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先日、面白い議論を見かけました。場所は韓国の掲示板でした。

その議論は、多分高校生位と思われる学生の質問から始まっていました。

彼の質問は『韓国が日本に文化を伝えたと言うが、韓国が日本に追い越されたのはいつですか』というものでした。

その質問に、何人かの韓国人が答えていま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얼마 전 재미있는 토론을 보였습니다. 장소는 한국의 게시판였습니다.

그 논쟁은 아마 고등학생 정도라고 생각되는 학생의 질문에서 출발했습니다.

그의 질문은 "한국이 일본에 문화를 전했다 말하지만, 한국이 일본에 추월당한 것은 언제입니까"라는 것이 었습니다.

그 질문에 몇몇 한국인이 대답했습니다.



『多分、李氏朝鮮初期だろう』、『いや、高麗の頃に遡る』、『江戸時代頃ではないか』と様々な答えが並びます。

『江戸時代には高度に発達していたし、それ以前は確実』、『豊臣秀吉の頃にはひっくり返せない国力差があった』という意見もありました。

反日意識の強いサイトなら『江戸時代の日本人は、ほぼ裸で刀を振り回し、文字も知らない野蛮人』という人も多いので、それと比べると冷静な意見と感じました。

議論は進み、『高麗中期から李氏朝鮮初期位で、日本に追い越されたのではないか』という意見にまとまりつつあったと思います。

日本で言えば鎌倉幕府から室町時代の頃です。おおよそ700年前から600年前にあたる時期です。



"아마, 이씨 조선 초기 것이다" "아니, 고려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에도 시대 무렵이 아닌가"라고 다양한 반응이 줄 섭니다.

"에도 시대에는 고도로 발달했고, 그 이전에는 확실히 ','도요토미 히데요시 시절에 뒤집어 않는 국력 차이가 있었다"는 의견도있었습니다.

반일 의식이 강한 사이트라면 「에도 시대의 일본인은 거의 알몸으로 칼을 휘두르며, 문자도 모르는 야만인 "이라는 사람도 많기 때문에, 그것보다 냉정한 의견 느꼈다.

토론은 진행 "고려 중기부터 조선 초기 정도로 일본에 추월당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에 정리하면서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에서 말하면 가마쿠라 막부로부터 무로마치 시대 무렵입니다. 대략 700 년 전부터 600 년 전에 해당하는시기입니다.



それを聞いた若い質問者が、言ってはいけない質問を問い掛けてしまいます。

『そんなに昔に追い越されたのですか。もっと近い時代と思っていました。』と言い始めます。彼はここで質問を止めるべきだったでしょう。

彼は続けます。『我が国は日本に文化を教えたと現代でも言っているが、そんな昔に追い越され逆転できていないのに、我々の方が偉大と言っていたのですか?』

『600年前に追い越されてから1度も勝てず、ずっと日本の下なのに、文化的に韓国が上とか今まで言っていたんですか?』

本質的な質問であると同時に、多くの韓国人を刺激してしまう質問です。



그 말을들은 젊은 질문자가 말하지 않는 질문을 물어 버립니다.

"그렇게 옛날에 밀린입니까? 더 가까운 시대라고 생각했습니다. "라고 시작합니다. 그는 여기에 질문을 멈출 것이었다 것이다.

그는 계속합니다. "우리나라는 일본에 문화를 가르쳤다 고 현대에서도 말하고 있지만, 그런 옛날에 추월 역전되어 있지 않는데, 우리가 더 좋은 말을했다합니까? "

"600 년 전에 추월 후 한 번도 이기지 못하고 계속 일본 아래인데, 문화적으로 한국이 위 라든지 지금까지 말한 건가요? "

본질적인 질문 인 동시에 많은 한국인을 자극 해 버리는 질문입니다.



若い彼は、日韓併合の時期だけが例外的に日本に追い越され、他の時代はずっと半島が優勢だったと思っ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

その本質的で素直すぎる質問に、再び議論が始まります。

『人口の差があったから仕方ない』、『中国さえいなければ、韓国が支配していた』、『北韓と統一すれば追い越せる』、『日本は落ち目だ、10年後には韓国が追い越す』

質問者は再び素直な返答をしてしまいます。

『600年間ずっと追い越せなかったのに、10年で追い越せるのですか?』



젊은 그는 한일 합방시기 만이 예외적으로 일본에 밀려 다른 시대는 계속 반도가 우세했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릅니다.

그 본질적인 너무 솔직 질문에 다시 논의가 시작됩니다.

"인구의 차이가 있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중국 마저 없었다면 한국이 지배하고 있었다", "북한과 통일하면 추월", "일본은 내리막 길이다 10 년 후에는 한국이 추월"< br>
질문자는 다시 솔직한 대답을 해 버립니다.

"600 년간 계속 추월 않았는데 10 년에 추월합니까? "



この辺りで、他の韓国人がついに怒り始めます。

『日本は他国を侵略して富を奪ったから発達した』、『韓国ほど急激に発達した国は無い』、『そんなに日本が優れてるなら日本に行け』

彼は悪気は無いと謝罪するのですが、他の韓国人は許せないと思っているようでした。

韓国人としては、600年前の事でも日本に追い越され、追いつけなくなっている事は許せないのでしょう。

素直な質問をした質問者も、きっと10年後には『そんなに日本が優れてるなら日本に行け』と罵る立派な韓国人になっていると思います。

600年間、そうやって韓国人は生きてきたのですから。



이곳에서 다른 한국인이 마침내 분노하기 시작합니다.

"일본은 다른 나라를 침략 해 재산을 빼앗은에서 발달 한」, 「한국만큼 급격하게 발달 한 나라는 없다」 「그렇게 일본이 우수하고 있다면 일본에 가면"

그는 악의는 없다고 사과 만 다른 한국인은 용서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있는 것 같았습니다.

한국인으로는 600 년 전의 일 일본에 밀려 따라 잡을 수 없게하는 것은 용서할 수없는 것입니다.

솔직한 질문을했다 질문자도 분명 10 년 후에는 「그렇게 일본이 우수하고 있다면 일본에 가라 '고 욕하는 훌륭한 한국인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600 년 동안 그렇게 한국인은 살아온 때문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