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を中心にアジア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このサイトを書いている私と、読んで下さっている皆さんとに認識の違いがあるかもしれません。

多くの人は、このサイトを嫌韓サイトと思っ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

韓国語併記もしているので、韓国人なら完全に日本の極右の嫌韓サイトと思っても、不思議ではありません。

しかし、私は別に韓国人が嫌いでもないし、憎いとも感じません。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이 사이트를 쓰고있는 저와 읽어 주시고있는 여러분과 인식의 차이가 있을지도 모릅니다.

많은 사람들은이 사이트를 혐한 사이트라고 생각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한국어 병기도 있기 때문에 한국인이라면 완전히 일본의 극우 혐한 사이트로 생각해도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별로 한국인이 싫어없고 미운도 느끼지 않습니다.



韓国語会話の勉強もしたし、韓国人の友人・知人もいます。

メールを開けば『ソウルは氷点下で寒い』とメールも来ます。

一番な苦手な日本人と過ごすなら、仲の良い韓国人と過ごした方が、私は楽しい。

それに私が客観的に『嫌韓の日本人』と評価されたとしても、その『嫌い』という感情に意味はありません。

どんなに嫌いと念じても、相手は倒れないし、意思は届きません。感情はさほど意味を持ちません。



한국어 회화 공부도했고, 한국인 친구 · 지인도 있습니다.

이메일을 열면 "서울은 영하로 추워"라고 메일도오고 있습니다.

가장의 서투른 일본인과 보낸다면 친한 한국인과 보낸 사람이 나는 즐겁다.

게다가 내가 객관적으로 '혐한 일본인 "고 평가했다해도 그'싫다 '라는 감정에 의미는 없습니다.

아무리 싫다고 염원도, 상대는 쓰러지지 않고, 의사는받지 않습니다. 감정은 그다지 의미가 없습니다.



日本の極右・・例えば在特会のような存在は『在日韓国人・在日朝鮮人は、母国に帰れ。日本から出て行け』と叫びます。

意味の無い事です。何故なら、いくらそう言っても彼らは母国に帰っていないし、声を大きくして叫んでも結果は同じでしょう。結果が出ていません。

結果が出ない事をいくら積み重ねても、それは徒労でしかありません。

むしろヘイトスピーチであるという批判を招き、味方にすべき一般人を敬遠させる結果になっています。

結果が出ていないという事に気づいた時点で、シフトすべきと思います。



일본의 극우 .. 예를 들어 재특 회 같은 존재는 '재일 한국인 · 재일 조선인은 모국에 돌아 가라. 일본에서 나가라 "고 외칩니다.

의미가없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무리 그렇게해도 그들은 고국에 돌아 있지 않으며, 목소리를 크게하고 외쳐도 결과는 같은 것입니다. 결과가 나와 있지 않습니다.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을 아무리 쌓아도, 그것은 헛수고에 지나지 않습니다.

오히려 증오 연설이라는 비판을 초래하여 아군해야 일반인을 외면하는 결과가되어 있습니다.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 시점에서 변화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出て行け』と言っても、出て行かない。少なくともそれはわかりました。

ならば、彼らが日本にいる根拠をよく理解し、根拠とそのものから切り崩さなくてはならない。

しかも、それは批判されるものであってはならず、批判したい者がいたとしても、批判しづらい方法を取るのが望ましい。

批判勢力が批判しづらいところから、抵抗されにくく批判されにくい方法で、外堀を受けていく必要があります。

それには感情的な言葉の使い方にも注意するべきでしょう。結果を得られず批判はされるでは、本末転倒です。



"나가라"고해도 나가지 않는다. 적어도 그것은 알 수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그들이 일본에 근거를 잘 이해하고 근거 및 자체에서 무너 뜨리기해야합니다.

게다가 그것은 비판하는 것으로서 없으며, 비판하고 싶은 사람이 있었다하더라도 비판하기 어려운 방법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비판 세력이 비판하기 어려운 곳에서 저항되기 어렵고 비판을받지 않는 방법으로 소토 보리를 받고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그것에는 감정적 인 단어 사용에주의해야할까요. 결과를 얻지 못하고 비판하는 것은 본말 전도입니다.



まず日本への帰化条件の厳密化。今の日本のように書類を処理をすれば帰化できると言うものではなく、日本に対する考え方・忠誠心を厳格に求めるべきでしょう。

韓国人や朝鮮人だけでなく、他の帰化を希望する外国人も適用されるわけですから、『韓国・北朝鮮を狙い撃ちにしている』とは言えないはずです。

日本に帰化できる外国人は『日本の助けとなり、その意思があり、日本の国益につながる』人々だけするのが本来の帰化制度と思います。

韓国系日本人として帰化した人々のように『どんどん日本に帰化して、弱体化させ、天皇制を廃止させ、韓国人で支配しよう』など言う人々は許可すべきではありません。

将来、在日韓国人・在日朝鮮人が、『帰国か、帰化か』という選択を迫られた際に備えて、先回りしてハードルを上げておく必要があります。



우선 일본에 귀화 조건의 엄격 화. 지금의 일본처럼 서류를 처리하면 귀화 할 수 있다고 것이 아니라 일본에 대한 생각 · 충성심을 엄격하게 요구 할 것입니다.

한국인이나 조선인뿐만 아니라 다른 귀화를 희망하는 외국인도 적용되는 것이기 때문에, "남북한을 저격하고있다"고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일본에 귀화있는 외국인은 「일본의 도움이 그 의사가 일본의 국익에 연결 "사람들 만하는 것이 본래의 귀화 제도라고 생각합니다.

한국계 일본인으로 귀화 한 사람들처럼 '점점 일본에 귀화하여 약화시키고 천황제를 폐지시키고 한국인 지배하자 "등 말하는 사람들은 허용되어서는 없습니다.

미래 재일 한국인 · 재일 조선인이 "귀국 또는 귀화? '라는 선택을 강요받을 것에 대비하여 앞질러서 장애물을 올려 둘 필요가 있습니다.



そのハードルを設置してから、その選択肢を突きつけられる法改正を求めるべきでしょう。

日本に住む在日韓国人・在日朝鮮人は、特別永住者と言う存在です。

特別永住者とは、『日本国との平和条約に基づき日本の国籍を離脱した者等の出入国管理に関する特例法』によって在留の資格を有する方達を指します。

いわゆる平和条約国籍離脱者です。

平和条約国籍離脱者とは、サンフランシスコ講和条約の規定に基づき日本国籍を離脱した者であり、かつ、昭和20年9月2日以前から引き続き日本に在留する者及びその子孫とされています。



그 장애물을 설치하고 그 대안을들이 댈 수있는 법 개정을 요구 할 것입니다.

일본에 사는 재일 한국인 · 재일 조선인은 특별 영주자라고 존재입니다.

특별 영주자는 "샌프란시스코 강화 조약에 따라 일본 국적을 이탈 한 자 등의 출입국 관리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체류 자격을 가진 분들을 말합니다.

이른바 평화 조약 국적 이탈자입니다.

평화 조약 국적 이탈자는 샌프란시스코 강화 조약의 규정에 따라 일본 국적을 이탈 한 자이어야하며, 1945 년 9 월 2 일 이전부터 계속해서 일본에 재류하는 자와 그 자손되어 있습니다.



しかし、在日韓国人・在日朝鮮人が日本に住み続ける特別永住者とは、許可であって、権利ではありません。

根拠となる法律が改正されれば、当然その許可が喪失する事はありえます。

『出て行け』と100年叫んでも、出て行きません。意味がありません。

ならば、『日本国との平和条約に基づき日本の国籍を離脱した者等の出入国管理に関する特例法』の法改正で、日本にいる法的根拠そのものを変える必要があるでしょう。

この特例法を改正する意思のある議員を当選させ、法改正に反対する議員を支持しない事が重要です。



그러나 재일 한국인 · 재일 조선인이 일본에 살고 계속 특별 영주자는 허용이며, 옳지 않습니다.

근거가되는 법률이 개정되면 당연히 그 권한을 상실하는 일은있을 수 있습니다.

"나가라"고 100 년 외쳐도 나가고 없습니다. 의미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샌프란시스코 강화 조약에 따라 일본 국적을 이탈 한 자 등의 출입국 관리에 관한 특례법」의 법 개정으로 일본에있는 법적 근거 자체를 바꿀 필요가있을 것입니다.

이 특례법을 개정 할 의사가있는 의원을 당선 시켰고, 법 개정에 반대하는 의원을지지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民主主義の政治においては、最も重要なのは多数派工作です。

法改正に必要なのは、議員数です。感情ではありません。限度を超えた感情論は、中道の人々を遠ざけ、結果的に法改正を遠ざけます。

投票権を持つ人々の賛同を受け、法改正に向けての多数派工作こそが必要ではないでしょうか。

『在日は出て行け』ではなく、議員に対して『在日韓国人・在日朝鮮人を特例としてる法律を廃止し、他の外国人と平等な扱いをすべき』と求めるべきです。

『出て行け』と叫べば、気分が晴れて爽快かもしれません。しかし、彼らの立場になれば、出て行けといわれるより、淡々と法改正を進める方が脅威にな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민주주의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숫자 놀음입니다.

법 개정에 필요한 의원 수 있습니다. 감정은 없습니다. 한도를 초과 한 감정 론은 중도 사람들을 멀리하고 결과적으로 법 개정을 멀리합니다.

투표권을 가진 사람들의 동참을 받아 법 개정을 향한 숫자 놀음 이야말로 필요 아닐까요.

"재일은 나가라"대신 의원에 대해 "재일 한국인 · 재일 조선인을 특례로하고있는 법률을 폐지하고, 다른 외국인과 평등 한 대우를해야한다"고 요구한다 .

"나가라"라고 외치면 기분이 맑아 상쾌한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들의 입장이되면 나가라고 불리는보다 담담하게 법 개정을 추진하는 것이 위협이 될 것이 아닐까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劣等感と優越感 열등감과 우월감 / 韓国高校生からのメール 한국 고등학생의 편지 / 韓国は世界に謝罪するべきか? 한국은 세계에 사과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