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2012年のイ・ミョンバク大統領の天皇謝罪要求が大きな転機となり、日韓関係は悪化し続けています。

韓国の取引は減り、韓国を訪れる日本人も減り続けています。

先日の日本の教科書検定により、教科書に竹島の不法占拠が記載される事になり、韓国では『日本の挑発』として批判記事が量産されています。

ですが、現時点の日韓関係はまだ最悪の状態ではないと思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2012 년 이명박 대통령의 일왕 사죄 요구가 큰 전환점이 한일 관계는 계속 악화 있습니다.

한국의 거래는 줄고, 한국을 찾는 일본인도 계속 줄고 있습니다.

최근 일본의 교과서 검정을 통해 교과서에 다케시마 불법 점거가 포함되는 일이 한국에서는 '일본의 도발'로 비판 기사가 양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한일 관계는 아직 최악의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日韓関係が最悪になるのは、この夏以降になると思います。

今年の5月には、安倍首相が国賓待遇で渡米し、アメリカ議会で演説を行います。

アメリカでは、親韓派の議員や韓国人団体が反対運動をしていますが、演説は実行されるでしょう。

また8月には戦後70年として安倍談話が発表されます。

この安倍談話はおそらく閣議決定を経ることで、過去の村山談話や河野談話を上書きされる可能性もあると思います。



한일 관계가 최악이되는 것은이 여름 이후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올해 5 월에는 아베 총리가 국빈 대우로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 의회에서 연설을합니다.

미국에서는 친한파 의원과 한인 단체가 반대 운동을하고 있습니다 만, 연설은 실행되는 것입니다.

또한 8 월에는 전후 70 년으로 아베 담화가 발표됩니다.

이 아베 담화는 아마 의결을 거치는 것으로, 과거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를 덮어 쓸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また政権が靖国参拝に踏み切れば、現在開催が模索されている日中韓首脳会談は実現しなくなる事は確実でしょう。

現在の韓国の世論を観察すると『日韓断交しよう』『対馬を奪還して懲らしめよう』『チョッパリを殺せ』という強い反発が見えます。

非常に良い兆候であると思います。

現在の日本世論を見ると『韓国には関わるな』という意見が主流ですが、韓国という国を最大限利用するなら、韓国の反日を資源としてみるべきと思います。

中国も強い反日政策を取り続けていますが、この二ヶ国の反日の本質は大きく違います。



또한 정부가 야스쿠니 참배에 단행하면 현재 개최가 모색되고있는 한중일 정상 회의는 실현되지 않을 것은 확실 것입니다.

현재 한국의 여론을 관찰하면 '한일 단교하자 ""대마도를 탈환하고 응징하자 ""쪽바리을 죽여라 "라는 강한 반발이 보입니다.

매우 좋은 징조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일본 여론을 보면 "한국에는 말라고 '는 의견이 주류이지만, 한국이라는 나라를 최대한 이용한다면 한국의 반일을 자원으로 봐야한다 생각합니다.

중국도 강한 반일 정책을 취해 있습니다 만,이 두 개국의 반일의 본질은 크게 다릅니다.



中国の反日は、共産党が主導し内政問題を含んだ実利的なものであり、その強弱も共産党によって管理されています。

韓国の反日の場合、その殆どの理由は感情的なものであり、韓国の政権が止めようとしても止められず、むしろ止めようとすれば政権が崩壊するでしょう。

韓国の反日は、損得を考えない条件反射のようなものであり、中国のようにコントロールできる範囲を超えた形で固定化されています。

感情に基づいた条件反射であるならば、本人が意識しなくても必ず反応してしまうものです。

加えて韓国の場合、フェリー事故の遺族対応を見てもわかるように、国民感情が国の方針を左右する特殊な政治環境にあります。



중국 반일은 공산당이 주도 내정 문제를 포함한 실리적인 것이며, 그 강약도 공산당에 의해 관리되고 있습니다.

한국의 반일의 경우, 대부분의 이유는 감정적 인 것이며, 한국 정부가 막으려해도 막을 수 없으며 오히려 멈추려 고하면 정권이 붕괴 할 것이다.

한국의 반일은 손익을 생각하지 않는 조건 반사와 같은 것이며, 중국으로 컨트롤 할 수있는 범위를 초과 형태로 고정화되어 있습니다.

감정에 따라 조건 반사이라면 본인이 의식하지 않아도 반드시 반응 해 버리는 것입니다.

게다가 한국의 경우, 페리 사고 유족 대응을 봐도 알 수 있듯이 국민 정서가 국가의 정책을 좌우하는 특수한 정치 환경에 있습니다.



中国の場合、日本を非難する事が国益を傷つけると判断すれば、国内の反日世論を規制し封じ込めています。

しかし、韓国の場合、理性ではなく感情に支配されていますので、その感情を利用すれば、こちらの思ったように動かせるでしょう。

日本の世論では『韓国に関わるな』と言う意見が主流ですが、韓国ほど動きの読める負のエネルギーが隣にあるというのに利用しないのは、もったいないと言えます。

言葉で批判すれば、必ず殴りかかってくるとわかっている相手なら、世界の前で殴らせる事も可能なはずです。

理由はどうあれ、最初の1発の意味を70年前に思い知った日本人なら、この価値の大きさはわかるでしょう。



중국의 경우 일본을 비난하는 것이 국익을 해칠 것으로 판단하면 국내의 반일 여론을 규제 봉쇄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이성이 아닌 감정에 지배되어 있기 때문에 그 감정을 이용하면, 이쪽의 생각대로 움직일 것입니다.

일본 여론은 "한국에 관한 말라"는 의견이 주류이지만, 한국만큼 움직임이 읽을 수있는 부정적인 에너지가 옆에 있다는 데 이용하지 않는 것은 아깝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말로 비판하면 반드시 덤벼 온다고 알고있는 상대라면 세계 앞에서 구타하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이유는 어떻든 첫 발의 의미를 70 년 전에 깨달았 일본인이라면이 가치의 크기는 알 수 있습니다.



また日本政府が『韓国には関知しない』と決めたとしても、韓国は必ず日本批判を続けます。やめることは絶対にありません。

であるなら、韓国の目の前で、韓国人が蔑み馬鹿にする台湾やタイやベトナムとの親交を深めるのが上策でしょう。

韓国の目の前に更には何も出さないが、台湾やタイの前の更には親日に対するお礼として果実を置けばいいのです。

韓国人の論理で言えば、『韓国に差し出される果実を、未開な台湾やタイに差し出した』として、歯軋りして地団駄を踏むでしょう。

韓国には『いとこが土地を買えば腹が痛い』という言葉があります。



또한 일본 정부가 "한국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결정했다하더라도 한국은 반드시 일본 비판을 계속합니다. 종료하는 것은 절대로 없습니다.

이다한다면, 한국의 눈앞에서 한국인이 멸시 조롱 대만이나 태국과 베트남과의 친교를 나누는 것이 상책 것입니다.

한국의 눈앞에 더 아무것도 내지 않지만, 대만과 태국의 이전 또는 친일에 대한 답례로 과일을두면 좋습니다.

한국인의 논리로 말하면, "한국에 발송하는 과일을 미개한 대만이나 태국 내밀었다"며이를 갈며 발버둥 치는 것입니다.

한국에는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これは、例え親族でも自分以外の人間が上手くやるのを見ると、不快になると言う意味です。

中国や韓国に対して、歩み寄りを見せても無駄な事は、この70年間で充分証明できました。

ならば、中国・韓国に対して無駄な努力をせず、台湾やタイやベトナムやインドネシアと親交を深めるべきでしょう。

また韓国が一番嫌がる事を、目の前で行うのも有効だと思います。

韓国が一番深いに感じる事と言えば、日米が北朝鮮と距離を縮める事でしょう。



이것은 예 친족도 자신 이외의 사람이 잘할 것을 보면 불편이된다는 의미입니다.

중국과 한국에 대해 양보를 보이고도 쓸모가이 70 년 동안 충분히 입증 할 수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중국 · 한국에 헛된 노력을하지 않고 대만이나 태국이나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와 친교를 나누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한국이 가장 싫어하는 일을 눈앞에서하는 것도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이 가장 깊은 느끼는 것으로 말하면, 미일이 북한과 거리를 좁히는 것입니다.



もちろん北朝鮮は日本人を誘拐する敵国ですから、実際には国交正常化するメリットも理由もありません。

ですが、実際にはしないつもりでも、『日本は北朝鮮と国交正常化の道を探り、アメリカにも国交正常の道を示したい』と言うだけで充分です。

韓国の夢見る統一の道をくじき、発展する東南アジアとの親交を深めれば、韓国は猜疑心と嫉妬心で、いつものように内部分裂を始めるはずです。

パク・クネ大統領の任期はまだ半分残っています。

経済成長率は低下し、ウォン安によって韓国経済は危機を迎えつつあり、批判はパク政権に向かうでしょう。



물론 북한은 일본인 납치 적국이기 때문에 실제로는 국교 정상화 장점도 이유도 없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하지 않을 생각도 "일본은 북한과 국교 정상화의 길을 찾아, 미국에 수교의 길을 보여주고"라고 말하는 것만으로 충분합니다.

한국의 꿈꾸는 통일의 길을 염좌 발전하는 동남아시아와 친분을 깊어지면 한국은 시기심과 질투심에서 언제나처럼 내부 분열을 시작해야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는 아직 반 남아 있습니다.

경제 성장률은 하락하고 원화 약세로 인해 한국 경제는 위기를 맞이하고 있고, 비판은 박 정권에가는 것입니다.



現在のパク・クネ大統領は、親米のセヌリ党です。イ・ミョンバク大統領の任期を加えれば、セヌリ党政権は10年と言う事になります。

韓国人がセヌリ党を選択した大きな理由は、経済問題の解決に対する期待からですが、これはほぼ失敗しており、解決は無理でしょう。

次の韓国大統領候補と呼ばれる人物は3人に絞られると思います。

国連事務総長の潘基文、パク・クネ大統領選を戦った激烈な反日家である文在寅、ソウル市長である朴元淳です。

この3人は全て左派であり、伸び悩む韓国に我慢できない韓国国民は、不遇の10年間のストレスで左派政権を選ぶ事になるでしょう。



현재 박근혜 대통령은 친미 새누리 당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를 추가하면, 새누리 당 정권은 10 년 말 것입니다.

한국인이 새누리 당을 선택한 큰 이유는 경제 문제의 해결에 대한 기대에서하지만, 이것은 거의 실패하고, 해결책은 무리 겠지요.

다음 한국 대통령 후보라는 인물은 3 명으로 좁혀된다고 생각합니다.

유엔 사무 총장 반기문, 박근혜 대선 싸웠다 격렬한 반일 가인 문재인 서울 시장 인 박원순입니다.

이 세 사람은 모두 좌파이며 주춤 한국에 참을 수없는 한국 국민은 불우한 10 년간의 스트레스에서 좌파 정권을 선택하게 될 것입니다.



政権与党であるセヌリ党も一枚板ではなく、反パク・クネ派の力も増しつつあります。

また強硬な反日を進める尹炳世外相は、かつて左派である盧武鉉政権で、国家安全保障会議政策調整室長や青瓦台外交安保首席秘書官を歴任した人物です。

かつてその左派的な経歴を理由にイ・ミョンバク政権から外された経験もあり、左派の外相を中枢に添えるという事自体、パク政権の脆弱さを示していると思います。

左派的な反権力の国民性、セヌリ党で経済が好転しない失望感、韓国に屈しない日本への不満などを考えれば、日米路線で交渉を重ねる辛抱強さを韓国人は持っていないと思います。

米中から選択を迫られ続ける状況に対するストレスを、アメリカや中国にぶつける事も出来ず、反撃されない日本にのみ向くでしょう。



집권 여당 인 새누리 당도 한 장판이 아니라 반 박근혜 파의 힘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강경 한 반일를 진행 윤병세 외교 장관은 한때 좌파 인 노무현 정권에서 국가 안전 보장 회의 정책 조정 실장과 청와대 외교 안보 수석 비서관을 역임 한 인물입니다.

일단 그 좌파적인 경력을 이유로 이명박 정권에서 제외 된 경험도 좌파의 외상을 중추에 부응하는 것 자체가 박 정권의 취약 함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좌파적인 반 권력의 국민성 새누리 당에서 경제가 호전 않은 실망감 한국에 굴하지 않는 일본에 대한 불만 등을 감안할 때, 미일 노선에 협상을 거듭 인내를 한국인은없는 것 같아요 합니다.

미중에서 선택을 강요받는 상황에 대한 스트레스, 미국과 중국에 부딪 칠 수도없고 반격되지 않는 일본에만 향하는 것입니다.



日本・中国・アメリカが、韓国の意向を汲むはずも無く、その不満は反日激化と政権批判に向いてゆくと思います。

日本への批判を止める事も出来ず、韓国に残された道は反日を激化させることのみでしょう。

そうなればセヌリ党以上に強硬な反日である民主党による左派政権誕生は、ほぼ確実であり、反米である民主党の政策により、日米から離れざるを得なくなると思います。

反日が激しくなるたびに、韓国は内部分裂が怒り、左傾化し、日米を離れると言う路線を進むでしょう。

相対的に北東アジアにおける自由主義国としての日本の価値が上昇する事を考えれば、日本は『韓国を怒らせ続ける』のが一番良い利用法でしょう。



일본 · 중국 · 미국이 한국의 뜻을 이어받는 것도없고, 그 불만은 반일 격화와 정권 비판에 적합 간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에 대한 비판을 멈출 수도없고 한국에 남겨진 길은 반일을 강화시킬 만 것입니다.

그렇게되면 새누리 당보다 강경 한 반일 인 민주당에 의한 좌파 정권 탄생은 거의 확실하고, 반미 인 민주당의 정책에 따라 미일 떨어져 않을 수 없게 될 것입니다.

반일이 심해질 때마다 한국은 내부 분열이 분노, 좌경화 미일를 떠나라고 노선을 진행 되겠지요.

상대적으로 동북아 자유 국가로서 일본의 가치가 상승하는 것을 생각하면, 일본은 "한국을 화나게한다」것이 가장 좋은 이용법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の文化と韓国の文化 일본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