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おそらく・・多くの日本人は保守的であると思います。

もちろん革新的な人も多いと思いますが、全体としては保守的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戦後の日本の与党を見ても、その中心は常に中道保守の自民党が中心になってきました。

政権交代したのは2回だけであり、そのどちらも今から見れば明らかに日本の国益を損なう失敗で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아마 .. 많은 일본인은 보수적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혁신적인 사람도 많다고 생각 합니다만, 전반적으로 보수적이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전후 일본의 여당을 봐도 그 중심은 항상 중도 보수 자민당이 중심이되어 왔습니다.

정권 교체 한 것은 2 번만이며, 그 어느 쪽도 지금 보면 분명히 일본의 국익을 해치는 실패했습니다.



韓国も、保守から革新である左派に徐々に移行しています。

保守のセヌリ党がパク政権が終わり、セヌリ党の10年を省みる2年後、左派に傾く可能性はかなり高いと言えるでしょう。

もっとも現在のセヌリ党や大統領府も、かつての左派政権中枢にいた人物が多く、韓国政府は左派を排除できませんでした。

また現代グループの労働組合や、サムソン子会社売却騒動における反対運動を見ても、左派的と感じる人は多いはずです。

もちろん狂牛病デモや、反米デモを見ていても、韓国の感情的な左傾化は韓国人も否定しないでしょう。



한국도 보수에서 혁신이다 좌파에 서서히 이행하고 있습니다.

유지 보수 새누리 당이 박 정권이 끝나고 새누리 당 10 년을 성찰 2 년 후 좌파로 기울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현재 새누리 당과 청와대도 한때 좌파 정권 중추에 있던 인물이 많고, 한국 정부는 좌파를 배제 할 수 없습니다.

또한 현대 그룹 노동 조합 및 삼성 계열사 매각 소동의 반대 운동을 봐도 좌파 적이라고 느끼는 사람은 많을 것입니다.

물론 광우병 시위와 반미 데모를보고 있어도 한국의 감정적 인 좌경화는 한국인도 부정하지 않는 것입니다.



この両国の違いは、国民の精神構造に理由があると思います。

日本は、集団を第一とし、個人を第二としていると思います。

韓国は、個人を第一とし、集団を第二としていると思います。

この『集団の利益を優先するか、個人の利益を優先するか』という違いが、日本と韓国の大きな違いです。

どちらにも長所と短所があり、どちらが正しいと言うものではありませんが、考え方としては対極です。



이 양국의 차이는 국민의 정신 구조에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은 집단을 첫째로 개인을 제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은 개인을 첫째로 집단을 제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집단의 이익을 우선하거나 개인의 이익을 우선 할 것인가」라는 차이가 일본과 한국의 큰 차이입니다.

모두 장점과 단점이 있으며, 어느 쪽이 옳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지만, 생각은 정반대입니다.



『集団より個人の利益を優先する』という左派の考え方を見てみましょう。

個人の利益を優先したい人にとって、集団の利益を優先する人たちは、考え方の違う敵です。

したがって国民と言う集団を守る政府や行政や警察などは、個人の権利を制限する悪い敵に見えているはずです。

また正式な裁判での結果として、死刑などになれば、国家による個人への攻撃と受け取るでしょう。

左派が、保守政権を激しく攻撃するのは、国家の制限を受けず、個人の利益だけを追求したい人々だから・・と言ってもいいはずです。



"집단보다 개인의 이익을 우선 '이라는 좌파의 개념을 살펴 보자.

개인의 이익을 우선하고 싶은 사람에게 집단의 이익을 우선하는 사람들은 생각이 다른 적입니다.

따라서 국민이란 집단을 보호 정부 나 행정이나 경찰 등은 개인의 권리를 제한하는 나쁜 적 보이고있는 것입니다.

또한 정식 재판의 결과로 사형 등되면, 국가에 의한 개인에게 공격받을 것입니다.

좌파가 보수 정권을 격렬하게 공격하는 것은 국가의 제한을받지 않고 개인의 이익만을 추구하려는 사람들 이니까 ..라고해도 좋을 것입니다.



日本の民主党や共産党・社民党などは、日本に帰化した議員が多数存在しています。

自民党の安保法制に強硬に反対した極左学生集団SEALDsの初期メンバーの写真を見ると、韓国のチョゴリを全員が着ています。

もちろん、左派政党やSEALDsや在日韓国人の多くには、『日本が憎い。弱体化させたい。韓国を支援したい』という思いはあるでしょう。

しかし、それだけでは日本人の支持を得られませんので、個人の利益優先の政策を進める結果になります。

民主党による政権交代実現は、この『個人の利益を優先させます』という民主党の出来もしない口約束に騙された国民が多かった事で実現しました。



일본의 민주당과 공산당 · 사민당 등은 일본에 귀화 한 의원이 다수 존재하고 있습니다.

자민당의 안보 법제에 강경하게 반대했다 극좌 학생 집단 SEALDs의 초기 멤버의 사진을 보면, 한국의 저고리를 모두 입고 있습니다.

물론 좌파 정당과 SEALDs과 재일 한국인의 대부분은 "일본이 밉다. 약화시키고 싶다. 한국을 지원하고 싶다 "는 생각은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일본인의지지를 얻을 수 없기 때문에, 개인의 이익 우선 정책을 추진 결과입니다.

민주당에 의한 정권 교체 실현이 "개인의 이익을 우선시합니다"라는 민주당의 수도없는 언약에 속은 국민이 많았던 것으로 실현했습니다.



さて韓国はどうでしょう。韓国の平均年収は300万以下と言います。実際にはもう少し少なく感じます。

韓国人も朝から晩まで必死に働きますが、物価の上昇に追いつかず、非常に困難な状況です。

韓国としては、平均年収3万ドルを目指し団結・・と言いたいところですが、日本人の目から見ると、韓国人がお互いに邪魔し足を引っ張っているように見えます。

自分の周囲に成功した人がいれば祝福して、自分も成功しようと頑張るべきなのに、成功している人を攻撃しているように見えます。

また成功した小売店に店を貸している家主が、小売店を追い出して店を乗っ取る姿を見ても、『なんという人たちだ』とも思います。



그런데 한국은 어떨까요? 한국의 평균 연봉은 300 만 이하라고합니다. 사실은 좀 더 적게 느낍니다.

한국인도 아침부터 저녁까지 필사적으로 일하고 있지만 물가 상승에 따라 가지 못해 매우 어려운 상황입니다.

한국은 평균 연봉 3 만 달러를 목표로 단결 ..라고 말하고 싶은 곳입니다 만, 일본인의 눈에서 보면 한국인이 서로 방해 발목을 잡고있는 것 같습니다.

자신의 주위에 성공한 사람이 있으면 축복하여 자신도 성공하려고 노력해야하는데 성공하고있는 사람을 공격하고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성공적인 소매 가게를 빌려 건물주가 소매점을 쫓아 가게를 빼앗는 모습을보고도 "뭐라고하는 사람들이다"라는 생각도 있습니다.



よく韓国人が口にする政界や財閥の腐敗に関しても、集団の利益より個人を優先する考えの影響があるでしょう。

韓国人が韓国の発展を望みながら、集団の利益より個人を優先してしまう姿には、ある種の皮肉を感じます。

反省すべき点を見ず、『誰の責任だ。お前か。お前のせいで俺が損した。許せない』と批判ばかりしているようです。

この個人の利益最優先という韓国の体質は、左傾化との相性が良く、左傾化の意識が無くとも、左傾化していくでしょう。

仮に韓国による半島統一があったとしても、多くの北朝鮮国民と、韓国の個人利益追求による左傾化で、韓国と言う名の北朝鮮が誕生す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자주 한국인이 먹는 정치권과 재벌의 부패에 대해서도 집단의 이익보다 개인을 우선 생각의 영향이있을 것입니다.

한국인이 한국의 발전을 바라면서 집단의 이익보다 개인을 우선시 모습은 일종의 아이러니를 느낍니다.

반성해야 할 점을 보지 않고 '누구의 책임이다. 너 하나. 너 때문에 내가 손해했다. 용서할 수 없다 "고 비판 만하고있는 것 같습니다.

이 개인의 이익 최우선이라는 한국의 체질은 좌경화와의 궁합이 좋고, 좌경화의 의식이 없더라도 좌경화 해 나갈 것입니다.

만일 한국에 의한 한반도 통일이 있더라도 많은 북한 동포와 한국의 개인 이익 추구에 의한 좌경화에서 한국이라는 이름의 북한이 탄생하는 것이 아닐까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