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を中心にアジア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パク・クネ政権の中枢である外交部長官のユン・ビョンセが、日韓の三大争点は『慰安婦・安倍談話・世界遺産』という意見を表明しました。

ユン・ビョンセと言えば、何回も書いたようにかつての左派政権でも政権中枢にいた人でもあります。

保守親米であるパク・クネ政権が何故彼を外交部長官に選び、更迭もしないのかが疑問ですが、おそらく彼が強硬な反日政策支持者と言う事があるのでしょう。

今月、パク・クネ大統領は訪米し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박근혜 정권의 중추 인 외교부 장관 윤병세이 한일 삼대 쟁점은 '위안부 아베 담화 세계 유산 "는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윤병세하면, 여러 번 쓴 것처럼 과거 좌파 정권에서 정권 중추에 있던 사람도 있습니다.

보수 친미 인 박근혜 정권이 왜 그를 외교부 장관에게 선택 경질도 아닌가 의문입니다 만, 아마 그가 강경 한 반일 정책 지지자라고 말할 수있는 것입니다.

이달 박근혜 대통령은 방미합니다.



今回のパク・クネ大統領の訪米は、かなり厳しいものになると予想できます。

韓国のマスコミは、『5月の安倍首相訪米時と、どちらが歓迎されたか』という事を気にするでしょう。

しかし、韓国にとってアメリカから『アメリカの同盟国としての義務を果たすか、それとも中国の属国の道を選ぶのか?』という疑問を問われる事が、最大の恐怖でしょう。

中国のFTAに韓国は調印しました。そして中国は南沙諸島での岩礁埋め立ては軍事目的であると明言し、アメリカからの中止勧告を無視しています。

中国とアメリカが、直接対決をしない状態こそ、韓国にとっては一番望ましい状態でした。



이번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는 상당히 힘들 것으로 예상 할 수 있습니다.

한국 언론은 "5 월 아베 총리 방미 때와 어느 쪽이 환영 느냐"는 일을 걱정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에게 미국에서 "미국의 동맹국으로서의 의무를 다할 것인가, 아니면 중국의 속국의 길을 선택? "라는 의문을 질 것이, 가장 큰 두려움 것입니다.

중국의 FTA에 한국은 서명했습니다. 그리고 중국은 남사 군도의 암초 매립은 군사 목적임을 천명하며 미국에서의 중단 권고를 무시하고 있습니다.

중국과 미국이 직접 대결을하지 않은 상태 이야말로 우리에게 가장 바람직한 상태였습니다.



中国が韓国の意向を重視しなければ、『やっぱりアメリカを最重視する路線に戻ります』と言うでしょう。

アメリカが韓国の意向を重視しなければ、『これからは中国の時代。中国を重視する』と言う事によって、利益を両者から引き出し、最大の利益を図ると言うのが韓国の計画でした。

韓国としては、自分がアメリカ側なのか、中国側なのかを明言しない事。これこそが利益を最大にするポイントでした。

韓国人の多くは『韓国は強い経済力を持つ先進国。地理的要素としても、アメリカも中国も韓国を切り捨てる事は絶対に出来ない』と思っています。

昨年からアメリカからは『中国側に行くな』と言うサインが度々出されています。



중국이 한국의 의향을 중시해야 "역시 미국을 가장 중시하는 노선으로 돌아갑니다"라고 말할 것입니다.

미국이 한국의 의향을 중시해야 "앞으로 중국의 시대. 중국을 중시한다 '는 것으로, 이익을 양자에서 당겨 최대의 이익을 도모하는 게 한국의 계획이었습니다.

한국 으로서는 자신이 미국 측인지 중국측인지를 언급하지 않는다. 이것이 이익을 확대하는 점이었습니다.

한국인의 대부분은 "한국은 강한 경제력을 가진 선진국. 지리적 요소해도 미국이나 중국이나 한국을 자르는 일은 절대로 없다 "고 생각합니다.

지난해부터 미국에서 "중국 측에 가지마 '라고 사인이 종종 나오고 있습니다.



本来は韓国はアメリカの同盟国ですから、アメリカ側の国のはずです。

しかし、経済力を誇示する中国は韓国にとって最大の防衛相手であり、中国からフィリピンのように輸入に対して圧力を掛けられる事が怖い。

そこで韓国が考えたのが、日本を活用する事でした。

『韓国としては、日米側の意見を尊重したい。しかし日本が歴史問題を解決しないから、協力できない。韓国ではなく、原因を作っている日本が悪い』と言う論理です。

しかし、この論理が奇妙で欺瞞に満ちている事に、アメリカが気がついたことも明白でしょう。



원래는 한국은 미국의 동맹국이기 때문에 미국 측 국가의 것입니다.

그러나 경제력을 과시하는 중국은 한국의 최대 방위 상대이며 중국에서 필리핀처럼 수입에 압력을 가하는 것이 무섭다.

그래서 한국이 생각한 것이 일본을 활용하는 것이 었습니다.

"한국은 일본과 미국 측의 의견을 존중하고 싶다. 그러나 일본이 역사 문제를 해결하지 않기 때문에, 협력 할 수 없다. 한국이 아니라 원인을 만들고있는 일본이 나쁘다 "라는 논리입니다.

그러나이 논리가 이상한기만하는 것에 미국이 깨달은 것도 분명한 것입니다.



それは安倍首相の議会演説の成功であり、日米豪の協力体制の構築でも明らかです。

韓国は中国とのFTAに調印し、日米が参加しない中国の投資銀行にも参加しました。

いわばアメリカの視線を気にしながらも、絶縁されない程度に中国側へ重心を移してきています。

今までは『協力したいが、日本が謝罪しないから協力できない』という態度で、米中の間でいわゆるバランス外交を繰り広げてきました。

ただこれは平時であったから出来た事であり、米中が緊張関係になれば、『非常時に何を言っているのか』と言う事になるでしょう。



그것은 아베 총리의 의회 연설의 성공이며, 미일 호주의 협력 체제 구축도 분명하다.

한국은 중국과의 FTA를 체결 미일이 참여하지 않는 중국 상업 은행에도 참여했습니다.

말하자면 미국의 시선을 걱정하면서도 절연 않을 정도로 중국 측에 무게 중심을 옮겨 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협력하고 싶지만, 일본이 사과하지 않기 때문에 협력 할 수 없다 "는 태도로 미국 중간에 이른바 균형 외교를 펼쳐 왔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평시 이었기 때문에 생긴 것이고 미중 긴장 관계가되면 "비상시에 무슨 말을하는지"라고 말하게 될 것입니다.



南沙諸島の埋め立てと飛行場建設・兵器の持込を巡って、アメリカと中国が緊張した状態になれば、韓国は両国から『誰の味方か』と問い詰められる事になるでしょう。

先日、中国高官が韓国のサードミサイル配備に憂慮するという発言をしました。

パク・クネ大統領の訪米時にも、韓国のサードミサイル配備を求められるでしょう。

アメリカにとって中国沿岸部からの弾道ミサイルを防ぐのがサードミサイルです。

緊迫した空気を感じつつ、パク・クネ大統領はどう答えるでしょうか?



스프 래 틀리 군도의 매립 및 비행장 건설 · 무기 반입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이 긴장 상태가되면 한국은 양국에서 '누구의 편인가 "라고 따졌다있는 일이 될 것입니다.

최근 중국 고위 관리가 한국의 제 미사일 배치에 우려하는 발언을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시에도 한국의 제 미사일 배치를 요구하는 것입니다.

미국에게 중국 연안에서 탄도 미사일을 막는 것이 제 미사일입니다.

긴박한 공기를 느끼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어떻게 대답할까요?



個人的に予想するなら、今までどおりに『日本が反省しないから協力できない。韓国に代わって日本に圧力を加えて欲しい』という路線を守るでしょう。

就任後も2年程度は外交センスがあると韓国人に称えられたパク・クネ大統領でしたが、外交バランスを機敏に読み取ると言うセンスはなさそうです。

三角同盟の一員である日本を執拗に攻撃し続け首脳会談を拒絶し、韓国を砲撃した北朝鮮には『無条件で会いましょう』という韓国は、どうやら100年前の失敗を繰り返しそうな予感がします。

アメリカも韓国の方針転換に気がつかないほど愚かな国ではありません。しかし朝鮮戦争で4万人の死者を出して守った韓国を放棄するのは容易ではないでしょう。

サードミサイル配備・南沙諸島問題、この二つの問題に韓国がどんなスタンスを打ち出すかが、最終判断のきっかけになると思います。



개인적으로 기대한다면, 지금까지대로에 "일본이 반성하지 않기 때문에 협력 할 수 없다. 한국 대신 일본에 압력을 가해 달라 "라는 노선을 지키는 것입니다.

취임 후 2 년 정도는 외교 감각이 한국인에게 칭송 한 박근혜 대통령 이었지만, 외교 균형을 민첩 읽을라고 센스는 없을 것입니다.

삼각 동맹의 일원 인 일본을 집요하게 공격을 계속 정상 회담을 거절하고 한국을 포격 한 북한은 "무조건 만나요"라는 한국은 분명히 100 년 전의 실패를 반복 것 같은 예감 가합니다.

미국도 한국의 정책 전환에 깨닫지 못하는 바보 같은 나라는 없습니다. 그러나 한국 전쟁으로 4 만명의 사망자를 내고 지킨 한국을 포기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입니다.

제 미사일 배치 · 스프 래 틀리 군도 문제이 두 가지 문제에 한국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 것인가가 최종 판단의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日本から見れば、ユン・ビョンセ外交部長官の言う『慰安婦・安倍談話・世界遺産』は、争点ですらありません。

今の日本の政権が、韓国に容易に譲歩する事はあり得ません。それは国民が許さないでしょう。

皇室を侮辱し、火山噴火や地震発生を喜ぶ韓国人に、日本人と日本の政権が譲歩する事はありません。

むしろ韓国にはこの問題に執着して欲しいと日本人は願っています。何故なら、韓国人がこの問題に執着している間、日本は韓国を遠ざけ、日米同盟のみを強化させるチャンスです。

日本に日韓首脳会談は必要ありません。韓国に歩み寄るメリットもありません。



일본에서 보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말하는 '위안부 아베 담화 세계 유산」은 쟁점조차 없습니다.

지금 일본 정부가 한국에 쉽게 양보하는 것은있을 수 없습니다. 그것은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황실을 모욕하고 화산 폭발과 지진 발생을 기뻐 한국인, 일본인과 일본 정부가 양보하는 일은 없습니다.

오히려 한국이 문제에 집착 해 주었으면한다고 일본인 희망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한국인이이 문제에 집착하는 동안 일본은 한국을 멀리 미일 동맹 만 강화시키는 기회입니다.

일본에 한일 정상 회담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한국에 다가 메리트도 없습니다.



ここ数年、日本のサイトは、韓国の強硬な反日世論を意訳せず、韓国人の言葉のままに直訳して来ました。

『日本の大地震をお祝いする』、『日本人が焼け死んで嬉しい』、『次は富士山が爆発して津波が襲えばいい』という言葉を日本人は忘れていません。

パク・クネ大統領が『より良い日韓関係を・・』と言っても、それが『韓国にとって利益になる日韓関係』である事を多くの日本人が認識しています。

『慰安婦・安倍談話・世界遺産』で、日本が韓国に譲歩する事はありません。今の日本世論がそれを許しません。

韓国は自らが掲げた反日政策によって、身動きが取れず、アメリカに『誰の味方か?』と詰問される時期は、そう遠い将来ではないはずです。



최근 몇 년간 일본의 사이트는 한국의 강경 한 반일 여론을 의역하지 않고 한국인의 말을 그대로 직역 해 왔습니다.

"일본 대지진을 축하한다", "일본인이 타하고 기쁘다" "다음은 후지산이 폭발하고 쓰나미가 덮 치면 좋다"라는 말을 일본인은 잊지 않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더 나은 한일 관계를 .."라고해도, 그것은 "우리에게 이익이 될 한일 관계"임을 많은 일본인들이 인식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 아베 담화 세계 유산」에서 일본이 한국에 양보하는 일은 없습니다. 지금의 일본 여론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한국은 스스로가 내건 반일 정책에 의해 갇혀 않고 미국에 "누구의 편인가? "라고 힐문되는시기는 그렇게 먼 미래는 없을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第2次朝鮮戦争は起きるでしょうか?  제 2 차 한국 전쟁은 일어날까요? / 討論してみよう 토론 해 보자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