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を中心にアジア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韓国人の皆さんと話をすると『確かに韓国人は感情的である』と言う意味の発言を何回も聞きました。

私と議論をして、激昂する韓国人もいますが、『何故興奮して大声を出すのか、大きな声を出しても意見は変わらない』と言うと、周囲の韓国人から『韓国人だから・・』と言われる事もありました。

韓国人だけが感情的とい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感情的になってしまう人の割合は確実に多いと思います。

ですが、韓国の方が暴力的ということはありません。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한국인의 여러분과 이야기를하면 "확실히 한국인은 감정적이다 '라는 뜻의 발언을 여러 번 들었습니다.

저와 논의를하고 격앙하는 한국인도 있지만 "왜 흥분하고 소리를 내는지 큰 소리로도 의견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해 주위의 한국인으로부터 "한국인 이니까 · · "라고하는 경우도있었습니다.

한국인 만이 감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감정적이되어 버리는 사람의 비율은 확실히 많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한국이 폭력적이라는 것은 없습니다.



暴力的ということに関しては、中国人の方があきらかに暴力的です。

私は中国語が話せませんので、日本語と英語のみで中国人と話す事になりますが、中国の方は怒りの沸点が低く、かつ急激に怒りの曲線が上昇する傾向があります。

激昂して、中華包丁を持ち出された事が事がありますが、少なくとも韓国人との議論で大きな暴力沙汰になった事はありません。

韓国人の場合、大声を出したり罵倒される事はありますが、それはおそらく周囲への正当性のアピールを含んでいます。

韓国に行った時でも、夫婦喧嘩と思われる騒動が起きた際、周囲に賛同を求めるように大声で罵りあうケースを何回か見ました。



폭력적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중국인이 분명하게 폭력적입니다.

나는 중국어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일본어와 영어로만 중국인과 이야기 할 수 있지만, 중국 사람은 분노의 비점이 낮고 급격히 분노의 곡선이 상승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격앙, 중국 칼을 꺼내 진 것이 것이 있습니다 만, 적어도 한국인과의 논의에서 폭력 사태가 된 것은 아닙니다.

한국인의 경우 소리를 지르거나 저주하는 것은 있지만, 아마 주위에 정당성을 어필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갔을 때도 부부 싸움 것으로 보인다 소동이 발생했을 때, 주위에 동참을 요청하도록 큰 소리로 욕 서로 케이스를 여러 번 보았다.



韓国の方と話していると、彼らにとって重要なものが見えてきます。

それは『体面と順位』と言えると思います。これはおそらく韓国人も否定しません。

今月パク・クネ大統領は訪米します。米韓首脳会談で何を話し、何を成果として得るかが本来の目的です。

しかし、韓国人の多くはそこを重視しないと思います。

5月の安倍首相訪米と、今回のパク・クネ大統領の訪米を比べ、どちらが厚遇されたかを観察するはずです。



한국 분과 이야기하고 그들에게 중요한 것이 보입니다.

그것은 "체면과 순위"라고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아마도 한국인도 부정하지 않습니다.

이달 박근혜 대통령은 방미합니다. 한미 정상 회담에서 무엇을 말하고 무엇을 성과로 얻는 지이 본래의 목적입니다.

그러나 한국인의 대부분은 거기를 중시하지 않는 것입니다.

5 월 아베 총리 방미와 이번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를 비교해 어느 쪽이 환대되었는지를 관찰해야합니다.



『アメリカが日本を上と見るか、それとも安倍首相よりパク・クネ大統領を歓迎し、韓国を上と見るか』

韓国人の多くは、実際に手にする政策成果より、この『日本と韓国、どちらをアメリカは上と見るか』を注視するものと思います。

夫婦喧嘩で外に出て、妻が泣き喚きながら『旦那はこんなにひどい、私が可哀想だ。みんなはどちらの味方をしてくれるのか』と言っているのに近い。

日本ではパク・クネ大統領の外交は、告げ口外交と言われます。

アメリカに行っても中国に行っても『日本はひどい国だ』と言っているのですから、日本人から見れば告げ口に見えるのも仕方が無い。



"미국이 일본을 위와 보거나, 아니면 아베 총리보다 박근혜 대통령을 환영하고 한국을 위 보는가"

한국인의 대부분은 실제로 손에 정책 성과보다이 "일본과 한국 어느 쪽을 미국은 위와 보는지"를 주시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부부 싸움에 나가서 아내가 울고 짖는면서 "남편은 이렇게 지독한 내가 불쌍하다. 모두가 두 손을 들어 주느냐 "고 말하는데 가깝다.

일본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는 고자질 외교라고합니다.

미국에 가서도 중국에 가서도 "일본은 심한 나라 다"라고 있으니까 일본인이 보면 고자질에 보이는 것도 어쩔 수 없다.



ですが、パク・クネ大統領本人にとっても、それを見る韓国人にとっても、『告げ口している』と感覚は無いはずです。

韓国にとっては、自らの正当性をアピールしているだけで、『私が正しいのは当然なのだから、私に加勢しろ』と思っているでしょう。

『韓国は常に正しく、日本は常に間違っている』という前提があり、それに基づけば『アメリカも中国も、韓国の正しさを理解し、韓国の代わりに日本を非難し懲らしめてくれるはず』という期待があったでしょう。

しかし現実には安倍首相は歓迎され、日米同盟は強化、韓国の代わりにオーストラリアが浮上し、韓国の立ち位置は微妙になりました。

中国もテロリスト記念館を作ってくれたまでは良かったものの、矢面には韓国を立たせて、自分は日本との2回目の首脳会談。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 본인에게도 그것을 보는 한국인에게도 '고자질하고있다 "고 감각이없는 것입니다.

한국에게는 스스로의 정당성을 어필하고있을뿐, "내가 올바른 것은 당연한 것이니 내게 가세하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한국은 항상 제대로 일본은 항상 잘못하고있다 '라는 전제가 이에 근거하면"미국도 중국도 한국의 정확성을 이해하고 한국 대신 일본을 비난 혼내 줄 것 "이라고 기대 이 있었는 지요.

그러나 현실은 아베 총리는 환영 미일 동맹 강화, 한국 대신 호주가 부각되면서 한국 서 위치는 미묘하게되었습니다.

중국도 테러리스트 기념관을 만들어 준까지는 좋았으나, 적대감에 한국을 세워 자신은 일본과의 2 차 정상 회담.



安倍首相の議会演説後の韓国国民による外交部批判は、『何故韓国の正しさを理解させられなかったのか』という気持ちがもとでしょう。

韓国に対する欧米やアセアンからの忠告も韓国にとっては必要ではなく、韓国に対する全面的支持であり、忠告でさえ批判や韓国否定に映ったと思います。

中国の反日は、共産党の指導によってスロットルを開ける時もあれば閉める時もあります。

それは強く出るべき時と、反日を隠す事によって手に入れられるものがあれば反日を隠すべき時のON-OFFを理解しているからです。

中国人は時に暴力的であり、南シナ海のように中国政府も暴力的ですが、理念や感情より実利を重視していると言えるでしょう。



아베 총리의 의회 연설 후 한국 국민에 의한 외교부 비판은 "왜 한국의 정확성을 이해하지 못 했는가 '하는 마음이 바탕 것입니다.

한국에 대한 서양과 아세안의 충고도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아니라 한국에 대한 전면적 인지지이며, 충고조차 비판과 한국 부정에 비친 생각합니다.

중국의 반일은 공산당의 령도에 의하여 스로틀을 열 때도 있고 닫을 때도 있습니다.

그것은 강하게 나가야 때와 반일을 숨겨서 손에 넣을 수 것이 있으면 반일을 숨길 때 ON-OFF를 이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국인 때로는 폭력적이며 남중국해처럼 중국 정부도 폭력이지만, 이념과 감정보다는 실리를 중시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政策の為の反日と、感情・理念としての反日が、中国と韓国の大きな違いです。

アメリカも軍事費削減の中で、太平洋の覇権を保ち、西太平洋への中国進出を防ぐためには日本の海軍力が必要です。

だからこその日米同盟強化であり、日韓の諍いを出来る事なら穏便に収めたいという気持ちがあるはずです。

そこに『さぁ韓国が正しいと言え、さぁさぁ』と韓国が言っているわけですから、アメリカの韓国疲れも理解できます。

しかし韓国から見れば『アメリカにとっては日本は戦った敵国。韓国は2度もアメリカと共に戦った血盟だったはず。何故韓国を裏切った』と落胆しています。



정책을위한 반일과 감정 · 이념으로 반일가 중국과 한국의 큰 차이입니다.

미국도 군사비 삭감에서 태평양의 패권을 유지 서태평양의 중국 진출을 막기 위해서는 일본의 해군력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미일 동맹 강화이며, 한일 언쟁을 할 수 있다면 원만하게 거두고 싶은 마음이 있어야합니다.

거기에 "자 한국이 맞습니다, 자 자"고 한국이 말하는 것이기 때문에, 미국의 한국 피로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 보면 "미국에게 일본은 싸운 적국. 한국은 2 번 미국과 함께 싸운 혈맹이었던 것. 왜 한국을 배신했다 "고 낙담하고 있습니다.



これこそが実利ではなく、体面と順位や格を最重視してしまう韓国の本質と言えるでしょう。

韓国にも実利を考え、反日を控えて、用日・克日という形で実利を優先しようという人々は多いと思いますが、マスコミを通さないネット世論の『直訳』によって、その意図は日本人に知れ渡っています。

また韓国人は冒頭のように感情的であり、率直であり、思った事をフィルターを通さず反射神経のように言葉にしてしまう。

『我慢出来ないが実利の為に、いったん反日を控えよう』と思ったとしても、日本に対する感情の迸りを彼らは控える事が出来ません。

韓国人にとって、反日や侮日は一種の麻薬であり宗教であり、ジハードです。絶対の価値観が固定化されており、それを我慢する事は出来ないでしょう。



이것이 실리보다는 체면과 순위 나 등급을 최우선 해 버리는 한국의 본질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한국에도 실리를 생각 반일를 앞두고 용 일 · 극일 형태로 실리를 우선 하자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 합니다만, 언론을 통하지 않고 인터넷 여론 '직역'에 의해 그 의도는 일본인 에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한국인은 처음처럼 감정적이고, 솔직하며, 생각한 것을 필터를 통하지 않고 반사처럼 말을 해 버린다.

"참을 수 없지만 실리를 위해 일단 반일을 삼가 것"이라고 생각했다고해도, 일본에 대한 감정의 부어 주심을 그들은 삼가 해 수 없습니다.

한국인에게 반일이나 侮日 일종의 마약이며 종교이며, 지하드입니다. 절대 가치가 고정화되고 그것을 참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だからこそ日本の観光客を呼び戻そうと言いつつ、韓国国内に新しく慰安婦像を建てたり、日韓関係を改善しようと言いつつ、『日帝強制占領期間という表現は受動的。対日抗争期と表記しよう』という法案を提出するという矛盾した行動を取ります。

先日の日米同盟強化を目の当たりにし、馬鹿にしていたはずのアベノミクスを見て、韓国人は落胆しています。

日米韓から日本を外し、日本を経済的に追い越せると信じていたのに、日米韓から韓国が外されそうになり、日本の経済は復活、韓国は不況にあえいでいます。

韓国が願った事が実現せず、願わなかった事が実現しつつある。これが韓国人にとっては我慢ならないほど不快な感情を掻き立ててしまう。

『韓国が正しく、日本が悪であり、世界は韓国を尊重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いう本心は、韓国の自尊心とも言えるでしょう。



그래서 일본 관광객을 되돌리려 고 말하면서 국내에 새롭게 위안부 동상을 짓거나 한일 관계를 개선하려고 말하면서 "일제 강점기라는 표현은 수동적. 대일 항쟁 기라고 표기하자 "는 법안을 제출한다는 모순 된 행동을 취합니다.

최근 미일 동맹 강화를 목격하고 바보 취급하고 있었음이 분명한 아베 노믹스를보고, 한국인은 낙담하고 있습니다.

한미일에서 일본을 분리하고 일본을 경제적으로 추월 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한미일에서 한국이 제외 뻔 일본 경제 부활 한국은 불황에 허덕이고 있습니다.

한국이 원했던 것이 실현하지 않고 원하지 않았다는 것을 실현하고있다. 이것이 한국인에게는 참을 수 없을 정도로 불쾌한 감정을 일으켜 버린다.

"한국이 제대로 일본이 악이며, 세계는 한국을 존중해야한다 '는 본심은 한국의 자존심이라고도 말할 수있는 것입니다.



日本はもちろん、アメリカや中国も韓国を尊重せず、韓国の望まない方向に進んでいます。

その鬱憤や不快感をアメリカや中国にぶつける事は出来ません。ぶつけられる相手は日本しかないでしょう。

戦後、日本は韓国に非難されても殴り返す事は無かった。それは殴り返せなかったのではなく、『よかれ』と思って殴り返してこなかった事を韓国は理解していません。

『韓国が正しく、韓国が格上だから、日本は殴り返せなかった』と韓国人は思っているでしょう。

現在、日本は韓国に対して冷たい態度をとり、場合によっては反撃する用意をしています。WTOなどはその一例でしょう。



일본은 물론 미국과 중국도 한국을 존중하지 않고, 한국의 원치 않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그 울분이나 불편 함을 미국과 중국에 부딪 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부딪 칠지 상대는 일본 밖에 없을 것입니다.

전후 일본은 한국에 비난도 때려 반환 것은 없었다. 그것은 때려 갚지 못한 것이 아니라 '바르게'라고 생각 때려 반환하지 않았던 것을 한국은 이해하지 않습니다.

"한국이 제대로 한국의 격이 위이기 때문에 일본은 때려 갚지 않았다"며 한국인은 생각하는 것입니다.

현재 일본은 한국에 대해 차가운 태도를 취하고 때로는 반격 할 준비를하고 있습니다. WTO 등은 그 예 이지요.



本来日本の相手は中国です。中国共産党との対決に備えなくてはならない。

その事を多くの日本人が理解しているにもかかわらず、中国に対する感情より、韓国に対する感情の方が確実に悪化しています。

それは中国との対立が理念の対決であるのに対して、韓国とは国民の感情の対立と言う事を理解しているからでしょう。

現在の日本人は、韓国に対しての感情は『憎しみ』でもなく、『恨み』でもないと思います。

今日本人が韓国に抱く感情は『自分本位の視野しかもてない韓国に対する嫌悪感』だと思います。



본래 한국의 상대는 중국입니다. 중국 공산당과의 대결에 대비하여야한다.

그 일을 많은 일본인이 이해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에 대한 감정보다 한국에 대한 감정이 더 확실하게 악화되고 있습니다.

그것은 중국과의 갈등이 이념의 대결 인 반면 한국은 국민 감정의 대립라는 것을 이해하고 있기 때문 이지요.

현재의 일본인은 한국에 대한 감정은 '증오'도 아닌, '원한'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일본인이 한국에 품는 감정은 '이기적 시각 밖에 가질 수없는 한국에 대한 혐오'라고 생각합니다.



もちろん韓国の方が『嫌悪感を感じるのは韓国であり、日本が嫌悪感を持つなどおかしい』と思う事はわかります。

ですが、今の日本人の韓国に対する感情を表すには、嫌悪感と言う言葉が一番ふさわしいと思います。

皇族を侮辱し、地震や津波を喜び、日本人をチョッパリ・放射能猿と笑う事を、多くの日本人がネットで知る時代になりました。

そしてこれからの日本の中心になる世代は、韓国に強い嫌悪感を持つネット世代です。

今まで日本人を思う存分蔑んだ代償は、今後の冷め切った日韓関係という形で、韓国に示されるものと思います。



물론 한국이 "혐오감을 느끼는 것은 한국이고 일본이 혐오감을 갖는 등 이상하다」라고 생각하는 일은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일본인의 한국에 대한 감정을 나타내려면 혐오는 말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폐하를 모욕하고 지진이나 해일을 기쁨 일본인을 쪽바리 · 방사능 원숭이와 웃음을 많은 일본인이 인터넷에서 아는 시대가되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의 일본의 중심이되는 세대는 한국에 강한 혐오감을 가지고 인터넷 세대입니다.

지금까지 일본인을 마음껏 경멸했다 대가는 곧 식어 지친 한일 관계의 형태로 한국에 표시된 것 같아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劣等感と優越感 열등감과 우월감 / 韓国高校生からのメール 한국 고등학생의 편지 / 韓国は世界に謝罪するべきか? 한국은 세계에 사과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