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日本と韓国は、多くの問題を抱え、常に対立している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特にイ・ミョンバク大統領の天皇謝罪要求発言以来、日韓関係の悪化は進み、戦後最悪の状況です。

韓国の若者は仮想敵国第一位に日本を名指しし、日本でも『韓国と親しくすべきでない』という声が増えています。

韓国のマスコミでは、日本の安保法制を『近い将来日本が攻めてくる』というような煽り記事を書きたてて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일본과 한국은 많은 문제가 항상 대립하고 있다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특히 이명박 대통령의 일왕 사죄 요구 발언 이후 한일 관계의 악화는 계속 전후 최악의 상황입니다.

한국의 젊은이들은 가상 적국 제일 위 일본을 지목하고 일본에서도 "한국과 친하게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늘고 있습니다.

한국 언론은 일본의 안보 법제를 "가까운 장래 일본이 공격 해 온다"라는 선동 기사를 돋우고 있습니다.



これは自然な流れと言っていいと思います。むしろ日韓関係が冷え込む事は、日本にとって良い流れです。

これまでは考え方の違う2カ国が話し合う・・という状況でした。しかし話し合いの目的と言うものは、関係改善だけではありません。

『いくら話し合っても、理解し会えない人たちがいる』という事がわかっただけでも、無駄ではないでしょう。

無駄と言うならば、日本が韓国に提供した資金や技術が無駄だったと明確に意識すべきです。

日本側が好意で資金や技術を提供しても『当たり前だ。もっとよこせ』という言うのが韓国だと言う事は多くの日本人が認識した事です。



이것은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오히려 한일 관계가 차가워지는 것은 일본에게 좋은 흐름입니다.

지금까지는 생각이 다른 2 개국이 논의 ..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논의의 목적이란 것은 관계 개선뿐만 아닙니다.

"아무리 이야기해도 이해 만날 수없는 사람들이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것만으로도 낭비하지 않을 것입니다.

낭비라고한다면 일본이 한국에 제공 한 자금과 기술이 낭비 였다고 명확하게 인식해야합니다.

일본 측이 유리하게 자금과 기술을 제공해서 "당연하다. 더 보내라 "는 게 한국이다라고 말하는 것은 많은 일본인이 인식 한 것입니다.



日本にとって、韓国は『味方陣営にいるが、敵か味方かわからない存在』でした。

むしろ韓国が日米の味方陣営にいる事で、受け入れられない事があっても、無視したり報復する事が出来ませんでした。

しかし、ネットの普及に伴い、韓国内の『チョッパリを皆殺しにしたい、日本女を壊れるまで犯したい』という論調も浸透してきました。

またパク・クネ政権になってからの急激な親中路線によって、日米側に『韓国は本当に味方なのか』という疑問が生まれました。

当然でしょう。第7艦隊の空母を狙う核ミサイルの前で拍手し、習近平に擦り寄っているのですから。



일본에게 한국은 '아군 진영에 있지만, 아군인가 모르는 존재'였다.

오히려 한국이 미일 동맹 진영에있는 것으로, 용납 할 수없는 일이 있어도 무시하거나 보복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인터넷의 보급에 따라 한국의 '쪽바리을 몰살하려는 일본 여자를 끊을 때까지 짓고 싶다 "는 논조도 침투 해 왔습니다.

또한 박근혜 정권이되고 나서의 급격한 친중 노선에 따라 미일 측에 "한국은 정말 아군인가 '라는 의문이 생겼습니다.

당연 하겠지요. 제 7 함대의 항공 모함을 노리는 핵 미사일 앞에서 박수 시진핑에 소매치기 모여 있으니까.



韓国が急激に中国に傾いている事は、確実と言えるでしょう。

中国の投資銀行に参加し、TPPには参加せず、アメリカのサードミサイル配備を拒否し、日本の安保法制に唯一西側で反対しています。

日本の安保法制に対する反対については、韓国人の認識が甘いと言うより、韓国のマスコミの論調の影響が強いと思います。

実際、安保法制について討論している頃、韓国の方と話すと『アジアは皆反対している、日本は孤立している』と考えていました。

アメリカ・EU・オーストラリア、そしてアセアンが賛成している事を知らないのか、無視しているようです。



한국이 급격하게 중국에 기울어 져있는 것은 확실 할 것입니다.

중국 상업 은행에 참여해 TPP에 참여하지 않고 미국 제 미사일 배치를 거부하고 일본의 안보 법제에 유일한 서방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안보 법제에 대한 반대는 한국인의 인식이 달콤한 말보다 한국 언론의 논조의 영향이 강하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안보 법제에 대해 토론하고있을 무렵, 한국 분과 이야기 '아시아는 모두 반대하고있는 일본은 고립되어있다 "고 생각했습니다.

미국 · EU · 호주, 그리고 아세안이 찬성하고있는 일을 알지 못하거나 무시하고있는 것 같습니다.



本来、冷静になって考えれば、日本の集団的自衛権行使は韓国にとって大きな国益になります。

朝鮮戦争再開時に、日本が支援するのと中立を保つのとでは、戦局は大きく変わり、物資支援も同様です。

しかしそれでも中国と共に強硬に反対し続けるのは、日本に主導権を渡したくない。韓国は日本より世界に尊重されるべきだと言う考えがあるのでしょう。

繰り返し書いているのですが、日本と韓国の意見の相違は全てここに集約されています。

日本と韓国の諍いの種は、韓国の価値観と、それに対する日本人の嫌悪感と言えるでしょう。



원래 냉정하게 생각하면,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는 우리에게 큰 국익됩니다.

한국 전쟁 재개시 일본이 지원하는 것과 중립을 유지하는 것과는 전국은 크게 바뀌어, 물자 지원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중국과 함께 강경하게 반대하고 계속 일본에 주도권을 넘겨 싶지 않다. 한국은 일본보다 세계를 존중해야한다고는 생각이있는 것입니다.

반복 쓰고 있는데 일본과 한국의 불화는 모두 여기에 집약되어 있습니다.

일본과 한국의 언쟁 씨는 한국의 가치관과 그에 대한 일본인의 혐오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韓国は、未だに19世紀的な中華思想・儒教思想・序列意識から脱却できていません。

中国が父、韓国が兄、日本は弟のよう序列意識を持ち、『日本に文明を与えたのだから、韓国に従うべき』という古い考えを捨てられずにいます。

『本来なら、中国・韓国・日本という順序であるべきなのに、日本に追いつけない状況が不快』というのが、韓国人の本音です。

だからこそ常に彼らは1000年以上も前のことを言い続けるているわけです。

韓国では『明治維新前の日本は、文字も読めず、裸同然で暮していた』と言っている韓国人さえいます。



한국은 아직도 19 세기적인 중화 사상 유교 사상 서열 의식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중국이 아버지, 한국이 형 일본은 동생처럼 서열 의식을 갖고 "일본에 문명을 준 것이기 때문에, 한국에 따라야한다"는 옛 생각을 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중국 · 한국 · 일본 순이다해야하는데 일본을 따라 잡을 수없는 상황이 불편 '이라는 것이 한국인의 본심입니다.

그래서 항상 그들은 1000 년 이상 전의 일을 자꾸하는 것입니다.

한국에서는 '메이지 유신 이전 일본은 문자도 읽지 못하고, 알몸 다름없고 살았다 "고 말하는 한국인도 있습니다.



嫉妬だけでもなく、羨望だけでもなく、劣等感だけでもない。韓国独特の屈折した感情と言うべきでしょうか。

この屈折した感情も、日韓関係の悪化にしたがって比例的に強くなっていると感じます。

いわば論理を感情が超えてしまう状況です。

先日韓国の首相が『緊急の場合は、協議により自衛隊が韓国に入る可能性もある』と発言し、問題になりつつあります。

野党は『それは問題だ。何がおきても絶対入らせないと言うべき』と猛反発しています。



질투 만도 아니고, 선망 만도 아니고, 열등감 만도 아니다. 한국 특유의 굴절 된 감정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이 굴절 된 감정도 한일 관계의 악화에 따라 비례 적으로 강해지고 있다고 느낍니다.

말하자면 논리를 감정이 초과 상황입니다.

최근 한국의 총리가 "긴급한 경우에는 협의에 의해 자위대가 한국에 들어갈 가능성도있다"고 발언하고 문제가되고 있습니다.

야당은 "그것은 문제 다.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로 들어 가지 못하게라고한다 "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これは言い換えれば『韓国が滅亡の危機になっても、日本の助けは拒絶する』と言っているのと同じです。

これは非常に素晴らしく、日本を憎む韓国国民と、韓国を嫌う日本国民の意見が一致したと言えるでしょう。

先日、韓国政府は有事の際の日本人避難手順の協議を拒否しました。

この一連の流れは『有事の際に日本人の安全は保障しない。どんな事があっても自衛隊の韓国領立ち入りは拒否する』という流れです。

西側国家として存在しつつ、日本だけを異常に敵視し、国内世論を気にしすぎるあまり、西側としては逸脱した国論になってしまっています。



이것은 즉 "한국이 멸망되고도 일본의 도움은 거절한다"고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것은 아주 좋은 일본을 미워하는 한국 국민과 한국을 싫어하는 일본 국민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최근 한국 정부는 유사시 일본인 피난 절차의 협의를 거부했습니다.

이 일련의 흐름은 "유사시 일본인의 안전은 보장하지 않는다. 어떤 일이 있어도 자위대의 한국 령 출입은 거부 '라는 흐름입니다.

서방 국가로 존재하면서 일본 만 비정상적으로 적대시하고 국내 여론을 너무 신경 쓰는 나머지, 서쪽으로는 일탈 한 국론이되어 버렸습니다.



この友好国としては、ほぼ極限までに悪化した日韓関係というのは非常に望ましい状況です。

この流れは改善できないでしょう。これから中心になる世代はネット利用率の高い世代です。

『ネットを見ているだけで韓国が嫌いになる』と言っている世代が中心になり、今後も韓国世論は翻訳され続けます。

日本が韓国を締め出すと言うより、韓国の反日を意識的に激化させ、韓国側から日本を断ち切るように持って行くべきです。

あくまでも『韓国が自分の意思で日米側を出て行った』と印象づけるのが最良の手でしょう。



이 우방으로는 거의 극한까지 악화 된 한일 관계라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상황입니다.

이 흐름은 개선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앞으로 중심이되는 세대는 인터넷 이용률이 높은 세대입니다.

"인터넷을보고있는 것만으로 한국을 싫어하게된다"고 말하고있다 세대가 중심이되어 앞으로도 한국 여론은 번역십시오.

일본이 한국을 내쫓는 이라기보다는 한국의 반일 의식으로 강화하고 한국 측에서 일본을 잘라내 듯이 가지고 가야합니다.

어디 까지나 "한국이 자신의 의사로 미일 측을 나갔다"고 감동의 최선의 손 이지요.



そういった意味では、現在の日韓のいがみ合いは日本にとってのベストシナリオと言えるでしょう。

可能であれば日本の政権から『韓国有事は日本の集団的自衛権行使に含まれない。韓国への在日米軍の出撃も拒否する』と明言するのが望ましいでしょう。

その上で、先日も書いたように北朝鮮との国交正常化を進めるべきです。

日本が朝鮮戦争に中立の立場で、なおかつ日朝正常化、そしてその先の米朝正常化を進めることが出来れば、在韓米軍は不要の存在になります。

在韓米軍が撤退し、日本も支援しないと明確することで、韓国と北朝鮮には明確なメッセージとなるでしょう。



그런 의미에서 현재의 한일 아옹 거림은 일본에있어서의 최고의 시나리오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가능하면 일본의 정권에서 '한국 유사시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에 포함되지 않는다. 한국에 주일 미군의 출격도 거부한다 "라고 명언하는 것이 바람직 할 것입니다.

그 위에, 얼마 전에도 쓴 것처럼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를 추진한다.

일본이 한국 전쟁에 중립의 입장에서, 게다가 북일 정상화, 그리고 그 앞의 북미 정상화를 진행할 수 있으면, 주한 미군은 필요없는 존재입니다.

주한 미군이 철수하고 일본도 지원하지 않으면 명확하여 한국과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가 될 것입니다.



それを後押しする為にも、韓国での反日の実態や、日本に対する罵詈雑言を日々翻訳し続ける意味があるでしょう。

また個人ではあっても、このサイトのような意見は韓国人の目に触れれば、非常に不快なものでしょう。

論理的な韓国人が読めば『この状況はまずい』と理解するはずですが、韓国では反日が愛国心の表れでもありますから、『反日を止めよう』とは言えません。

韓国は既に選択を終えており、これから先の20年は自分の選択の結果を受け入れる時代となります。

韓国人の皆さんは、今後も強く激しい反日活動を続けるように、是非是非お願いしたいと思います。



그것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도 한국에서의 반일의 실태와 일본에 대한 욕설을 일상 번역 계속 의미가있을 것입니다.

또한 개인이 있어도,이 사이트의 같은 의견은 한국인의 눈에 닿으면 매우 불쾌한 것이지요.

논리적 인 한국인이 읽으면 "이 상황은 맛"이라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만, 한국에서는 반일 애국심의 표현이기도하기 때문에, "반일을 멈추자"라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한국은 이미 선택을 마쳤으며, 앞으로의 20 년은 자신의 선택의 결과를 받아들이는 시대입니다.

한국인 여러분은 앞으로도 강하고 격렬한 반일 활동을 계속하도록, 꼭 꼭 부탁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