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先日、日本で勉強していた知人が韓国に帰りました。

その知人は女性なのですが、韓国へのお土産にサロンパスやしあわせバターというポテトチップスを買って韓国に帰りました。

しあわせバターというポテトチップスは、韓国で大流行のハニーバターチップスの原型と言われる物で、韓国の方には、『とにかくハニーバターチップをたくさん買ってきて』と頼まれるそうです。

彼女は東京滞在時、山手線沿線の日本語学校に通っていましたが、日本語が大変堪能で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얼마 전 일본에서 공부하고 있던 지인이 한국에 돌아 왔습니다.

그 지인은 여성인데 한국에 선물로 살롱 패스와 행복 버터는 감자 칩을 사서 한국에 돌아 왔습니다.

행복 버터는 감자 칩은 한국에서 대유행 허니 버터 칩의 원형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한국 분들은 "어쨌든 허니 버터 칩을 많이 사다"고 요구된다고합니다.

그녀는 도쿄 숙박시 야마노 테선 연선의 일본어 학교에 다니고있었습니다 만, 일본어가 매우 능숙했습니다.



その知人が韓国に韓国に帰ってすぐにスカイプで連絡を頂きました。

知人いわく、帰宅してすぐに食料品や日用品を買うために、ソウルのスーパーマーケットに買い物に出たそうです。

『大変疲れた。スーパーに3時間もいたから・・』と言っていました。

『何故3時間もスーパーに・・』と思い質問すると、何を買えばいいか大変迷い、時間がかかったそうです。

話を聞くと、野菜をかごに入れては値段を考えて棚に戻し、コーヒーをかごに入れては値段を考えて棚に戻すような状態だったようです。



그 지인이 한국에 한국에 돌아 바로 스카이프로 연락을 받았습니다.

지인 사정, 귀가 즉시 식료품이나 일 용품을 구입하기 위해 서울의 슈퍼마켓에 쇼핑을 나온 답니다.

"끝나가했다. 슈퍼에 3 시간도 있었 으니까 .. "라고했습니다.

"왜 3 시간이나 슈퍼에 ··」라고 생각 질문하면 무엇을 사면 좋은지 매우 미혹 시간이 걸렸다 고합니다.

이야기를 들으면, 야채를 바구니에 넣어는 가격을 생각 선반에 다시 커피를 바구니에 넣어는 가격을 생각 선반에 다시 같은 상태였던 것입니다.



『日本にいた時は、何も考えず好きなものを買えたが、韓国に帰ったら高くて何も買えない』との事でした。

韓国のアルバイトの時給は500-600円程度、交通費は日本より安いものの、食料品は日本より高いと言えると思います。

またコンビニやスーパーの商品はクオリティが低く、『韓国人でもコンビニで弁当は買わない』と言われるほどです。

韓国では、日本より1人で外食するケースが少なく、1人の方はのり巻き天国(日本で言えばほっともっとのような店)や自炊が多いように感じます。

日本ではローソン100円ショップのような店で、100円で食材が買え、スーパーに行けば300円弁当が買えますので、韓国に帰った時の値段が余計に高いと感じるのでしょう。



"일본에 있었을 때는 아무 생각없이 좋아하는 것을 살 수 있지만, 한국에 돌아 가면 높고 아무것도 살 수 없다"는 것이 었습니다.

한국의 아르바이트 시급은 500-600 엔 정도, 교통비는 일본보다 저렴하지만 식료품은 일본보다 높다고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편의점이나 슈퍼의 상품은 품질이 낮고 "한국인에서도 편의점에서 도시락은 사지 않는다"고 할 정도입니다.

한국에서는 일본보다 혼자서 외식하는 경우가 적고, 1 명의 사람은 김밥 천국 (일본에서 말하면 안심 더 같은 가게)이나 자취가 많은 듯하게 느낍니다.

일본에서는 로손 100 엔샵 같은 가게에서 100 엔에서 음식이 살 슈퍼에 가면 300 엔 도시락을 살 수 있기 때문에 한국으로 올 때의 가격이 불필요하게 높다고 느끼는 것입니다.



その知人が韓国に帰る前に、韓国経済や、先日書いたような日韓スワップについての『金と魚』の例え話をした事がありました。

円安ウォン高が進み、100円=1500ウォンだったのが、現在は100円=920ウォン程度になっています。

この円安の為、韓国からの来日観光客は増え続けており、都内の量販店は韓国人や中国人に占領されている状況です。

反面、韓国の反日強化に対する反発もあり、韓国への日本人韓国客は激減しています。

ネット通販の世界でも、韓国の方が韓国の店を利用せず、海外から取り寄せた方が安いという状況が続いています。



그 지인이 한국에 오기 전에 한국 경제와 일전 쓴 것 같은 한일 스왑에 대한 '금 물고기'의 비유를 한 적이있었습니다.

엔화 약세 원화 강세가 진행되어, 100 엔 = 1500 원이던 것이 현재는 100 엔 = 920 원 정도가되어 있습니다.

이 엔저 때문에 한국에서의 일본 관광객이 계속 증가하고있어, 도내 할인점은 한국인과 중국인에 점령되어있는 상황입니다.

반면 한국의 반일 강화에 대한 반발도 한국에 대한 일본인 한국 관광객은 격감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쇼핑몰의 세계에서도 한국이 한국 상점을 이용하지 않고 해외에서 들여온 것이 저렴하다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知人は『いつ韓国の経済が復活して、暮らしやすくなるか』という事が知りたいようでした。

『正直に言えば、今までの数年間がピークで、これからは少しずつ悪くなると思いますよ』と答えると、落胆したようでした。

韓国では家庭の抱える負債が急上昇しており、保険や税金と言うような非消費に入る金額も増えています。

給与面では、『日本のフリーターは、韓国の中規模会社の月給レベル』と言われるほど少なく、労働時間も長く過酷です。

日本のアルバイトが時給1000円として、8時間働けば8000円です。



지인은 "언제 한국 경제가 부활하고 살기 좋고 될까 '라는 궁금증 것 같았습니다.

"정직하게 말하면, 지금까지 몇 년이 피크에서 이제는 조금씩 나빠지 생각 해요"라고 대답하면 낙심 한 것 같았습니다.

한국에서는 가정이 안고있는 부채가 급상승하고 있으며, 보험 및 세금이란 같은 비소비에 들어가는 금액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급여면에서는 '일본의 프리터는 한국의 중소 회사의 월급 수준 "이라고 불릴 정도로 적고, 근무 시간도 길고 거친입니다.

일본의 아르바이트 시급 1000 엔으로 8 시간 일하면 8000 엔입니다.



韓国で時給500円で働けば、1日でもらえるのは4000円です。1/2です。

8000円の人が1000円の食事をするのと、4000円の人が1000円の食事をするのでは、大きく違います。

それを考えれば、日本では好きなだけ買えたが、韓国では買えなくて、3時間も悩んだと言うのがよくわかります。

今年の夏以降、アメリカのFRBは量的緩和を止め、利上げに踏み切ると言われています。

これは、アメリカが金利を上げるということです。



한국에서 시급 500 엔으로 일하면 하루에받을 수있는 4000 엔입니다. 1/2입니다.

8000 엔 사람이 1000 엔 식사를하는 것과 4000 엔 사람이 1000 엔 식사를하는 것이 크게 다릅니다.

그것을 생각하면, 일본에서는 원하는만큼 살 수 있지만, 한국에서는 살 수 없게하여 3 시간 동안 고민 한 게 잘 압니다.

올 여름 이후 미국의 FRB는 양적 완화를 중단하고 금리 인상을 단행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것은 미국이 금리를 올릴 것입니다.



韓国はIMF以降、外資が強い力を持っています。

これは新興国である韓国に投資している事になりますが、それはアメリカの安い金利を避けて、韓国に投資していると言う事にもなります。

そこでアメリカが金利を上げれば、『ならアメリからに投資しよう』となり、韓国国内からアメリカに資金が移動します。

すると韓国国内の外資が流出し、韓国としては金融危機の再来としなります。

それを防ぐ為に、アメリカに追随して金利を上げれば、外資流出を止める事は出来るかもしれません。



한국은 IMF 이후 외자가 강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신흥국 인 한국에 투자하고있는 일이 있습니다 만, 그것은 미국에서 싼 금리를 피해 한국에 투자하고 있다고 말한 일이됩니다.

그래서 미국이 금리를 올리면 "라면 아멜리에에서 투자하자"되어, 국내에서 미국으로 자금이 이동합니다.

그러자 국내 외자가 유출 한국은 금융 위기의 재래과 휨을합니다.

그것을 막기 위해 미국에 추종하고 금리를 올리면 외자 유출을 막을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しかし、今度は韓国国内の金利が上がれば、内部留保を貯めている財閥は耐えられたとしても、個人や家庭や小中企業は金利の上昇によって負債は増えて、破綻する事になります。

言わば、進んでも地獄、退いても地獄と言う状況です。

韓国国内の韓国人の方に聞くと『日本のほうが借金が多く、日本が破綻する』と言う方もいるのですが、日本での経験を積んでいる方は、それが違うという事を知っています。

こういった話をすると、『では、一体どうしたらいいのか・・』と言うので、『アメリカかカナダか日本に移住して、その国の人になれば』と言うと、それも無理のようです。

日韓スワップについても『韓国人は馬鹿。今日明日の事しか考えてない。1年先を考えない。スワップが終わるにしても、日本人に今までありがとうと言える韓国人は滅多にいない。だから日本も助けようとも思えなくて当然』と言っていました。



그러나 이번에는 국내 금리가 오르면 내부 유보를 저축하고있는 재벌은 태어난하더라도 개인이나 가정이나 초중고 기업은 금리 상승으로 부채가 증가하고 파산 할 수 있습니다.

말하자면 기꺼이 지옥 물러도 지옥이란 상황입니다.

국내의 한국인으로 묻자 "일본이 빚이 많은 일본이 파탄"라고 말하는 분도 있습니다 만 일본에서 경험을 쌓고있는 분은, 그것이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이런 이야기를하면 "그럼, 도대체 어떻게하면 좋을지 .."라고, "미국 또는 캐나다 또는 일본에 이주하여 그 나라의 사람이되면 '라고하면, 그것도 무리처럼 입니다.

한일 스왑에 대해서도 "한국인은 바보. 오늘 내일의 일 밖에 생각하지 않는다. 1 년 앞을 생각하지 않는다. 스왑이 끝나는해도 일본인에 지금까지 고맙다는 말할 한국인은 좀처럼 없다. 그래서 일본도 도우려고도 생각하지 당연히 "라고했습니다.



たしかに日韓スワップ終了について、韓国世論を見ると『日本は必要ない。中国がいるから大丈夫』『今度は日本が破滅する。買い占めてやろう』という意見が目立ちます。

本日、東北で大きな地震が起きましたが、韓国では早速『韓国のプライドを傷つけたから地震が起きた』と意見が出ていました。

非常に韓国人らしい意見ですが、こういった論調が韓国人の主流であり、知人のように『日本に礼を言うべき』と言う意見は反主流です。

知人のような人物が増えれば、日韓関係が変わる事もありえますが、まずありえないでしょう。

利益や将来展望より、今この時のブライドを優先するのが韓国人そのものなのですから・・。



분명히 한일 스왑 종료에 대해 한국 여론을 보면 "일본은 필요 없다. 중국이 있으니까 괜찮아」 「지금 일본이 파멸한다. 매점 주자 '는 의견이 눈에 띕니다.

오늘 동북에서 큰 지진이 발생했지만, 한국에서는 조속히 "한국의 자존심을했기 때문에 지진이 일어났다"고 의견이 나오고있었습니다.

아주 한국인 다운 견해이며, 이러한 논조가 한국인의 주류이며, 지인과 같이 「일본에게 감사를 말할 것이다 '는 의견은 반 주류입니다.

지인 같은 인물이 늘어 나면 한일 관계가 바뀌는 일도있을 수 있지만 먼저있을 수없는 것입니다.

이익과 장래 전망보다 지금이 순간의 신부를 우선하는 것이 한국인 그 자체이기 때문입니다 ··.



独り言・・・・。

アクセス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日韓スワップ終了と、中川昭一先生の記事を書いてから、アクセス数が今までは比べ物にならないほど増えています。

いったい、何が起きたのでしょうか?誰か、なにかしましたか?

いくらスワップに注目が集まっているとはいえ、面妖な・・・。

日韓スワップって言っても、エッチぃ話ではありませんよ・・・・

(*゚ロ゚)ハッ!! もしかして謎の組織に目を付けられたんでしょうか?(((( ;゚ω゚))))アワワワワ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