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先日、韓国の東亜日報に『慰安婦像を移転すべき』と言う内容の記事が出ました。

北朝鮮と対峙している危機の中で、日本と対立し続けるのはまずい・・というような論調でした。

翻訳された記事に対しての日本人のコメントを見ると『当然だ』というような意見が書かれていました。

個人的な意見を言えば『非常にまずい。良くない傾向』だと思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얼마 전 한국의 동아 일보에 "위안부 동상을 이전해야한다"는 내용의 기사가 나왔습니다.

북한과 대치하고있는 위기 속에서 일본과 대립 계속 것은 맛 ..라고하는 논조였습니다.

번역 된 기사에 대한 일본인의 댓글을 보면 "당연하다"라는 의견이 적혀있었습니다.

개인적인 의견을 말하면 "매우 맛이 없다. 좋지 않은 경향 "이라고 생각합니다.



現在の韓国は、以前に比べて弱気になっています。

海運の危機、北朝鮮の核武装、サード問題での中国との対立、消極的な在韓米軍、地震やコレラの発生などが原因です。

1年前まで『パク・クネ大統領の外交は大当たり。日本を孤立させた』と言っていたのが、嘘のようです。

その苦境の中で、韓国が冷静になり、状況の原因を考え始めているとも言えるでしょう。

韓国の一部が、いつもの感情的な態度を捨て、反日は利益にならないと気が付いた可能性があります。



현재 한국은 이전에 비해 약세되어 있습니다.

해운 위기, 북한의 핵무장 제 문제에서 중국과의 대립 소극적인 주한 미군 지진과 콜레라의 발생 등이 원인입니다.

1 년 전만해도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는 대성공. 일본을 고립시켰다 "고 말하고 있던 것이 거짓말 같다.

그 곤경에서 한국이 냉정하게 상황의 원인을 생각하기 시작하고 있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한국의 일부가 항상 감정적 인 태도를 버리고 반일은 이익이되지 않는다고 알아 차렸다 수 있습니다.



韓国と距離を取りたい日本にとって、日本に近づいてくる韓国人がいると言う事は望ましくありません。

韓国による反日には、2種類あります。韓国国内と海外です。

日本としては、韓国国内の反日は強ければ強いほど良いと思います。

韓国国内の反日には、日本が受ける経済的ダメージが無く、韓国に対する日本人の印象が悪くなると言う利点があります。

韓国国内での強い反日が日本人に伝われば、韓国に対する投資なども減り、韓国を遠ざける結果に繋がります。



한국과 거리를 가지고 싶은 일본에게 일본 다가오는 한국인이 있다고 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한국에 의한 반일에는 2 종류가 있습니다. 국내 및 해외입니다.

일본은 국내의 반일은 강하면 강할수록 좋다고 생각합니다.

국내의 반일은 일본이받는 경제적 피해가없고, 한국에 대한 일본인의 인상이 나빠질라고 장점이 있습니다.

국내에서의 강한 반일 일본인에 전해지면 한국에 대한 투자도 줄고, 한국을 멀리 결과로 연결됩니다.



日本大使館前の慰安婦集会は、日本人にとっては不快ですが、経済的な実害はありません。

韓国人にとっても実益は殆ど無く、日本が嫌いと言う感情的な側面です。

韓国人が感情的になって日本を批判するたびに、日本人の多くが『韓国に関わりたくない』と感じる方が日本にとっての利益となります。

反面、海外での反日行為に関しては徹底的な報復が必要で、経済問題・安保問題での立場を利用して、韓国封じ込めに動くべきです。

それが更に韓国人を感情的に刺激し、大使館前のデモだけではなく、中国で起きた反日暴動のような暴力的活動に繋がると更に望ましいと思います。



일본 대사관 앞에 위안부 집회는 일본인에게는 불편하지만 경제적 인 실제 손해는 없습니다.

한국인에게도 실익은 거의없고, 일본이 싫어한다고 감정적 인 측면이다.

한국인이 감정적이되어 일본을 비판 할 때마다 많은 일본인이 "한국에 관련되고 싶지 않다"고 느끼는 사람이 일본에게 이익이됩니다.

반면 해외에서의 반일 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한 보복이 필요하고, 경제 문제 · 안보 문제에서의 입장을 이용하여 한국 봉쇄 움직이는한다.

그것도 한국 사람을 감정적으로 자극하고 대사관 앞 시위뿐만 아니라 중국에서 일어난 반일 폭동과 같은 폭력적인 활동에 연결하면 더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韓国人が日本大使館や日本企業に卵を投げ、日本車を叩き壊し、日の丸を焼く象徴的なシーンが効果的です。

破壊される日本車は多い必要はありません。1台で良いのです。

韓国人が日本車を壊して喜びの声を上げるシーンを撮影できれば、充分でしょう。

その韓国人は鬱憤の溜まる韓国では愛国者として賞賛され、日本人は『韓国とは関わりあいたくない』と感じるはずです。

冷静な韓国人は利用できませんが、感情的な韓国人は利用価値があります。



한국인이 일본 대사관이나 일본 기업에 계란을 던지고 일본 차를 때려 부수고 일장기를 굽는 상징적 인 장면이 효과적입니다.

파괴 된 일본 차는 많다 필요가 없습니다. 한대 좋습니다.

한국인이 일본 차를 부수고 기쁨의 목소리를 높이는 장면을 촬영 있다면 충분할 것입니다.

그 한국인은 울분 모이는 한국은 애국자로 칭송되며 일본인은 "한국과는 서로 관련 싶지 않다"고 느끼는 것입니다.

냉정한 한국인은 사용할 수 없지만 정서적 한국인은 이용 가치가 있습니다.



国外で韓国に損害を与え、韓国人の不満を大幅に強め、その噴出口として国内の反日が強化されればベストなシナリオです。

韓国が『日本が憎い、日本を抑えないアメリカも憎い』と叫び、反日反米の機運が高まり、左派政権が生まれれば最高な結果です。

韓国国内の二極化を背景として、左傾化が進み、韓国はいずれ日米側にいられなくなっていくでしょう。

その為にも韓国人を冷静にしてはなりません。憎しみに燃える韓国人こそ利用価値があります。

『日本が憎い。日本の不幸が嬉しい』と叫ぶ韓国人こそ、日本にとって良い韓国人と言えるでしょう。



해외에서 한국에 손해를주고 한국인의 불만을 크게 강화하고 그 분출구로서 국내의 반일이 강화되면 최상의 시나리오입니다.

한국이 '일본이 미운 일본을 억제하지 않으면 미국도 밉다 "를 외치며 반일 반미의 기운이 높아져 좌파 정권이 생기면 최고의 결과입니다.

국내의 양극화를 배경으로 좌경화가 진행되어, 한국은 중 일 미국 측에있을 수 없게되어가는 것입니다.

그 때문에 한국 사람을 냉정하고는 안됩니다. 증오에 불타는 한국인 이야말로 이용 가치가 있습니다.

"일본이 밉다. 일본의 불행이 기쁘다 "라고 외치는 한국인 이야말로 일본에게 좋은 한국인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