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例えば・・・私がムン・ジェインと友達だったとして・・。

ソウルの街角で『ムンさんーー!ムン氏ーー!』と呼んでも、おそらく彼は振り返らない。

韓国人の殆どは、苗字で呼ばれても振り返らない。パクさんでもキムさんでも同じ事。

彼らを振り向かせる言葉を考えてみると、すぐに思いつく言葉は二つある。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예를 들어 ... 내가 문재인과 친구 였다고 ··.

서울의 길거리에서 "문씨 ー ー! 문씨 ー ー! "라고 불러도 아마 그는 뒤돌아 보지 않는다.

한국인의 대부분은 성으로 불리고도 돌아 보지 않는다. 박 씨도 김 씨도 같은 것.

그들을 뒤돌아 보게 말을 생각해 보면 바로 떠오르는 단어는 두 가지다.



ひとつは『オッパ』。『オッパー♪』と呼べば、おそらく相当数の韓国人が振り返る。

『オッパ』とは、女性が年上男性を呼ぶときの呼称で、日本で言えば『お兄ちゃん』に近い。

『オッパ』は、女性が恋人に対しても使うので、この『オッパ~♪』は韓国人男性の心をくすぐる。

ちなみにこれは女性が使う時で、男性が男性の年上を『アニキ』と言うような使い方は『ヒョン』になる。

『オッパ~♪』と語尾を上げ甘くした言い方をすると、韓国男性は思わずにやけながら振り向いてしまうはずである。



하나는 "오빠" "오빠 ♪"라고 부르면 아마 상당수의 한국인이 되돌아 본다.

"오빠"는 여성이 연상 남자를 부를 때의 호칭으로 일본에서 말하면 「오빠」에 가깝다.

"오빠"는 여성이 연인에 대해서도 사용하기 때문에이 "오빠 ~ ♪」은 한국 남성의 마음을 자극.

덧붙여서 이것은 여성이 사용할 때에서 남성이 남성 연상을 "형님"라고 같은 사용법은 "현"이된다.

"오빠 ~ ♪」라고 어미를 올려 달콤 한 말투를하면 한국 남자는 무심코 질투하면서 돌아 버리는 것이다.



もうひとつ、韓国人を振り向かせる言葉は『●●社長!』だろうと思う。『先生』でもいいし『専務』でも可能性はある。

これも相当数の韓国人が『自分の事か』と振り向く。

韓国のサラリーマン人生は厳しく、40-50代でリストラされ、自営に進むと言われるが、残ろうと思えば残れる事も多い。

残れる事も多いのだが、自己評価の高い傾向のある韓国においては、仕事と割り切って平社員や低位のままで働き続けるのが嫌だという事も多いように感じる。

要するに、『俺ほどの人材が課長であるわけがない。もっと評価されるべき。誰かが俺の邪魔をしている』という被害者感情を持つに至る。



또 한국 사람을 뒤돌아 보게 말은 「●● 사장! "것이라고 생각한다. "선생님"도 좋고 "전무"에서도 가능성이있다.

또한 상당수의 한국인이 "자신의 것?"라고 뒤돌아.

한국의 샐러리맨 인생은 어렵고, 40-50 대에서 정리 해고, 자영업에 진행된다고 알려져 있지만, 남고려고하면 남을 일도 많다.

남을 일도 많지만 자기 평가가 높은 경향이있는 한국은 일과 결론 지어 평사원이나 낮은 상태에서 계속 일할 것이 싫다는 것도 많은 것 같아요.

즉, "나는 정도의 인력이 과장 인 리 없다. 더 평가되어야한다. 누군가가 내 방해를하고있다 "는 피해자 감정을 가진에 이른다.



そこでノウハウもないチキン屋の経営者になるのだが、そこには一国一城の主になりたいという願望も強い。

だから韓国では、数人しかいない飲み屋でも、従業員同士で『キム社長、パク専務』と呼び合っている。

評価してもらえないなら、自分で社長になるしかない・・という考え。

ただそこで現実に突き当たり、人生の秋に挫折を味わう事になる。

韓国人は順位や呼称にこだわる。順位が低くとも満足できる報酬さえもらえれば、それで満足という価値観とは違う。



그래서 노하우도없는 치킨 가게의 경영자가 될 것이지만, 거기에는 회사의 최고되고 싶다는 욕망도 강하다.

그래서 한국에서는 몇 명 밖에없는 술집에서 직원끼리 "김 사장, 박 전무"라고 어울린다.

평가받을 수 없다면 스스로 사장이 될 수 밖에 없다 ..라는 생각.

단지 그래서 현실에 막 다른 인생의 가을에 좌절을 맛볼 것이다.

한국인은 순위와 호칭에 집착한다. 순위가 낮 모두 만족할 수있는 보상 만 있으면 그것으로 만족이라는 가치와는 다르다.



例えば・・あなたの小規模な会社に韓国人がいたとする。社員は数名しかいない。社長は日本人のあなた。

部長も日本人。課長も日本人。課長のキャリアは5年としよう。そしてキャリア7年の韓国人がアシスタントとして働いていると仮定しよう。

これを社外の人間に紹介する時、どう紹介するだろうか?

日本人なら、社長・部長・課長、そして韓国人アシスタントの順序になるはずと思う。

しかし、おそらくかなりの確率でその韓国人アシスタントは怒り出す。『何故私が最後なのか』と。



예를 들어 .. 당신의 소규모 회사에 한국인이 있었다고한다. 직원은 몇 명 밖에 없다. 사장은 일본인의 당신.

부장도 일본인. 과장도 일본인. 과장 경력 5 년하자. 그리고 경력 7 년 한국인이 조수로 일하고 있다고 가정하자.

이것을 외부의 사람에게 소개 할 때 어떻게 소개 할 것인가?

일본인이라면, 사장 · 부장 · 과장, 그리고 한국인 도우미 순서가 될 것 같아요.

하지만 아마도 상당한 확률로 그 한국인 도우미는 분노 낸다. "왜 내가 마지막인가"라고.



彼の中では7年も働き貢献したのだから、キャリア5年程度の課長など俺の下ではないか・・となる。

これは単位を国に上げても変わらない。アメリカ・中国に敵わないのは流石にわかっている。

逆らえば殴られると知っている。日本はキャリア5年の課長に該当する。韓国は7年のアシスタントだ。

G7でもアメリカ・中国外交でも、『何故、課長程度が私より上の扱いなのか』とアシスタントが怒っているのと変わらない。

韓国人は、この自分の論理の奇妙さが自己評価の高さから始まっている気がついていない。だからチキン屋は常に潰れるのである。



그 중에서는 7 년 동안 일 공헌 했으니 경력 5 년 정도의 과장 등 내 아래가 아닌가 ..된다.

이것은 단위를 국가에 올려도 바뀌지 않는다. 미국 · 중국에 이길 수없는 것은 과연 알고있다.

거스 르면 구타 알고있다. 일본은 경력 5 년의 과장에 해당한다. 한국은 7 년의 길잡이이다.

G7하지만 미국 · 중국 외교에서도 '왜 과장 정도가 나보다 위의 취급인가 "라고 비서가 화가와 다르지 않다.

한국인이 자신의 논리의 이상한가 자체 평가의 높이에서 출발하는 생각이 붙어 있지 않다. 그래서 치킨 가게는 항상 무너질 것이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