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2014年4月から朝日新聞ソウル支局に所属している東岡徹という記者に、パク・クネ大統領から贈り物が届いたそうです。

朝日の記事によると、それまでは主に政治部で首相官邸や外務省、自民党を担当していた記者でした。

彼の8月30日のツイートによると、東岡徹の元には、日本のお盆に似た韓国の秋夕を前に、朴槿恵大統領から贈り物が届いた。

東岡徹は、『各界の関係者に贈るのが恒例らしく 中身は干し肉、松の実、ナツメでした』と贈り物の写真付きで解説してい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2014 년 4 월부터 아사히 신문 서울 지국에 속한 東岡 토오루는 기자에게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선물이 도착했다고합니다.

아사히의 기사에 따르면, 지금까지 주로 정치부에서 수상 관저와 외무성 자민당을 담당하고 있던 기자였습니다.

그의 8 월 30 일의 트윗에 따르면, 東岡 토오루 원래는 일본의 추석과 비슷한 한국의 추석을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선물이 도착했다.

東岡 토오루는 "각계 관계자에게주는 것이 항례 답게 내용은 육포, 잣, 대추했다"고 선물의 사진과 함께 해설하고 있었다.



すぐにネット上では『海外との政治家との癒着ではないか?』『取材される側が、取材者に贈り物をするとは、社会通念上問題がある』という批判が出ました。

批判は、新聞そのものにも向き、『記者が贈り物を受け取る新聞社。そんな新聞が信じられるか!』といった声も出た。

東岡記者のツイートは、その後しばらくして削除されたが、問題があると思ったから削除したのではないかといった声さえ上がっていた。

しかし、韓国では政治家が記者や新聞社に贈り物をすることは、珍しくない慣習のようです。

ノ・ムヒョン大統領も就任1年目の2003年9月に、マスコミあても含めて5000個の韓国の伝統菓子とお酒のセットを配っていたそうです。イ・ミョンバク大統領も同様だったと言います。



즉시 넷상에서는 "해외 정치인과의 유착이 아닌가? ""취재하는 측이 취재에게 선물을한다는 것은 사회 통념 상 문제가있다 "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비판은 신문 자체에도 방향 "기자가 선물을받을 신문사. 그런 신문이 믿을 수 있는가! "라는 의견도 나왔다.

東岡 기자의 트윗은 얼마 후 삭제되었지만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삭제 한 것이 아닌가라는 의견도 올라 있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정치인들이 기자 나 신문사에 선물을하는 것은 드물지 않다 관습 같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도 취임 1 년째 인 2003 년 9 월에 언론 정처 포함하여 5000 개의 한국의 전통 과자와 술 세트를 나눠주고 있었다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도 마찬가지 였다고합니다.



朝日新聞とは、日本を代表する新聞であり、800万人に読まれ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す。

韓国で言えばハンギョレ新聞のような存在であり、常に保守陣営を強く批判し、自民党政権を打倒する事が目的ではと言われています。

また亜日新聞はたびたび不祥事や捏造記事で問題を起こしています。

珊瑚の保護問題では、記者が海に潜り、自分で珊瑚にいたずら書きをして『こんな落書きがされている』という自作自演を行っています。

リクルート事件と言われる事件では、不正をした大企業の社長からスキー旅行の接待を受け、記事による問題追求を弱めた過去があります。



아사히 신문은 일본을 대표하는 신문이며, 800 만명에 읽혀지고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으로 말하면 한겨레 신문과 같은 존재이며 항상 보수 진영을 강하게 비판 자민당 정권을 타도 할 목적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또한 아 날 신문은 종종 불상사와 날조 기사에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산호의 보호 문제는 기자가 바다에 잠수 스스로 산호에 낙서를하고 "이런 낙서가되어있다"는 자작 연출을하고 있습니다.

리크루트 사건으로 불린다 사건은 부정을 한 대기업의 사장 스키 여행의 접대를 받아 기사 의한 문제 추구를 약화 과거가 있습니다.



そして何より韓国が慰安婦問題と呼ぶ戦時売春婦問題を捏造し、中国や韓国と協力して、日本政府を攻撃していたことが問題視されています。

こういった過去の朝日新聞の行動を考慮すると、パク・クネ大統領から贈り物は『反日である韓国と、反日である朝日新聞が、助け合いを目的とした交流を日常化しているのではないか?』という疑問を生みます。

日本と韓国が対立している現状で、もしも日本の安倍首相がハンギョレ新聞の記者に『頑張ってね』と日本からプレゼントを送れば、韓国でも問題になるでしょう。

それとも人間関係が日本より濃密と言われる韓国では、政治家と記者の癒着は問題にならないのでしょうか?

自由民主主義社会では、政敵やライバルでも発言する権利はなんとしても守らなければなりません。



그리고 무엇보다 한국이 위안부 문제라고 부른다 전시 매춘부 문제를 날조하고 중국이나 한국과 협력하여 일본 정부를 공격하고 있었던 것이 문제시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거의 아사히 신문의 행동을 고려하면 박근혜 대통령 선물 "반일 인 한국과 반일 인 아사히 신문이 돕기를 목적으로 한 교류를 일상화하고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의문을 낳고 있습니다.

일본과 한국이 대립하고있는 상황에서 만약 일본의 아베 총리가 한겨레 신문 기자에게 "행운을 빕니다"라고 일본에서 선물을 보내면, 한국에서도 문제가 될 것입니다.

아니면 인간 관계가 일본보다 농밀로 불리는 한국에서는 정치인과 기자의 유착 문제가되지 않는 것일까 요?

자유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정적과 라이벌 발언 할 권리는 무엇으로도 지켜야합니다.



しかし、パク・クネ大統領は、朝鮮日報を引用した産経新聞の支局長を長期間拘束しました。

元の記事である朝鮮日報は拘束されておらず、引用元の記事を書いたことを忘れたように朝鮮日報も産経新聞を非難していました。

韓国政府の意向に沿う朝日新聞にはプレゼントを贈り、韓国政府の意向に反する産経新聞には手錠を贈るという韓国の姿勢は、とてもわかりやすいと言えます。

この出来事のポイントは、朝日新聞が韓国政府と協力関係にあるか・・・と言うことではありません。

多くの日本人が『やっぱり韓国と朝日新聞はつながっている』と感じることが重要です。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조선 일보를 인용 한 산케이 신문 지국장을 장기간 구속했습니다.

원래 기사 인 조선 일보는 구속되지 않고, 출신 기사를 쓴 것을 잊은 듯 조선일 산케이 신문을 비난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의향에 따라서 아사히 신문은 선물을주고 한국 정부의 뜻에 반하는 산케이 신문에 수갑을 준다고하는 한국의 자세는 매우 알기 쉽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 사건의 포인트는 아사히 신문이 한국 정부와 협력 관계에있는 것인가 ... 말할 수는 없습니다.

많은 일본인들이 "역시 한국과 아사히 신문은 이어지고있다 '고 느끼는 것이 중요합니다.



以前、私がソウルに行った時、食堂で料理について大きな苦情を言う人々を何回か目にしました。

『気に入らない事があれば、率直に苦情を言えるのは、韓国の人らしいな』と感じたものです。

多くの日本人は違います。たとえどんなに料理がまずくても、苦情を言わないでしょう。怒ることもありません。

日本人は怒ることなく、苦情も言わず、ただ背を向け、2度とその店を利用しなくなるだけです。

日本人は、背を向けて立ち去り、その店は利用されなくなります。



이전 내가 서울에 갔을 때, 식당에서 요리에 대해 큰 불만을 말하는 사람들을 여러 번 목격했습니다.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으면 솔직하게 불만을 말할 수있는 것은 한국 사람 같다 '라고 느낀 것입니다.

많은 일본인은 다릅니다. 아무리 음식이 맛이 없어서도 불만을 말하지 않을 것입니다. 화가 수 없습니다.

일본인은 화 내지 않고 불평도 말하지 않고 그냥 외면하면서 두번 다시 그 가게를 이용하지 않을뿐입니다.

일본인은 등을 돌리고 떠나 그 가게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韓国人が『戦うノイジークレーマー』なら、日本人は『サイレントクレーマー』です。

韓国や中国では、日本と政治問題が起きる度に『日本製品を買うな』と不買運動が起きますが、日本では中国・韓国に対して不買運動は起きません。

わざわざスローガンを打ち出して共感を求めなくても、日本人は黙って背中を向け、利用しなくなります。

韓国からプレゼントを贈られる朝日新聞は、今後、日本人のサイレントクレームに苦しむことになるのでしょう。

ユニクロを着ながら、騒々しく騒ぐ韓国人とは違うのです、そして日本人が背を向ければ、その結論が変わることはほとんどありません。



한국인이 "싸우는 노이지 크레이머"이라면, 일본인은 "자동 크레이머 '입니다.

한국과 중국은 일본과 정치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일본 제품을 살」라고 불매 운동이 일어나고 있지만, 일본에서는 중국 · 한국에 대해 불매 운동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일부러 슬로건을 내세우고 공감을 구하지도, 일본인은 조용히 등을 돌린 사용하지 않습니다.

한국에서 선물을 증정하는 아사히 신문은 앞으로 일본인의 자동 클레임으로 고생하게되는 것입니다.

유니클로을 입으면서 시끄러운 떠드는 한국인과는 다른 것입니다, 그리고 일본인이 외면하면 그 결론이 바뀌는 것은 거의 없습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