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先日の日中韓首脳会談では、日本・韓国共に日韓首脳会談が注目されました。

確かに3年半ぶりの日韓首脳会談が注目されるのは当然ですが、重要な背景は中国だと思います。

もし中国が介在しなかった場合、日韓首脳だけでは首脳会談は実現しなかったかもしれません。

習近平は当初、日本に対して強い姿勢をアピールし、強硬な対日外交を進めていま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최근의 한중일 정상 회의에서는 한국과 일본 모두 한일 정상 회담이 주목되었다.

물론 3 년 반만의 한일 정상 회담이 주목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중요한 배경은 중국이라고 생각합니다.

만약 중국이 개입하지 않으면 한일 정상만으로는 정상 회담은 무산됐다지도 모릅니다.

시진핑은 당초 일본에 대해 강한 자세를 어필하고 강경 한 대일 외교를 진행하고있었습니다.



当初中国は、アメリカが民主党政権の間に、弱腰なオバマ大統領を中国との経済関係で押さえ、その間にアジアへの影響力を強める考えだったと思います。

それが昨年あたりから、中国の太平洋進出や南シナ海進出の意図にアメリカが気づき、中国も『アメリカはまだアジアを手放さない』と理解し、日米戦略を変更したと思います。

中国としては、強硬な方法より日米・・特に日本の懐柔を狙ってい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真意は別としても、中国の場合、強攻策を打ち出していても利益にならないと判断すれば、すぐに実利外交へ方針転換するしたたかさがあると言えるでしょう。

しかし、韓国の場合は中国のように実利があると理解していても、方針転換は難しいでしょう。



당초 중국은 미국이 민주당 정권 사이에 미온적 인 오바마 대통령을 중국과의 경제 관계에서 눌러 그동안 아시아에 대한 영향력을 강화 생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작년 쯤부터 중국의 태평양 진출과 남중국해 진출의 의도에 미국이주의 중국도 "미국은 여전히 아시아를 놓지 않는다"고 이해 미일 전략을 변경했다고 생각합니다.

중국 으로서는 강경 한 방법보다 미일 .. 특히 일본의 회유를 노리고있는 것은 아닐까요.

진심을 제외하고도 중국의 경우 강공책을 내놓고 있어도 이익이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즉시 실리 외교에 방침 전환하는 강권가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중국과 실리가 있다고 이해하고도 정책 전환은 어려울 것입니다.



このところ、韓国の実業界などから日韓融和を求め、日韓スワップ再開などの申し入れがありました。

また韓国企業による対日輸出増加を望む韓国食品や、韓国への旅行などのキャンペーンが目に付きます。今日の日韓議連サッカーも同様です。

韓国が参加を希望しているTPPも、実質的には日本とのFTAと言えます。

実業界としては日本からの利益に期待し、ドルベースでのスワップ再開でドル支払いの信用度を上げたいのだと思います。

日本の経団連も以前は韓国との協力を望んでいたようですが、現在は『韓国は必要ない』との傾向が強くなっているように見受けられます。



이 결과, 한국의 실업계 등에서 한일 융화를 추구 한일 스왑 재개 등의 제의가있었습니다.

또한 한국 기업의 대일 수출 증가를 원하는 한국 음식과 한국 여행 등의 캠페인이 눈에 띕니다. 오늘의 한일 의원 연맹 축구도 마찬가지입니다.

한국이 참여를 희망하고있는 TPP도 실질적으로는 일본과의 FTA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업계로는 일본의 이익에 기대하고 달러 기준으로 스왑 재개 달러 지불의 신용을 올리고 싶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 경단련은 이전에 한국과의 협력을 기대했던 것 같습니다만, 현재는 "한국은 필요 없다 '는 경향이 강해지고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韓国の政界や実業界は、日本との関係を改善する事によって利益を得たいと考えているでしょう。

しかし、ここ数年続いた韓国の反日政策により堅く固定化した反日世論を覆す事はかなりの難題です。

韓国が慰安婦問題の解決を年内に解決したいと希望しているのは、慰安婦問題解決を持って日本に勝利したとアピールし、国内世論を軟化させたい思惑でしょう。

パク政権としては、日本から一定の譲歩を引き出し『日本に勝利した。次は日本を利用し実利を手にしよう』と呼びかけたい所です。

しかし、日本政府や日本の世論は『日韓条約で完全に解決済み』であり、韓国に譲歩する余地はありません。



한국의 정계와 실업계는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이익을 얻고 싶어 할 것이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 지속 된 한국의 반일 정책에 의해 단단하게 고정 된 반일 여론을 뒤집는 것은 상당한 난제입니다.

한국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연내에 해결하고 싶다고 희망하고있는 것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갖고 일본에 승리했다고 어필하고 국내 여론을 연화시키고 싶은 의도 것입니다.

박 정권은 일본에서 일정한 양보를 이끌어 "일본에 승리했다. 다음은 일본을 이용하여 실리를 손에하자 "고 호소 싶은 곳입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 나 일본의 여론은 "한일 조약으로 완전히 해결 된"이며, 한국에 양보 할 여지가 없습니다.



日本から引き出せる慰安婦問題解決は、せいぜい人道的な面からの小額の慰労金程度でしょう。

しかし、硬化している韓国世論が、それを容認するはずはありません。

慰安婦を支援する団体や韓国世論は『こんな物では足りない。もっと払え。安部と天皇は韓国に来て土下座しろ。これからは韓国の言う事全てに従え』と訴えるでしょう。

日本としては『慰安婦の人道支援やTPPやスワップ再開を望むなら、韓国国内外の慰安婦像全てを廃棄しろ。これが最初の条件。次は竹島からの退去を求める』とすべきでしょう。

しかし、この条件は韓国は絶対に飲めません。これを受け入れれば政権は危機となり、大統領弾劾もあり得ます。



일본에서 꺼낼 위안부 문제 해결은 고작 인도적인 측면에서 약간의 위로금 정도 이지요.

그러나 치료하고있는 한국 여론이 그것을 용인 할 리가 없습니다.

위안부를 지원하는 단체 및 한국 여론은 "이런 물건이 부족하다. 더 지불. 아베와 천황은 한국에 와서 경배하라. 이제는 한국의 모든 말을 따르라 "고 호소 것입니다.

일본은 '위안부 인도적 지원과 TPP와 스왑 재개를 원한다면, 국내외의 위안부 동상 모두를 폐기하라. 이것이 첫 번째 조건. 다음은 다케시마에서의 퇴거를 요구한다 "고해야할까요.

그러나이 조건은 한국은 물론 마실 수 없습니다. 이것을 받아들이면 정권은 위기가되고, 대통령 탄핵도있을 수 있습니다.



韓国にとって慰安婦問題は、日本にとっての北朝鮮拉致問題の状況と似ています。(虚偽と事実の差はありますが)

パク大統領が『慰安婦像を破棄し、この問題は最終解決とする』と宣言するのは、安倍首相が『拉致問題解決を諦める』と言うのに等しいでしょう。

韓国が絶対に飲めない条件を日本側が承知の上で要求する事で、韓国を建前と実利のジレンマに落とす事が可能でしょう。

前述の中国なら、実利の為なら一時期でも建前を隠し、臆面もなく利益追求する事が出来ます。

しかし、韓国の場合、あまりにも反日を多用し、反日意識が空気のように韓国社会に浸透してしまった事で、実利外交の道を自ら閉めてしまっています。



한국에 위안부 문제는 일본에있어서의 북한 납치 문제의 상황과 비슷합니다. (거짓과 사실의 차이는 있지만)

박 대통령이 "위안부 동상을 파기하고이 문제는 최종 해결한다"고 선언하는 것은 아베 총리가 "납치 문제 해결을 포기"라고하는데 동일한 것입니다.

한국이 절대적으로 마실 수없는 조건을 일본 측이 감안하고 요구하는 것으로, 한국을 명분과 실리의 딜레마에 떨어 뜨리는 것이 가능 하겠지요.

위의 중국라면 실리를 위해서라면 한때라도 명분을 숨기고 뻔뻔하게 이익 추구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도 반일을 많이 반일 의식이 공기처럼 우리 사회에 침투 해 버린 것으로, 실리 외교의 길을 스스로 닫아 버리고 있습니다.



今パク政権が自ら進めた反日政策を転換すれば、天動説の時代に地動説を唱えたガリレオのような扱いを受ける事になるでしょう。

教科書国定化と合わせて、左派からの攻撃を受け、国民もそれに同調し、残り2年の政権維持は困難になります。

日本が『戦後保障は全て解決済み』と言い続ける事で、韓国とパク政権を追い詰める事が可能でしょう。

更に言えば、低迷する韓国経済と失敗続きの外交を『悪いのは全て日本のせいだ』と左派が誘導する事は容易であり、結果的に反日は強まるでしょう。

しかし『韓国は日本にとって不要な存在』と言うのが、日本政府・国民の意見であり、これはしばらく覆りません。

日本としては韓国に手を差し伸べることなく、韓国が酸欠の魚のように口を開いてあえぐ姿を見守るだけで十分でしょう。



지금 박 정권이 스스로 추진 한 반일 정책을 전환하면 천동설 시대에 지동설을 주장한 갈릴레오와 같은 취급을 받게 될 것입니다.

교과서 국정 화와 함께 좌파의 공격을 받아 국민들도 이에 동조하고 나머지 2 년의 정권 유지는 어렵습니다.

일본이 '전후 보장은 모두 해결 된 "라고 계속하여 한국과 박 정권을 몰아 것이 가능 하겠지요.

더 말하면, 침체 된 한국 경제와 실패의 연속 외교를 "나쁜 것은 모두 일본 때문"이라고 좌파가 유도하는 것은 쉽지이며, 결과적으로 반일은 강해질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은 일본에게 불필요한 존재"라고 말하는 것이 일본 정부 · 국민의 의견이며, 이것은 잠시 상반 없습니다.

일본은 한국에게 다가가려하지 않고 한국이 산소 결핍의 물고기처럼 입을 열고 헐떡 거리는 모습을 지켜 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