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先日、旧知の韓国男性と話しました。来日経験も豊富で、日本と日本人を良く理解している人物です。

彼とは以前から政治的な話をする事がありましたので、今回も日韓関係についての話となりました。

彼の目から見ると『韓国は既に末期的症状』との事でした。

反日・反米・左傾化に関して強まっており、日本に対する反感・嫌悪感は強くなる一方だと感じているそうで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얼마 전 구면의 한국 남성과 이야기했습니다. 일본 경험도 풍부하고, 일본과 일본인을 잘 이해하고있는 인물입니다.

그와는 이전부터 정치 이야기를 할 수 있었으므로 이번에도 한일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되었습니다.

그의 눈에서 보면 "한국은 이미 말기 증상"라는 것이 었습니다.

반일 반미 · 좌경화에 대해 강해지고있어 일본에 대한 반감 · 혐오 강해지는 한편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합니다.



『反日を強める事こそ、愛国心を示す方法』と考える人たちも多く、『テレビ・新聞も1日中日本を批判している』と感じるようです。

彼は『韓国の反日的姿勢はもう絶対に是正できない』という意見でした。私も同意見です。

韓国の難しいところは、論理的に『~であるから、日本とは友好的になれない』というものではなく、おおむね感情的なものです。

『韓国は日本より優れているはず』、『日本は韓国に従うべき』、この2点が韓国人の心の底にある基本的概念です。

これこそが全ての出発点であり、これに反する現状が不快でたまらないというのが韓国人の心情でしょう。



"반일을 강화 것이야말로 애국심을 나타내는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아 "TV · 신문도 하루 종일 일본을 비판하고있다 '고 느끼는 것 같습니다.

그는 "한국의 반일적인 자세는 이제 절대 시정 수 없다"는 의견이었습니다.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한국의 어려운 점은 논리적으로 "~이기 때문에, 일본과는 우호적으로 될 수 없다"는 것이 아니라 대체로 감정적 인 것입니다.

"한국은 일본보다 나은 것", "일본은 한국에 따라야"이 2 가지가 한국인의 마음의 기본 개념입니다.

이것이 모든 출발점이며, 이에 반하는 현상이 불편한 활용하고자하는 것이 한국인의 심정 것입니다.



だからこそ『日本人が傷ついたり、不快な思いをする出来事が起きると、それが楽しくてたまらない』と彼らは感じているわけです。

これは彼も言っていました。彼に言わせると『今の韓国は、日本を苦しめてくれるなら中国でも北朝鮮でもロシアでも、韓国は大いに賛成してしまうだろう』ということでした。

とにかく日本を苦しめたい、苦しむ日本を追い越し、日本に対して優越感を感じたい。それが素直な気持ちだと思います。

『どうしたら韓国と日本は喧嘩せずに済んだだろうね?』と質問しました。意味のない質問である事は承知しています。

彼はしばらく考えて、日本人の私にとって驚く答えを返してきました。



그래서 "일본인이 손상되거나 불쾌한 생각을하는 사건이 발생하면 그것이 즐겁다"고 그들은 느끼고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그의 말도있었습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지금의 한국은 일본을 괴롭혀 준다면 중국에서도 북한에서도 러시아에서도 한국은 매우 찬성 해 버리는 것"이라는 것이 었습니다.

어쨌든 일본을 괴롭 히고 싶은 고통 일본을 제치고 일본에 대해 우월감을 느끼고 싶다. 그것이 솔직한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떻게하면 한국과 일본은 싸움없이 끝난 겠지? "라고 질문했습니다. 의미없는 질문 인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그는 잠시 생각하는 일본인의 나에게 놀라운 대답을 돌려 왔습니다.



『それは豊臣秀吉の失敗だろう。中国にまで望まず、朝鮮半島のみに限定して支配し、半島制圧に成功していれば現在の問題は起きなかっただろう』

『明治以降の日韓併合期間は短すぎた。もし豊臣秀吉の時代に半島制圧に成功して、第二次世界大戦まで半島を支配していれば状況は大きく違ったはず』

『もし半島支配が、江戸時代からの約300年の長期間に及んでいれば、おそらく韓国人は中国に抱く感情に近いものを日本に持っていたことは間違いない』

『もし日本が朝鮮を300年支配していれば、韓国人は日本に対して従順になり、現在の中国に対するのと同じように、日本に逆らう感情を忘れていただろう』

『日本にしてもアメリカにしても、韓国を支配していた期間が短すぎた。韓国人が反骨心を忘れ従順になる為には、数百年の支配が必要だったろう』



"그것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실패 것이다. 중국까지 바라지 않고 한반도에만 한정하고 지배하고 반도 제압에 성공했다면 현재의 문제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

"메이지 이후의 한일 합방 기간은 너무 짧았다. 만약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시대에 반도 제압에 성공하여 제 2 차 세계 대전까지 반도를 지배하고 있으면 상황은 크게 달랐을 "

"만약 한반도 지배는에도 시대부터 약 300 년의 장기간에 걸쳐 있으면, 아마 한국인은 중국에 품는 감정에 가까운 것을 일본에 가지고 있던 것은 틀림 없다"

"만약 일본이 조선을 300 년 지배하고 있으면 한국인은 일본에 순종 현재 중국에서와 마찬가지로 일본에 반대 감정을 잊은 것"

"일본도 미국도 한국을 지배하고 있던 기간이 너무 짧았다. 한국인이 반골 마음을 잊지 순종 위해서는 수백 년의 지배가 필요 했을까 "



これが彼の答えでした。改めて書きますが、これは韓国人の口から出た言葉です。

要するに日韓併合時代は、日本に対する反抗心を消し去るには短すぎたと言う意見です。

中国やモンゴルのように長期間の支配を行う事が出来ていれば、韓国人はきっと反日と言うことさえ忘れていただろうと言う事です。

これが正しいのか、間違っているのかはわかりませんが、現在の韓国人が日本に対しては反感を持ち、中国に関して共感を持っている現状を見れば、一部は正しいのかもしれません。

『我々に対しては、思いやりや優しさより、わかりやすい形での強硬な圧力が有効だろう』というのが彼の意見でした。



이것이 그의 대답이었습니다. 다시 쓰고 있지만 이는 한국인의 입에서 나온 말입니다.

즉 한일 합방 시대는 일본에 대한 반항심을 없애다에는 너무 짧았다는 의견입니다.

중국이나 몽골처럼 장기간의 지배를 할 수 있으면, 한국인은 분명 반일 말조차 잊었다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옳은지, 잘못인지는 모르겠지만 현재 한국인이 일본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중국에 대해 공감을 가지고있는 현상을 보면 일부는 옳을 수도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배려와 상냥함보다 알기 쉬운 형태로의 강경 한 압력이 유효 할 것이다"라는 것이 그의 의견이었다.



その後、『どうしたら日韓関係が良くなるか?』と言う話になりました。

これについても私と彼は同意見で、『今更良くなるはずがない』という結論でした。

日本と韓国が友好的になるには、一度決定的に悪化し、韓国が瀕死の重傷を受けて再度立ち上がれる体力がある事が必要でしょう。

ただし、その可能性もかなり薄く、韓国が中国に飲まれる事になっても強い拒否反応が出るとは思えません。

中国の圧力に苦しみ、再度ブルーチームに戻りたがる・・と言う事が起き、その為には過去の問題を捨てると言う事があれば可能かもしれません。



그 후, "어떻게하면 한일 관계가 잘 될까? "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이것에 대해서도 나와 그는 같은 의견에서 "새삼 잘 될 리가 없다"는 결론이었습니다.

일본과 한국이 우호적인 한 번 결정적으로 악화 한국이 중상을 받고 다시 일 어설 체력이 있어야 지요.

그러나 그 가능성도 상당히 얇고, 한국이 중국에 마시는 일이되어 강한 거부 반응이 나온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중국의 압력으로 고통 받고 다시 블루 팀으로 돌아 싶어 ..라고 말할 수 일어나 그러기 위해서는 과거사 문제를 던져 말할 수 있으면 가능 할지도 모릅니다.



ですが、やはりその可能性は少ないでしょう。

実益に拘る冷静さのある中国と違い、韓国の場合、面子・名分を最重視する事を考えると、やはり中華社会の住人と言う立場を選ぶでしょう。

日本としては、日本側の誘いに乗って、韓国が激昂し日米を離れるのがベストシナリオでしょう。

劇的事件を経て、『韓国は友好国ではない』と日本人が認識し、韓国に対して優しさより、強い圧力を選ぶ事になれば、韓国は初めて軟化する可能性はあると思います。

その点では彼の『韓国に対するには優しさより圧力』と言う言葉は、真実と思います。



하지만, 역시 그 가능성은 적을 것입니다.

실익에 구애 냉정있는 중국과 달리 한국의 경우 체면 · 명분을 가장 중시하는 것을 생각하면, 역시 중국 사회의 거주자는 입장을 선택할 것입니다.

일본은 일본 측의 권유를 타고 한국이 격앙 미일를 떠나는 것이 최선 시나리오 것입니다.

극적인 사건을 통해 "한국은 우방은 없다"고 일본인이 인식하고 한국에 부드러움보다 강한 압력을 선택하게되면 한국은 처음 연화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그의 "한국에 대한에 부드러움보다는 압력"이란 말은 진실이라고 생각합니다.



同じ西側でいる間は、日本からは強い圧力を与える事は賢明ではありません。

ぐれた家出息子のように、甘えが通じず、中国側に行ってこそ、初めて日本が強い圧力を加える口実を得る事が出来ます。

その為にも、一度徹底的に韓国人が日本を憎むように仕向け、冷静な判断が出来ないようにする必要があると思います。

幸いなことに、日本側から手を入れなくても、韓国が反日を強め、反日反米を強めているのですから、見守るだけで充分でしょう。

韓国には『女は三日殴らないと狐になる』という言葉がありますが、韓国という名の女性には思いやりより拳が必要なのもかしれません。



같은 서쪽에있는 동안 일본에서 강한 힘을주는 것은 현명하지 않습니다.

자포자기 가출 아들처럼 응석이 통하지 않고 중국측에 가서 비로소 일본이 강한 압력을 가하는 구실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라도 한 번 철저하게 한국인이 일본을 미워하도록 유도 냉정한 판단을 할 수 없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행히 일본 측에서 손을 넣지 않아도 한국이 반일을 강화 반일 반미을 강화하고 있으니까 지켜 보는 것만으로 충분할 것입니다.

한국에는 '여자는 사흘 구타 않으면 여우가된다 "라는 말이 있지만, 한국이라는 이름의 여성은 동정심보다 주먹이 필요한 것도 하나 모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