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 ムン・ジェインの目的は合意破棄の先にある 문재인의 목적은 합의 파기의 끝에있는
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韓国が慰安婦合意についてのタスクフォースの調査を発表した。

ムン・ジェイン大統領は『合意に国民が同意しない』として、破棄・再交渉・白紙化の路線に進む。

2年前、合意が成立した時に多くの日本人が予想したように、ゴールポストは動いた。

これを予想したうえでの『最終的不可逆』であったのも間違いはない。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한국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태스크 포스의 조사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합의에 국민이 동의하지 않음"으로 파기 재협상 · 백지화 노선으로 진행한다.

2 년 전 합의가 성립했을 때 많은 일본인들이 예상 한 바와 같이, 골대는 움직였다.

이를 예상 한 후 "마지막 돌이킬 수없는 '였다 것도 틀림 없다.



さてこれで日韓関係は政治面に関しては、ほぼ最悪な状態となり、改善はほぼ無理だろう。

駐韓大使の召還も噂されているし、有事の際の在韓日本人の退避計画にも韓国が協力しないので、韓国に行く日本人も減る。

『ほぼ最悪』と書いたが、実はまだ最悪とは言えないと思っている。まだ先はあるだろう。必ずもっと悪くなる。

ムン・ジェイン大統領は日本に対して、再交渉・追加処置を求めてくるはずだ。

ただ日本が応しないという事も理解しているはず。日本が対応しない事を承知したうえで求めてくる。



그런데 이제 한일 관계는 정치면에 관해서는 거의 최악의 상태가 개선은 거의 무리 일 것이다.

주한 대사의 소환도 소문이 있으며, 유사시 주한 일본인의 대피 계획에 한국이 협력하지 않기 때문에, 한국에가는 일본인도 줄어든다.

"거의 최악"라고 썼지 만, 실은 아직 최악은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아직 앞은있을 것이다. 반드시 더 나 빠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재협상 · 추가 조치를 요구하고 올 것이다.

다만 일본이 대응하지 않는다는 것도 이해하고있을 것. 일본이 대응하지 않는 것을 알았다 데 요구된다.



そして日本が反応しない事を理由として、更なる反日を進め、北朝鮮・中国側に傾斜していくものと思われる。

問題は、日本が韓国に対して合意不履行のペナルティを与えるかどうかだろう。

駐韓大使の母国召還では生ぬるい。韓国人が困る事もはない。

ここは思い切って、釜山と済州島の日本領事館の閉鎖で良いと思う。断交を意識させる。

韓国の方もこれで思う存分好きなだけ慰安婦像を建てられるし、嫌いな日本人が減れば喜ぶだろう。



그리고 일본이 반응하지 않는 것을 이유로 더욱 반일을 진행 북한 · 중국 측에 경사 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일본이 한국에 대해 합의 불이행에 대한 처벌을 주는지 것이다.

주한 대사의 본국 소환은 미지근한. 한국인이 곤란한 일도 아니다.

이곳은 과감히 부산과 제주도의 일본 영사관 폐쇄 좋다고 생각한다. 단교를 의식한다.

한국 분들도 이제 마음껏 원하는만큼 위안부 동상을 세웠 수 있고, 싫어하는 일본인이 줄어들면 기뻐할 것이다.



ただ領事館を閉鎖したところで、ペナルティとは言えないから、経済的なペナルティに踏み出すべきだ。

とりあえずは日本に渡航する韓国人に対するビザの復活、日韓通貨スワップの協議停止、経済協議の停止。国内の韓国人売春婦の一斉摘発も有効だ。

可能であれば、韓国に対する工業用品加工材の輸出停止、加工機械の輸出停止、民間の対韓国の投資抑制を加えると良い。

6年前、日本の震災時、韓国人は日本人の死を喜んでいたが、日本からの加工材の輸入が滞り売り上げを落ちた事を思い出させればいいだろう。

ただしムン・ジェイン大統領は日本が制裁を行えば、顔に出さなくても、むしろ心の中では喜ぶはずである。



단지 영사관을 폐쇄 한 곳에서 패널티라고는 할 수 없기 때문에, 경제적 인 처벌에 내딛는한다.

우선은 일본에 입국하는 한국인에 대한 비자의 부활, 한일 통화 스와프 협의 정지, 경제 협의 정지. 국내의 한국인 매춘부의 일제 단속도 유효하다.

가능하면 한국에 대한 산업 용품 가공재의 수출 중단, 가공 기계의 수출 중지 민간의 대 한국 투자 억제를 더하면된다.

6 년 전 일본의 지진시 한국인은 일본인의 죽음을 기뻐했지만 일본에서의 가공재의 수입이 차질 매출을 떨어진 것을 떠올리면 좋을 것이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이 제재를하면 얼굴에 내지 않아도 오히려 마음 속으로는 기뻐해야한다.



ムン・ジェイン大統領の目指しているのは『韓国の緩やかな死』である。経済的政治的な死だ。

韓国が貧しくなり、民族感情が強くなり、北朝鮮に対して同情的になり、北朝鮮に飲み込まれる事を彼は期待している。

それを考えると、ムン・ジェイン大統領が目指すものがあと二つ残っている。

一つは在韓米軍の撤退である。彼はこれを任期中に行うと明言しており、いずれ米軍は韓国を去る事になる。

もう一つは、日韓基本条約の破棄である。彼の対日本外交の最終地点はここだと確信している。



문재인 대통령 목표로하고있는 것은 '한국의 완만 한 죽음'이다. 경제적 정치적 죽음이다.

한국이 가난되고 민족 감정이 강해지고, 북한에 동정적이고, 북한에 삼켜지는 것을 그는 기대하고있다.

그것을 생각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향하는 것이 앞으로 2 개 남아있다.

하나는 주한 미군 철수이다. 그는이 임기 중에 실시한다고 밝히고 있으며, 중 미군은 한국을 떠나기된다.

다른 하나는 한일 기본 조약의 파기이다. 그의 대 일본 외교의 최종 지점은 여기라고 확신하고있다.



韓国はパク・クネ前大統領弾劾後、直接民主主義を標榜し『ろうそく革命』として賞賛している国だ。

政権の成立過程として、国民の声を決して無視できないし、国民の反対があっても必要な政策を進められる胆力はない。

基本的に韓国の政策は全て内政の為であり、外交も国益よりも国内の派閥争いの為に存在している。

慰安婦合意の破棄路線に従って、今後挺対協のような左派団体は日韓基本条約の再交渉や破棄を求めてくるだろう。

慰安婦合意が弾劾された大統領が勝手に結んだから無効だ・・と韓国は言っている。



한국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직접 민주주의를 표방하고 '촛불 혁명'으로 칭찬하고있는 나라 다.

정권의 성립 과정으로 국민의 목소리를 결코 무시할 수없고, 국민의 반대가 있어도 필요한 정책을 진행할 수 담력은 없다.

기본적으로 한국의 정책은 모든 내정을위한 것이며, 외교 국익보다 국내의 파벌 싸움을 위해 존재하고있다.

위안부 합의의 파기 노선에 따라 향후 정대협 같은 좌파 단체는 한일 기본 조약의 재협상과 폐기를 요구하고 올 것이다.

위안부 합의가 탄핵 된 대통령이 멋대로 맺은 때문에 무효이다 .. 한국은 말하고있다.



日韓基本条約を結んだのは、独裁者と批判されるパク・チョンヒだ。

パク・クネ前大統領の合意が無効なら、独裁者の条約も無効と言い出しても不思議はない。

日韓基本条約は、日本と韓国が正常化する為の条約であり、もちろん日本は再交渉に応じない。

基本条約を破棄するという事は、日本との断交を意味し、その時初めて日韓断交が成立するだろう。

日韓断交が韓国にどんな不利益をもたらすか、韓国人が気が付く前に、韓国人に『条約破棄』を叫ばせるべきだ。



한일 기본 조약을 맺은 것은 독재자라고 비판하는 박정희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합의가 유효하지 않으면 독재자의 협약도 무효라고 말하기 시작도 놀라운 일이 아니다.

한일 기본 조약은 일본과 한국이 정상화하기위한 조약이며, 물론 일본은 다시 교섭에 응하지 않는다.

기본 조약을 파기하는 것은 일본과의 단교를 의미하고 그 때 처음으로 한일 단교가 성립하는 것이다.

한일 단교이 한국에 어떤 불이익을 초래하거나 한국인이 깨달으 전에 한국인에 "조약 폐기"를 운한다.



難しい事ではない。狂牛病デモや弾劾デモを見ればわかる。韓国人は感情で生きている。

今日の事は考えられても、明日の事を考える能力はない。韓国の政治家は基本的に出たとこ勝負だ。

ましてや侮日感情は反射神経のようなもので、刺激すれば必ず反応する。

そして彼らの手で日韓基本条約を破棄させて、大使館を閉鎖し、韓国を去ればいい。

米軍が去り、日本人が去ったその時、彼らは背後からの視線に気が付くだろう。

しかし韓国が苦境に落ちたとしても彼らの選択である。尊重しよう。



어려운 일이 아니다. 광우병 시위와 탄핵 시위를 보면 알 수있다. 한국인은 감정이 살아있다.

오늘의 일은 생각도 내일의 일을 생각하는 능력은 없다. 한국의 정치는 기본적으로 出たとこ勝負이다.

하물며 侮 날짜 감정은 반사 신경과 같은 것으로, 자극하면 반드시 반응한다.

그리고 그들의 손에서 한일 기본 조약을 파기하고, 대사관을 폐쇄하고 한국을 떠나면 좋다.

미군이 떠나고 일본인이 떠난 그때 그들은 뒤에서 시선을 알 것이다.

그러나 한국이 곤경에 빠졌다해도 그들의 선택이다. 존중하자.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