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今年、韓国の女性家族部と、関連の財団法人CJ文化財団が映画のシナリオを募集しました。

テーマは『従軍慰安婦』で、298作品の応募があり、そのうち4本のシナリオが製作が可能かレベルなのか検討されているそうです。

今年の9月に、韓国の主な制作会社・投資会社が、4作品のうち少なくとも1作品を選び映画化をする予定です。

その中でも『マツコの戦争』というシナリオが、高い支持を得たようで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올해 한국의 여성 가족부와 관련 재단법인 CJ 문화 재단이 영화의 시나리오를 모집했습니다.

테마는 "종군 위안부"에서 298 작품의 응모가있어, 그 중 4 개의 시나리오가 제작이 가능한가 수준인지 검토되고 있다고합니다.

올해 9 월에 한국의 주요 제작 회사 · 투자 회사가 4 작품 중 적어도 작품을 선택 영화화를 할 예정입니다.

그 중에서도 '마츠코의 전쟁'이라는 시나리오가 높은지지를 얻은 것 같습니다.



『マツコの戦争』は、以下のような内容です。

日本の右翼政党のトップ(これは自民党と安倍首相をイメージしたものでしょう)の妻のマツコが、実は強制動員された慰安婦だった・・というフィクションです。

マツコの孫が成長し、反韓政策で『慰安婦はねつ造された歴史だ』と主張し始めます。

すると、祖母のマツコが『実は私は日本に強制動員された従軍慰安婦だった』と告白し始めるという内容だそうです。

当然ですが、事実ではないフィクション作品です。



"마츠코의 전쟁 '은 다음과 같은 내용입니다.

일본 우익 정당의 탑 (이것은 자민당과 아베 총리를 표현한 것이다.) 아내 마츠코가, 실은 강제 동원 된 위안부이었다 ..라는 소설입니다.

마츠코의 손자가 성장 반한 정책에서 "위안부는 날조 된 역사"라고 주장하기 시작합니다.

그러자 할머니 마츠코가 "사실 저는 일본에 강제 동원 된 종군 위안부였다"고 고백 시작한다는 내용이라고합니다.

당연 합니다만, 사실이 아닌 픽션 작품입니다.



審査員のハン・ヘイン研究員は『日本はかつて自国民も従軍慰安婦として送り込んだ歴史を持つが、政府も被害者もこれをなかったことのように口を閉ざしている。慰安婦に対し妄言を発する人々の祖母が慰安婦だったかもしれないという発想が高得点につながった』と説明したそうです。

韓国人のイメージとしては、安倍首相は極右で韓国を軽んじているが、もし奴が慰安婦の孫だったら痛快だ・・と言うところでしょう。

この韓国人にありがちな『日本人を侮辱すれば、日本人は後悔して考えを改める』という思考法は、面白いですね。

一方的に蔑む事で『身分をわきまえろ』とでも言いたいのでしょう。

面白い試みですから、是非映画化して欲しいと思います。



심사 위원의 한 · 혜인 연구원은 "일본은 과거 자국민도 종군 위안부로 보냈다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정부도 피해자도이 아니었다처럼 입을 다물고있다. 위안부에 대해 망언을 발하는 사람들의 할머니가 위안부이었을지도 모른다는 발상은 높은 점수로 이어졌다 "고 설명했다고합니다.

한국인의 이미지로는 아베 총리는 극우에서 한국을 멸시하고 있지만, 만약 놈이 위안부의 손자라면 통쾌하다 ..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이 한국인에게 흔히 "일본인을 모욕하면 일본인은 후회하고 생각을 고치기 '라는 사고법은 재미 있네요.

일방적으로 폄하하는 것으로 "신분을 이해하라"고 말하고 싶은 것입니다.

재미있는 시도이기 때문에, 꼭 영화화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昨年はイ・スンシンを主人公とし、『たった12隻の船で330隻に及ぶ倭軍の攻撃に立ち向かい戦った鳴梁海戦を描いた』作品である『鳴梁』が大ヒットし、観客動員数1700万人を記録しました。

韓国の人口が約5000万人とすると、半数近い人が見たと言う事になります。

私の知人の日本に住む韓国本土出身の韓国人も『鳴梁が観たい。何故日本では公開しない?』と言っていました。

私もそう思います。日本でもこういった韓国の無条件愛国映画を公開すべきです。

何度も紹介した日本を核攻撃する『ムクゲの花が咲きました』というような作品も上映すべきです。



지난해는 이순신을 주인공 며 "단 12 척의 배로 330 척에 달하는 왜군의 공격에 맞서 싸운 명량 해전을 그린 '작품 인'명량 '가 크게 히트하면서 관객수 1700 만명을 기록했다.

한국의 인구가 약 5000 만명으로하면 절반 가까운 사람이 봤다고 것입니다.

내 지인 일본에 사는 한국 본토 출신의 한국인도 '명량가보고 싶다. 왜 일본에서는 공개하지? "라고했습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일본에서도 이러한 한국의 무조건 애국 영화를 공개해야합니다.

여러 번 소개 한 일본을 핵 공격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와 같은 작품도 상영해야합니다.



こういった反日映画が作られるのは、日本にとって悪い事ではありません。

先日、韓国の高校生が送ってきたメールのように、教師や世論が学生に対して『無条件に日本が悪い』という反日のムードは、日本の保守にとっては歓迎すべきと思います。

民主化後の左傾化教育が徹底され、日本を憎む雰囲気が高まり、北朝鮮よりも日本が危険であり、『日本こそが韓国の敵国』という意見が韓国のアンケートで1位になっています。

『マツコの戦争』のような作品が作られ、それの作品が商業作品として投資の対象になると言う事は、韓国で反日映画が成功するという事の証明でもあります。

これが更に進化すると、中国の抗日映画のように武術の達人が1人で日本軍を皆殺しにするというような作風に到達するでしょう。



이러한 반일 영화가 만들어지는 것은 일본에게 나쁜 일이 아닙니다.

얼마 전 한국의 고등학생이 보내온 편지처럼, 교사와 여론이 학생에게 "무조건 일본이 나쁘다"라는 반일 분위기는 일본의 보수에 있어서는 환영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민주화 이후의 좌경화 교육이 철저하게 일본을 미워하는 분위기가 고조 북한보다 일본이 위험이며, "일본 이야말로 한국의 적국 '는 의견이 한국의 설문에서 1 위를 차지했습니다.

"마츠코의 전쟁 '같은 작품이 만들어지고 그 작품이 상업 작품으로 투자 대상이된다는 것은 한국에서 반일 영화가 성공한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더 발전하면 중국의 항일 영화처럼 무술의 달인이 혼자서 일본군을 몰살한다는 같은 작풍에 도달하는 것입니다.



いわばプロパガンダ作品ですが、ある民族の作ったプロパガンダ作品はその民族の考え方を知るロゼッタストーンになります。

反日映画だから公開しないというのではなく、反日映画だからこそ再編集無しで『韓国人は日本人をこのように考えている』と日本人に知らせるべきでしょう。

現在の日本の嫌韓は、韓国のネット世論が翻訳された事で形成されたカウンターと言われます。

それであれば、韓国の反日が強くなればなるほどカウンターも強まると言う事になります。

感情に訴えかける韓国の反日映画こそ、最適な材料といえるでしょう。



말하자면 선전 작품이지만, 어느 민족이 만든 선전 작품은 그 민족의 생각을 알 로제타 스톤입니다.

반일 영화이기 때문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반일 영화 이기에 재 편집없이 "한국인은 일본인을 이렇게 생각하고있다"고 일본에 알리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일본의 혐한은 한국의 인터넷 여론 번역 된 것으로 형성된 카운터라고합니다.

그 경우 한국의 반일이 강하게할수록 카운터도 강해지라는 것입니다.

감정에 호소하는 한국의 반일 영화야말로 최적의 소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チョッパリが指示する安倍の妻が、慰安婦だと言ってやれば、日本人は悔しがって痛快だ。これだけ侮辱すれば大韓民国の偉大さがわかるだろう』という韓国人の思考法を、日本人に周知させるいい機会です。

韓国で公開される作品を見ていると、明らかに反日色の強い作品が並んでいます。

こういった作品が以前の日本のように世論を興奮させていくと言う側面はあるはずで、韓国から『日本は不要だ。日本は敵だ』として関係を断ち切らせる有効な後押しになる事でしょう。

日本は、韓国のように史実に基づかない荒唐無稽なフィクション作品を撮る必要は無いでしょう。

日本の士官学校を卒業し、血書で日本に忠誠を誓ったパク・チョンヒがいるのですから・・。

パク・クネ大統領の残り任期1年程度になり、恒例の反日を強める時期になったら『実録・パク・チョンヒ』でも作ってネット公開すれば、パク・クネ大統領は日本人が望むように踊ってくれるでしょう。



"쪽​​바리가 지시 아베 아내가 위안부라고 주면 일본인은 억울해 통쾌하다. 이만큼 모욕하면 대한민국의 위대함을 알 수있을 것이다 "라는 한국인의 사고법을 일본인에게주지시킬 좋은 기회입니다.

한국에서 공개되는 작품을보고 있으면 분명 반일 색이 강한 작품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작품이 이전의 일본처럼 여론을 흥분시켜 간다는 측면은있는 것이고, 한국에서 "일본은 불필요하다. 일본은 적이다 "며 관계를 차단하는 효과적인 후원이 될 것입니다.

일본은 한국처럼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황당한 소설 작품을 찍을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일본 사관학교를 졸업하고 혈서로 일본에 충성을 맹세 한 박정희가있다니까 ··.

박근혜 대통령의 남은 임기 1 년 정도되고, 항례의 반일을 강화시기가되면 '실록 박정희」에서도 만들어 인터넷 공개하면 박근혜 대통령은 일본인이 원하는대로 춤추고 주는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