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昨日は日韓断交について書きました。

日韓断交を韓国が日本に通告するためには、ノ・ムヒョン政権のような反米左派政権でなければ難しいでしょう。

韓国人も自覚していますが、韓国人の左派傾向に、民主化後の左傾化教育が加われば、可能性としては低くはありません。

さて左傾化していく韓国に対して、日本が韓国と関係を保つ必然性はあるのでしょうか。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어제 한일 단교 대해 썼습니다.

한일 단교를 한국이 일본에 통보하기 위해서는 노무현 정권과 같은 반미 좌파 정권이 아니면 어려울 것입니다.

한국인도 자각하고 있지만, 한국인의 좌파 경향 민주화 이후의 좌경화 교육이 더 해지면 잠재적으로 낮게는 없습니다.

그런데 좌경화되어가는 한국에 대해 일본이 한국과 관계를 유지 필연성은있는 것입니까?



本来、日本と韓国は国民感情を抜きにすれば、補完し合う関係です。

日本と韓国が持っていた共通のテーマは、反共であり、それは中国・ロシアに対するものでした。

韓国が陸軍を持ち、日本が海軍力を持ち、中国の圧力に耐え、それをアメリカがバックアップするという構造でした。

アメリカとソビエトの冷戦が終わり、911が起きるまで世界には、しばしの平安が訪れました。その時期に韓国は油断しました。

韓国の民主化が完了し、左派政権が誕生し、韓国が変質し始めた時期です。



본래 일본과 한국은 국민 감정을 떠나서하면 보완 관계입니다.

일본과 한국이 가지고 공통의 테마는 반공이며, 그것은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것이 었습니다.

한국 육군을 가지고 일본이 해군력을 가지고 중국의 압력에 견딜 그것을 미국이 백업하는 구조였습니다.

미국과 소련의 냉전이 끝나고 911이 일어날 때까지 세계는 잠시 평화가 찾아 왔습니다. 그시기에 한국은 방심했습니다.

한국의 민주화가 완료 좌파 정권이 탄생 한국이 변질 시작한시기입니다.



本来であれば、たとえ嫌いであっても反共と言うテーマを考えれば、日韓関係の協力は有り得たでしょう。

しかし、韓国は冷戦終結後、反共と言うテーマを忘れ、民族主義に舵を切りました。

日本と韓国が断交し、朝鮮半島が赤化すれば、日本としては危機的な状況です。

韓国の場合、米韓同盟が無力化すれば、かつてのように中国に頼り、中韓同盟を模索し始めるでしょう。

韓国南部の港に中国海軍が駐留し、沖縄や日本海での軍事的圧力も高まる事になります。



본래라면, 비록 싫어에도 반공이란 테마를 생각하면 한일 관계의 협력은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은 냉전 종결 후 반공이란 테마를 잊어 민족주의에 방향타를 끊었습니다.

일본과 한국이 단교 한반도가 적화하면 일본은 위기 상황입니다.

한국의 경우 한미 동맹이 무력화되면 예전처럼 중국에 의지 한중 동맹을 모색하기 시작합니다.

한국 남부 항구에 중국 해군이 주둔하고 오키나와와 동해에서의 군사적 압력도 높아지게됩니다.



日本の保守勢力のなかには、その中韓同盟に対する危機感や、それを日本が独力で支える不安感があるものと思います。

その不安から『韓国は必要だ。不愉快でも日米側に留めるべきだ』と言う意見も少なからずあるでしょう。

日本の国防において、朝鮮半島が重要な事は過去も未来も変わらず、だからこそ日清・日露の戦争も起きました。

ただし『朝鮮半島は重要』という事実と、『韓国は味方にしておくべき』という意見は、別問題であると思います。

重要であるから味方に・・という意見は、文化や国民性の違いを無視している意見ではないでしょうか。



일본의 보수 세력 중에는 그 중한 동맹에 대한 위기감과 그것을 일본이 혼자 힘으로 지탱 불안감이있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 불안에서 "한국은 필요하다. 불쾌한에서도 미일 측에 고정한다 "는 의견도 적지 않게있을 것입니다.

한국의 국방에서 한반도가 중요한 것은 과거도 미래도 변함없이, 그래서 청일 · 러일 전쟁도 일어났습니다.

그러나 "한반도 중요"사실과 "한국은 아군으로 유지한다 '는 의견은 다른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중요이기 때문에 아군에 ..라는 의견은 문화와 국민성의 차이를 무시하는 의견은 아닐까요.



韓国政府や韓国マスコミ・世論を見ていても、韓国という国は既に反共という建国のひとつのテーマを忘れています。

韓国の赤化は順調に進んでおり、韓国人が日本を北朝鮮以上に敵視しているのは明らかでしょう。

長い歴史を考えれば、第2次大戦後に韓国が日米側にいる・・中華文明領域を脱していた方が例外的であり、韓国が中国側に戻る方があるべき姿といえるはずです。

韓国人が想定する日本との戦争では、必ずと言っていいほど中国が韓国を支援します。これは誰が味方なのか、韓国人は本能的に理解しているということでしょう。

むしろ日本の保守の一部が、中国に対する不安感から『韓国は重要』と思う方が不自然と言えると思います。



한국 정부와 한국 언론 · 여론을보고 있어도 한국이라는 나라는 이미 반공이라는 건국의 하나의 테마를 잊으 있습니다.

한국의 적화는 순조롭게 진행되고있어 한국인이 일본을 북한보다 적대시하고있는 것은 분명 하겠지요.

오랜 역사를 생각하면, 제 2 차 세계 대전 이후에 한국이 미 · 일 측에있는 .. 중화 문명 영역을 벗어나있는 것이 예외이며, 한국이 중국 측에 다시 것이 바람직한 모습이라고 할 것입니다.

한국인이 상정하는 일본과의 전쟁에서 반드시라고 말해도 좋을만큼 중국이 한국을 지원합니다. 이것은 누가 아군인지, 한국인은 본능적으로 이해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일본의 보수의 일부가 중국에 대한 불안감에서 "한국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부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日本の相手は中国であり、韓国との外交関係のこじれは、日本人に危機感を持たせる為に利用すべきでしょう。

日本人が大きな意識の転換期を迎えるきっかけは、海外からの外圧であったと思います。

韓国の日本に対する敵愾心・・これをひとつのきっかけとして利用し、中国への備えに役立てられるの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

そう言うと、『マスコミは左派で韓国・中国を批判せず、外務省は無能で、もう変わりようが無い』という意見もあります。

それは今起きている程度の事では黒船のようなインパクトが無いからでしょう。



일본의 상대는 중국이며 한국과의 외교 관계 악화는 일본에 위기감을 갖게하기 위해 이용해야할까요.

일본인이 큰 의식의 전환기를 맞이 계기는 해외에서의 외압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의 일본에 대한 적개심 .. 이것을 하나의 계기로 이용해 중국에 대한 대비에 도움이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렇게 말하고 "언론은 좌파에서 한국 · 중국을 비판하지 않고 외무성은 무능 다른 변경이 없다 '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그것은 지금 일어나고있는 정도의 일이 흑선 같은 임팩트가없는 때문입니다.



外圧というのは、常にこちら側に外から踏み込まれる状態です。一歩踏み込まれないと、日本人は察知し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

ならば、最初の一歩踏み込んでくる相手が決勝の相手であっては手遅れで、最初の外圧は派手だが圧力の弱いものである事の方が望ましい。

もし靖国爆破事件が成功し、本殿が爆破されていれば、その一歩になったでしょう。

爆破されてもそれは単なる器であり、実害は少なく、インパクトは限りなく大きく、マスコミや外務省も対応せざるを得ません。

韓国の日本に対する敵意を上手く誘導し利用すれば、日本人にとっても観客である海外にとっても有益なきっかけとして利用できるはずです。



외압이라는 것은 항상 측면에 외부에서 다루지 된 상태입니다. 한 걸음 발을 디디 지 않으면 일본인은 감지하지 않는지도 모릅니다.

그렇다면 첫 걸음 나아가 오는 상대가 결승 상대 여서는 너무 늦게 첫 번째 외압은 화려하지만 압력이 약한 것이다 것이 더 바람직하다.

만약 야스쿠니 폭파 사건이 성공한 본전이 폭파되어 있으면, 그 한 걸음이 된 것입니다.

폭파 되어도 그것은 단순한 그릇이며, 실제 손해는 적고, 임펙트는 한없이 크고, 언론과 외무성도 대응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국의 일본에 대한 적대감을 잘 유도하고 이용하면 일본인에게 있어서도 관객 인 해외에게도 유익한 계기로 유효한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