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中国に、武経七書と呼ばれる兵法書があります。著名な『孫子』も含まれています。

武経七書の中には、『六韜』という書があります。りくとうと読みます。

太公望呂尚が周の王に兵法を指南する形式で書かれています。

ローマとカルタゴの戦いを世界中の士官学校が教えるように、古代の兵法も現在に活用できるのは明らかでしょう。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중국, 무경 칠서라는 병법 서 있습니다. 유명한 「손자」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무경 칠서 중 일부는 "육도"라는 책이 있습니다. 밭벼라고 읽습니다.

太公望 강상가 주나라 왕에게 병법을 지남하는 형식으로 작성되어 있습니다.

로마와 카르타고의 싸움을 전세계 사관학교가 가르치는 것을 고대 병법도 현재 활용할 수있는 것은 명백합니다.



その六韜のなかに、次のような教えがあります。

交渉の為に隣国から使者が来て、もしその者が有能ならば何一つ与えず返せ。

交渉の為に隣国から使者が来て、もしその者が無能ならば大いに与え、歓待せよ。

そうすれば、隣国では無能な者が重用され、有能な者が失脚する。

そしてやがては滅ぶ。



그 여섯 韜 속에 다음과 같은 가르침이 있습니다.

협상을 위해 이웃 나라에서 사신이 와서 만약 그 사람이 유능하다면 하나도주지 않고 상환.

협상을 위해 이웃 나라에서 사신이 와서 만약 그 사람이 무능하다면 매우주고 환대하라.

그러면 이웃 나라에서는 무능한 사람이 중용되고 유능한 사람이 실각한다.

그리고 마침내는 멸망.



この文章を初めて読んだ時は、まだ高校生でしたので、衝撃的でした。

最近、読み直したのですが、これを読んで、数人の顔が浮かびました。

それは、鳩山元首相であり、舛添都知事であり、元朝日新聞記者の植村隆などの人物達です。

また村山元首相、河野洋平などの顔も浮かびます。

これらの人々は政治家や新聞記者という世論に影響を与える力のある人々ですが、国益より私益を優先したと言う印象があります。



이 글을 처음 읽었을 때, 아직 고등학생 이었기 때문에 충격이었습니다.

최근 다시 읽어 습니다만, 이것을 읽고 몇 명의 얼굴이 떠 올랐습니다.

그것은 하 토야마 전 총리이며, 마스 도지사이며, 전 아사히 신문 기자의 우에 무라 다카시 등의 인물들입니다.

또한 무라야마 전 총리, 고노 요헤이 등의 얼굴도 떠 오릅니다.

이 사람들은 정치인과 신문 기자는 여론에 영향을 미치는 힘있는 사람들이지만, 국익보다 사익을 우선했다고 인상이 있습니다.



日本の首都である東京都のトップは、舛添要一という人物です。

都民に選ばれた都知事と言う要職についていながら、韓国との距離が近く、現在舛添都知事に対するリコール運動が起こっています。

私は都民ですが、都知事選ではもちろん舛添氏には投票しませんでした。

舛添都知事は、韓国を訪問し、ソウル市長の朴元淳や、パク・クネ大統領とも会談していますので、韓国の方の中にもご存知の方がいると思います。

日本で『韓国が嫌い』と言う意見が7割程度になっている現状で、『90%以上の東京都民は韓国が好き』と発言し、大きな批判を受けました。



일본의 수도 인 도쿄의 톱은 마스 조에 요이치라는 인물입니다.

도민에 선정 된 도지사라고 요직에 대해 있으면서 한국과의 거리가 가까워 현재 마스 도지사에 대한 리콜 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나는 도민이지만 도지사 선거에서는 물론 마스 씨는 투표하지 않았습니다.

마스 도지사는 한국을 방문하고 서울 시장 박원순과 박근혜 대통령과도 회담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분 안에도 아시는 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에서 '한국이 싫다'는 의견이 70 % 정도되어 현재 "90 % 이상의 도쿄 도민은 한국이 좋다"고 발언 해 큰 비판을 받았다.



彼は以前、参議院議員でしたが、政治よりは党内の勢力争いに熱心で、離党後に没落していった政治家の1人です。

議員時代に活躍できなかった鬱憤を晴らすように、都知事と言う肩書きを得て、議員時代の夢を実現しているように見えます。

彼がやっている事は、ソウル市長が『日本と仲良くしたい』『日本に資金を提供したい』と言っているようなものですから、その異常さは韓国の方にも理解できるでしょう。

都知事が有権者である日本人を無視して、韓国国民の視線を気にしているわけですから、都知事としては本末転倒でしょう。

これからリコール署名が始まりますが、リコールに届く可能性はあると思います。



그는 이전 참의원 의원 이었지만, 정치보다는 당내 세력 다툼 치열 탈당 후 몰락 해 갔다 정치인 중 한 명입니다.

의원 시대에 활약하지 못한 울분을 푸는 것처럼 도지사이란 직함을 얻어 의원 시절의 꿈을 실현하고있는 것 같습니다.

그가하고있는 것은 서울 시장이 "일본과 사이 좋게 지내고 싶다" "일본에 자금을 제공하고 싶다"고 말해 같은 것이기 때문에 그 이상은 한국 분들도 이해할 수있을 것입니다.

도지사가 유권자 인 일본인을 무시하고 국민의 시선을 걱정하고있는 것이기 때문에, 도지사로 본말 전도 것입니다.

앞으로 리콜 서명이 시작되지만 리콜에 닿을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韓国には、日本の政治家や政務次官など有能な人々が訪問しています。

韓国の外相などと会談も行っていますが、歓迎されているとは言えないでしょう。

彼ら日本の政治家は、日本の国益追求の為に選挙で選ばれており、韓国側の『日本が謝罪し、譲歩すべき』という意見には賛成できないでしょう。

韓国側の折衝後の表情も硬く、日韓の感情悪化が推測できます。

しかし、舛添都知事の場合、パク・クネ大統領との会談も終始笑顔の友好ムードを感じました。



한국에는 일본의 정치인과 정무 차관 등 유능한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습니다.

한국 외무 장관 등과 회담도하고 있습니다 만, 환영하고 있다고는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들은 일본의 정치가는 일본의 국익 추구를 위해 선출되며, 한국 측의 "일본이 사과하고 양보해야한다 '는 의견에는 찬성 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한국 측의 협상 후 표정도 딱딱 한일 감정 악화가 추측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마스 도지사의 경우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담도 시종 미소의 우호 분위기를 느꼈습니다.



先日も、ソウル市の道路陥没事故対策の技術提供を企画し、韓国側の歓心を受けています。

この韓国側の態度の違いは、戦略と言うより感情的なものでしょう。

韓国世論が良心的と評価する人物達は、日本では売国奴と言う評価を得ている人物です。

ですが、国策の中心にはいない反主流の人物ですから、彼らを称えたところで、日本の国策には影響しません。

むしろ韓国側が彼らを称えれば、カウンターとして日本の左派が縮小し、保守が盛り返すという韓国側には皮肉な結果となっています。



얼마 전에도 서울시 도로 함몰 사고 대책 기술 제공을 기획하고 한국 측의 환심을 받고 있습니다.

이 한국 측의 태도의 차이는 전략 이라기보다는 감정적 인 것이지요.

한국 여론이 양심적 평가하는 인물들은 일본에서는 매국노라고 평가를 받고있는 인물입니다.

하지만 국책의 중심에는없는 반 주류의 인물이기 때문에, 그들을 세웠다 곳에 일본의 국책에 영향을주지 않습니다.

오히려 한국 측이 자신을 칭찬하면 카운터로 한국의 좌파가 축소하고 유지 보수가 만회라는 한국 측에 아이러니 결과가 있습니다.



しかし、この六韜の教えと言うのは、実に実践的といえると思います。

韓国は別としても、この20年の中国との折衝を見ると、中国の政治家は兵法書を暗記しているのかと感じる事があります。

日本では、左派の民主党が政権を取った際に小沢一郎と言う政治家が、大勢の議員を連れて訪中し、盛大な接待を受けました。

その後、民主党は3年間の政権運営で、自らの無能さを世界中に示しました。

もしもあの時、日本人が『日中関係が改善した。民主党こそ政権に相応しい』と思っていたら、日本は亡国の道を辿っていたでしょう。



그러나이 여섯 韜의 가르침이란 실로 실천이라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을 제외하고도 지난 20 년 중국과의 절충을 보면 중국의 정치는 병법 서적을 암기하고 있는지 느낄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좌파 민주당이 집권했을 때 오자와 이치로라고 정치인들이 많은 의원을 데려 방중 성대한 대접을 받았습니다.

그럼 민주당은 3 년간의 정권 운영에 자신의 무능을 전세계에 보여주었습니다.

만약 그때 일본인이 "중일 관계가 개선되었다. 민주당 이야말로 정권에 적합한 "라고 생각하면 일본은 망국의 길을 걷고 있던 것입니다.



六韜の教えを鑑みれば、日本の政治家が有能であれば批判し、無能であれば歓迎すると言う事になります。

まさに舛添都知事や鳩山首相を見れば、韓国の歓迎に値する無能な政治家と言えるでしょう。

これを思えば、日本人は中国や韓国が批判する政治家を重用し、彼らが歓迎する政治家に注意する必要があります。

日本の立場から見れば、パク・クネ大統領は実に歓迎すべき大統領です。

反日を進め、国内では経済対策を非難され、レームダックに陥っています。

今後も、パク・クネ大統領には反日政策を進めて頂き、日本の保守を強化する礎になって頂きたいと願います。



육 韜의 가르침을 감안하면 일본의 정치가가 유능하다면 비판하고 무능한이면 환영한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바로 마스 도지사와 하 토야마 총리를 보면 한국의 환영할만한 무능한 정치인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이것을 생각하면, 일본인은 중국과 한국이 비판하는 정치인을 중용하고 그들이 환영하는 정치인에주의해야합니다.

일본의 입장에서 보면 박근혜 대통령은 실로 환영 할만한 대통령입니다.

반일을 진행 국내에서는 경제 대책을 비난하고 레임덕에 빠져 있습니다.

앞으로도 박근혜 대통령은 반일 정책을 추진 받고, 일본의 보수를 강화하는 초석이되어 주시기를 바랍니다.



本日も日本で違法に働く韓国人売春婦の素顔をツイッターで公開しています。

韓国の方も、お友達がいるかもしれませんね。

是非、ご覧下さい。



오늘도 일본에서 불법 일하는 한국인 매춘부의 모습을 트위터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한국 사람도 친구가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꼭 참조하십시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