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現在、日本と韓国の間でスワップ再開の協議が進んでいると言われていますが、日本は再開を許すべきではありません。

韓国世論を見ると、『日本など必要ない』と言う強硬派と『必要なら再開すべき』と言う容認派がいます。

ただ彼らの殆どはスワップ終結時には『もう日本など必要ない』と言っていた訳ですから、協議再開自体をすべきではないでしょう。

仮に日本がスワップ再開をしても、韓国の反日は収まる事無く、更に強まるのが韓国の国民情緒で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현재 일본과 한국간에 스왑 재개 협의가 진행되고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만, 일본은 재개를 허용해서는 없습니다.

한국 여론을 보면 "일본 등 필요 없다"고 말하는 강경파와 "필요하다면 재개해야한다"고 말한다 용인 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 대부분은 스왑 종결시에는 "이제 일본 등 필요 없다"고 말했다 것이기 때문에, 회담 재개 자체를해서는 없을 것입니다.

만일 일본이 스왑 재개를해도 한국의 반일은 들어갈 수없고, 더욱 강해지는 것이 한국의 국민 정서입니다.



韓国人の大きな特徴は、国際政治の場において『常に韓国が正しく、他国は韓国に従って当然』という意識を持っている事です。

朝鮮・韓国は、国難の度に他国に対して無償援助を要請していますが、その理由は『韓国を助けるのが当然だから』という考えが根本です。

韓国人にとっては『他国が韓国を無償で助けるのが当然。何故なら韓国は正しく正義だから』という共通認識があるからです。

しかし現実には、国際政治は国益に基づいた利己主義のぶつかり合いです。

ですが『自分たちが正しい』と言う意識があるので、韓国が困窮すれば他国は無条件に韓国を助ける事が当然と考えています。



한국인의 큰 특징은 국제 정치의 장에서 "항상 한국이 제대로 다른 나라는 한국 따라 당연히 '라는 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조선 · 한국은 국난 때마다 다른 나라에 무상 원조를 요청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한국을 돕는 것이 당연 하니까 '라는 생각이 근본입니다.

한국인에게는 "다른 나라가 한국을 무료로 돕는 것이 당연. 왜냐하면 한국은 제대로 정의이기 때문 "이라는 공감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현실은 국제 정치는 국익에 따라 이기주의의 몸싸움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맞다"라고 의식이 있기 때문에 한국이 곤궁 해지면 다른 나라는 무조건 한국을 도울 수 당연한 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これには古来から続く小中華思想が根底にあり、近年の経済発展が拍車を掛けています。

基本的に他国を下と見ており、更に経済発展した事で、韓国の国格が上昇したと感じている事が根拠です。

韓国から見れば『正しい韓国』に対して、何も言わずとも日本が『スワップを再開させてください』と頼むのが本来あるべき姿と思っており、韓国が頼むなどありえない事です。

韓国が正しいのだから当然日本は韓国を支援すべきであり、日本は韓国の正しさを理解しているなら自分からスワップ再開を韓国に申し入れるべき・・という価値観です。

それなのに『韓国が頼んできたら考える』と言う日本の態度は、韓国にすれば屈辱的な扱いです。



여기에는 옛날부터 계속 소중 화 사상이 근저에 있고, 최근의 경제 발전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타국을 아래로보고있어 더욱 경제 발전함으로써 한국의 국격이 상승했다고 느끼고있는 것이 근거입니다.

한국에서 보면 "올바른 한국 '에 대해 아무 말도 않고도 일본이'스왑을 재개하자"고 요구 것이 본래 있어야 할 모습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한국이 묻는 등있을 수없는 일입니다.

한국이 올바른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일본은 한국을 지원해야하며, 일본은 한국의 정확성을 이해하고 있다면 스스로 스왑 재개를 한국에 신청하는 것이다 ..라는 가치관입니다.

그런데도 「한국 묻고 오면 생각한다 "라고 일본의 태도는 한국에하면 굴욕적인 취급합니다.



ましてや日本は韓国においては『倭・チョッパリ』と蔑まれる異文化の格下の国であり、その日本が韓国に『頼まれたら考える』と言うのは生意気極まりないと感じるはずです。

韓国人の多くは『韓国は国際的序列において、日本より格上である』という意識が『強烈に』あります。

その格下の日本に『韓国に問題があるから、日本は援助しろ』とは言えない。何故なら自己優越性が崩れるから。

韓国のキム・ヨンサム大統領が『国連の支援は役に立ったが日本は役に立たなかった。金融危機は日本の責任』と言ったのも同様の文脈です。

『日本が役に立った』と言えば韓国の優位性が崩れ、日本の支援は屈辱以外の何物でもなくなります。



더구나 일본은 한국에서는 '야마토 쪽바리 "라고 멸시하는 문화의 약체 국가이며 일본이 한국에"부탁 받으면 생각한다 "고 말하는 것은 건방진 짝이없는 느낌 것입니다.

한국인의 대부분은 "한국은 국제 서열에서 일본보다 레벨을 올림이다"라는 의식이 "강렬한"입니다.

그 격하 일본에 "한국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일본은 원조하라"고 말할 수 없다. 왜냐하면 자기 우월성이 무너질테니까.

한국의 김영삼 대통령이 "유엔의 지원은 도움이 된 일본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금융 위기는 일본의 책임 "이라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일본이 도움이됐다"고 말하면 한국의 우위가 무너지고 일본의 지원은 굴욕 이외의 아무것도 없습니다.



日本人にすれば、国際的な関係から転んだ韓国を助ければ『何で助けた。助けなど必要なかったのに、無礼な奴だ』と言われるに等しい。

こういった韓国人の対日意識や反日の根底にあるのは、『反日・嫌日』ではありません。根底は『侮日』なのです。

この侮日意識がある限り、日韓関係が好転する事は絶対に無く、韓国の侮日意識は強まる傾向です。

韓国を助ければ、必ず災いとして返って来ます。韓国に支援の手を差し伸べれば、刺されるのが落ちです。

韓国がIMFの管理下に入り崩壊しても、助けるべきではありません。むしろ徹底的に困窮するように誘導するのが、長い目で見れば将来の日韓関係の為になるはずです。



일본인에게하면 국제 관계에서 넘어진 한국을 돕는 경우 「왜 도왔다. 도움 등 필요 없었는데 무례한 놈 "이라고 말하는 같다.

이러한 한국인의 대일 의식과 반일의 근저에있는 것은 '반일 반일'이 없습니다. 근저는 "侮 일"입니다.

이 侮 일 의식이있는 한 한일 관계가 호전 될 일은 절대로없고, 한국의 侮日 의식이 강해지는 추세입니다.

한국을 돕는 경우 반드시 재앙으로 되돌아옵니다. 한국에 지원의 손을 내밀면 찔린 당하기 십상입니다.

한국이 IMF의 관리하에 들어가 붕괴도 도와야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철저하게 고민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보면 미래의 한일 관계를 위해 될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の文化と韓国の文化 일본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