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毎年秋になると、日本と韓国ではノーベル賞受賞が話題になります。

韓国ではキム・デジュン氏の平和賞しかありませんので、毎年のように受賞する日本人についての話題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ご存知のように韓国は未だに科学部門でのノーベル賞を受賞した事がありません。

この『日本人が受賞できて、韓国人が受賞できない』事についての韓国世論を見ていると、韓国人の気質と言うものがはっきりとわかり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매년 가을이되면 일본과 한국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화제입니다.

한국에서는 김대중 씨의 평화상 밖에 없기 때문에 매년 수상하는 일본인에 대한 화제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한국은 아직 과학 분야에서 노벨상을 수상한 것이 아닙니다.

이 「일본인이 수상 할 수 있고, 한국인이 수상 할 수없는 "일에 대한 한국 여론을 보면 한국인의 기질라는 것이 명확하게 알 수 있습니다.



まず最大の理由は『結果を待つことが出来ず、すぐに成功したがる』韓国人の体質でしょうか。

今日種をまいたら、明日には収穫したい・・収穫したらすぐに売って金にしたい体質と言うべきでしょうか。

ノーベル賞に対するコメントを見ていても『そんなものが役に立つのか、それで生活できるのか、金にならないだろう』という韓国側のコメントが目立ちます。

この『理念より利益』という考え方は、韓国社会に共通する考え方だと思います。

10年50年先の崇高な目的より、明日の収入を追ってしまう韓国人の悲しい習性といえるでしょう。



우선 가장 큰 이유는 "결과를 기다릴 수없이 즉시 성공하고 싶어"한국인의 체질입니까?

오늘 씨를 뿌린 후 내일이면 수확하고 싶다 .. 수확하자마자 팔아 돈으로하고 싶은 체질이라고해야할까요?

노벨상에 대한 댓글을보고 있어도 "그런 것이 도움이되는지, 그래서 생활 할 수 있는지, 돈이되지 않을 것"이라는 한국 측의 의견이 눈에 띕니다.

이 "이념보다 이익 '이라는 개념은 한국 사회에 공통된 생각이라고 생각합니다.

10 년 50 년 앞의 숭고한 목적보다는 내일의 수익을 쫓아 버리는 한국인의 슬픈 습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もちろん日本人も成功を望みますが、成功して賞賛される事を目的とせず、自分のやりたいことを続ける傾向は韓国より遥かに強いでしょう。

この100年後の成果より、明日の収入を重視してしまう・・という傾向は、結果的に韓国の衰退を招く事になるでしょう。

あれほどの教育費と受験戦争があるにも関わらず、基礎科学を軽視し、容易に収入に繋がる道を選んでしまう理由もこれでしょう。

韓国の国益になる発見や発明を研究するより、収入の多い職業を希望する傾向は、100年後に大きな差となって現れるはずです。

遠い将来より、明日の食事を心配してしまうと言う体質は、韓国の歴史と考え方に大きく影響しています。



물론 일본인도 성공을 소망하지만 성공하고 칭찬하는 것을 목적으로하지 않고 자신이하고 싶은 것을 계속 경향은 한국보다 훨씬 강한 것입니다.

이 100 년 후의 성과보다는 미래의 수익을 중시 해 버린다 ·· 경향은 결과적으로 한국의 쇠퇴를 초래하게 될 것입니다.

그만큼 교육비와 수험 전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초 과학을 경시하고 쉽게 수익으로 이어지는 길을 고른 이유 이죠.

한국의 국익이되는 발견과 발명을 연구하는 것보다 수입이 많은 직업을 희망하는 경향은 100 년 후에 큰 차이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먼 미래보다 내일의 식사를 걱정 버린다고 체질은 한국의 역사와 사고 방식에 크게 영향을주고 있습니다.



また韓国の大きな特徴である権威主義・序列主義も韓国の発展を妨げる要因のひとつでしょう。

韓国人に質問すると、韓国の教育現場では『教授の意見が絶対であり、質問や反論は認められない』と言われます。

教授の意見が絶対的に正しく、反論などすれば、怒りを買ってしまうという硬直化した現場では自由な発想は難しいでしょう。

日本には『師匠を超える事が恩返し』という言い方をする事があります。学業やスポーツ、芸能でも使われます。

自分を導いた指導者を追い越す事こそが、指導者に対する感謝・恩返しになるという意味です。



또한 한국의 큰 특징이다 권위주의 · 서열주의도 한국의 발전을 방해하는 요인 중의 하나 일 것입니다.

한국인에 질문하면 한국의 교육 현장에서는 "교수의 의견이 절대적이며, 질문이나 반론은 인정되지 않는다"라고합니다.

교수의 의견이 절대적으로 제대로 반론 등하면 노여움을 사 버리는 경직화 한 현장에서는 자유로운 발상는 어려울 것입니다.

일본에는 「스승을 초과 할 보은 '이라는 말을 할 수 있습니다. 학업과 스포츠, 예능에서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자신을 이끈 지도자를 추월 것이야말로 지도자에 대한 감사 · 보은된다는 뜻입니다.



学問や技術を教えた師匠は、弟子が自分を超えた事を喜びます。

師匠を超えた弟子も、今までと変わらず師匠を尊敬し続けます。

しかし、師匠が絶対であり、弟子が師匠を超える権威になる事を許さない社会では、発展は難しいはずです。

そして韓国人がノーベル賞を受賞できない最大の理由は、ノーベル賞受賞そのものが目的だからではないでしょうか?

研究内容は何でもいいから、とにかくノーベル賞を受賞したいのでしょう。



학문이나 기술을 가르친 스승은 제자가 자신을 넘은 것을 기뻐합니다.

스승보다 제자도 지금까지와 변함없이 스승을 존경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스승이 절대적이며, 제자가 스승을 초과 권위가되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 사회는 발전 어려운 것입니다.

그리고 한국인이 노벨상을 수상 할 수없는 가장 큰 이유는 노벨상 수상 자체가 목적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연구 내용은 무엇이든 좋으니까 어쨌든 노벨상을 수상하고 싶은 것입니다.



『韓国人は世界一優秀だ』と言う言葉を、多くの韓国人から直接聞きました、そう信じている韓国人は本当に多いと思います。

『韓国人の中学生は、アメリカ人の大学生より賢い』こんな事を真剣に言う人々もいました。

『韓国人は世界一優れているはずだ』、『韓国人こそ世界から尊敬されるべきだ』、この願望が韓国人の根底にあります。

この『~はず、~べき』というのは自己評価と願望ですが、本来評価は他人から与えられるものです。

まず韓国人に必要なのは、冷静になって他人目線での冷静な自己判断が必要でしょう。



"한국인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하다 '는 말을 많은 한국인으로부터 직접 듣고, 이렇게 믿는 한국인은 정말 많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인의 중학생은 미국인 대학생보다 더 똑똑"이런 일을 심각하게 말하는 사람들도있었습니다.

"한국인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것이다", "한국인 이야말로 세계에서 존경받는한다"이 소망이 한국인의 근저에 있습니다.

이 "~ 것 ~이어야」라고하는 것은 자기 평가와 욕망이지만, 본래 평가는 타인으로부터 주어지는 것입니다.

우선 한국인에게 필요한 것은 냉정하게 다른 시선으로 냉정한 자기 판단이 필요한 것입니다.



しかし、冷静な自己判断こそ韓国人が一番苦手としているものです。

異様な学歴社会、早く早くと結果だけを追い過程を無視する傾向、年上に逆らえない権威主義、金銭的成功のみを追う傾向。

これらが絡み合っているのが、現在の韓国といえるでしょう。

自分がやりたい事に進み、周囲がそれを応援する社会が、韓国で実現するには相当な意識改革が必要です。

韓国にノーベル賞が届くようになるのは、その後の事になるでしょう。



그러나 냉정한 자기 판단 이야말로 한국인이 가장 골칫거리로하고있는 것입니다.

괴상한 학력 사회, 빨리 빨리와 결과만을 쫓는 과정을 무시하는 경향 연상에 거스르지 않는 권위주의 금전적 성공만을 쫓는 경향.

이들이 얽혀있는 것이 현재 한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하고 싶은 일에 진행 주위가 그것을 응원하는 사회가 한국에서 실현하려면 상당한 의식 개혁이 필요합니다.

한국에 노벨상이 닿게되는 것은 다음의 것이 될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の文化と韓国の文化 일본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