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日韓関係が悪化した現在、日本には『非韓三原則』という言葉があります。

これは『助けない、教えない、関わらない』というものです。

意味は、経済で困っても助けない、企画や技術を教えない、歴史問題などで絡んできても関わらないと言う意味です。

ですので、韓国が執拗に日本を非難してきても、『馬鹿がまた来た。無視しよう』と笑って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한일 관계가 악화 된 현재 일본에는 '비 일 3 원칙'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것은 "돕지 않을 가르쳐없는 관계 없다"는 것입니다.

의미는 경제적으로 곤란도 돕지 않는다 기획과 기술을 가르치지 않는 역사 문제 등으로 얽혀 와도 상관 없다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한국이 집요하게 일본을 비난 와도 "바보가 또왔다. 무시하자 "고 웃으며 있습니다.



日本人は、日韓条約締結後も謝罪し続け、経済援助をし続けました。

ですが韓国は反日を止めることなく、それが2012年のイ・ミョンバク大統領の天皇謝罪要求につながっていきます。

大変愚かしいことですが、この時点まで多くの日本人にも『日本と韓国は仲良くできる』と信じる人が大勢いました。

しかし、天皇陛下に対する謝罪要求によって、多くの日本人は『韓国は、日本との友好を望んでいない』という真実に気がつきます。

これにより『助けない、教えない、関わらない』という三原則が生まれます。



일본인은 한일 조약 체결 후 사과도 계속 경제 원조를 계속했습니다.

그렇지만 한국은 반일을 멈추지 않고 그것이 2012 년 이명박 대통령의 일왕 사죄 요구에 이어집니다.

매우 어리석은 일이지만, 지금까지 많은 일본인도 "일본과 한국 사이 좋게있다"고 믿는 사람이 많이있었습니다.

그러나 일왕에 대한 사죄 요구에 따라 많은 일본인은 "한국은 일본과의 우호를 원하지 않는다 '는 진실을 깨닫습니다.

이에 따라 "돕지 않을 가르쳐 않는 관계 없다"는 세 가지 원칙이 생깁니다.



しかし、私はこの三原則に強く反対します。

助けない・・・これはもちろん賛成です。韓国の新方針である『歴史では非難するが、経済は協力してくれ』という厚かましい希望を汲んでやる必要はありません。

教えない・・・これも賛成です。韓国に技術を教え、その結果ライバルとなり市場を荒らされた企業はいくつもあります。むしろ教えた日本人が愚か者です。

関わらない・・・これには反対です。日本は韓国にもっと強力に関わり続けるべきです。

今日はこの点について、書いていこうと思います。



하지만이 세 가지 원칙에 강하게 반대합니다.

돕지 않을 것이다 ... 이것은 물론 찬성입니다. 한국의 새로운 정책 인 '역사에서 비난하지만 경제 협력 해 달라 "는 뻔뻔 희망을 길어 줄 필요는 없습니다.

가르치지 않는 이것도 찬성입니다. 한국에 기술을 가르치고, 그 결과 경쟁이 시장을 황폐화 된 기업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오히려 가르친 일본인이 바보입니다.

상관 없다 ··· 여기에는 반대입니다. 일본은 한국에 더 강력한 관계 계속한다.

오늘은이 점에 대해 써 가려고합니다.



日本の最も激しい右派と、韓国の最も激しい反日派の人々の意見と目標は、共通しています。

それは『日韓断交』です。日本と韓国の交流を完全に経つ。日本から見れば北朝鮮と国交を持っていないように、韓国とも関係を絶つということになります。

韓国のGDPは日本の1/5しかありません。日本で言えば東京都レベルであり、韓国が消えてしまっても、日本人が経済的に困ることはありません。

しかし非韓三原則では、どんなに徹底しても、日韓が断交する自体にはならないでしょう。

何故なら、韓国政府から見て自国の5倍の国力があり、世界3位の日本と断交するメリットがありません。



일본의 가장 심한 우파와 한국의 가장 격렬한 반일 파 사람들의 의견과 목표는 공통적 있습니다.

그것은 '한일 단교'입니다. 일본과 한국의 교류를 완전히지나. 일본에서 보면 북한과 국교를 가지고 있지 않은 것처럼 한국도 관계를 끊는 것입니다.

한국의 GDP는 일본의 1/5 밖에 없습니다. 일본에서 말하면 도쿄도 수준이며, 한국이 사라해도 일본인이 경제적으로 곤란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비 한 세 가지 원칙은 아무리 철저해도 한일이 단교하는 자체가되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한국 정부로부터보고 자국의 5 배의 국력이 세계 3 위의 일본과 단교하는 장점이 없습니다.



日本は今までと違う関わり方で、韓国に関わる必要があります。

それは『韓国をもっと強く激しい反日政策に導く』という方法です。

韓国は実益を考慮した政策より、国民感情に強く影響される傾向があります。また親米保守のセヌリ党も、反米従北の民主党も反日政策では一致しています。

更に政治より、朝鮮日報やハンギョレ新聞のようなマスコミは強い反日政策を政府に訴え続けています。

そして更に強い反日政策を訴え続けているのが、韓国のネット世論であり、韓国の若年層です。



일본은 지금까지 다른 관계 분이 한국에 관여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것은 "한국을 더 강하게 격렬한 반일 정책지도 '라는 방법입니다.

한국은 실익을 고려한 정책보다는 국민 정서에 강하게 영향을받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한 친미 보수 새누리 당의 반미 종북 민주당도 반일 정책이 일치하고 있습니다.

또한 정치보다 조선 일보와 한겨레 신문과 같은 언론은 강한 반일 정책을 정부에 호소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더욱 강한 반일 정책을 계속 호소하고있는 것이 한국의 인터넷 여론이며, 한국의 젊은층입니다.



韓国政府が『日本の態度は残念だ』と言えば、韓国マスコミは『極右の安倍がまた暴言を吐いた』と書き、韓国のネットは『誰か安倍を殺す義士はいないのか』と書きます。

これが韓国以外の国であれば、ネット世論に大きく影響され、国の方針が変わるなど言うことはほとんどありません。

しかし、韓国は常に大衆感情が政府を大きく動かします。

フェリー沈没事故という痛ましいが、ひとつの交通事故でしかない事故で海上警察を解体するする国が、韓国以外どこにあるでしょうか?

強い権限を持つ大統領が指名した首相が、『親日派ではないか』というネット世論に引き摺り下ろされる国がどこにあるでしょうか?



한국 정부가 "일본의 태도는 아쉽다"라고 말하면, 한국 언론은 "극우 아베가 다시 폭언을했다"고 쓰고 한국의 넷은 "누군가 아베를 죽일 의사는 없는가"라고 씁니다.

이것이 한국 이외의 국가라면 인터넷 여론에 크게 영향을 국가 정책이 바뀌는 등 말하는 것은 거의 없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항상 대중 감정이 정부를 크게 움직입니다.

페리 침몰 사고라는 비극적하지만 하나의 교통 사고에 불과하다 사고로 해경을 해체하는 나라가 한국 이외 어디에 있을까요?

강한 권한을 가진 대통령이 지명 한 총리가 "친일파 아니냐"는 인터넷 여론에 질질 끌어 내려하는 나라가 어디 있습니까?



韓国では、常に声が大きく激しい意見が最重要視されます。彼らにとって声が多く騒ぎを大きくすることによって『我々が正しい』とアピールしているわけです。

ひとつの海難事故の抗議デモで1万人の人間が集まり、警察を襲いバス70台を破壊する国が、先進国で韓国以外にあるでしょうか?

右派と左派が常に拮抗し、法案ひとつも容易に議決できない韓国では、右派と左派が唯一激突しない政策が反日政策です。

反日政策であれば、韓国ではほとんど反対する人がおらず、韓国国民が一致して賛成できる政策ということになります。

しかし、韓国人を観察していると、気がつくことがあります。実に興味深いことです。



한국에서는 항상 목소리가 크고 격렬한 의견이 가장 중요시됩니다. 그들에게 소리가 많이 소란을 크게함으로써 "우리가 맞다"라고 어필하고있는 것입니다.

하나의 해난 사고의 항의 시위에 1 만명의 인간이 모여 경찰을 습격 버스 70 대를 파괴하는 나라가 선진국에서 한국 이외에 있을까요?

우파와 좌파가 항상 팽팽 법안 하나도 쉽게 의결 할 수없는 한국에서는 우파와 좌파가 유일한 격돌하지 않는 정책이 반일 정책입니다.

반일 정책라면 한국에서는 대부분 반대하는 사람이없고 한국 국민이 일치 찬성 할 정책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인을 관찰하고 깨달으 수 있습니다. 실로 흥미 롭습니다.



彼ら韓国国民は強い反日政策を求めていますが、彼ら自身、反日政策の着地点を把握していないのです。

『安倍を土下座させよう』、『いや天皇を泣いて謝罪させよう』、『謝罪が済んだら賠償だ』、『竹島を諦めさせ、対馬を返還させよう』

『日米を離間させて、日本に侵攻しよう』、『日本を植民地にして、日本女を慰安婦にしよう』、『日本人は皆殺しにして絶滅させよう』

彼らにもどこまでやれば自分たちの恨みが解消できるのかが、理解できていません。

何故なら、彼らの最終目的は謝罪でも賠償でもありません。彼らの目的は『反日そのもの』であり、日本が存在する限り、韓国の反日は永遠に続きます。



그들은 한국 국민은 강한 반일 정책을 요구하고 있지만, 그들 자신 반일 정책의 착지 지점을 파악하지 않은 것입니다.

"아베를 엎드려 시키자" "아니 천황을 울고 사과 시키자" "사과가 끝나면 배상이다", "독도를 포기하게 대마도를 반환 시키자"

"미일를 이간시켜 일본을 침공하자" "일본을 식민지로 일본 여자를 위안부로하자", "일본인은 몰살 멸종 시키자"

그들도 어디까지 주면 자신의 원한이 해소 할 수 있는지를 이해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궁극적 인 목표는 사죄도 배상도 없습니다. 그들의 목적은 "반일 자체"이며, 일본이 존재하는 한, 한국의 반일은 영원합니다.



日本人がどんなに三原則を徹底しても、韓国の反日が終わる事はありません。これは断言できると思います。

また国家間の断交と言うのも容易なものではありません。また日韓断交に至るとしても、日本側から断ち切るべきではありません。

あくまでも日本にとって有利な日韓断交は、『韓国側が無理やり日韓断交を通知してきたので、仕方なく了承した』という状況、または『韓国との劇的事件』が必要です。

しかし現実問題として、韓国にとって日本は自国の5倍の国力を持つ大国です。余程の事がなければ韓国が断交に踏み切ることは無いでしょう。

ですが、もし韓国国民が日韓断交を求め10万人規模のデモ闘争を行い、韓国政府が従わないなら暴力闘争も問わない・・・という激しい運動が起きれば、韓国政府は必ずそれに従ってしまうでしょう。



일본인이 아무리 세 가지 원칙을 철저히해도 한국의 반일이 끝나는 것은 아닙니다. 이것은 단언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국가 간 단교이란 것도 쉬운 일이 아닙니다. 또한 한일 단교에 이르기해도 일본 측에서 차단해서는 없습니다.

어디 까지나 일본에게 유리한 한일 단교는 "한국 측이 억지로 한일 단교를 통보 해 왔기 때문에 어쩔 수없이 승낙했다」라고하는 상황 또는"한국과의 극적인 사건 '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한국에게 일본은 자국의 5 배의 국력을 가진 대국입니다. 상당한 일이 없으면 한국이 단교를 단행 것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만약 한국 국민이 한일 단교를 요구 10 만명 규모의 시위 투쟁을하고, 한국 정부가 따르지 않는다면 폭력 투쟁도 상관 없다 ...라는 격렬한 운동이 일어나면 한국 정부는 반드시이를 준수 버린다 것입니다.



韓国人の反日に強い炎を灯し、日本に対する戦争行為や、皇室や日本人政治家に対するテロ、日本の象徴的なものに対するテロのような劇的作用を引き出すべきです。

日本人は、韓国に対して英語圏では挑発に見えないが、アジア的価値観、韓国の価値観では、挑発にしか見えないことを、静かに激昂することなく、働きかけることが必要です。

他の外国人にはまるで理解できないが、韓国人のみが怒りに震え、かつて政治家に対するテロリストを多く生んできた特性を活用するのが一番いいでしょう。

仮に日本の政治家が数人失われる可能性があったとしても、それに対する日本人の心理は劇的に、転換不可能なほどに変化するでしょう。

極論なのは承知していますが、その位でなければ日本人の殆どが『韓国と断交するという決意』を持つことが出来ないでしょう。



한국인의 반일에 강한 불꽃을 밝히고 일본에 대한 전쟁 행위 나 황실과 일본인 정치인에 대한 테러 일본의 상징적 인 것에 대한 테러와 같은 극적 효과를 이끌어한다.

일본인은 한국에 대해 영어권에서는 도발에 보이지 않지만 아시아 적 가치와 한국의 가치관은 도발로 밖에 보이지 않는 것을 조용히 격앙없이 움직이는 것이 필요합니다.

다른 외국인에게는 마치 이해할 수없는 한국인 만이 분노에 떨고 한때 정치인에 대한 테러를 많이 낳아 온 특성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만일 일본의 정치가가 몇 명 없어 질 가능성이 있더라도 그에 대한 일본인의 심리는 극적으로 전환 불가능한 정도로 변화 할 것이다.

극단적 인 것은 알고 있습니다 만, 그 정도가 아니면 일본인의 대부분이 "한국과 단교하는 결의"를 가질 수 없을 것입니다.



竹島では、かつて多くの日本人が韓国側からの銃撃を受け、命を落としました。

もし現在の日韓関係で同じことが起きれば、日本と韓国が今と同じ距離を保つことは不可能でしょう。

韓国の若い世代は、漢字が読めず、過去の歴史書を読み解くことが出来ません。

教員組合は、日本以上に左派に支配され、反米反日思想を強く持っています。現在の韓国の過激なネット世論は彼らの世代です。

現在のパク・クネ政権は高齢者が支え、高齢者の支持率は60%、20代の支持率は約10%です。



다케시마는 한때 많은 일본인이 한국 측으로부터 총격을 받아 사망했습니다.

만약 현재의 한일 관계에서 같은 일이 일어나면 일본과 한국이 지금과 같은 거리를 유지하는 것은 불가능 하겠지요.

한국의 젊은 세대는 한자를 읽지 못하고 과거의 역사서를 해독 할 수 없습니다.

교원 조합은 일본 이상으로 좌파에 의해 주도되고 반미 반일 사상을 강하게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의 과격한 인터넷 여론은 그들의 세대입니다.

현재 박근혜 정부는 고령자가 지원하고 노인의 지지율은 60 %, 20 대 지지율은 약 10 %입니다.



日本人から見れば、パク・クネ政権でさえ反日派に見えますが、韓国では生ぬるい日本に媚びた親日派という評価です。

イ・ミョンバク大統領・パク・クネ大統領と、セヌリ党政権が続き、次の政権は反動として左派政権がなるでしょう。

おそらく次の韓国大統領は、強硬な反日派である現ソウル市長ではないでしょうか。

彼ら自身、『自分達はどこまで反日を進めたら満足できるのか』と言う事を理解していません。

戦後70年間、国内政治のはけ口として活用された反日政策は固定化され、反日原理主義として根付いたと言えるでしょう。



일본인으로부터 보면 박근혜 정권조차 반일 파 보이지만, 한국에서는 미지근한 일본에 아첨 친일파라는 평가입니다.

이명박 대통령 ·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 당 정권이 이어 다음 정권은 반동으로 좌파 정권이 될 것입니다.

아마 다음 한국 대통령은 강경 한 반일 주의자 인 현 서울 시장은 아닐까요.

그들 자신 "자신들은 어디까지 반일를 진행하면 만족 하느냐"고 말을 이해하지 않습니다.

전후 70 년간 국내 정치의 콘센트로 활용 된 반일 정책은 고정화 된 반일 원리로 뿌리 내린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韓国人は自らも認めるように非常に感情的です。思ったことを反射神経のように口にしてしまい、愛国心をアピールする為に過激な運動もしてしまう。

彼らの背中を押し続け、最初の1発を撃つように、彼らの指を引き金に掛ける手伝いをする必要があります。

最初の1発を韓国人に撃たせてこそのみ、日本側の望む形での日韓断交は実現可能だと思います。

そして韓国人こそ、扇動するのが容易な国民性を持つ人々であり、反日原理主義のテロリストを生む余地は十分すぎるほどにあります。

韓国人を逆上させることによって、最後の一線を意識させずに踏み越えさせる。これこそが最善の道だと思います。



한국인은 스스로도 인정할 것을 매우 감정적입니다. 생각한 것을 반사처럼 입에 버리고 애국심을 호소하는 과격한 운동도하고 만다.

그들의 뒷모습을 누르고 첫 발을 쏠으로 자신의 손가락을 방아쇠에 거는 심부름을해야합니다.

첫 발을 한국인에 맞아 시켜야만 만 일본 측이 원하는 형태로 한일 단교는 실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국인 이야말로 선동하는 것이 쉬운 국민성을 가진 사람이며, 반일 원리주의 테러리스트를 만들 여지가 충분 있습니다.

한국인을 격앙시켜, 마지막 구별을 의식하지 않고 딛고시킨다. 이것 이야말로 최선의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韓国の反日が激化することで、短期的には利益を失うことがあっても、長期的に見れば利益となるはずです。

韓国世論を焚きつけ、『日本を許せない。日本撃つべし』という論調を作り上げ、逆上した韓国人が対日テロを行うことこそ、理想的な展開です。

韓国政府が『経済面では交流を・・』と言うのは、経済活動を考慮し冷静になりつつある可能性はありますが、医師がエピネフリンを投与するように、反日のきっかけを与えれば、容易に反日は再燃するでしょう。

このように反日が弱まる(少なくとも韓国人にはそう見えるはずです)事は望ましくなく、教科書や靖国参拝、日米同盟強化、韓国の意に沿わない北朝鮮との交渉で、韓国人の反発をより強く引き出すべきです。

『日本に負ける位なら、たとえ自滅してでも日本を倒す』という韓国の反日原理主義ほど、利用しやすく扱いやすいものはそうはないでしょう。



한국의 반일이 격화하여 단기적으로는 이익을 잃을 수 있어도 장기적으로 보면 이익이 될 것입니다.

한국 여론을 피워 "일본을 용서할 수 없다. 일본 쏘는 것」이라는 논조를 만들어 격앙 된 한국인이 대일 테러를 자행 것이야말로 이상적인 전개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가 '경제면에서는 교류 ··」이란 경제 활동을 고려하여 냉정 해지고있을 수는 있지만 의사가 에피네프린을 투여하도록 반일의 계기를 주면 쉽게 반일은 재연 될 것입니다.

이처럼 반일이 약화 (적어도 한국인에게는 그렇게 보이는 것입니다)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교과서와 야스쿠니 참배 미일 동맹 강화, 한국의 뜻에 부합하지 않는 북한과의 협상에서 한국의 반발을 더 강하게 끌어한다.

"일본에지는 정도라면 비록 자멸하고 서라도 일본을 이길"이라는 한국의 반일 원리 정도 사용하기 쉽고 다루기 쉬운 것은 그렇게 할 것이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第2次朝鮮戦争は起きるでしょうか?  제 2 차 한국 전쟁은 일어날까요? / 討論してみよう 토론 해 보자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