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習近平が韓国を訪れ、パク大統領と中韓首脳会談を行いました。

二人の出した共同声明は、多くの韓国人と多くの日本人にとって意外なものだったと思います。

韓国は、アジアの大国である中国が韓国を支持し、日本に対して強硬な非難をする事を期待していたでしょう。

韓国のマスコミを見ても、対日批判が含まれていなかった事への落胆を感じます。

多くの日本人も韓国と中国が日本への非難をしなかったことに、がっかりした人も多いと思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후, 읽어주세요.)

시진핑이 한국을 방문, 박 대통령과 한중 정상 회담을 가졌습니다.

두 사람이 낸 공동 성명은 많은 한국인과 많은 일본인에게 놀라운 것이 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은 아시아의 대국 인 중국이 한국을지지하고 일본에 대해 강경 한 비난을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던 것입니다.

한국 언론을 봐도 대일 비판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것에 실망을 느낍니다.

많은 일본인이 한국과 중국이 일본의 비난을하지 않았다에 실망한 사람도 많다고 생각합니다.



中韓が強硬な日本批判を発表し、経済的にも中国側に移行してくれれば、日米から韓国を切り離せるきっかけにする事が出来たでしょう。

韓国では、習近平の訪韓は概ね歓迎されている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歓迎が70%、中国への急接近を危惧しているのが30%という感じに見えました。

韓国政府も多くの韓国人も、日本が大国であると言うのは認識しています。

韓国が独力で日本を叩き潰すのが困難だとはわかっているはずです。



중한이 강경 한 일본 비판을 발표하고 경제적으로도 중국 측에 이행 해 주면 미일에서 한국을 분리 할 계기로 삼을 수 있었던 것입니다.

한국에서는 시진핑의 방한은 대체로 환영하고 있다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환영이 70 %, 중국에 급 접근을 염려하고있는 것이 30 %라고하는 기분이 보였습니다.

한국 정부도 많은 한국인도 일본이 대국 인이란 인식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혼자 힘으로 일본을 부수다 것이 곤란하다고는 알고있을 것입니다.



たしかに韓国は、朝鮮戦争後の50年で急成長しましたが、それでもサッカーで言えばベスト16程度の実力です。

対する日本は世界2位から3位に落ちたものの、人口は韓国の2倍以上、経済規模は韓国の5倍です。

韓国は資源に乏しく、技術レベルもまだ高くない無い為、現在以上の成長はなかなか厳しいでしょう。

人口5000万人が非常に長い労働時間に耐えて働いても、人口1200万人の東京都とやっとどうにか同じレベルです。

経済効率で言えば、韓国は東京都の1/3程度の効率しかないと言う事になります。



확실히 한국은 한국 전쟁 후 50 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했지만 여전히 축구로 말하면 16 강 정도의 실력입니다.

대한 일본은 세계 2 위에서 3 위로 떨어졌다지만, 인구는 한국의 2 배 이상 경제 규모는 한국의 5 배입니다.

한국은 자원이 부족하고 기술 수준도 아직 높지 않은 없기 때문에 현재 이상의 성장은 꽤 어려운 것입니다.

인구 5000 만명이 매우 긴 노동 시간을 견디며 일해도 인구 1200 만명의 도쿄와 겨우 처리 같은 수준입니다.

경제 효율로 말하면, 한국은 도쿄도의 1 / 3 정도의 효율 밖에 없다라는 것입니다.



さて、韓国の反日・・日本への憎しみとは何でしょうか?

韓国は「日本に植民地にされた」と言い、日本は「日本は韓国を併合した。欧米の植民地政策とは根本的に違う」と言うでしょう。

「当時の日本政府が、本土以上の投資を朝鮮に行い、教育やインフラを充実させた」と我々が言えば、彼らは「それは全て朝鮮から富を集める為の道具だった」と言うでしょう。

もちろん、自分の国がどのような手段であれ、他の国に吸収されると言うは屈辱であるのは理解できます。

そこで我々は韓国に対して「それでは長い間中国の属国だった事に対して、何故同じように非難しない」と言えば、「属国だったかもしれないが、主権は残されていた」と言います。



그런데, 한국의 반일 · · 일본에 미움이란 무엇입니까?

한국은 "일본에 식민지됐다"며 일본은 "일본은 한국을 병합했다. 서양의 식민지 정책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말할 것이다.

"당시 일본 정부가 본토 이상의 투자를 조선에 실시, 교육 및 인프라를 충실하게했다"고 우리가 말하면, 그들은 "그것은 모든 조선에서 부를 축적위한 도구였다"고 말할 것입니다 .

물론, 자신의 나라가 어떤 수단으로도 다른 나라에 흡수 될 것이라고 굴욕 인 것은 이해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한국에 대해 "그러면 오랫동안 중국의 속국이었던 일에 대해 왜 똑같이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하면, "속국이었을지도 모르지만, 주권은 남아 있었다"고 말합니다 있습니다.



私は、韓国が反日になった一番大きな理由は「日本からの独立戦争」をしていなかったからと思います。

韓国人は、「独立軍は存在していたし、安重根は独立軍の将軍だった」と言いますが、いたとしても数百人程度ですし、連合国も朝鮮は日本と戦っていないと韓国側の主張を退けています。

現代の韓国人にしてみれば、自国を日本に吸収され、自国で独立も出来ず、実質的はアメリカに開放してもらったと言う現実は恥ずべきものでしょう。

対日独立はアメリカの戦功であり、自国で目立った功績を上げられなかったからこそ、安重根や尹奉吉程度の人物を英雄とするしか手段がありません。

先祖の晴らすことの出来なった屈辱感こそが、反日の原動力であり、韓国人のほぼ全てが心の根底に持つ反日と言う価値観を形成しています。



나는 한국이 반일 된 가장 큰 이유는 「일본으로부터의 독립 전쟁 '을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인은 "독립군은 존재하고 있었고, 안중근은 독립군 장군이었다"고 말하는데, 있었다고해도 수백 명 정도이며, 연합국도 조선은 일본과 싸우고 있지 않으면 한국 측면의 주장을 물리 치고 있습니다.

현대 한국인에 보면 자국을 일본에 흡수되고 자국에서 독립하지 못하고 실질적은 미국에 개방 해달라고했다라고 현실은 부끄러운 것이지요.

대일 독립은 미국의 전공이며, 자국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지 못했던 때문에 안중근과 윤봉길 정도의 인물을 영웅이라고 할 수 밖에 방법이 없습니다.

조상의 정착의 수되었다 굴욕감이, 반일의 원동력이며, 한국인의 거의 모두가 마음의 근저에있는 반일이란 가치관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かつて日本もアジアに覇を唱えたものの力及ばず、敗れ去りました。

戦争当時「鬼畜米英」と呼んだ連合国の支配を受けたと同時に、大きな支援も受け、「アメリカに追いつけ」と経済復興を目指しました。

敗北し支援され経済での逆転を目指したと言う一点においては、日本と韓国は似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

しかし、現在の日本に、韓国の反日のような憎しみをアメリカに向ける人がどれほどいるでしょうか?

少なくとも私は「いつかアメリカに復讐したい」という日本人に会ったことがありません。



과거 일본도 아시아 패권을 주창했지만 力及ばず, 패 떠났습니다.

전쟁 당시 "귀축 미영 '라고 불렀다 연합국의 지배를 받던 때 큰 도움도 받고"미국 따라 잡기'과 경제 회복을 목표로했습니다.

패배 지원 된 경제에서의 역전을 목표로 한 말한데 대해 일본과 한국은 비슷한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현재 일본에 한국의 반일 증오심을 미국에 조준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요?

적어도 나는 "언젠가 미국에 복수하고 싶다"는 일본인에 만난 적이 없습니다.



よく韓国のサイトを見ていると、「アメリカは日本に騙されている。日本は近い将来、アメリカを攻撃したいと思っている」と言う意見があります。

そんな考えを日本人は持っていないのですが、韓国人がそう思うと言うのは、「韓国は日本に復讐したい」から日本人もそう思うはずだという論理です。

もちろん、韓国が日本を見返したい勝ちたいという気持ちが悪いとは言いません。

問題は、日本に勝つと言う目標に対しての方法論です。

本来であれば、資源を開発し教育を充実させ科学技術を研究し、国民のレベルを上げ、世界に挑むべきです。

日本人は、戦後70年をそうやって過ごしてきました。



자주 한국의 사이트를 보면 "미국은 일본에 속고있다. 일본은 가까운 장래에 미국을 공격하고 싶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그런 생각을 일본인은 없다 만, 한국인이 그렇게 생각이란 "한국은 일본에 복수하고 싶다」에서 일본인도 그렇게 생각 것이라는 논리입니다.

물론, 한국이 일본을 이기고 싶다 이기고 싶다고하는 기분이 나쁘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문제는 일본에 승리라고 목표에 대한 방법론입니다.

본래라면, 자원 개발 교육을 충실하게 과학 기술을 연구하고 국민의 수준을 올리고 세계에 도전한다.

일본인은 전후 70 년을 그렇게 보내고 왔습니다.



韓国も努力はしてきました。しかし日本は大国であり、背中は見えているものの距離は遠く追いつけない。

前述のように韓国人もその事実を知っています。

そこで韓国人の心理に浮かんだのは、国力の差を相対的な問題に摩り替えることでした。

日本がアジアの先進国ならば、日本を引き摺り下ろせば韓国がトップになるはずだと言う論法です。

実際には国力の差と言うものは、絶対的なものであり、積み重ねこそが上に上る手段です。



한국도 노력은하고 왔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대국이며, 다시는 볼 수있는 것들 거리는 멀리 따라 잡을 수 없다.

전술 한 바와 같이 한국인도 그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국인의 심리에 떠오른 것은 국력의 차이를 상대적인 문제에 바꿔 치기했다.

일본이 아시아의 선진국이라면 일본을 다시 끌고 내리면 한국이 톱이 될 것이다라고 논법입니다.

실제로는 국력의 차이라고하는 것은 절대 것이며, 더미 바로 위로 올라가는 방법입니다.



韓国人でも、現実は知っているはずなのですが、それを韓国人の特性が邪魔しています。

競争をすれば、必ず負ける時はあり、その敗北こそが努力の糧であり勝利への道なのですが、韓国では「勝てなかったのなら報道するな。勝った時だけ報道しろ」という意見があります。

行き過ぎた勝利至上主義であり、敗北を見つめて分析すると言う視点が決定的に掛けています。

これはネットやマスコミだけでなく、私の知人レベルでも顕著で、敗北を直視できる冷静さを持つ人が少ないと言う印象です。

ですから勝敗を相対的に捉え、相手を引き摺り下ろせば勝てるのだという考えになるのでしょう。



한국인도 현실은 알고있을 것입니다 만 그것을 한국인의 특성이 방해하고 있습니다.

경쟁을하면 반드시진다 시간이 그 패배야말로 노력의 양식이며 승리로가는 길인데, 한국에서는 "이기지 못했다면 보도하지 마라. 이겼을 때 만 보도하라 '는 의견이 있습니다.

지나친 승리 지상주의이고 패배를 바라보고 분석하는 말 시점이 결정적으로 걸고 있습니다.

이것은 인터넷이나 언론뿐만 아니라 제가 아는 수준에서 현저 패배를 직시 할 수 평정을 가진 사람이 적다고 인상입니다.

따라서 승패를 상대적으로 파악해 상대를 질질 끌며 내리면 이길 것이라는 생각이 될 것입니다.



韓国では「日本の悪いニュースを聞くと気分が良い」と公言する人が、日本人が思うより多いと思います。

それは韓国語を話せる事を隠していると更によくわかり、私の前でもわからないと思って日本の悪口を言っています。

論理的な批判ならいいのですが、単なる悪口です。

それとともに韓国の反日の原因のひとつに、翻訳があると思います。

外国語のサイトや出版物の翻訳です。



한국에서는 "일본의 나쁜 소식을 들으면 기분이 좋다"고 공언하는 사람이 일본인이 생각보다 많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한국어를 할 것을 숨기고있다하면 더 잘 이해하고 내 앞에서도 모른다고 생각 일본의 욕을하고 있습니다.

논리적 인 비판이라면 좋지만 단순한 욕입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반일의 원인 중 하나는 번역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외국어 사이트 및 간행물의 번역입니다.



日本に比べて、韓国では翻訳される外国の出版物の翻訳が少ないのが現実で、参考書などの必需品でさえ日本のものをそのまま翻訳しているレベルです。

学術書や第3者による歴史書などは更に少なく、その為に外部が自分達をどのように評価しているかと言う点が抜け落ちています。

また漢字文化を捨てつつあり、若者たちは漢字が読めないと言う人も珍しくはなく、どうしてもハングルによる出版物が中心となります。

ハングルを書いているのは当然韓国人ですから、自国の中の意見だけで世論が形成されます。

そこに都合の悪い事は見ないと言う特性が加わりますので、おのずと自分達の意見だけを繰り返し刷り込まれると言う事になります。



일본에 비해 한국에서는 번역 된 외국 출판물의 번역이 적은 것이 현실, 참고서 등의 필수품조차 일본의 것을 그대로 번역하는 수준입니다.

학술서이나 제 3 자에 의한 역사서 등은 더 적고, 그 때문에 외부가 자신들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말 점이 누락되어 있습니다.

또한 한자 문화를 버리고 가고 있으며 젊은이들은 한자를 읽을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도 드물지 아니라 다만 한글의 압박이 중심이됩니다.

한글을 쓰고있는 것은 당연 한국인이기 때문에 자국의 안쪽에 의견 것만으로 여론이 형성됩니다.

거기에 불편한 것은 보지 않는다고 말하는 특성이 더해져 있기 때문에, 저절로 자신들의 의견만을 반복 각인된다는 것입니다.



よく「韓国文化は秀吉の侵略や日帝の圧制で破壊された」という意見も聞きますが、例えば彼らは李朝朝鮮が仏教を弾圧した事実を知りません。

韓国の古い仏像の多くが首を切り落とされ、寺院は平地に少なく山地の奥に点在している理由も知りません。

それは李朝三代目の国王となった太宗が仏教弾圧を行い、全国に1万以上もあった寺の数を242にまで減らし、四代目の国王の世宗が18寺院だけを残して、他の寺を廃した事もほとんど知りません。

僧侶は使役される時以外は、ソウルに出入りを禁じら、僧侶は、奴婢(奴隷)と同じ賤民の範疇に組み入れられた事実も知りません。

実際に韓国を訪ねると「韓国の古い寺院は日本が破壊しました」とガイドたちが日本人や諸外国の観光客に説明しています。



흔히 '한국 문화는 히데요시의 침략과 일제의 압제에서 파괴됐다 "는 의견도 듣고 있습니다 만, 예를 들어 그들은 조선 조선이 불교를 탄압 한 사실을 모릅니다.

한국의 오래된 불상의 대부분이 목을 잘렸다, 사원은 평지에 적게 산 속에 점재하고있는 이유도 모릅니다.

그것은 조선 삼대의 왕이 된 태종이 불교 탄압을하고 전국에 1 만 이상이었다 사원 수를 242까지 줄이고 네 대째의 왕 세종이 18 사원만을 남겨두고 다른 사원 를 중지 한 일도 거의 모릅니다.

스님은 사역 될 때를 제외하고는 서울에 출입 금지 등 스님은 노비 (노예)와 같은 천민의 범주에 들어갔다 사실도 모릅니다.

실제로 한국을 방문하면 "한국의 오래된 사원은 일본이 파괴되었습니다"라고 가이드들이 일본인과 외국 관광객들에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良いことは全て韓民族の偉業、悪い事は全て日本の侵略と教え続け、世代が変わる度に反日思想が強固になっているのです。

最初は捏造だったとしても、現在は親や教師などが真実と信じて教えているのですから・・・。

真実を知っているのは、一部の知識者や支配者階級のみで、真実を言えば親日派として社会的制裁を受けるのが韓国社会です。

現時点で、韓国が反日と言う概念を捨てる方法はありませんし、彼らにもそのつもりはありません。

仮に韓国が日米側を離れ、中国側に行っても、反日と言う姿勢は強くなって弱くなる事は無いでしょう。

もしあるとすれば・・中国に吸収され、ウイグルやチベットのように漢人の大量移住を受け、共産党の民族浄化政策を受けた時に、日本併合時代との差を知った時でしょう。



좋은 것은 모두 한민족의 위업 나쁜 것은 모두 일본의 침략과 가르침 계속 세대가 바뀔 때마다 반일 사상이 견고하게되어있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날조이었다고해도 현재는 학부모와 교사 등이 진실 믿고 가르쳐 있으니까 · · ·.

진실을 알고있는 것은 일부 지식 자나 지배 계급만으로, 진실을 말하면 친일파로 사회적 제재를받는 것이 한국 사회입니다.

현재 한국이 반일이란 개념을 버리는 방법이 없으며, 그들도 그 생각은 없습니다.

만일 한국이 미일 측 떨어져 중국측에 가도 반일라고 자세는 강해지고 약 해지는 것은 없을 것입니다.

만약 있다면 · · 중국에 흡수되고 위구르와 티베트처럼 한인의 대량 이주를 받아 공산당의 인종 청소 정책을 받았을 때 일본 합병 시대의 차이를 알았을 때 것입니다.



このサイトでは繰り返し、「韓国は中国側に行かせて、中国に支配させるべき」と書いてきました。

それは単なる感情論ではなく、韓国と言う国がもう一度冷静に自国の歴史を見つめるには、中共の暴政を体験するしかないと思います。

韓国は気の毒な事に、長い間中国の属国として存在し、その後は日本に併合され、さらに分断国家になり軍事独裁政権時代を過ごし、民主主義になってから1980年代後半になって初めて民主化した国です。

今韓国は、日本が憎い・日本に勝ちたいという一心で、自分達の意思として中国と言う最後の手段を使おうとしています。

自分の決断には、自分達の責任が発生すると言う事を知って、初めて自国の歴史と価値観を見つめなおす事が出来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이 사이트는 반복 "한국은 중국 측에 보내 중국 지배하는 것이다"라고 써 왔습니다.

그것은 단순한 감정 론이 아니라 한국이란 나라가 다시 냉정하게 자국의 역사를 응시에는 중공의 폭정을 체험 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은 유감스럽게도, 오랫동안 중국의 속국으로 존재하고 그 다음은 일본에 병합되고 또한 분단 국가가 군사 독재 정권 시절을 보낸 민주주의가되고 나서 1980 년대 후반에 처음으로 민주화 한 나라입니다.

지금 한국은 일본이 미운 일본을 이기고 싶다는 일념으로 자신들의 의사로 중국과 말하는 최후의 수단을 사용하려고합니다.

자신의 결단은 자신들의 책임이 발생라는 것을 알고 처음으로 자국의 역사와 가치관을 응시 수있는 것이 아닐까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第2次朝鮮戦争は起きるでしょうか?  제 2 차 한국 전쟁은 일어날까요? / 討論してみよう 토론 해 보자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