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を中心にアジア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2015年、あけまして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日本人の皆様も、韓国人の皆様も、今年2015年が素晴らしい1年となりますように、皆様の健康とご多幸をお祈りいたします。

今後も、お時間のある際には、是非お気軽にご訪問下さい。

宜しくお願い致し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2015 년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일본인들도 한국인들도 올해 2015 년이 좋은 1 년이되도록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앞으로도 시간이있는 때에는 부디 부담없이 방문하세요.

잘 부탁드립니다.



さて、2015年の新年を迎えました。

今年は戦後70年、韓国とも国交正常化の節目の年です。

昨年、日本では自民党が選挙で勝利し、安倍政権の長期化がほぼ確実になりました。

安倍首相を「戦犯の子孫の大罪人」と蔑む韓国は、日本に対しての反日政策を緩める事無く、中国と共に日本を非難する1年となるでしょう。

もしかすると1年後、2014年を振り返って、あの頃は、まだまだ仲が良かった・・と思えるようになるかもしれません。



그런데 2015 년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올해는 전후 70 년, 한국과도 국교 정상화의 고비의 해입니다.

지난해 일본에서는 자민당이 선거에서 승리 한 아베 정권의 장기화가 거의 확실합니다.

아베 총리를 '전범 후손 큰 죄인 "이라고 폄하 한국은 일본에의 반일 정책을 푸는 일없이 중국과 함께 일본을 비난하는 1 년이 될 것입니다.

어쩌면 1 년 후, 2014 년을 되돌아보고, 그 시절은 아직도 사이가 좋았다 ..라고 생각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昨年はこのサイトがきっかけで、多くの韓国人の方と議論をした1年でした。

私が韓国の方と議論する時は、極力話を第三者の目で客観的に見てもらうようにしています。

大きな理由としては、第三者がいない場所で、日本人と韓国人が議論をすると次第に熱がこもり、「言った」「言わない」という喧嘩になってしまうからです。

韓国の友人を通して知り合う方も多いのですが、その韓国人の友人から「今、あなたは相手の話を引き出して、相手を罠にはめた」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した。

今日は、その時の事を振り返ってみたいと思います。



지난해이 사이트를 계기로 많은 한국 분들과 논의를 한 1 년이었습니다.

내가 한국 분과 논의 할 때는 최대한 말을 제삼자의 눈으로 객관적으로보고 받도록하고 있습니다.

큰 이유는 다른 사람이없는 곳에서 일본인과 한국인이 논의를하면 점차적으로 열이 발생할 수 "말했다" "말하지 않는다"라는 싸움이되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친구를 통해 알게 분들도 많지만 그 한국인 친구로부터 "지금 당신은 상대의 이야기를 꺼내 상대를 함정에 낀"고 말한 일이있었습니다.

오늘은 그 때의 일을 되돌아보고 싶습니다.



韓国人の方と言うのは、子供の頃から「上を目指せ。一番になれ」と育てられ、長い受験勉強期間を経て自信も持っています。

また非常に率直で、本音をはっきり言いますし、自分自身に自信を持っている方が多いように感じます。

その為か、多くの場合雄弁であり、「そうですか。凄いね」と相手に合わせていると、更に雄弁になります。

その方と話した時は、韓国の文化財の修復の話から始まりました。



한국인이란은 어린 시절부터 "정상을 노려라. 제일 수"와 양육되고 긴 수험 공부 기간을 거쳐 자신감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매우 솔직 속내를 분명히 말하고 있으며, 자신에게 자신감있는 사람이 많은 듯하게 느낍니다.

그래서인지 많은 경우 웅변이며, "그래요? 굉장하다"고 상대에 맞게하면 더욱 설득력됩니다.

그분 고 말했다 때는 한국의 문화재 수리의 이야기에서 시작되었습니다.



いわゆる李朝時代についての話に変化していったのですが、『なるほど』と話を聞いていました。

「朝鮮は、中国東北部も支配していたが、中国に奪われ、朝鮮半島も日本に奪われた」と言っていました。

「李朝朝鮮は非常に洗練された国家で、日本や中国に尊敬され、優れた文化や思想を持った理想的な国だった」という意見を、時間を掛けて聞いていました。

『理想的な国だったんですね』と確認しつつ、メモを取り、聞いていました。

その後、私のサイトに対する批判や、日本人の意見に対する意見を色々と聞かせて頂きました。



소위 조선 시대에 대한 이야기로 변화 해 갔다 만, 「과연」라고 이야기를 듣고있었습니다.

"조선은 중국 동북부도 지배하고 있었지만, 중국에 빼앗긴 한반도도 일본에 빼앗긴"라고했습니다.

"이조 조선은 매우 정교한 국가에서 일본과 중국에 존경 뛰어난 문화와 사상을 가진 이상적인 국가였다"는 의견을 시간을 들여 듣고있었습니다.

"이상적인 국가 였어요."라고 확인하면서 메모를 듣고있었습니다.

그럼 내 사이트에 대한 비판과 일본인의 의견에 대한 의견을 다양하게 들려 주셨습니다.



議論と言う感じではなく、意見交換のような雰囲気だったと思います。

そこで、ひとつ長年の疑問を問いかけてみました。

『朝鮮は文化的に優れ、アジアで尊敬される理想的な国だったんですよね?』と聞くと「そうです」と答えてくれました。

そこで、私の疑問を聞いたみました。

『では、韓国は日本が敗戦し、アメリカに解放された以降に何故王政復古しなかったのか』と質問しました。



논의라는 느낌이 아니라 의견 교환과 같은 분위기 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하나 오랜 의문을 물어 보았습니다.

"조선은 문화적으로 우수한 아시아에서 존경받는 이상적인 나라였다 지요? "라고 묻자"그렇습니다 "라고 대답 해주었습니다.

그래서 내 의문을 들었다 보았습니다.

"그렇다면 한국은 일본이 패전하고 미국에 해방 된 이후에 왜 왕정 복고하지?"라고 질문했습니다.



彼の意見としては「それは北朝鮮に国の半分を奪われたからだ」と言っていたのですが、もちろんそれも大きいな障害だったと思います。

しかし、イ・スンマン初代大統領はアメリカの意向を受けた選挙で大統領となり、アメリカが最も嫌った韓国の赤化を防ぐ為として、韓国左派の粛清に動きます。

その選挙に至る過程で、いわゆる済州島四・三事件など発生し、さらに朝鮮戦争の発生により、軍事政権としての体制が完成しました。

イ・スンマン大統領は、右派の中でも内部闘争を行い、同じく右派の金九を国家安全保障の長官を務めた金昌龍の命令で暗殺させています。

韓国や中国の王朝に見られる王朝が変化するたびに起きる前政権に対する粛清の文化と思えば、理解は出来ますが、もし李氏朝鮮が理想的で取り戻したものなら、北朝鮮に対しての正当性の補完としても、王政復古は有効な手段ではなかったかと思います。



그의 의견으로는 "그것은 북한에 나라의 절반을 빼앗긴 때문"이라고 말했다지만, 물론 그것도 큰 마라 장애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승만 초대 대통령은 미국의 의향을받은 선거에서 대통령에 미국이 가장 싫어하는 한국의 적화를 막기 위해로 한국 좌파의 숙청으로 이동합니다.

그 선거에 이르는 과정에서 이른바 제주 4 · 3 사건 등 발생하고, 한국 전쟁의 발생에 의해 군사 정권으로의 체제가 완성되었습니다.

이승만 대통령은 우파 중에서도 내부 투쟁을하고, 같은 우파의 김구를 국가 안보 장관을 지낸 김창룡의 명령으로 암살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의 왕조에 보이는 왕조가 변경 될 때마다 일어나기 전에 정권에 대한 숙청의 문화와 생각하면 이해는 할 수 있지만, 만약 이씨 조선이 이상적 되찾았다 것이라면 북한에의 정당성의 보완해도 왕정 복고는 효과적인 수단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彼は「すでに李氏が支配する時代ではなく、近代国家として飛躍する為」と言っていましたが、本当にそうでしょうか?

歴史と伝統を誇る韓国人が、何故理想的な国家と呼ぶ朝鮮を維持した李氏を韓国に迎えなかったのでしょう。

日韓併合時代、日本は貧しい国内に予算を使わず、莫大な予算を朝鮮半島に投下しました。

道路を作り、下水道を作り、ダムを作り、学校を作り、文字を教え、身分制度を廃止しました。

つまりまともな道路もなく、下水道も無く、ダムも無く、学校も無く、文字をも読めず、身分制度のあった国が李氏朝鮮ではないのか?と問い直しました。



그는 "이미 이씨가 지배하는 시대가 아니라 근대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라고했지만, 정말 그럴까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한국인이 왜 이상적인 국가라고 부르는 조선을 유지 한 이씨를 한국에 맞아 않았던 것입니다.

한일 합방 시대 일본은 가난한 국내에 예산을 사용하지 않고, 막대한 예산을 한반도에 투하했습니다.

도로를 만들고 하수도를 만들고 댐을 만들고 학교를 만들고 문자를 가르치고 신분 제도를 폐지했습니다.

즉 괜찮은 도로도없고, 하수도도없고, 댐도없고 학교도없고, 문자도 읽지 못하고, 신분 제도가 있던 나라가 이씨 조선에서는 아닌가? 고 반문했다.



スペインは36年間フランコに独裁されましたが、追放されていたアルフォンソ13世の孫を見つけ出し、国王に迎えました。

意外な事に、スペインの王政復古は、独裁制の限界を知っていたフランコ自身の希望だったと言われています。

ベルギーやスウェーデンなどヨーロッパでは10カ国以上が王政を保ち、アジアでも10カ国以上が王政です。

カナダやオーストラリア、ニュージーランドに至っては、今でも形式上はエリザベス女王が国家元首です。

現在スペインでは、王室の人間が横領の疑惑で立件される事態が起きていますが、王室廃止の議論は出ていません。



스페인은 36 년 프랑코 독재되었습니다 만, 추방 된 알폰소 13 세의 손자를 찾아 국왕 맞이했습니다.

놀랍게도, 스페인의 왕정 복고는 공산 독재의 한계를 알고 있었다 프랑코 자신의 희망이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벨기에와 스웨덴 등 유럽 10 개국 이상이 왕정을 유지하고 아시아에서 10 개국 이상이 왕정입니다.

캐나다와 호주, 뉴질랜드에 이르러서는 지금도 형식으로는 엘리자베스 여왕이 국가 원수입니다.

현재 스페인 왕실의 인간이 횡령 혐의로 입건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만, 왕실 폐지 논의는 나와 있지 않습니다.



それはスペイン人が自らの無敵艦隊時代へのプライドと、王室の実績に対する信頼が、その理由でしょう。

韓国が王政復古をしなかった理由・・・それは中国に従属していた歴史への劣等感、そして自分達半島の人間を搾取し続けた李氏に対して「尊敬すべき王家」とは思えず、自分達を搾取し続けた支配者と感じていたからでしょう。

それを考えると、韓国人が持つ王室と言うものへの拒否感や、日本の天皇陛下に対する批判や中傷も容易に理解できます。

彼らにとって王室と言うのは、「自分を搾取し続ける支配者」であり、イギリスや日本の国民が心の奥底に持つ王室や皇室に対する畏敬の念と親しみの心が理解できず、また理解も拒否し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

だからこそ、韓国はかつての李朝の後継者を韓国に迎える事無く、新しい王朝である軍事政権を支持したのでしょう。



그것은 스페인 사람이 자신의 무적 함대 시대에 자부심과 왕실의 실적에 대한 신뢰가 그 이유 이지요.

한국이 왕정 복고를하지 않은 이유 ... 그것은 중국에 종속되어 있던 역사에 대한 열등감, 그리고 자신들 반도의 인간을 착취 계속 이씨에 대해 "존경받는 왕 '이라고는 생각 않고 자신들을 착취하는 것을 계속했다 지배자 느끼고 있었다 때문입니다.

그것을 생각하면, 한국인이 가진 왕실이란 것에 대한 거부감이나 일본의 천황 폐하에 대한 비판과 비방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들에게 왕실이란 "자신을 착취 계속 통치자"이며, 영국과 일본 국민이 속마음에있는 왕실과 황실에 대한 경외감과 친밀감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고, 또한 이해도 거부하고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한국은 옛 조선의 후계자를 한국에 맞이하지 않고 새로운 왕조 인 군사 정권을지지 한 것입니다.



議論は話に戻りますが、韓国人の中では「李朝朝鮮は理想国家」という点と、「だが王政復古は認めない」と言う点は矛盾していないようです。

というより思考停止している印象を受けます。

韓国の方は、非常に雄弁ですが、物事をイメージを直感的に捉え、詳細を考察する事無くテンプレート化された論理を口にすると言う特徴があります。

特に日本に対する批判の場合は、ほぼ条件反射と言っていいレベルで、繰り返し聞いて育った日本批判を繰り返します。

そこを引き出した上で、矛盾を突いたことが「罠にはめられた」と彼らが感じる理由でしょう。



논의는 이야기로 돌아갑니다 한국인 중에서는 "이조 조선은 이상 국가 '라는 점과"하지만 왕정 복고는 인정하지 않는다 "는 점은 모순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보다는 사고 정지하고있는 인상을받습니다.

한국 분은 매우 웅변이지만, 물건을 이미지를 직관적으로 파악하고, 세부 사항을 고찰하는 일없이 템플릿 화 된 논리를 입라고 특징이 있습니다.

특히 일본에 대한 비판의 경우는 거의 조건 반사라고 좋은 수준에서 반복 듣고 자란 일본 비판을 반복합니다.

거기를 꺼낸 후, 모순을 찔렀다 수 "함정에 끼워진"라고 그들이 느끼는 이유 이지요.



それこそが韓国が建国時から抱える矛盾であり、むしろそこを考察する事が韓国のチャンスであったと思うのですが、韓国は反日と言う簡単な手段に飛びついてしまいました。

もし韓国が建国時に、日韓併合について「いいものはいい。悪いものは悪い」とあるがままに考える事が出来ていたなら、今の日韓関係にはなっていなかったでしょう。

さて、将来韓国が朝鮮戦争の再開や、中国への属国化など、自国の決断としての国難にぶつかった際、韓国はなんと言うでしょうか?

きっと「また日本人の罠にはめられた!こんなはずではなかった」と顔を赤くして叫ぶ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もちろん、私も日本も韓国に罠を仕掛けた覚えは無いのですが・・・・。



그것이야말로 한국이 건국 때부터 안고있는 모순이며, 오히려 거기를 고찰하는 것이 한국의 기회 였다고 생각 합니다만 한국은 반일라고 간단한 수단에 달려 들어 버렸습니다.

만약 한국이 건국 될 때 한일 합방에 대해 "좋은 것은 좋다. 나쁜 것은 나쁘다」라고있는 그대로 생각할 수 있었다면 지금의 한일 관계는되어 있지 않았다 것입니다.

그런데 미래 한국이 한국 전쟁의 재개와 중국의 속국 화 등 자국의 결단으로 국난에 봉착했을 때, 한국은 뭐라고할까요?

반드시 "또한 일본인의 함정에 끼워진! 이런 것 아니었다"고 얼굴을 붉히며 외치는 것이 아닐까요.

물론 저도 일본도 한국에 덫을 기억은 없습니다 만 .......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劣等感と優越感 열등감과 우월감 / 韓国高校生からのメール 한국 고등학생의 편지 / 韓国は世界に謝罪するべきか? 한국은 세계에 사과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