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最近ちょっとオリジナル記事が減っているのですが、忙しいとか疲れてるもあるのですが、考えてる事を書きにくいというのもあるような気がします。

考え抜いて結果として記事を書くタイプではないですし、あれこれ書いているうちに考えたり、考えてるうちにテーマが飛んで話が大きくなったり、なかなかまとまらない。

で、最近、日本と韓国が本質的に相容れないのは『公私』という点が小さくないんじゃないかと思っています。

ここで言う公というのは、立場上、自分が属している集団と与えられた役職・職務を私生活や感情より優先するという事。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요즘 좀 원래 기사가 줄고있다지만, 바쁜거나 피곤해도 있는데, 생각하고있는 것을 쓰고 어렵다는 것도 같은 생각이 듭니다.

깊이 생각한 결과로 기사를 쓰는 타입이 아니에요 그리고 이것 저것 쓰고있는 사이에 생각하고, 생각하고있는 동안 테마가 날아 이야기가 커지거나 좀처럼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리고, 최근 일본과 한국이 본질적으로 상반는 "공사"는 점이 적지 않다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공이라는 것은 입장에서 자신이 속한 집단과 주어진 직책 직무를 사생활이나 감정보다 우선한다는 것.



私というのは、属している集団より、個人としての利益や感情を優先する事。

色々考えてるうちに、日本人の中でも右派左派を分けるのは、個人の中の公私のバランス比率ではないか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

個人としては賛同できかねる事があったとしても、属する集団の利益と判断すれば承服するのが、保守右派。

集団の利益と理解していても、自分の利益と相反していれば拒否するのが、左派。

日本人は公優先の比率が多く、韓国は私優先の比率が多く、これが国民性の違いとして現れ、衝突の原因となりやすい。



나라고하는 것은 속한 집단보다는 개인으로서의 이익과 감정을 우선 할 것.

여러가지 생각하고있는 사이에, 일본인 중에서도 우파 좌파를 나누는 것은 개인 중 공사의 균형 비율이 아닐까 생각하게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찬동하기 어려운 일이 있었다해도 속한 집단의 이익이라고 판단하면 승복하는 것이 보수 우파.

집단의 이익과 이해 있어도 자신의 이익과 상충하는 경우 거부하는 것이 좌파.

일본인은 공공 우선의 비율이 많은 한국 내 우선의 비율이 많아, 이것이 국민성의 차이로 나타나 충돌의 원인이되기 쉽다.



私自身はどうだろうかと考えると、以前書いた『よかれ党公約』を後で見返してわかるのは、公全振りタイプという事。

公約の中では、婚姻・子供数によって消費税を増減、未婚であれば相続も認めず国庫行き、ICチップで全管理・・と言ってるんですから。(意味のないおふざけ公約だとしても)

私自身、妻子もいないし持つ気も無いから25パーの消費税になればきついけど、それぐらいしないと公である少子化問題は解決しないと思うし、そういう意味で公全振りの私完全無視。

まぁここまでは極端な意見だと思うんですけど、日本人は公優先が多いというか、受け入れやすい。

親の死に目に会えずとも、自らの職務を果たすとか・・。



나 자신은 어떨까라고 생각하면 이전 썼다 "바르게 당 공약 '을 나중에 다시보고 아는 것은 공 전체 회전 타입이라는 것.

공약 가운데는 혼인 자녀 수에 따라 세금을 늘리거나 미혼 인 경우 상속도 인정하지 않고 국고 가고 IC 칩에서 전체 관리 ..라고하고니까요. (의미없는 괴롭 히고 공약이라고해도)

나 자신 처자도없고 가진 생각도 없기 때문에 25 파의 소비세되면 힘들지만 그 정도하지 않으면 공 인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그런 의미에서 공식 전체 모습의 나는 완전히 무시 .

아무튼 여기까지 극단적 인 의견이라고 생각 합니다만, 일본인은 공공 우선이 많다고하거나 받아들이 기 쉽다.

부모의 死に目 만날 않고도 자신의 직무를 수행 던가.



震災の時の自衛隊の記録映像を見ていると、自衛隊員の家族が被災しているのに、隊員は公務に就く。もちろん複雑な心境だが、隊として家族を思う気持ちを押し殺して被災者を優先する。

彼らは公務員ですが、コンビニやガソリンスタンドの店員さんも同じ。家に食べ物が無くても暖房が無くても、店に並ぶお客さんの為に売った。オーナーと店員で分ける事も出来たかもしれないのに、しなかった。

反面、乾電池の買い占めを行って利益優先の店舗や、『震災はビジネスチャンス。大儲けできる』と口に出した企業家は猛烈に叩かれた。まぁこれも同調圧力と言えなくはないが、公優先の表れとも言える。

韓国人はよく日本をマニュアル国家と言うが、それが事実としても『事が起きたとは約束事を守り、私を捨て公の為に全体が動く』という前提があるから出来る事。

だから暴動も起きないし、買い占めなども全体で見れば少数派。



지진 재해 자위대의 기록 영상을 보면 자위대 원의 가족이 피해를하고 있는데, 대원은 공무에 종사. 물론 복잡한 심경이지만, 군단으로 가족을 생각하는 마음을 억누르고 이재민을 우선한다.

그들은 공무원이지만 편의점이나 주유소 점원도 마찬가지. 집에 음식이 없어도 난방이 없어도 매장에 진열 손님을 위해 팔았다. 주인과 점원으로 나눌 수도 있었을지도 모르다,하지 않았다.

반면 건전지 사재기를하고 이익 우선의 매장과 "지진은 비즈니스 기회. 대박있다 "고 입으로 기업가는 맹렬하게 두드려졌다. 아무튼 이것도 동조 압력이라고 없지는 않지만 공공 우선의 표현이라고 할 수있다.

한국인은 자주 일본을 매뉴얼 국가 말하지만, 그것이 사실로도 "사건이 일어났다는 약속을 지키고 나를 버리고 공을 위해 전체가 움직인다"라는 전제가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

그래서 폭동도 일어나지 않으며, 매점 등도 전체로 보면 소수.



韓国の場合、朝の記事で書いたようにマニュアルそのものが存在しない。

韓国人に言わせれば、それが韓国の臨機応変なダイナミズムと言うかもしれないが、韓国国内の対立を見ると、韓国人の公私と言うものは基本的には私軸足。

もちろん公もある。ただしそれは時と場合によって縮小拡大する。それがウリとナム。私と他人と言う考え方。

で、ウリとナムの場合、ウリが属する集団。韓国・地域・町・親族・家族と縮小し最終的には自分自身。

公であるウリでさえ中心は自分自身なんですね。公の外に自分が置かれるという想定が無い。



한국의 경우 아침 기사에서 쓴 것처럼 설명서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한국인 물으신다면, 그것은 한국의 임기응변 역동 말할지도 모르지만, 국내의 대립을 보면 한국인의 공사라는 것이 기본적으로 내가 축 다리.

물론 공도있다. 그러나 그것은 때와 장소에 따라 축소 확대한다. 그것이 우리와 남. 나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

그리고, 우리와 남의 경우 우리가 속한 집단. 한국 · 지역 · 도시 · 친족 · 가족과 축소 결국 자신.

공 인 우리조차 중심은 자신 이군요. 공공 밖에 자신이 놓인다는 가정이 없다.



日本人の公は、自分を含まない事がある。韓国人の公は自分を含まない想定が無い。

つまり韓国人の場合、公私の公であっても自分が軸足であり、立場的には私なんですよ。

どうなるかと言うと、韓国人は『我が身を公の為に捨てる』という選択ができない。

軸足は我が身であり、自分以外は自分を守り利用する為の存在。これが韓国が攻める時は強いが、守る時は弱い理由でもある。

そして自分軸足である以上、公である集団の利益を優先することが出来ない。



일본인의 공은 자신을 포함하지 않는 것이있다. 한국인의 공은 자신을 포함하지 않는 가정이 없다.

즉 한국인의 경우 공사의 공식도 자신이 축을이며 입장으로 내 랍니다.

어떻게 될까라고하면, 한국인은 "우리 몸을 공공의 이익에 버린다"는 선택하지 못한다.

축을는 우리 몸이며, 자신이 아닌 자신을 보호 이용하기위한 존재. 이것이 한국이 공격 때는 강하지 만 방어하면 약한 이유이기도하다.

그리고 자신 축 다리 인 이상 공공 인 집단의 이익을 우선 할 수 없다.



そういう意味で韓国人は左翼思想に親和性が高く、日本人とは相容れない。

同時に二人以上の韓国人がいれば、それは二つの公の衝突であり、解決できない。

パクさんとムンさんがいれば、二人とも公の為の決断をしても、その決断は同じにはならない。

何故なら中心軸が違うから。近づく事は出来ても最終的には必ず対立する。

これが韓国人が常に内部争いをし続けている理由であり、いざとなったら自分を捨てられる日本人との最大の違いと思います。



그런 의미에서 한국인은 좌익 사상에 친 화성이 높고 일본인과는 상반된다.

동시에 두 명 이상의 한국인이 있으면, 그것은 두 공의 충돌이며, 해결할 수 없다.

박씨와 문씨가 있으면 두 사람 모두 공공의 이익에 결정을하고도 그 결단은 동일해야한다.

왜냐하면 중심 축이 다르기 때문. 접근 것은 가능해도 결국은 반드시 대립한다.

이것이 한국인이 항상 내부 투쟁을 계속하고있는 이유이며, 여차하면 자신을 버려지는 일본인과의 가장 큰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