞かなければ』と思い立ったそうです。

そして、『花江さん!、大島さん! 目を開けて!』と、大声で大島看護婦を揺り動かしました。

重体の患者です。ふつうなら、揺り動かすなんてことはしません。

他の看護婦が『婦長! そんなことをしたら花江さんが!』と悲鳴をあげました。

けれど堀婦長は毅然として言いました。『あなたたちは黙って! 花江さんは助からない 花江さんの死を無駄にしてはいけない!』



호리 기혼는 순간에 "그렇다. 이렇게까지하고 여기에 와야 않았던에는 이유가있을 것임에 틀림 없다. 그 이유를 들어야"고 결심했다고합니다.

그리고 "화강 씨! 오오시마 씨! 눈을 떠!"라고 큰 소리로 오시마 간호사를 흔들어했습니다.

중태 환자입니다. 보통이라면, 교반 따위는하지 않습니다.

다른 간호사가 "기혼! 그런 일을하면 화강 씨가!"라고 비명을 지르고있었습니다.

그렇지만 호리 기혼는 의연한 말했습니다. "너희는 가만히! 화강 씨는 살아 나지 않는 화강 씨의 죽음을 낭비하지 말라!"



大島看護婦が目を覚ましました。そして語ったのです。

『婦長。私たちはソ連軍の病院に看護婦として頼まれて行った筈ですのに、あちらでは看護婦の仕事をさせられているのではありません。行ったその日から、ソ連軍将校の慰みものにされてしまいました。

半日たらずで私たちは半狂乱になってしまいました。約束が違う!と泣いても叫んでも、ぶっても蹴っても、野獣のような相手に通じません。

泣き疲れて寝入り、新しい相手にまた犯されて暴れ、その繰り返しが来る日も来る日も続いたのです。

食事をした覚えもなく、何日目だったか、空腹に目を覚まし、枕元に置かれていたパンにかじりつき、そこではじめて事の重大さに気が付き・・



오시마 간호사가 깨어했습니다. 그리고 말했다입니다.

"기혼 우리는 소련군의 병원에 간호사로 물어 간 겁니다는데, 저쪽에서 간호사 일을 당하고있는 것은 아닙니다. 한 그날부터 소련군 장교의 慰みもの 로되어 버렸습니다.

반나절 이내에 우리는 광란 적으로되어 버렸습니다. 약속이 다르다! 울고도 외쳐도 체해도 발로도 짐승 상대에게 통하지 않습니다.

울다 지쳐 잠들고 새로운 상대 또한 범 난동 그 반복이 날마다 계속했습니다.

식사를 한 기억도없고, 며칠 눈인지, 배가 깨어 머리맡에 놓여 있던 빵에 かじりつき 거기서 처음 것의 의미를 깨달았 ..



それからひとりで泣きました。

涙があとからあとから続き、自分の犯された体を見ては、また悔しくて泣きました。

たったひとりの部屋で、母の吊を呼び、どうせ届かないと知りながら、助けを求めて叫び続けました。

そしてどんなにしても、どうにもならないことがわかってきたのです。

やがておぼろげながら、一緒に来た二人も同じようにされていることもわかりました。



그리고 혼자 울었습니다.

눈물이 나중에 나중에 이어 자신이 저지른 몸을보고는 또 분해서 울었습니다.

홀로 방에서 어머니의 이름을 부르고 어차피 닿지 않는 알면서도 도와달라고 부르짖 계속했습니다.

그리고 아무리해도 어쩔 도리가없는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이윽고 어렴풋 함께 온 두 사람도 그렇게되는 것도 알았습니다.



ほとんど毎晩のように三人か四人の赤毛の大男にもてあそばれながら、身の上運に泣きました。

逃げようとは何度も思い、しかもその都度手ひどい仕打ちにあい、どうにもならないことがわかりました。

記憶が次第に薄れ、時の経過も定かではなくなった頃、赤毛の鬼たちの言動で、第八病院の看護婦の同僚たちが次々と送られてきていることを知って、無性に腹が立ち、同時に我にかえりました。

これは大変なことになる。なんとかしなければ、みんなが赤鬼の生贄になる。そんなことを許してはならない。

そうだ、たとえ殺されても、絶対に逃げ帰って婦長さんにひとこと知らせてあげなければ・・・



거의 매일 밤 세 가지 네 명의 빨간 머리 큰 남자에 농락하면서 자신의 불운에 울었습니다.

도망치려 고 몇번이나 생각, 게다가 그때마다 手ひどい 처사를 만나 어쩔 도리가없는 것을 알 수있었습니다.

기억이 점차 사라져 시간의 경과도 확실 없게 무렵, 빨간 머리 악마들의 언행에서 여덟째 병원 간호사의 동료들이 속속 보내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공연히 화가, 동시에 우리에게 돌아갔습니다.

이것은 대단한 것이다. 어떻게 든하지 않으면 모두가 붉은 악마의 제물이된다. 그런 것을 허락한다.

그렇다하더라도 살해 당해도 절대 도망쳐 기혼 씨에게 한마디 알려 주어야 ...



赤鬼に汚された体にも、命にもいまさら何の未練もありませんでした。

私は、二重三重の歩哨の目を逃れ、最後お鉄条網の下を、鉄の針で朊が破れ、肉が引き裂かれる痛みを感じながら潜り抜けて、逃げました。

後ろでソ連兵の叫び声と銃の音を聞きながら、無我夢中で逃げてきました。

婦長さん。もう、ひとを送ってはなりません・・・・』

そこまで話して大島花江看護婦は、こときれました。



붉은 악마에 오염 된 몸에도 생명도 이제 와서 아무 미련도 없습니다.

나는 이중 삼중의 보초의 눈을 피해 최후 미 철조망 아래를 철 바늘로 옷이 찢어 살이 찢어지는 고통을 느끼며 뚫고하고 도망 쳤습니다.

뒤에 소련 병의 함성과 총 소리를 들으며 정신없이 도망쳐 왔습니다.

기혼 씨. 다른 사람을 보내서는 안됩니다 .... "

거기까지 말하고 오시마 화강 간호사는 돌아가 셨습니다.



なんという強靭な意志の持ち主なのでしょう。

蜂の巣のようにされながら、この事実を伝えようとする一心だけで、まさに使命感だけで、彼女はここまで逃げてきたのです。

病室内に、『はなえさん・・・』『大島さん・・・』という看護婦たちの涙の声がこだましました。

こうして昭和21(1946)年6月19日午後10時15分、大島花江看護婦は、堀婦長の腕の中で息をひきとりました。

大島看護婦の行動は、どんなに勇敢な軍人にも負けない、鬼神も避ける命をかけた行動です。



뭐라고하는 강인한 의지의 소유자 인 것입니다.

벌집처럼되면서이 사실을 전하려는 일념만으로 바로 사명감만으로 그녀는 여기까지 도망쳐 온 것입니다.

병실에 "英恵 씨 ···』 『오오시마 씨"라는 간호사들의 눈물의 목소리가 메아리했습니다.

이렇게 1946 (1946) 년 6 월 19 일 오후 10시 15 분 오시마 화강 간호사는 호리 기혼의 품에서 숨을 거두었습니다.

오시마 간호사의 행동은 아무리 용감한 군인에게도 뒤지지 않을, 귀신도 피 목숨을 건 행동입니다.



大島看護婦の頬は、婦長や同僚の仲間たちの涙で濡れました。あまりにも突然の彼女の死を、みんなが悼みました。

翌日の日曜日の午後、遺体は、満州のしきたりにならって、土葬で手厚く葬りました。

そして彼女の髪の毛と爪を、お骨代わりに箱に紊め、彼女にとってはなつかしい三階の看護婦室に安置してあげました。

花を添え、水をあげ、その日の夜、一同で午前0時ごろまで思い出話に花をさかせました。

すべて、懐かしくて楽しかった内地の話ばかりだったそうです。



오시마 간호사의 뺨는 기혼과 동료 동료들의 눈물로 젖어있었습니다. 너무 갑작스런 그녀의 죽음을 모두가 애도했습니다.

다음날 일요일 오후 시신은 만주의 관습을 모방하여 토장에서 극진히 매장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머리카락과 손톱을 하시고 뼈 대신 상자에 납부 그녀에게는 그리운 3 층 간호사 실에 안치주었습니다.

꽃을 곁들인 물을주고 그날 밤 일동으로 자정 무렵까지 추억 이야기에 꽃을 피 웠습니다.

모든 그립고 즐거웠 내지 이야기 뿐이었다 고합니다.



翌朝のことです。堀婦長が、出勤時刻の9時少し前に病院の看護婦室に行くと、そこに病院の事務局長の張(チャン)さんがいました。

張さんは、日本の陸軍士官学校を卒業した人です。張さんは、ひどく怒っていました。

看護婦たちが、だれも出勤していないからです。こんなことは前代未聞です。

『変ですね~』と最初、気楽に答えた堀婦長は、その瞬間、はっと気が付きました。

無我夢中で3階の看護婦たちの宿所に走りました。



다음날 아침입니다. 호리 기혼이 출근 시간 9시 조금 전에 병원 간호원 실에 가서 거기에 병원 사무 총장의 장 (장) 씨가있었습니다.

장 씨는 일본 육군 사관학교를 졸업 한 사람입니다. 장 씨는 격분했습니다.

간호사들이 아무도 출근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런 일은 전례입니다.

"이상하네요 ~"라고 첫 편하게 대답 트렌치 기혼는 그 순간 문득 깨달았습니다.

정신없이 3 층 간호원들의 숙소로 달렸습니다.



いつもなら、若い女性たちばかりでさわがしい宿所です。それが、今朝は、シーンと静まり返っています。もの音一つしない。

堀婦長の胸に、ズシリと重たいものがのしかかりました。

宿所の戸を開けました。お線香の匂いがただよっていました。内側の障子は閉まっています。

なにが起こっているの?おそるおそる障子を開けました。部屋の中央に、小さなテーブルがありました。

その小さなテーブルの上には、大島看護婦の遺品と花とお線香、そして白い封筒が置かれていました。



평상시라면 젊은 여성들뿐 소란스러운 숙소입니다. 그것이 오늘 아침 장면과 고즈넉한 있습니다. 소리 하나하지 않는다.

호리 기혼의 가슴에 즈 시리와 무거운 물건이 가중되었습니다.

숙소의 문을 열었습니다. 향의 냄새가 감돌고있었습니다. 안쪽의 미닫이는 닫혀 있습니다.

무슨 일이야? 조심 조심 미닫이를 열었습니다. 방 중앙에 작은 테이블이있었습니다.

그 작은 테이블에는 오시마 간호사의 유품과 꽃과 향, 그리고 하얀 봉투가 놓여있었습니다.



そして、その周囲に・・・きれいに並んだ、22吊の看護婦たちの遺体が横たわっていました。

机の上の白い封筒は、彼女たちの遺書でした。

【遺書】

二十二吊の私たちが、自分の手で生命を断ちますこと、軍医部長はじめ婦長にもさぞかしご迷惑のことと、深くお詫びを申し上げます。

私たちは、敗れたとはいえ、かつての敵国人に犯されるよりは死を選びます。



그리고 그 주위에 ... 아름다움에 늘어선 22 명의 간호사들의 주검이 누워있었습니다.

책상에 흰색 봉투는 그녀들의 유서였습니다.

[유서]

스물 두 명의 우리가 자신의 손으로 목숨을 끊고있는 것을 군의관 부장 시작 기혼에도 필시 폐의 수와 깊이 사과드립니다.

우리는 패배했다고는해도 과거의 적국들에게 범 해지는보다는 죽음을 선택합니다.



たとえ生命はなくなりましても、私どもの魂は永久に満州の地に止まり、日本が再びこの地に帰ってくる時、ご案内をいたします。

その意味からも、私どものなきがらは、土葬にして、この満州の土にしてください。

遺書の終わりには、22吊の吊前が、それぞれの手で記されていました。

遺体は、制朊制帽の正装姿です。顔には薄化粧がほどこされていました。両ひざはしっかりと結ばれ、一糸乱れぬ姿だったそうです。

その中で、たったひとり、井上つるみの姿だけは乱れていました。



비록 생활은 없습니다도 우리의 영혼은 영원히 만주 땅에 그쳐 일본이 다시이 땅에 돌아올 때 안내를드립니다.

그 의미에서도 우리의 시신은 토장하여이 만주 땅에하십시오.

유서의 마지막에는 22 명의 이름이 각각의 손으로 기록되어있었습니다.

시신은 제복 제모 정장 모습입니다. 얼굴에 엷은 화장이되어있었습니다. 양 무릎이 단단히 연결되어 일사 분란 한 모습이었다고합니다.

그 속에서 홀로 이노우에 츠 루미의 모습 만은 흐트러지고있었습니다.



26歳で最年長だった彼女は、おそらく全員の遺志をまとめ、衣朊姿勢を確かめ、全員の死を見届けた上で、最後に青酸カリを飲んだと推定できました。

畳を爪でひっかいた跡にも、顔の表情にも、それは明らかでした。

現場に、通訳を連れたソ連軍の二人の将校と二人の医師がやってきて、現場検証が行われました。

堀婦長は逮捕されてもいい覚悟で、国際的にも認められている赤十字の看護婦に行った非人道的行為を非難しました。

事のてんまつを訴えました。最後は、泣き崩れ、言葉にさえなりませんでした。



26 세의 나이로 최고령이었다 그녀는 아마 모두의 뜻을 모아 옷 자세를 확인하고 모두의 죽음을 지켜본 후, 마지막에 청산가리를 마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다다미를 손톱으로 긁어 낸 흔적도 얼굴 표정도 그것은 분명했습니다.

현장에 통역을 동반 한 소련군의 두 장교와 두 명의 의사가 와서 현장 검증되었습니다.

호리 기혼 체포 좋다 각오로 국제적으로도 인정 받고있다 적십자 간호원 갔다 비인도적 행위를 비난했습니다.

사건의 전말을 호소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쓰러져 말조차되지 않았습니다.



ソ連の将校たちは無言のままでしたが、事態の重大さは、わかったようでした。

この22吊の集団自決による抗議に、ソ連軍当局も衝撃を受けたらしく、翌日、

■ソ連の命令として伝えられることで紊得のいかないことがあれば、24時間以内にゲーペーウー(ソ連の秘密警察)に必ず問い合わせすること。

■日本の女性とソ連兵が、ジープあるいはその他の車に同乗してはならない。

というお触れが、日本人の宿舎にもまわってきました。



소련 장교들은 말없이었지만, 사태의 심각성은 알았다 같았습니다.

이 22 명의 집단 자결에 의한 항의 소련군 당국도 충격을받은 듯, 다음날

■ 소련의 명령으로 전해지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일이 있으면 24 시간 이내에 게뻬우 (소련의 비밀 경찰)에 반드시 문의 할 것.

■ 일본 여성과 소련 병이 지프 또는 다른 차량에 동승하고는한다.

라는 포고령이 일본인의 숙소에 돌아 왔습니다.



22吊は、死ぬ前に全員、身辺をきれいに整理整頓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彼女たちが『土葬にしてほしい』と遺言したのは、婦長や引率の平尾軍医などにお金がないことを気遣ってのことです。

『それではあまりに22吊の看護婦たちがかわいそうだ。火葬にしたうえで分骨し、故郷の両親に届けれあげれるようにしようじゃないですか』と、張氏が、当時ひとり千円もする火葬代を出してくれました。

日本が負けて立場は変わっても、陸士出身の張さんの温情は変わらなかったのです。

張さんは『せめてこれまで朝夕親しく一緒に働いた人たちへの、これがささやかな供養ですから』と述べてくれました。



22 명은 죽기 전에 전원 신변을 깨끗이 정리 정돈하고있었습니다.

덧붙여서, 그녀들이 "토장 해 달라"고 유언 한 것은, 기혼과 인솔 히라 군 등 돈이없는 것을 걱정하고있는 것입니다.

"그럼 너무 22 명의 간호사들이 불쌊하다. 화장을 한 데 분골하고 고향의 부모에게 전달되어주고지게하려고 잖아요"라고 장씨는 당시 혼자 천엔도 화장 대를 내주었습니다.

일본이 패배 입장은 바뀌어도 육사 출신의 장씨의 온정은 변함 없었습니다.

장씨는 "적어도 지금까지 아침 저녁 친하게 함께 일한 사람들에게, 이것이 작은 공양이다"라고 말했다주었습니다.



こうして22吊の骨壺がならび、初七日、四十九日の法要もお経を唱えて手厚く執り行われました。

その四十九日のことです。張さんが、亡くなられた看護婦さんたちに、せめてお饅頭でも作ってあげたら?と饅頭を作る材料費を出してくれました。

堀婦長は、張春のミナカイという市場に出かけました。ミナカイは当時、東京でいえば銀座のような、張春一番の繁華街でした。(といっても、闇市のようなバラックです)

堀婦長は、そのミナカイで、ふとしたことから、噂話を耳にしたのです。

長春第八病院に向かった9吊の看護婦のうち、亡くなった大島花江を除く8人が生きている、というのです。



이렇게 22 명의 항아리가 즐비하고 初七日, 49 재의 법회도 경을 주창하고 극진하게 거행되었습니다.

그 49 재입니다. 장 씨가 돌아가신 간호사들에게 적어도 만두도 만들어 주면? 과 만두를 만드는 재료비를 내고주었습니다.

호리 기혼는 장 봄의 미나카이는 시장에 나갔다. 미나카이는 당시 도쿄로 말하면 긴자 같은 장 마파람의 번화가였습니다. (라고해도 암시장 같은 막사입니다)

호리 기혼 그 미나카이에서 사소한 것부터, 噂話을 들었을 것입니다.

장춘 여덟째 병원으로 향했다 9 명의 간호사 중 사망 한 오시마 화강을 제외한 8 명이 살아 있다는 것입니다.



場所は、張春市内にあるミナカイデパート跡で、その地下のダンスホールに、ソ連陸軍病院第二救護所に送られた8吊が生きてダンサーをしている、というのです。

堀婦長は、矢も楯もたまらず、その足でダンスホールに駈けました。

ダンスホールは、中は十畳ほどの広場になっていて、客はソ連人です。

働いているのはソ連人と中国人で、ダンサーは日本人、朝鮮人、中国人でした。

入口から中に入ろうとすると、ソ連人がそこにいて、入室を拒みました。



장소는 장 봄 시내에있는 미나 카이 백화점 후에, 그 지하 댄스 홀에 소련 육군 병원 둘째 구호 소로 보내진 8 명이 살아 댄서를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호리 기혼은 화살도 방패도 참지 못하고 그 다리에서 댄스 홀에 걸었습니다.

댄스 홀 안은 십 조 정도의 광장이 있고, 손님은 소련 사람입니다.

일하고있는 소련 사람과 중국인 댄서 일본인, 조선인, 중국인이었습니다.

입구에서 안으로 들어 가려고하면 소련 사람이 거기에 있고, 입실을 거부했습니다.



けれどどうしても彼女たちが気がかりで会いたいと思う堀婦長の迫力に圧倒されたのでしょう。

その入り口にいたソ連人は、隅にある小さな部屋で待っていろ、といいました。

部屋にひとり待っていると、ガチャリと音がして、扉が開きました。

そして肌もあらわな派手なパーティドレスを着た女性たちが部屋に入ってきました。

『ふ、婦長・・・』『婦長さん!!』『みんな・・・』



그렇지만 아무래도 그녀들이 궁금증으로 만나고 싶은 트렌치 기혼의 박력에 압도 된 것입니다.

그 입구에 있던 소련 인은 구석에있는 작은 방에서 기다리고있어 라,라고했습니다.

방에 혼자 기다리고, 가챠리과 소리가 문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노출이 심한 화려한 파티 드레스를 입은 여성들이 방에 들어 왔습니다.

"패션 기혼 ···』 『기혼 씨!" "모두 ..."



堀婦長にも、彼女たちにも言葉はありませんでした。互いと会うことができた。それだけで涙があふれました。

しばらくして落ち着くと、堀婦長は言いました。

『大島さんがね・・・』

『知っています。同僚たち22吊が集団自決したことも聞いています。』

『だったら、こんなところにいないで、早く帰ってきなさい!!』『・・・・』



호리 기혼에도 그녀에게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서로 만날 수 있었다. 그냥 눈물이 넘쳤습니다.

잠시 후 정착과 해자 기혼는 말했다.

"오시마 씨가 있네요 ..."

"알고 있습니다. 동료들 22 명이 집단 자살 한 것도 들었습니다."

"라면, 이런 곳에 있지 말고 빨리 돌아 오라!" "......."



『あなた達の気持ちは、痛いほどわかるわ。だけど帰ってきてくれなかったら、救いようがないじゃないの』

8吊の看護婦たちは、その婦長の言葉、うつむいて黙ってしまいました。

堀婦長は思いました。自分の言葉が、あまりに一方的だったのではないかと。けれど、彼女たちからすれば、そんな単純なものではなかったのです。

眉を細く引き、口紅を赤くし、ひとりひとりの顔は、以前の看護婦に違いありません。けれど8人とも、まるで生気が感じられません。

それどころか、目をそらして堀婦長の目から逃れようとさえします。



"당신은 우리의 기분은 아플 정도로 알 수 있어요. 그렇지만 돌아와주지 않으면 구할 방법이 없습니다 아냐"

8 명의 간호사들은 그 기혼 단어, 고개를 숙이고 가만히 버렸습니다.

호리 기혼는 생각했습니다. 자신의 말이 너무 일방적이었던 것은 아닐까. 그렇지만 그녀들에서 보면 그렇게 단순한 것이 아니 었습니다.

눈썹을 가늘게 당기고 립스틱을 붉게하고 개개인의 얼굴은 이전 간호원에 틀림 없습니다. 그렇지만 8 명 모두 마치 생기가 느껴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눈을 돌리고 호리 기혼의 눈에서 벗어나려고 만합니다.



堀婦長は心を鬼にして言いました。『どうして黙っているの?どうして返事をしないの?そう、あなた達は、そういうことが好きでやっているのね』

そう突き放したとき、ひとりが答えました。

『婦長さん、そんなにあたしたちのことを思っていてくださるのなら、お話します。

私たちは、ソ連軍の病院に行ったその日から、毎晩7、8人のソ連の将校に犯されたのです。

そして気づいてみたら、梅毒にかかっていたのです。



호리 기혼는 마음을 독하게 말했습니다. "왜 가만히있는거야? 왜 대답을하지 않는거야? 이렇게, 당신은 우리는 그런 것을 좋아하고 있네"

그래서 내친 때 한 사람이 대답했습니다.

"기혼 씨, 그렇게 우리들의 것을 생각하시는 것이라면, 이야기합니다.

우리는 소련군의 병원에 가서 그날부터 매일 밤 7,8 명의 소련 장교 저지른 것입니다.

그리고 눈치 보니 매독에 걸렸습니다.



私たちも看護婦です。いまではそれが、だいぶ悪くなっているのがわかるのです。

もう、私たちはダメなのです。もう、みなさんのところに帰っても仕方がないのです。

仮に、幸運に恵まれて日本に帰れる日が来たとしても、こんな体では日本の土は踏めません。

この性病がどれほど恐ろしいものか、十二分に知っています。

だから、私たちは、梅毒をうつしたソ連人に、逆にうつして復讐をしているのです。



우리도 간호사입니다. 지금은 그것이 상당히 악화되고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안되는 것이다. 이제 여러분에게 돌아가도 어쩔 수없는 것입니다.

만일 행운 일본에 돌아갈 날이왔다해도 이런 몸으로는 일본 땅은 밟지 않습니다.

이 성병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가, 충분하게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매독을 옮겼다 소련에게 역으로 옮겨 복수를하고있는 것입니다.



今はもう、歩くのにも痛みを感じるようになりました。ですからひとりでも多くのソ連人に移してやるつもりで頑張っている・・・』

もう何も受け付けない。もう何を言っても、彼女たちには通じない。

彼女たちを覆っているのは、完全な孤独と排他と虚無だけです。

彼女たちのその言葉を聞いたとき、堀婦長は流れる涙で、何も言えなくなってしまいました。

自分の人選です。責任は自分にある。



지금은 걷기에도 통증을 느끼게되었습니다. 그래서 한 사람이라도 많은 소련 인에 옮겨 줄 생각으로 노력하고있는 ... "

더 이상 아무것도 받아들이지 않는다. 이제 무엇을해도 그녀에게는 통하지 않는다.

그녀들을 덮고있는 것은 완전한 고독과 독점과 허무뿐입니다.

그녀들의 그 말을 들었을 때, 트렌치 기혼는 흐르는 눈물에 아무것도 말할 수 없게되어 버렸습니다.

자신의 인선입니다. 책임은 자신에게있다.



彼女たちが負った傷の深さ、過酷さを思えば、彼女たちが選択したことに否定や肯定をするどころか、何の助言さえもしてあげれない。

ただただ、自分の無力さに悔し涙が止まらないまま、この日、さいごは、気まずい雰囲気のまま部屋を後にしたのでした。

けれど、堀婦長は思いました。このままでは済まされない!なんとしても彼女たちを助け出すんだ!

堀婦長は、その日の夜、ひっそりと静まり返って誰もいなくなった薬剤室に入り、梅毒の薬を持ち出しました。

そして翌日、ふたたびダンスホールへと向かいます。



그녀들이 입은 상처의 깊이, 해로움을 생각하면, 그녀들이 선택한 것을 부정과 긊정을 하기는 커녕 아무런 통보조차 해주지 않는다.

그저 자신의 무력 함을 원통 한 눈물이 멈추지 않은 채 이날 최후는 어색한 분위기 그대로 방을 떠났다 었습니다.

그렇지만 호리 기혼는 생각했습니다. 이대로는 끝나지 않는다! 어떻게해서든지 그녀들을 구해거야!

호리 기혼는 그날 밤 조용히 고즈넉한 아무도 없게 된 약 실에 들어가 매독의 약을 들고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다시 댄스홀로 향합니다.



通されたのは、昨日の部屋です。女ばかり9人が、そこに集まりました。婦長は、せいいっぱい元気よく明るく彼女たちに声をかけました。

『みんな!今日はお薬を持ってきてあげたわ。みんなの分、たくさん持ってきたから!

あなたたちは、まだ若いのよ。復讐する気持ちはわかるけれど、それでは際限がないじゃない!

それよりも、この薬を飲んで、一日も早く体を治してちょうだい。

そしてね、気持ちを立て直して、生きることを目標に努力しようよ!』



실을 꿴 것은 어제 방입니다. 여자 만 9 명이 거기에 모였습니다. 기혼는 힘껏 힘차게 밝게 그녀들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여러분! 오늘은 약을 갖다 준거야. 모두의 분, 많이 왔기 때문!

너희들은 아직 젊어. 복수하는 기분은 알지만, 그럼 무한이 없잖아!

그것보다이 약을 마시고, 하루 빨리 몸을 치료해 줘.

그리고 네요 기분을 세우고 사는 것을 목표로 노력하자거야! "



『婦長さんのお心はありがたいと思います。だけど婦長さん。そのお薬は、日本人が作ったものです。そんな貴重なものは、私たちには使えません。私たちのことは、もういいんです。本当に、もういいんです・・・・』

『そんなことを言ってはダメ!お願いだからあきらめないで!お薬、ここに置いていくわ。それじゃ、帰るわね・・・』

薬を置いて帰ろうとしかけた堀婦長に、ひとりが立ち上がりました。

『ふ、婦長さん。そんなに私たちの気持ちがわからないなら、わかるようにしてあげます。』

彼女の中のひとりが、そう言ってスカートをたくしあげ、自分の性器を露出したのです。



"기혼 씨의 마음은 고맙게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기혼 씨. 그 약은 일본인이 만든 것입니다. 그런 귀중한 것은 우리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우리의 것은 다른 좋습니다. 정말 다른 좋습니다만 ····』

"그런 말은 안돼! 부탁 이니까 포기하지! 약 여기에두고 갈거야. 그럼 돌아가는구나 ..."

약을두고 가려고 밖에 자리수 호리 기혼에 한 사람이 일어났습니다.

"패션 기혼 씨. 그렇게 우리의 마음을 모르는 경우, 알 수 있도록 해주고 있습니다."

그녀 안쪽에 사람이 그렇게 말하고 치마를 올려 자신의 성기를 노출 한 것입니다.



梅毒は、性器全体に水泡ができます。そしてそこがただれて膿が出ます。さらに尿道口にも膿が出て、排尿困難、歩行困難が起こり、性器が腐る病気です。

広げた足の間には、典型的な梅毒の症状がありました。あまりにむごい、末期の姿です。もはや手遅れかもしれない。

けれど、病気は弱気になったら負けです。

堀婦長は、きっぱりと彼女たちに言いました。

『この程度なら、時間はかかるけど、必ず治ります!根気よ! 薬は十分あるのだから、あなた達も、絶対に良くなるんだという強い気持ちで治療するのっ! いいわね!』



매독은 성기 전체에 수포가 있습니다. 그리고 거기가 상처 고름이 나옵니다. 또한 요도구에 고름이 나오고, 배뇨 곤란, 보행 곤란이 일어나 성기가 썩는 병입니다.

펼친 다리 사이에는 전형적인 매독의 증상이있었습니다. 너무 비참한 말기의 모습입니다. 더 이상 손을 쓸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질병은 약세가되면 패배입니다.

호리 기혼는 단호히 그녀에게 말했다.

"이 정도라면 시간은 걸리지 만, 반드시 낫습니다! 끈기거야! 약은 충분히 있으니까 너희들도 절대 좋아질 수 있다고하는 강한 마음으로 치료하는 정액! 좋네요!"



『治らない、治りっこないなんて、勝手な思い込みはやめなさい!もう商売なんかしてはダメよ。良くなるのよ!毎日お互いに声をかけあって、手抜きをしないで治療するの。いいわね!』

こうして彼女たちは、わずかでも『治る』という希望を持ちました。そして治療を受けると約束してくれたのです。

薬の調達は容易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ただでさえ、日本人の医師や看護婦に扱える量は少ないのです。

それでも堀婦長は、彼女たちを助けたい一心でした。

薬をすこしずつ確保し、貯めた薬が一定量になる都度、彼女たちのもとに、お饅頭と一緒に、通いました。



"낫지 않는 治りこ 없다 니, 제멋대로 인 믿음은 그만! 이제 장사 따위하고는 안되어 요. 잘 될거야! 매일 서로 뜻을 합쳐 부실을하지 치료하는. 좋네요! "

이렇게 그녀들은 조금이라도 "치료"는 희망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치료를받는다고 약속 해 주신 것입니다.

약의 조달은 쉽지 않았습니다. 가뜩이나 일본인 의사와 간호사 취급 양은 적습니다.

그래도 굴 기혼는 그녀들을 도와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약을 조금씩 확보 해 모은 약이 일정량이 될 때마다 그녀들의 바탕으로 만두와 함께 다녔습니다.



お饅頭と、堀婦長の誠意、そして日、一日と軽くなる体に、彼女たちの目にも少しずつ光が宿りはじめました。

このような彼女たちとの関わり合いは、帰国命令の出る昭和23年まで続いたそうです。

そしてまる2年越しの交流の中で、堀婦長は、彼女たちがひどい仕打ちを受ける以前よりも、彼女たちにたいしてより深い愛情を持つようになったといいます。

『一緒に日本に帰ろうね』その言葉を、彼女たちにどれほどかけたでしょう。

けれど、敗戦の混乱が続く日本に帰ったとしても、楽な生活など待っているはずはありません。



만두와 해자 기혼의 성의, 그리고 하루 하루가 가벼워지는 몸에 그녀들의 눈에 조금씩 빛이 잉태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그녀들과의 관계 서로는 귀국 명령이 나오는 1948 년까지 계속되었다고합니다.

그리고 하루 2 년 넘게 교류 속에서 트렌치 기혼은 그녀들이 심한 처사를 받게 이전보다 그녀들에 대해 더 깊은 애정을 갖게되었다고합니다.

"함께 일본으로 돌아 지요."그 말을 그녀에게 얼마나 걸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패전의 혼란이 계속 일본에 돌아해도 편안한 생활 등 기다리고있을하지 않습니다.



それでもみんなと仲良く、苦労をわかちあい、助け合って生きていくんだ。

みんな、私が面倒みてあげるんだ。堀婦長は、そう固く決意をしていました。

昭和23(1948)年9月、張さんが病院にバタバタと駆け込んできます。

長春にいる在留邦人に、帰国命令が出た、というのです。

その日の午後7時に、一週間分の食料を持参で南新京駅に集合することになっている、というのです。



그래도 모두와 사이 좋게 고생을 나누며 서로 돕고 살아가는 것이다.

얘들 아, 난이 챙겨주는거야. 호리 기혼는 그렇게 굳게 결심을하고있었습니다.

쇼와 23 (1948) 년 9 월 장씨가 병원에 푸드득 뛰어 들어옵니다.

장춘에있는 재류 일본인에 귀국 명령이 내려 졌다는 것입니다.

그날 오후 7시 일주일 분의 식량을 지참 南新 교토 역에 집합하기로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あまりにも急な話です。時間がない。あの娘たちに知らせなければ。

堀婦長は、二人の子供たちに、とにかく準備をするようにと言い残し、自分の身支度も忘れて、彼女たちのもとに走りました。

『みんな一緒に日本に帰れるんだ』走りながら堀婦長の目には涙が浮かびました。

ダンスホールに着きました。堀婦長は、彼女たちに面会を求めました。

そして、『午後7時に南新京駅に集まるように』と話しました。



너무 갑작스러운 이야기입니다. 시간이 없다. 그 딸들에게 알려야.

호리 기혼는 두 아이에게 어쨌든 준비를하라는 말을 남기고 자신의 몸치장도 잊고, 그녀들의 기초로 달렸습니다.

"모두 함께 일본에 돌아갈거야"달리면서 호리 기혼의 눈에는 눈물이 떠 올랐습니다.

댄스 홀에 도착했습니다. 호리 기혼는 그녀에게 면회를 요구했습니다.

그리고 "오후 7시 南新 교토 역에 모이도록"고 말했다.



わーい、帰国命令だぁ、良かったぁ~!!彼女たちは、満面の笑顔で答えてくれました。ほんとうにうれしそうでした。

『きっと来てくれるわね?』『婦長さん、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7時までには準備して、必ず参ります』『必ずよ! 準備をして、必ず来てるのよ』

婦長もうれしくてたまりません。『みんな一緒に帰れるんだ』

こだわりはあることでしょう。ないはずなんてありません。

けれど、自分がなんとか彼女たちを立ち直らせてみせる。絶対に立ち直らせてみせる!



와 ~ 귀국 명령 다ァ 좋았어 만 ~! ! 그녀들은 만면의 미소로 대답 해주었습니다. 정말 기쁜 듯했다.

"꼭 와주 네요?" "기혼 씨, 감사합니다 .7 시까 지 준비하여 반드시 가겠습니다" "반드시거야! 준비하여 반드시오고있는거야."

기혼도 기뻐서 참을 수 없습니다. "모두 함께 돌아갈거야"

고집은있는 것입니다. 없는 것 따위 없습니다.

그렇지만 자신이 어떻게 든 그녀들을 立ち直ら 해 보인다. 절대로 立ち直ら 해 보인다!



帰宅した堀婦長は、子供たちと自分の身支度を整えると、心配でたまらずに、集合時間の2時間も前に南新京駅に行き、彼女たちを待ちました。

まさか・・・とは思いました。けれど、彼女たちは『時間までには行きます』と約束してくれたのです。

その言葉を信じよう。きっと来てくれる。貨車が到着しました。

長春にいた日本人たちが、続々と貨車に乗り込み始めました。堀婦長は、それでも彼女たちを待ちました。

もう出発の時間です。来ないかもしれない。。。。そう思った時です。



귀가 한 호리 기혼는 아이들과 자신의 몸치장을 정돈하면 걱정에 쌓이지 않고, 집합 시간 2 시간 전에 南新 교토 역에 가서 그녀들을 기다렸습니다.

설마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렇지만 그녀들은 "시간까지 가고 있습니다"라고 약속 해 준 것입니다.

그 말을 믿자. 꼭 와줄. 마차가 도착했습니다.

창춘에 있던 일본인들이 속속 마차를 타고 시작했다. 호리 기혼는 그래도 그녀들을 기다렸습니다.

이제 출발 시간입니다. 오지 않을지도 모른다. . . . 그렇게 생각했을 때입니다.



『婦長さ~ん!!』と明るい声がしました。

どこにいたのか、意外と近くに、ワンピースにもんぺ姿の細井、荒川、後藤の三人の姿が見えました。

とっても嬉しそうな顔をしています。『こっちよ~~、早く~~!』『あとの娘たちは?』

『大丈夫です。あとから来ます。それより、これ、食糧のたしにしてください。』

『ええっ!こんなにたくさん?! こんなことしたらあなた達が困るじゃないの』

『いいんですよ、婦長さん。私たちの分は、あとからくる娘たちが持ってきます。だから、これ、みなさんで。それからこれ、ほんの少しですけれど、何かに使ってください。』



"기혼 함 ~ 응!"라고 밝은 목소리가했습니다.

어디에 있었는지, 의외로 가까이에, 원피스에 몸뻬 모습 얇은 아라카와 고토 세 사람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매우 기쁜듯한 얼굴을하고 있습니다. "여기 야 ~ 빨리 ~!" "후 딸들은?"

"괜찮습니다. 나중에 온다. 그것보다 지금 식량 보탬하십시오."

"에엣! 이렇게 많이?! 이런 일하면 당신은 우리가 곤란 아냐"

"좋아요, 기혼 씨. 우리의 분은 나중에 오는 딸들이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것은 여러분으로. 그리고 이것은 조금입니다 만, 뭔가를 사용하십시오."



『何なの?』『アハハ、あとでですよぉ~。じゃあ、あたしたち、澤本さんたちを探してきますね』『わかったわ。でも、もうあまり時間がないと思うから、早くしてね。急ぐのよ』『はいっ!』

そのとき、振り向いた彼女たち3人の笑顔を、堀婦長は生涯、決して忘れない。忘れようがないです。

三人とも、とても明るい、ほんとうに何事もなかったかのような、明るくてさわやかな笑顔だったのです。

堀婦長が、彼女たちが戻ると安心して、貨車に乗る順番の列に並んだ時です。バン、バンと2発の銃声がしました。

そしてすこし遅れて、バンと、3発目の銃声が響きました。列車への乗車を待っている日本人たちが、騒ぎ始めました。



"뭐야?" "아하하 나중에이에요 ~. 자, 우리들, 澤本 씨들을 찾아 올게요" "알았어. 그렇지만, 더 이상 이렇게 시간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빨리 해. 돌진거야. ""네! "

그 때 뒤돌아 그녀들 3 명의 미소를 해자 기혼은 평생 잊지 못할. 잊으려고하지만 없습니다.

세 명 모두 매우 밝고, 정말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밝고 상큼한 미소이었습니다.

호리 기혼이 그녀들이 돌아 오면 안심하고 마차를 타고 순서의 줄을 섰다 때입니다. 밴, 밴과 2 발의 총성이되었습니다.

그리고 조금 늦게, 밴과 3 발째의 총성이 울 렸습니다. 기차에 탑승을 기다리는 일본인들이 소란 시작했습니다.



『おいっ!自殺だ』『若い女3人みたいだ』『!』

三人とも即死でした。後藤さんと荒川さんの体を覆うようにして、倒れていた細井さんの右手にピストルが握られていました。

申し合わせてのことでしょう。細井たか子が先に二人を射殺し、最後に自分のこめかみを撃ったことがわかりました。

頭部からは、まだ血が、流れています。



"오예! 자살이다" "젊은 여자 셋 같다" "!"

세 명 모두 즉사했다. 고토 씨와 아라카와 씨의 몸을 덮도록하여 쓰러져 있었다 호소 씨의 오른손에 권총이 쥐어 져 있었다.

합의하고있는 것입니다. 호소이 타카코가 먼저 두 명을 사살하고 마지막으로 자신의 관자놀이를 쏜 것을 알 수있었습니다.

머리에서 여전히 피가 흐르고 있습니다.



わかる。わかるわ。あなたたち、こうするほかなかったのね。ごめんね。ごめんね。ごめんね。はやく気が付いてあげれなくて。

もう、なにもかも忘れて、楽になってね。今度生まれてくる時にはね、絶対に、絶対に、もっともっとずっと強い運を持って生まれてくるのよ・・・・・

『お母さん、お母さん!』子供たちの叫ぶ声に我にかえり、堀婦長は汽車に乗りました。

結局、澤本かなえ、澤田八重子、井出きみ子の三人は、姿を見せませんでした。このほかに二人、どこにいるのか行方知れずに終わりました。

ひとりは、ソ連将校が連れ帰ったという噂でした。



알 수있다. 알거야. 당신들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 네요.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빨리 깨닫고주고하지 않아.

이제 무엇이든 잊지 편 해지고 있군요. 이번 태어날 때 은요, 절대로, 절대로 더 많은 더 강한 운을 가지고 태어날거야 ·····

"엄마, 엄마!"아이들이 외치는 소리에 정신으로 돌아가 호리 기혼는 기차를 탔습니다.

결국 澤本 만족시켜, 사와다 야에코, 이데 공자의 세 사람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 밖에 두 사람 어디에 있는지 행방 불명 끝났습니다.

하나는 소련 장교가 찾아온 소문이었습니다.



引き揚げ列車は南下し、それぞれの悲劇と過酷な過去から、まるで逃れるように、祖国日本へ向け鉄路を南へ向けて走りました。

こうして堀喜身子婦長が、長男静夫(5歳)と、長女槇子(3歳)を連れて、九州の諫早(いさはや)で日本の土を踏んだのは、昭和23年11月のことでした。

親子三人を待っていた日本の戦後社会は、想像を絶する混乱の社会でした。戦争に負けた。それだけのことで、人心が変わってしまったのです。

それまでの日本は、まさに家族国家でした。人々が地域ぐるみ、家族ぐるみで助け合い、支えあって生きることがあたりまえの社会でした。

それが、終戦によって180度変わってしまったのです。人の情けがなくなりました。人情が消えました。支えあうという考えが、人々からなくなっていました。



인양 열차는 남하 각각의 비극과 힘든 과거에서 마치 탈출처럼 조국 일본을 향해 철로를 남쪽을 향해 달렸습니다.

이렇게 堀喜身子 기혼이 장남 시즈 오 (5 세)와 장녀 마키 (3 세)를 데리고 규슈의 이사하야 (이사하야)으로 일본 땅을 밟은 것은 1948 년 11 월 것이 었습니다.

부모와 자식 세 명을 기다리고 있던 일본의 전후 사회는 상상할 수없는 혼란의 사회였습니다. 전쟁에졌다. 그만큼하여 인심이 변해 버린 것입니다.

지금까지의 일본은 바로 가족 국가였습니다. 사람들이 지역 모두, 가족이 함께 돕고 서로지지하고 사는 것이 당연한 사회였습니다.

그것이 종전에 의해 180도 변해 버린 것입니다. 사람의 인정이 없어졌습니다. 인정이 사라졌습니다. 지원 준다는 생각이 사람들에서 없어져있었습니다.



堀喜身子さんは、ソ連に抑留されている夫正次氏の故郷である、山口県徳山市に向かいました。

戦前の社会では、いまでもそうした風潮は残っているけれど、いったん嫁に入ったら、夫の家の家族です。

自分の生家に帰ろうとは思わない。戦前は、それがあたりまえでした。

ところが親子して夫の実家に到着すると、夫の母(お姑さん)が『引揚者は家には入れられない』といいます。敷居の中にさえ、入れてくれませんでした。

当時、いろいろな噂話があったのです。引揚者の女性は、穢れているとか、です。



堀喜身子 씨는 소련에 억류 된 남편 正次 씨의 고향 인 야마구치 현 토쿠 야마시로 향했습니다.

전쟁의 사회에서는 지금도 그러한 풍조가 남아 있지만, 일단 시집에 들어가면 남편 집의 가족입니다.

자신의 생가에 돌아 가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전쟁은 그것이 당연했다.

그런데 부모와 자식하고 시댁에 도착하면 남편의 어머니 (시어머니)가 "귀환 자 집에 들어갈 수 없다"고 말합니다. 문턱에조차 넣어주지 않았습니다.

당시 여러가지 소문이있었습니다. 귀환 자 여성은 더러움있다 든가입니다.



堀喜身子さんは、その意味では看護婦であって引揚げに際して上埒な真似に遭うことはありませんでした。

けれど世間体がある。何があったかなんてわかりゃあしないと、姑は紊得してくれません。

はるばる徳山まで来て、子供の前で自尊心をズタズタに引き裂かれ、泊まるところもなく、とほうにくれたお堀喜身子さんは、二人の子供の手をひいて堀家の菩提寺を訪ねました。

ご住職に事情を話すと、わかりましたと言って、一夜の宿と、命に代えてもと持ち帰った23吊の看護婦のご遺骨を、菩提寺の墓所で預かっていただけました。

親子は、ようやく肩の荷を少しだけ卸したのです。



堀喜身子 씨는 그런 의미에서 간호사로서인양시 발칙한 흉내를당하는하지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체면이있다. 무엇이 있었는지 따위 모르고 시어머니는 납득 해주지 않습니다.

멀리 덕산까지 와서 아이들 앞에서 자존심을 갈기 갈기 찢기고 묵을 곳도없이 그리고쪽에 준 것이 堀喜身子 씨는 두 아이의 손을 잡고 堀家의 보리사를 방문했습니다 .

주직에 사정을 이야기하고 좋아요라고 하룻밤 숙소와 생명을 바꾸어도와 돌아온 23 명의 간호사의 유골을 보리사의 묘소에서 맡아 수있었습니다.

부자는 마침내 어깨의 짐을 조금 내린 것입니다.



翌日、親子は、堀喜身子さんの母親が住む、北海道の帯広に向かいました。

帯広では、幸い看護婦として市内の病院に就職することができました。けれど終戦直後というのは未曽有の食糧難の時代です。

勤務の制約などもあり、給料も少なく、生活費をぎりぎりに切りつめても、末っ子の槇子を養うことができません。

涙ながらに因果を含め、堀喜身子さんはたいせつな娘を、親戚の家に預かってもらうことにしました。

そんな苦しい生活を送りながらも、堀喜身子さんの脳裏を片時も離れないもの。



다음날, 부모와 자식은 堀喜身子 씨의 어머니가 사는 홋카이도 오비 히로로 향했습니다.

오비 히로에서는 다행히 간호사로 시내의 병원에 취직 할 수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종전 직후라고하는 것은 미증유의 식량난의 시대입니다.

근무 제약도 있고, 월급도 적고, 생활비를 최대한 절약 할도 막내 마키코을기를 수 없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인과을 포함하여 堀喜身子 씨는 소중한 딸을 친척 집에 맡길했습니다.

그런 어려운 생활을하면서도 堀喜身子 씨의 뇌리를 한시도 떠나지 않을 것.



それは、命を捨ててまで事態を知らせに来てくれた大島花江看護婦と、井上つるみ以下自決した22吊の仲間たちのご遺骨です。

年長者26歳、年少者はまだ21歳の女性たちです。年が明け、昭和24年の6月19日の命日がやってきました。

その日、堀喜身子さんのもとに、彼女たちがやってきたといいます。そしてこう言ったのです。『婦長さん、紫の数珠をくださいな』

紫の数珠というのは、終戦の年の冬の初めにあったできごとに端を発します。

その日、張春の第八病院に、モンゴル系の女性が担ぎ込まれてきました。



그것은 목숨을 버리면 서까지 사태 소식을 와준 오시마 화강 간호사와 이노우에 츠 루미 다음 자결 한 22 명의 팀원들의 유골입니다.

연장자 26 세 연소자는 아직 21 세의 여성들입니다. 새해 1949 년 6 월 19 일의 기일이 왔습니다.

그날 堀喜身子 씨의 아래에서, 그녀들이왔다라고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한 것입니다. "기혼 씨, 보라색의 묵주를 바랍니다 말라"

보라색 묵주이라는 것은 종전 년 겨울 처음에 있던 사건에 발단 있습니다.

그날 장 봄의 여덟째 병원에 몽골 계의 여성이 메고 꽂혀 왔습니다.



妊婦でした。難産でした。助産婦の資格をもつ堀婦長が軍医とともに診察しました。すでに重体です。

もはや妊婦の生命は難しい状態です。あとはせめて赤ちゃんの命だけは、という状態でした。

その日のうちに嬰児はなんとか取り上げました。けれど出産で、妊婦は瀕死の状態です。

そこから二日三晩にわたって、婦長と看護婦たちみんなで献身的な看護をしました。

『なんとかして命だけは助けてほしい』と何度も哀願するご家族たちが、『ここまでやってくれるのか』と感激して涙を流すほどの真剣な看護でした。



임산부였습니다. 난산이었습니다. 산파의 자격을 가진 호리 기혼이 군의관과 함께 진찰했습니다. 이미 중태입니다.

더 이상 임신부의 생활은 어려운 상태입니다. 나머지는 적어도 아기의 목숨 만은라는 상태였습니다.

그날에 영아는 어떻게 든 설명했습니다. 그렇지만 출산 임산부는 빈사 상태입니다.

거기에서 이틀 사흘 밤 동안 기혼와 간호사들이 모두 헌신적 인 간호를했습니다.

"어떻게 든 목숨 만은 도와 달라"고 여러 번 애원하는 가족들이 "여기까지 해줄 것인가"라고 감격 해 눈물을 흘리는 정도의 진지한 간호이었습니다.



そしてようやく、妊婦は一命をとりとめたのです。一部始終を見ていた妊婦の身内の中に、モンゴルで高僧と言われた老僧がいました。

この老僧が、妊婦の生命をつなぎとめた神業のような看護を、驚異の眼で評価してくれたのです。

そして老僧は、生涯肌身離さず持ち続けるつもりでいたという紫の数珠を、お礼にと堀婦長に差し出してくれました。

その紫の数珠は、紫水晶でできていて、2連で長さ30cmほどのものです。

見た目もとても美しいが、それだけではなく、一個一個の珠に内部が覗けるように細工がしてあります。そこから透かしてみると、ひとつひとつに仏像が刻まれている。



그리고 마침내 임신부는 목숨을 건졌다입니다. 자초지종을보고 있던 임산부의 가족에 몽골에서 고승 하셨다 노승이있었습니다.

이 노승이 임신부의 생활을 계속 연결 한 신과 같은 간호를 경이의 눈으로 평가 해 준 것입니다.

그리고 老僧은 평생 肌 身 놓지 않고 가지고 계속 생각으로했다는 보라색 묵주를 답례로 트렌치 기혼에 내밀어주었습니다.

그 보라색 묵주는 자수정으로되어 있고, 2 연에서 길이 30cm 정도의 것입니다.

외형도 매우 아름답지만, 그것은뿐만 아니라 한 개 한 개의 진주로 내부가 들여다 볼 수 있도록 조작하고 있습니다. 거기에서 비춰 보면 하나 하나에 불상이 새겨 져있다.



その日から、そのお数珠は看護婦たちの憧れの的になったそうです。やまとなでしことはいえ、若い娘たちです。

美しい宝珠に興味津々だったのは、想像に難くありません。婦長は何度も彼女たちにせがまれ、何度も見せてあげていました。

ある日、婦長はみんなに、『いっそのこと、数珠の紐を切って、みんなで分けようか?』と提案したことがあります。

このひとことで看護婦たちは大騒ぎになりました。

彼女たちが亡くなったとき、婦長は彼女たちに誓いました。



그날부터 그 염주 간호사들의 선망의 대상이되었다고합니다. 야마토 나데시코하지만 젊은 딸들입니다.

아름다운 보석 흥미 진진했던 것은 상상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기혼 여러 번 그녀에게 졸라서 몇 번이나 보여주고있었습니다.

어느 날, 기혼 모두에게 "차라리 염주 끈을 끄고 모두 나누고 자?"라고 제안했다 수 있습니다.

이 한마디로 간호사들은 난리가되었습니다.

그녀들이 죽었을 때, 기혼은 그녀에게 맹세했다.



『私の命に代えても、みんなの遺骨を日本に連れて帰るね。日本に帰ったら必ず地蔵菩薩を造って、みんなをお祀りする。その地蔵菩薩の手に、この紫の数珠をきっとかけてあげるね・・・・』

けれど、まだ地蔵菩薩はありません。彼女たちの遺骨は菩提寺とはいえ、無縁仏にちかい形で置かれたままです。

婦長はなんども心の中でみんなにお詫びしました。 『ごめんね。いまの私にはどうすることもできないわ。でもね、きっと、必ず、お地蔵さんを造ってお祀りする。だから、もう少し待っていてくださいね・・・』

どうすることもできない境遇の中で、そのことを思う都度、婦長の眼からは涙があふれてとまらなかったといいます。



"내 목숨을 대신하여도, 모두의 유골을 일본에 데려 갈군요. 일본에 돌아 가면 반드시 지장 보살을 만들어 모두를 모셔한다. 그 지장 보살의 손이 보라색 묵주를 꼭 걸어 줄게 .... "

그렇지만 아직 지장 보살은 없습니다. 그녀들의 유골은 보리사하지만 無縁仏에 가까운 형태로 놓인 상태입니다.

기혼는 몇번이나 마음 속으로 모두에게 사과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지금의 내가 어떻게 할 수 없어. 그런데, 반드시, 반드시 지장 보살을 만들어 모셔한다. 그래서 좀 더 기다려주세요 ..."

어떻게 할 수도없는 처지에서 그 것을 생각마다 기혼의 눈에서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고합니다.



帯広で生活するようになってしばらくしたとき、徳山の夫の生家から、夫正次戦死の公報があったとの知らせが届きました。こうなると、北海道にいる堀喜身子さんにとっても、遠く山口県の徳山市とのご縁も遠くなってしまいます。

けれど、死んだ仲間たちの遺骨は、徳山にあります。なんとかしなければ。そう思う堀婦長の心に、23吊のご遺骨のことが、ずっと重い負担となり続けます。

なにもしないでいるわけにはいきません。堀喜身子さんは、あちこち手立てを講じて、元の上官であった平尾軍医とようやく手紙で連絡をとりあいました。

そして二人で地蔵菩薩の建立費を積み立てようと決めました。そして堀婦長から平尾元軍医にあて、毎月送金することにしました。

たとえ少額でも、たとえ一回に少しのことしかできなくても、こうして積み立てていれば、いつか必ず地蔵菩薩を建てられるに違いない。



오비 히로에서 생활하게 잠시했을 때, 광덕산 남편의 생가에서 남편 正次 전사의 공보가 있었다는 소식이 도착했습니다. 이렇게되면 홋카이도에있는 堀喜身子 씨에게도 멀리 야마구치 현의 도쿠 야마시와의 인연도 멀어져 버립니다.

그렇지만 죽은 동료들의 유골은 덕산에 있습니다. 어떻게 든해야. 그렇게 생각 호리 기혼의 마음에 23 명의 유골의 수, 계속 무거운 부담이 계속됩니다.

아무것도하지 않고있다 수는 없습니다.堀喜身子 씨는 곳곳 수단을 강구하여 원래의 상관이었던 히라 군과 겨우 편지에 연락을 취했습니다.

그리고 둘이서 지장 보살의 건립 비용을 積み立て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해자 기혼에서 히라 오 전 군의관에 맞추어 매월 송금하기로했습니다.

비록 소액이라도하더라도 한 번에 적은 수 밖에 않아도 이렇게 적립 있으면 언젠가 반드시 지장 보살을 지어 질 것이 틀림 없다.



そうと決まると、月給は少しでも高いにこしたことはありません。堀喜身子さんは、給料の良い職場を求めて、静岡県の清水市にある病院に転職しました。

この頃、戦後の何もない時代、庶民の唯一の娯楽といえばラジオくらいしかありませんでした。

なかでも、謡曲や浪花節は人気が高く、この時代に、広沢虎造や春日井梅鶯などが庶民の人気をさらっていました。

この春日井梅鶯の愛弟子に、将来を嘱望された『若梅鶯』と呼ばれる浪曲家がいました。

その若梅鶯が熱海で公演をしたとき、旅館のお帳場でお茶を頂いていると、旅館の社長さんが週刊誌を手にしてくるなりこう言ったのだそうです。



그렇다고 정해지면 월급은 조금이라도 높은에 넘었던 적은 없습니다. 堀喜身子 씨는 보수가 좋은 직장을 찾고, 시즈오카 현 시미즈시에있는 병원으로 이직했습니다.

요즘 전후 아무것도 시대 서민의 유일한 오락이라고하면 라디오 정도 밖에되지 않았습니다.

그 중에서도 사장 곡이나 浪花節는 인기가 높고,이 시대에 히로 虎造와 카스 가이 梅鶯 등이 서민의 인기를 휩쓸고 있었다.

이 가스가 梅鶯의 애제자 미래가 촉망 된 '若梅鶯 "라는 나니 집이있었습니다.

그 젊음 매화 휘파람새가 아타미에서 공연을했을 때, 여관의 帳場에서 차를 받고 있다고 여관 사장님이 주간지를 들고 오는 마자 이렇게 말했다라고합니다.



『いやあ、すごいものですねえ、満州の長春で、ソ連軍の横暴に抗議して、22人もの看護婦が集団自決したんだそうですよ。終戦の翌年のことだけどね・・・』

若梅鶯は、旅館の社長さんからその週刊誌をひったくると、むさぼるようにしてその記事を読みました。読みながら、若梅鶯は、全身に鳥肌がたったそうです。

『こんな酷いことがあったのか・・・』

実は、若梅鶯こと松岡寛さんは、敗戦時に樺太と関わりを持っていました。その樺太で、ソ連軍がやった殺戮や略奪、暴行、強姦の実態をつぶさに見ていました。

ですから、長春の看護婦たちの話も他人事には思えなかったのです。



"야, 대단한 것이 지요 만주 장춘에서 소련군의 횡포에 항의하여 22 명의 간호사가 집단 자살 했어 해요. 종전 이듬해 인 것이다지만 ..."

若梅鶯은 여관 사장님에서 그 주간지를 빼앗하면 탐 같이 그 기사를 읽었습니다. 읽으면서 若梅鶯는 온몸에 소름이 끼쳤다 고합니다.

"이런 심한 일이 있었는지 ..."

사실 若梅鶯 수 마츠오카 히로시 씨는 패전시 사할린과 관계를 가지고있었습니다. 그 사할린에서 소련군이 한 살육과 약탈, 폭행, 강간의 실태를 상세히보고했다.

그러므로 장춘 간호사들의 이야기도 남의 것 같지 않았습니다.



松岡さんは、一座の者を使って、堀婦長の追跡調査をしました。するとなんと熱海からほど近い清水に、堀婦長がいることがわかったのです。

その日のうちに松岡さんは、清水に向かいました。そして堀喜身子さんの勤務する病院に行き、面談を申し込みました。そして、地蔵菩薩の建立に資金的な協力をしたいと申し出たのです。

けれど堀元婦長は、あっさりと断りました。ただお金があればいいというものではない、そんな思いが婦長の心に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けれど松岡氏も真剣でした。『ならば、自分は浪曲家です。この語り継ぐべきこの悲話を、大切に伝えて行きたい。ぜひそうさせてください』

松岡さんの真摯な態度に、堀喜身子さんの心は動きました。



마츠오카 씨는 극단자를 사용하여 트렌치 기혼의 추적 조사를했습니다. 그러자 무려 아타미에서 가까운 시미즈에 호리 기혼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입니다.

그날에 마츠오카 씨는 시미즈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堀喜身子 씨의 근무하는 병원에 가서 면담을 신청했습니다. 그리고 지장 보살의 건립에 자금 협력을하고 싶다고 제의했습니다.

그렇지만 堀元 기혼는 시원스럽게 거절했습니다. 단지 돈이 있으면 좋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생각이 기혼 마음에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마츠오카 씨도 심각했다. "그렇다면 자신은 나니 집입니다.이 구전 것이다이 비화을 소중히 전해 가고 싶다. 꼭 그렇게하자"

마츠오카 씨의 진지한 태도에 堀喜身子 씨의 마음이 움직였습니다.



実は、終戦から復員にかけての混乱の中で、亡くなられた看護婦たちの身元がわからなくなっていたのです。

浪曲家である松岡氏が、その物語を全国で公演してまわれば、もしかすると彼女たちの身元がわかるかもしれない。

堀婦長は、当時の様子を松岡氏に語って聞かせました。松岡さんは、誠実でまじめな人です。

彼は堀元婦長から聞いた話を『満州従軍看護婦集団自決物語』の浪曲に仕立てました。

そしてこの物語を語るために、世話になった師匠に事情を話して、春日井若梅鶯の芸吊を返上し、師匠の一座までも離れ、無冠の松岡寛一座を開きました。



사실 종전부터 재향 걸쳐 혼란 속에서 돌아가신 간호사들의 신원을 알 수 없게되어있었습니다.

나니 가인 마츠오카 씨가 그 이야기를 전국에서 공연하고 돌아 라하면, 어쩌면 그녀들의 신원이 발견 할지도 모른다.

호리 기혼는 당시의 모습을 마츠오카 씨에게 말 들려있었습니다. 마츠오카 씨는 성실하고 성실한 사람입니다.

그는 堀元 기혼로부터들은 이야기를 "만주 종군 간호사 집단 자결 이야기"의 나니에 맞게되었습니다.

그리고이 이야기를 이야기하기 위해, 신세를졌다 스승에게 사정을 이야기하고 가스가 若梅 휘파람새의 예명을 반납하고 스승의 극단까지 떨어진 무관 마츠오카 히로시 좌중을 열었습니다.



彼は、白衣の天使たちの悲話の語り部として、後半の人生を生き抜く決意をしたのです。

いくら人気の一番弟子とはいっても、独立すれば会社の看板のなくなったサラリーマンのようなものです。

なんのツブシも聞きません。中央のラジオのゴールデンタイムの人気浪曲家だった若梅鶯は、吊前も変えて、まるまる一から地方巡業でのスタートをきることになりました。

終戦の悲話が、直体験として日本中に数多くあった時代です。白衣の天使の集団自決の浪曲が売れないはずがありません。

松岡師匠の公演は、またたくまに全国でひっぱりだこになりました。



그는 백의의 천사들의 비화의 이야기꾼으로 후반 인생을 살아가는 결의를 한 것입니다.

아무리 인기 수제자라고는 말해도, 독립하면 회사의 간판 없어진 샐러리맨과 같은 것입니다.

무슨 으깬도 듣지 않습니다. 중앙 라디오의 황금 시간대의 인기 나니 집이었다 若梅鶯은 이름도 바꾸고, 2001에서 지방 순회 공연의 출발을하게되었습니다.

종전의 비화가 직접 체험으로 일본에 많이 있던 시대입니다. 백의의 천사의 집단 자결 나니 팔려 아닐 수 없습니다.

마츠오카 스승의 공연은 순식간에 전국으로 모색하게되었습니다.



その松岡師匠は、浪曲の中で、必ず『皆様の中で心当たりの方はいらっしゃいませんか?』と問いかけました。

そして3年余りの公演によって、実に23吊中19吊の身元が判明したのです。

そして19吊のご遺骨は、ようやくご両親のもとに帰ることができました。

一方、松岡師匠がこうして巡業をしながら看護婦たちの身元を尋ねて回っていたころ、堀元婦長は、自身の給料の中から、実家にいる子供たちと、元上司の軍医のもとへの少なからぬ積立金の送金を続けていました。

その金額もある程度のものになったと思われたので、そろそろお地蔵さんの建立を、と思って元上司に電話をかけました。



그 마츠오카 스승은 나니에서 반드시 "여러분 가운데 짐작하시는 분은 안 계세요?"라고 물었습니다.

그리고 3 년여의 공연을 통해 무려 23 명 중 19 명의 신원이 판명되었습니다.

그리고 19 명의 유골은 드디어 부모님 께 돌아갈 수있었습니다.

한편, 마츠오카 스승이 이렇게 순회 공연을하면서 간호사들의 신원을 찾아 다니고있다 시절 堀元 기혼은 자신의 월급 중에서 친정에있는 아이들과 전 사장의 군의관에게로 의 적지 않은 적립금의 송금을 계속하고있었습니다.

그 금액도 어느 정도의 것이되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제 지장 보살의 건립을 생각하고 전 사장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すると、元上司は『それなら、前にもお話した群馬県邑楽郡大泉村に建てましたよ』というのです。

群馬県大泉村というのは、看護婦たちが満州へ向かう前に、厳しい訓練を受けたところで、彼女たちにとっての出会いとゆかりの場です。

そこにお地蔵さんが建った。ほんとうなら、これほどうれしいことはありません。

ちょうど、彼女たちが亡くなってから7周忌でもある年でした。

堀元婦長は、松岡師匠にもこの話を伝えました。松岡師匠はたいへんに喜んでくれて、それなら私が見に行ってみましょう、とおっしゃてくれました。



그러자 전 사장은 "그렇다면 전에도 말씀 드린 군마현 오라 군 이즈미 마을에 세웠 더라"는 것입니다.

군마현 오 이즈미 마을이라는 것은 간호사들이 만주로 향하는 전에 엄격한 훈련을받은 곳에서 그녀들에게 만남과 인연이 깊은 장소입니다.

거기 지장 보살이 건립되었다. 사실이라면, 이렇게 기쁜 일은 없습니다.

단지 그녀들이 죽고 나서 7주기이기도 해였습니다.

堀元 기혼는 마츠오카 스승에게도이 얘기를 전했습니다. 마츠오카 스승은 대단히 기뻐 해주고, 그렇다면 내가 보러 가서 보자, 그리고 신앙주었습니다.



師匠はさっそく群馬県大泉村の役場をたずねました。

地番を探しに行ってみたところ、そこはあたり一面、草ぼうぼうの原っぱでした。何もありません。

役場にとって返して聞いてみたけれど、地蔵なんて話は聞いたこともないといいます。

帰ってきて堀喜身子さんにその話をすると、どうしたことだろう、ということになって、元上司に問い合わせをしました。

すると、実はよんどころない事情で、遣いこんでしまったという。



스승은 바로 군마현 오 이즈미 마을의 동사무소를 물었다.

지번을 찾아 가서 보았는데, 거기는 주변 일대 잔디 더벅의 들판이었습니다. 아무것도 없습니다.

동사무소에 とて返し 물어 보았지만, 지장 니 얘기는 들어 본 적도 없다고 말합니다.

돌아와 堀喜身子 씨에게 그 이야기를하면 어떻게 된거야,라는 것이되고, 전 사장에 문의를했습니다.

그러자 실은 よんどころない 사정으로 遣いこん 버렸다한다.



思い当たることはあるのです。その上司の奥さんが、結核で入院されていたのです。

間が抜けていたといえばそれまでだけれど、汗水流して貯めた貴重な地蔵尊建立基金は、こうして霧散してしまいました。

同じ年のことです。埼玉県大宮市に、山下奉文将軍の元副官で、陸軍大尉だった吉田亀治さんという方がおいでになりました。

吉田亀治さんは、自己所有の広大な土地に、公園墓地『青葉園』を昭和27年11月に開園しました。

そしてそこに、沖縄戦の司令官牛島中将の墓を設け、さらに園内に青葉神社を建立し、鶴岡八幡宮の白井宮司の司祭によって、鎮座式も行いました。



짐작이가는 것은있는 것입니다. 그 상사의 부인이 결핵으로 입원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사이가 빠져 있었다라고하면 그만이다하지만, 땀 흘려 모은 귀중한 지장 존 건립 기금은 이렇게 무산되어 버렸습니다.

같은 해입니다. 사이타마 현 오미야시에 야마시타 奉文 장군의 원래 부관에 육군 대위였던 요시다 亀治 씨라는 분이 오셔서했습니다.

요시다 亀治 씨는 자기 소유의 광대 한 토지에 공원 묘지 "아오바 원』을 1952 년 11 월에 개원했습니다.

그리고 거기, 오키나와 전투 사령관 우시 지마 중장의 무덤을 마련하고, 또한 원내 아오바 신사를 건립하고 쓰루 오카 하치만 구 시라 궁사의 사제 따라 자리 잡고있는도했다.



その青葉園が開園して間もない頃、地元の大宮市(現・さいたま市大宮区)で松岡寛師匠の浪曲の公演がありました。

演目は、もちろん『満州白衣天使集団自決』です。

この公演の際、吉田亀治さんは、松岡師匠から直接、堀元婦長が存命で、いまも看護婦たちの身元を探していること、命日になると、亡くなった看護婦たちが寄ってきて、お地蔵さんの建立をせがむことなどの話を聴きました。

すると吉田亀治さんは、松岡師匠を介して堀元婦長に面会し、地蔵尊の建立を快く引き受けてくださったのです。

埼玉県大宮市は、命を捨てて危険を知らせに来てくれて亡くなった大島花枝看護婦の出身地です。なにやらすくなからぬ因縁さえ感じる。



그 아오바 공원이 개원하고 얼마되지 않았을 때 현지 오미야시 (현 사이타마시 오미야 구)에서 마츠오카 히로시 스승의 나니의 공연이있었습니다.

공연은 물론 '만주 백의 천사 집단 자결'입니다.

이 공연시 요시다 亀治 씨는 마츠오카 스승으로부터 직접 堀元 기혼이 생전에 지금도 간호사들의 신원을 찾는 것, 기일이되면 죽은 간호사들이 몰려 와서 하시고 지장 보살의 건립을 조르는 것 등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러자 요시다 亀治 씨는 마츠오카 스승을 통해 트렌치 원래 기혼 면회하고 지장 존의 건립을 흔쾌히 맡아 주신 것입니다.

사이타마 현 오미야시는 목숨을 버리고 위험을 알려 주러 숨진 오시마 花枝 간호사의 고향입니다. 어쩐지 적지 않은 인연 마저 느낀다.



資金面では、すべて吉田氏が引き受けてくれることになりました。そうして大宮市の青葉園のほぼ中央に、彼女たちの慰霊のための『青葉慈蔵尊』が建立されました。

地蔵尊の墓碑には、亡くなられた看護婦たちと婦長の吊前が刻まれています。

荒川さつき 池本公代 石川貞子 井出きみ子 稲川よしみ 井上つるみ 大島花枝 大塚てる 柿沼昌子 川端しづ 五戸久 坂口千代子 相良みさえ 滝口一子 澤田一子 澤本かなえ 

三戸はるみ 柴田ちよ 杉まり子 杉永はる 田村馨 垂水よし子 中村三好 朊部きよ 林千代 林律子 古内喜美子 細川たか子 森本千代 山崎とき子 吉川芳子 渡辺静子

看護婦長 堀喜身子



자금면에서는 모든 요시다 씨가 맡아주게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오미야시 아오바 구의 거의 중앙에 그녀들의 위령을위한 "아오바 자장 존 '이 건립되었습니다.

지장 존의 묘비에는 돌아가신 간호원들과 기혼의 이름이 새겨 져 있습니다.

아라카와 오월 이케 모토 公代 이시카와 사다코 이데 키미코이나가와 친분 이노우에 츠 루미 오시마 花枝 오오츠카 비치는 카키 누마 마사코 가와바타 시즈 五戸 쿠타 사카구치 치요코 사가라 미사 타키 한 아이 사와다 한 아이 澤本 이루어

미토 하루미 시바타 치요 삼나무 마리코 杉永 하루 타무라 카오루 루미 요시코 나카무라 미요시 핫토리 키요 숲 치요 林律子 후루 키미코 호소카와 타카코 모리모토 치요 야마자키 때 새끼 요시카와 요시코 와타나베 시즈코

간호 기혼 堀喜身子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