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韓国のニュースサイトに書き込まれる韓国人の書き込みを読むと、韓国人の心情というものがよく理解できます。

彼らが何を嫌い、何を望み、何をしたいと思っているかが、見えてきます。

多くの韓国人は日本を嫌い憎んでいます。その象徴が、自民党総裁の安倍首相でしょう。

韓国では在韓米国大使の暗殺未遂を起したばかりですが、『安倍を殺したい』という意見は毎日見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한국의 뉴스 사이트에 기록 된 한국인의 기록을 읽어 보면 한국인의 심정이라는 것이 잘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들이 무엇을 싫어하고 무엇을 원하고 무엇을하고 싶은 있는지가 보입니다.

많은 한국인은 일본을 싫어 미워 있습니다. 그 상징이 자민당 총재 아베 총리 것입니다.

한국에서는 주한 미국 대사 암살 시도를 일으킨 뿐이지 만, "아베를 죽이고 싶다 '는 의견은 매일 봅니다.



韓国人としての立場になれば当然なのかもしれません。

日本の民主党が政権を取り、左派マスコミが春を謳歌し、韓国と中国の言いなりになる民主党に期待していたら、自民党が復活してしまった。

安倍首相が返り咲いた事により、左派勢力はどん底になり、朝日新聞は慰安婦問題の捏造が遂に明らかになり、保守陣営が主流に戻りました。

韓国から見れば『あと何年か民主党政権が続いていれば、天皇を土下座させられたかもしれないし、日本に勝てた』と思っていても、不思議ではありません。

そういった感情から、安倍首相に対する批判や『殺したい』という意見を見ない日はありません。



한국인의 입장이되면 당연 할지도 모릅니다.

일본 민주당이 정권을 가지고 좌파 언론이 봄을 구가하고 한국과 중국 속는 민주당에 기대하면 자민당이 부활했다.

아베 총리가 복귀함에 따라 좌파 세력은 수렁이되어, 아사히 신문은 위안부 문제의 날조가 드디어 밝혀 보수 진영이 주류가 돌아 왔습니다.

한국에서 보면 "앞으로 몇 년 민주당 정권이 계속되고 있다면, 황제를 경배당한지도 모르고 일본에 이길 수 있었다"라고 생각해도 이상하지 않습니다.

그런 감정에서 아베 총리에 대한 비판과 "죽이고 싶다"는 의견을 보지 않는 날은 없습니다.



しかし、韓国内では親日的といわれる方達の意見は、若干違います。

『日本人は愚かで真実が見えていない。安倍に洗脳されているからだ』というような意見です。

彼らは『日本人は騙されているだけで良心的。韓国に敵対しているのは一部の極右だけだ』という意見もよく見ます。

この『全体は決して悪くない。過激な一部が悪いだけだ』という構図に、見覚えがあります。

日本全体と沖縄の構図に似ていると思います。



그러나 국내에서는 친일적이라고하는 분들의 의견이 약간 다릅니다.

"일본인은 바보 진실이 보이지 않았다. 아베에 세뇌되어 있기 때문이다 "라는 의견입니다.

그들은 "일본인은 속고있는 것만으로도 양심적. 한국에 적대하고있는 것은 일부 극우 뿐이다 "라는 의견도 잘보고 있습니다.

이 "전체는 결코 나쁘지 않다. 과격한 일부 나쁜 뿐이다 '라는 구도에 본 기억이 있습니다.

일본 전체와 오키나와의 구도에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沖縄県では、左派の知事が当選し、日本政府の決定を覆そうとしています。

また沖縄以外の地域から左派の運動員が沖縄に移入し、沖縄県の左派的なムーブメントを盛り上げようとしています。

彼らの運動は、日本政府に向くだけではなく、沖縄県内の米軍基地にも向いています。

米軍基地のフェンスには剃刀を仕込んだリボンを結びつけ、ゲートを出入りする隊員や家族に『人殺しは出て行け』と罵り言葉を投げつけています。

沖縄県の方針は、日本全体の方針と食い違い、その異質な感覚に対して日本国内で批判の動きが出ています。



오키나와에서는 좌파 주지사가 당선 일본 정부의 결정을 뒤집 으려하고 있습니다.

또한 오키나와 이외의 지역에서 좌파의 운동 원이 오키나와에 이입하고 오키나와의 좌파적인 운동을 북돋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운동은 일본 정부에 향뿐만 아니라 오키나와 현의 미군 기지에도 적합합니다.

미군 기지 울타리에는 면도기를 가르친 리본을 묶어 게이트를 출입하는 대원 및 가족에게 "살인자는 나가라"고 욕 말을 던지고 있습니다.

오키나와 현 정책은 일본 전체의 정책과 어긋나는 그 이질적인 감각에 일본 국내에서 비판의 움직임이 나오고 있습니다.



感情的な『沖縄は馬鹿だから』という意見もあれば、『政府からの補助金は受け取るのに、政策には反対するのか』という意見もあります。

そういった沖縄に対する批判が強まると、『騒いでいるのは本土からの左翼だけだ。沖縄の地元の人々は違うだろう』という意見が出てきます。

本当にそうなのでしょうか?実際の沖縄県民はどう考えているのでしょうか?

2014年の衆院選では、沖縄では保守の自民党が破れ、共産党・社民党・生活の党の左派政党候補のみが勝利しました。

選挙結果が民意であるならば、沖縄の総意は左派的である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감정적 인 "오키나와는 바보라서 '는 의견도 있고,"정부에서 보조금 받기 위하여 정책에 반대 하는가'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그런 오키나와 대한 비판이 거세 지자 "떠들고있는 것은 본토에서 좌익 뿐이다. 오키나와의 주민들은 다를 것이다 '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말로 그런 것일까 요? 실제 오키나와 현민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2014 년 중의원 선거에서는 오키나와에서는 보수 자민당이 깨져 공산당 · 사민당 · 생활 당의 좌파 정당 후보 만이 승리했습니다.

선거 결과가 민의이라면, 오키나와의 총은 좌파 적이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沖縄の琉球タイムス・沖縄新報等のマスコミは、極左勢力という意見がありますが、私も同意見です。沖縄の教育界も同様です。

私の目から見れば、70年代安保の生き残りである中核派、革マル派等が沖縄に押し寄せ、反日活動・反米軍基地運動を展開しているように見えます。

マスコミ・教員組合を道具として、静かに社会主義思想を植え付けた結果が現在の状態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

民主党の元参議院議員・喜納昌吉の著書には、菅直人首相との会話が載っています。

『沖縄問題をよろしく』と言ったところ、首相は『沖縄問題は重くてどうしようもない。もうタッチしたくない』と漏らし、最後は『もう沖縄は独立した方がいい』と言い放ったとあります。



오키나와의 류큐 타임스 오키나와 신보 등 언론은 좌경 세력이라는 의견이 있지만,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오키나와의 교육계도 마찬가지입니다.

내 눈에서 보면 70 년대 안보의 생존 인 핵심 파, 혁 마르파 등이 오키나와에 몰려 반일 활동 반미 군기지 운동을 전개하고있는 것 같습니다.

언론 · 교원 조합을 도구로 조용히 사회주의 사상을 심어준 결과가 현재의 상태가 아닐까 ... 생각합니다.

민주당 전 참의원 의원 · 喜納 창길의 저서로는 간 나오토 총리와의 대화가 실려 있습니다.

"오키나와 문제를 잘 '고했는데, 총리는"오키나와 문제는 무겁고 어쩔 수 없다. 또 터치하고 싶지 않다 "고 토로 마지막은"이제 오키나와는 별도 것이 좋다 "고 단언했다고합니다.



その菅直人首相は極左の全学連運動者だった事は周知の事実であり、喜納昌吉も沖縄独立派の一人に見えます。

喜納昌吉2013年、那覇市において北朝鮮の金正恩第一書記の就任祝いに参加し、自主・平和のためのチュチェ思想全国セミナーにて、演説を行っています。

中国では、沖縄を既に琉球自治区と呼ぶ声もあり、彼ら沖縄の左派は中国による沖縄併合を望む・・・望むと言うよりは既に実施を進めようとしている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こういった沖縄の現状に対して、本土から批判が起きると、『沖縄独立派や極左は一部だけ。沖縄批判は沖縄県民の反発を招き、硬化させるだけ』という意見が出てきます。

また本土が沖縄を非難し、沖縄が頑なになることこそ中国の狙いであり、沖縄と本土の離間工作に嵌ってしまうとの意見もあります。



그 간 나오토 총리는 극좌의 전학 련 운동이었다 것은주지의 사실이며, 喜納 창길도 오키나와 독립 파의 한 사람으로 보입니다.

喜納 창길 2013 년 나하시에서 북한의 김정은 제 1 서기 취임 축하에 참여하고 자주 · 평화를위한 주체 사상 전국 세미나에서 연설을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오키나와를 이미 류큐 자치구라고 부르는 소리도 그들이 오키나와의 좌파는 중국의 오키나와 합병 희망 ... 희망 이라기보다는 이미 실시를 추진하려하고 있다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이러한 오키나와의 현상에 대해 본토에서 비판이 일어나 자 '오키나와 독립 파 나 극좌는 일부만. 오키나와 비판은 오키나와 현민의 반발을 초래하여 경화시키는뿐 "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본토가 오키나와를 비난 오키나와가 완고하게되는 것이야말로 중국의 목적이며, 오키나와와 본토의 이간 공작에 빠져 버린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日本の国民の多くが、自民党の安倍政権を支持したように、沖縄県の衆議院議席・知事選を見れば、沖縄は既に左派の手に落ちたと考えるべきでしょう。

もし『沖縄全体は決して左派ではない。過激な一部が左派であるだけ』と言う意見が正しいならば、沖縄県民は次の選挙でそれを示すべきでしょう。

70年代安保の生き残りである極左勢力の老人達が引退するのを待って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が、今のままではその20年後30年後まで待てる状況ではありません。

それでも覆らず、沖縄が中国に近づき続け、『沖縄の民意を尊重しろ』と示し続けるならば、民意と言う点では県の上位概念である国の民意を示すしかなくなるかもしれません。

民意の尊重が民主主義の基本なら、最大多数の最大幸福こそ民主主義の本質なのですから。



일본의 많은 국민이 자민당의 아베 정권을지지 한 것처럼, 오키나와 현 하원 의석 · 지사 선거를 보면 오키나와는 이미 좌파의 손에 떨어 졌다고 생각 할 것입니다.

만약 "오키나와 전체는 결코 좌파가 아니다. 과격한 일부 좌파 인만큼 "는 의견이 맞다면, 오키나와 현민은 다음 선거에서 그것을 보여 주어야 것입니다.

70 년대 안보의 생존이다 극좌 세력의 노인들이 은퇴하는 것을 기다릴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지금의 상태로는 그 20 년 후 30 년 후까지 기다릴 상황은 아닙니다.

그래도 뒤집 히지 않고, 오키나와가 중국에 접근 계속 "오키나와의 민의를 존중하라"고 나와 계속한다면 민의라고하는 점에서는 현의 상위 개념이다 국가의 민의를 나타내는 밖에없고 될지도 모릅니다.

민의 존중이 민주주의의 기본 인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 이야말로 민주주의의 본질이기 때문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第2次朝鮮戦争は起きるでしょうか?  제 2 차 한국 전쟁은 일어날까요? / 討論してみよう 토론 해 보자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