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現在の日韓関係は、戦後最悪のレベルになっていると思います。

今年は日韓国交正常化50周年になりますが、今年は昨年以上に日韓関係は悪化するものと思われます。

8月に予定されている安倍談話に対しての批判が起きており、政府レベルでの反発が広がる事は確実でしょう。

また朝日新聞による慰安婦報道の捏造に対して、『国益を損なった』として集団訴訟が始まり、これもまた韓国で強い反発が起きて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현재의 한일 관계는 전후 최악의 수준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올해는 한일 국교 정상화 50 주년이됩니다 만, 올해는 지난해보다 한일 관계는 악화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8 월에 예정되어있는 아베 담화에 대해 비판이 일고있어 정부 차원의 반발이 확산 것은 확실 것입니다.

또한 아사히 신문에 의한 위안부 보도의 날조에 대해 "국익에 손상을 입혔다"며 집단 소송이 시작되고, 이것 또한 한국에서 강한 반발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かつて韓国が強硬と感じ、北朝鮮と交渉した小泉首相以降、福田首相や麻生首相など、左派マスコミの総攻撃を受け、自民党が弱体化した時期がありました。

その後、日本人にとって悪夢のような民主党政権となり、鳩山首相・管首相・野田首相と韓国側に媚びる3年間がありました。

その民主党の3年間は、円高とデフレ維持により日本の製品は競争力を失い、競合する韓国製品がシェアを伸ばした時期でもあります。

野田首相は慰安婦問題に韓国側に譲歩し、賠償金の話し合いに入っていたと言われます。

韓国にとって、この3年間は、日本を好きなように操れた『夢のようなボーナスタイム』だったと言えるでしょう。



과거 한국이 강경 느낌, 북한과 협상 한 고이즈미 총리 이후 후쿠다 총리와 아소 총리 등 좌파 언론의 총공격을 받아 자민당이 약화 된시기가있었습니다.

그 일본인에게 악몽 민주당 정권이 하 토야마 총리 · 관 총리 노다 총리와 한국 측에 아첨 3 년간이있었습니다.

그 민주당의 3 년간은 엔고와 디플레이션 유지 의해 일본 제품은 경쟁력을 잃고 경쟁하는 한국 제품이 점유율을 늘리고시기이기도합니다.

노다 총리는 위안부 문제에 한국 측에 양보 배상금 논의에 들어 있었다고합니다.

한국에게 3 년간은 일본을 원하는대로 조종 한 "꿈 같은 보너스 타임 '이었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



日本の政権は、民主党への強い失望から、自民党に戻り、やっと正常化したと言える状態です。

韓国では右翼政権と言われていますが、安倍首相はやや右よりであったとしても、自民党そのものは中道左派を含んでおり、右派とまでは言えません。

しかし、韓国では、要求されるままに謝罪する民主党政権から、自民党に戻った事により、『安倍首相が全てを台無しにした』と安倍首相に対しての憎しみを募らせています。

安倍談話の予想に対する韓国内でのニュースに対して、『誰か日本に行って安倍を殺して来い』というコメントに2000人以上の共感を得ていました。

このように韓国の理想とする日韓関係とは、『日本が一方的に謝罪し続け、韓国の言いなりになる』事を示しています。



일본 정부는 민주당에 강한 실망에서 자민당으로 돌아 겨우 정상화했다고 말할 상태입니다.

한국에서는 우익 정권이라고하지만 아베 총리는 약간 오른쪽보다였다해도 자민당 자체는 중도 좌파를 포함하고 있으며, 우파까지는 말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요구되는대로 사과 민주당 정권에서 자민당에 돌아온 것으로, "아베 총리가 모든 것을 파괴했다"고 아베 총리에 대한 증오를 더해 가고 있습니다.

아베 담화 예상에 대한 국내 뉴스에 "누군가 일본에 가서 아베을 죽이고 와라"라는 코멘트에 2000 명 이상의 공감을 얻고있었습니다.

이처럼 한국의 이상으로 한일 관계는 "일본이 일방적으로 사과하고 계속 한국 속는"것을 보여줍니다.



さて、個人レベルの話になりますが、このサイトでは私と韓国人の議論について何回も取り上げています。

穏やかな口調で議論が終わる事もありますが、議論相手の韓国人が大声を出して恫喝したり、有利に議論が進まない事に対して飲食店でバッグを振り回して暴れた女性もいました。

私と意見の違う日本人と議論する事もありますが、少なくとも私の経験では議論中に暴れ始めた日本人はいません。

この日本人と韓国人の反応の違いには、個人の素養のほかに、国民性というものがある事は間違いないと思います。

知人を通して知り合った韓国人と激しい議論になった際にも、テーブルを叩き、食べ物を投げつけてくる韓国の方がいました。



그런데 개인 레벨의 이야기가됩니다 만,이 사이트에서는 저와 한국인의 면담을 여러 차례 거론 있습니다.

온화한 어조로 논의가 끝나는 일도 있지만, 토론 상대의 한국인이 소리를 지르고 협박하거나 유리하게 논의가 진행되지 않는 것에 대하여 음식점에서 가방을 휘두르며 날뛰고 여성도있었습니다.

저와 의견이 다른 일본인과 논의하는 것도 있지만, 적어도 필자의 경험으로는 논의 중에 날 뛰기 시작했다 일본인은 없습니다.

이 일본인과 한국인의 반응의 차이는 개인의 소양 외에, 국민성이라는 것이있다 것은 틀림 없다고 생각합니다.

지인을 통해 알게 된 한국인과 격렬한 논쟁이 된 경우에도 테이블을 두드리고 음식을 던져 오는 한국 분들이있었습니다.



こういった怒りを抑制できない韓国人との議論には、知人の韓国人が立ち会っている場合もあります。

『これは議論でしょう。何故暴れる必要がある?暴れても私の意見は変わらないし、私を屈服させたいなら、議論で論破すべきだろう』と知人に言った事が何回かあります。

日本の生活の長い知人は、大抵の場合、こう口にします。

『彼らは韓国人だから・・・わかってやって欲しい』

『では、韓国で日本人が韓国人と議論して、言葉でなく暴力に訴えて、無事に済みますか?』と聞くと、彼らは答えられません。



이러한 분노를 억제 할 수없는 한국인과의 논의는 지인의 한국인이 입회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것은 논쟁 것입니다. 왜 날뛰는 필요하십니까? 날 뛰어도 나의 의견은 변화하지 않으며 나를 굴복시켜 싶다면 논의에 반박 할 것 "이라고 지인들에게 말했던 적이 여러 번 있습니다.

일본 생활 긴 지인은 대부분의 경우 이렇게 입합니다.

"그들은 한국인 이니까 ... 알고주고 싶어"

"그럼 한국에서 일본인이 한국인과 논의하여 기간 아니라 폭력에 호소하고 무사히 끝 있습니까? "라고 묻자, 그들은 대답 할 수 없습니다.



『韓国人だから』という理由で、議論中に飲食店の中でバッグを振り回し、暴れていいのでしょうか?

『韓国人だから』という理由で、議論相手の日本人1人を、椅子やビール瓶を持った韓国人複数が取り囲む理由になるのでしょうか?

同じ事をアメリカ人にされた場合、『アメリカ人だから、仕方が無い』と韓国人は納得するのでしょうか?

もちろん、私が韓国人に対して挑発的な議論をする事も一因です。

感情的にさせ、議論を放棄させる事も、議論の手法であり、韓国人の反応を日本人に見せる好機でもありますから。



"한국인 이니까 '라는 이유로 논의 중에 음식점에서 가방을 휘두르며 날뛰고 좋은 것일까 요?

"한국인 이니까 '라는 이유로 논의 상대의 일본인 1 명을 의자와 맥주 병을 가진 한국인 몇몇이 둘러싸 이유가 있을까요?

동일한 것을 미국인 된 경우 "미국인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한국인은 납득하기 있을까요?

물론, 내가 한국인에 대해 도발적인 논의를하는 것도 한 요인입니다.

감정적시켜 논의를 포기하는 것도 논의의 방법이며, 한국인의 반응을 일본인에게 보여줄 기회도있을테니까.



知人の『彼らは韓国人だから・・・わかってやって欲しい』と言う言葉は、感情的には理解できる面もあります。

ですが、この言葉に『韓国人は感情が抑制できないから、日本人が譲ってやって欲しい』という意味も含んでいるのは明らかです。

『韓国人だから譲ってくれ』という論理に、整合性が無い事も間違いないでしょう。

この韓国特有の論理の延長上には、国家レベルでの『日本は韓国に譲歩すべき』という論理があるとも思います。

これには韓国の自国優越主義、日本への被害者感情、鍋根性と呼ばれる韓国人の感情抑制の難しさなどが、原因だと思います。



지인의 "그들은 한국인 이니까 ... 알고 겨우 좋겠다"는 말은 감정적으로는 이해 면도 있습니다.

하지만이 말에 "한국인은 감정을 억제 할 수 없기 때문에, 일본인이 물려주고 싶어"라는 의미도 포함하고있는 것은 분명하다.

"한국인 이니까 양보 해 달라"는 논리에 일관성이없는 것도 틀림 없을 것입니다.

이 한국 특유의 논리의 연장 선상에는 국가 차원에서 "일본은 한국에 양보해야한다 '는 논리가 있다고도 생각합니다.

여기에는 한국의 자국 우월주의 일본에 피해자 감정, 냄비 근성라는 한국인의 감정 억제의 어려움 등이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しかし、今の日本人は韓国が求める日韓関係の理想像に気がつきました。

韓国が求める『理想的な日韓関係』とは、『日本が韓国に無条件に譲歩し続け、韓国が国益を得る』状態であるのは間違いないありません。

日本は謝罪し続け、韓国の求めるままに賠償し続け、韓国に感謝を求めず、韓国の意思に従う。

これこそが、韓国のいう日韓関係の理想像です。

日本人にありがちな『話し合えば分かり合える』『誠意を尽くせば、わかってもらえるだろう』と言うのは、外国や外国人には・・特に韓国人には通用しません。



하지만 지금의 일본인은 한국이 추구 한일 관계의 이상형 깨달았습니다.

한국이 요구하는 '이상적인 한일 관계 "는"일본이 한국에 무조건 양보 계속 한국이 국익이된다 "상태 인 것은 틀림 없다 없습니다.

일본은 사죄 계속 한국이 원하는대로 배상 계속 한국에 감사를 요구하고 한국의 의사에 따른다.

이것이 한국 말하는 한일 관계의 이상형입니다.

일본인에게 흔히 "대화하면 알 수있는」 「성의를 다하면 알아 줄 것"이란 외국과 외국인에 .. 특히 한국인에게는 통용되지 않습니다.



韓国人の思考論理では、『譲歩するのは、弱みがあり、韓国が怖いから』という結論になることが予想できます。

現在の韓国では、日本に対する強硬な圧迫が求められており、韓国政府も中国と共に安倍首相を非難しています。

日本では、韓国への譲歩を国民が許さない状況になっており、韓国の主張が逆に日本国内の左派を非難する理由になっています。

日本としては、韓国政府が韓国人からの非難に晒され、次の大統領選で左派政権になり、韓国が弱体化するのが、望ましいと思います。

もし韓国が日韓の修復を願うなら、『韓国人だから譲ってくれ』という論理の異常性に気がつく必要があるでしょう。



한국인의 사고 논리는 "양보하는 것은 약점이 있고 한국이 무서우니까"라는 결론이 될 것으로 예상 할 수 있습니다.

현재 한국에서는 일본에 대한 강경 한 압박이 요구되고 있으며, 한국 정부도 중국과 함께 아베 총리를 비난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한국에 양보를 국민이 허락하지 않는 상황이되어있어 한국의 주장이 반대로 일본의 좌파를 비난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일본은 한국 정부가 한국인의 비난에 노출되어 다음 대선에서 좌파 정부 들어 한국이 약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한국이 한일 복구를 원한다면 "한국인 이니까 양보 해 달라"는 논리의 이상성 알아챌 필요가있을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の文化と韓国の文化 일본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