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フランスのパリで同時多発テロが発生した。現時点で死者120名、怪我人は250人になると言う。

目撃者の多くは『アラーは偉大なり』と叫び自爆したテロリストを目撃しており、ISの犯行と見られている。

犯行現場では、シリア難民の旅券も発見されており、シリア難民にテロリストが紛れ込んで入国した事が予想されます。

またフランスで生まれ、ISに加わった自国生まれのテロリストも増えていると言われている。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프랑스 파리에서 동시 다발 테러가 발생했다. 현재 사망자 120 명, 부상자는 250 명된다고한다.

목격자의 대부분은 "알라는 위대이다 '라고 외치며 자폭 테러를 목격하고 있으며, IS의 범행이라고 볼 수있다.

범행 현장에서 시리아 난민 여권도 발견되고있어 시리아 난민에 테러리스트가 섞여 들어온 것이 예상됩니다.

또한 프랑스에서 태어나 IS에 참가한 자국 태생의 테러리스트도 증가하고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元々、フランス国民の1/10はフランス以外で生まれた人々であり、旧植民地のアルジェリアやベトナム系の国民も多い。

そこに加えて、シリア内戦のあおりを受けてEUに雪崩れ込んだシリア難民の多さが状況を悪くしている。

フランス政府は国内に非常事態宣言をし、ISとの戦いを改めて宣言しているが、国内に不安要素を抱え続ける事になります。

フランスは、リベラルな体質もあり、911以後のアメリカのような強硬な報復はしないと思われるが、被害を受け続ける状況にフランス国民がどこまで堪えられるか・・と言う事が試されるでしょう。

その許容範囲を超えた場合、移民排斥や右派の台頭を抑えられるか、抑えるべきかと言う問題に突き当たると思います。



원래 프랑스 국민의 1/10 프랑스 이외에서 태어난 사람들이며, 옛 식민지 알제리와 베트남계 국민도 많다.

거기에 더해 시리아 내전의 여파를 받고 EU에 눈 무너져 넣은 시리아 난민의 많음이 상황을 악화하고있다.

프랑스 정부는 국내에 비상 사태 선언을하고 IS와의 싸움을 재차 선언하고 있지만 국내에 불안 요소를 안고 계속하게됩니다.

프랑스는 자유주의 체질도 911 이후의 미국과 같은 강경 한 보복은하지 않는다고 생각되지만, 피해를 계속 상황에 프랑스 국민이 어디까지 견딜 수 있을까 ..라는 것이 시도 될 것이다.

그 허용 범위를 초과하는 경우, 이민 배척와 우파의 상승을 억제하거나 억제 할 것인가라는 문제에 부딪 힐 것입니다.



国家と言うものは、民族・宗教・言語・習慣などによって共通の文化を持ち、その集団が他の集団に対して自衛の為に団結した集団と言えると思います。

同じ国の中で些細な違いはあったとしても容認しまとまる事が出来ますが、まるで違う文化とうまくやっていく事はかなり難しいでしょう。

迎え入れる側が仲良くするつもりでも、新たにやってくる人々が仲良くするつもりがあるとは限りません。

自国の国民も、他国の国民も共に同じ権利を持ち生きていこうというのは、理想的ですが現実的ではありません。

シリア難民と言いつつ、生存が危ぶまれる難民はシリアに残り、経済的利益を狙う実質的な移民希望者がドイツに押し寄せていると言えるでしょう。



국가라는 것은 민족 · 종교 · 언어 · 습관 등을 통해 공통의 문화를 가지고 있고 그 집단이 다른 집단에 자기 방위를 위해 뭉친 집단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같은 나라에서 사소한 차이는 있어도 용납 결정될 수 있습니다 만, 전혀 다른 문화와 잘 지내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입니다.

영입 쪽이 사이 좋게 할 생각도 새로 오는 사람들이 사이 좋게 할 생각이있는 것은 아닙니다.

자국의 국민들도 다른 나라의 국민들도 모두 같은 권리를 가지고 살아 가려는 것은 이상적이지만 현실적이지 않습니다.

시리아 난민라며 생존이 의심되는 난민은 시리아 나머지 경제적 이익을 노리는 실질적인 이민 희망자가 독일에 밀려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西ドイツが貧しい東ドイツを吸収し、苦難の10年を耐え、再びヨーロッパの大国となりましたが、東ドイツ出身のメルケルは安易な人道主義に走り、自国民を窮地に追いやっています。

もし日本で左派の民主党が政権を続けていれば、日本も同じ状況になっていたかもしれません。

日本にも60万人の在日韓国人や在日朝鮮人が存在し、それより多くの帰化した韓国系日本人が存在します。

帰化した第一世代の国会議員も複数存在し、主に民主党などの左派に在籍しています。

今まで拡散希望記事でも、国内の在日韓国人の意見を紹介してきました。改めて見返してみましょう。



서독이 가난한 동독을 흡수하고 고난의 10 년을 견디고 다시 유럽 대국이되었습니다 만, 동독 출신의 메르켈 안이 한 인도주의에 달려 자국민을 궁지에 몰아 넣고 있습니다.

만약 일본에서 좌파 민주당이 정권을 계속하고 있으면 일본도 같은 상황이되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일본에도 60 만명의 재일 한국인과 재일 조선인이 존재하고 그것은 더 귀화 한 한국계 일본인이 존재합니다.

귀화 한 제 1 세대의 국회의원도 여러 가지가 주로 민주당 등 좌파에 재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산 원하는 기사 하지만 국내의 재일 한국인의 의견을 소개하고 왔습니다. 다시 한번 되돌아 보자.



・地方参政権があれば、実質日本国内に在日の独立国を建国することが可能。 半島からのニューカマーを、引き入れて日本人を追い出せば誰も、手出しできない。 治外法権の在日独立国家を完成させることができる。広島市在住の在日韓国人の魯漢圭さん

・外国人がたくさん日本国籍を取ったほうが、早く天皇制は潰れると思います。

この先もどんどん外国系市民が増えます。そうなれば、日本で大和民族がマイノリティーになるのです。高槻むくげの会・イ・キョンジェさん


・民団総連日本の市民団体の方々とともに手を組んで我々寄りの議員をどんどん送り込んでいきますよ。

60万在日のパワーを見せつけてやります。 コリアン特区コリアン自治区を日本全国に広げます。そして日本を乗っとります。朴寿達さん




· 지방 참정권이 있으면 진짜 일본에 재일 독립 국가를 건국 할 이 가능하다. 반도의 뉴 커머를 끌어 들여 일본인을 쫓아 내면 아무도 건드리지 못한다. 치외법권의 재일 독립 국가를 완성시킬 수있다. 히로시마시에 거주하는 재일 한국인의 魯漢 케이 씨

· 외국인이 많이 일본 국적을​​ 가지고 편이 빨리 천황제은 무너질 것입니다.

앞으로도 점점 외국계 시민이 늘어납니다. 그렇게되면 일본 야마토 민족이 소수 민족이되는 것입니다. 타 카츠키 무궁화 모임 ·이 · 쿈제 씨


· 민단 총련 일본 시민 단체들과 함께 손을 잡고 우리 쪽의 의원을 점점 보냈다 로가요.

60 만 재일의 파워를 과시 해주고 있습니다. 코리안 특구 코리안 자치구를 일본 전국에 확대합니다. 그리고 일본을 타고 취합니다.朴寿達 씨




日本人になる為に帰化するのではなく、日本に帰化し民主党などを支援し、日本を弱体化させる為に帰化する。

こういう考えの在日韓国人が存在し、自ら発言しているのですから、一定数こういった考えを持っていると推測できます。

シリアからヨーロッパに押し寄せている自称難民も、『ドイツの為に頑張りたい』などとは思っていないでしょう。

韓国国内のコメントなどを見ていると、『有事になれば在日韓国人に自爆攻撃させよう』などと言う意見も見かけます。

外国籍の在日韓国人・在日韓国人のみならず、帰化した韓国系日本人の中にも、有事の際には韓国の為に働く人は少なくない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일본인이되기 위해서 귀화하는 것이 아니라 일본에 귀화 민주당 등을 지원하고 일본을 약화시키기 위해 귀화한다.

이런 생각의 재일 한국인이 존재하고 스스로 발언하고 있으니까, 일정 수 이러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추측 할 수 있습니다.

시리아에서 유럽에 몰려있는 자칭 난민도 "독일을 위해 노력하고 싶다」라고는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국내 코멘트 등을 보면, "유사시가되면 재일 한국인에 자폭 공격 시키자"라고 말할 의견도 볼 수 있습니다.

외국 국적의 재일 한국인 · 재일 한국인뿐만 아니라 귀화 한 한국계 일본인 중에도 유사시에는 한국을 위해 일하는 사람은 적지 않은 것이 아닐까요.



今回のフランスでの同時多発テロの国内報道には、どこか緊迫感にかける姿勢が感じられ、人事と思っているような印象を受けます。

シリアやISの持つキリスト教国への敵意と比べても、韓国の日本に対する敵意は劣るものではないでしょう。

先日、韓国のマスコミの代表格である朝鮮日報は『ジャップ』という言葉を多用したコラムを発表しました。

韓国国内で硬く固定化している反日意識は、在日韓国人にも共通しているでしょう。

日本人と、韓国人。見た目も良く似ていますし、東アジアの構成国として文化面でも共通点はあります。



이번 프랑스에서의 동시 다발 테러의 국내 보도는 어딘가 긴박감에 거는 자세가 느껴 인사라고 생각하는듯한 인상을받습니다.

시리아와 IS 가진 기독교 국가에 대한 적대감과 비교해도 한국의 일본에 대한 적대감은 떨어지는 것이 아닐까요.

얼마 전 한국 언론의 대표격인 조선 일보는 "일본인"라는 말을 많이 한 칼럼을 발표했다.

국내에서 딱딱하게 고정하고있는 반일 의식은 재일 한국인에 공통되는 것입니다.

일본인과 한국인. 외형도 비슷하고 동아시아 회원국으로 문화면에서도 공통점이 있습니다.



しかし、所属する組織に対する意識と言う点では、大きく違っているでしょう。

在日韓国人にとって、ウリはあくまでも韓国人であり、日本に帰化しても日本人はナムのままでしょう。

フランス、また他のヨーロッパ諸国は、今回のテロ事件と移民問題により、移民審査・帰化審査を厳格化するでしょう。

劇的な事件が、人間はみな平等と言う甘い理想論に対して、『本当に自国民の保護を優先しなくていいのか』という本質を叩きつける事となるはずです。

日韓関係が改善せず、韓国が無理な要求を求めてきた際には、日本側も在日韓国人の在留資格の見直しを検討する事が必要ではないでしょうか。



그러나 속해있는 조직의 의식이란 점에서는 크게 차이가있을 것이다.

재일 한국인에게 우리는 어디 까지나 한국인이며 일본에 귀화 한 일본인은 남 남아있을 것입니다.

프랑스, 또 다른 유럽 국가들은 이번 테러 사건과 이민 문제로 인해 이민 심사 · 귀화 심사를 엄격화하는 것입니다.

극적인 사건이 인간은 모두 평등이란 달콤한 이상론에 대해 "정말 자국민 보호를 우선하지 않아도 좋을까 '라는 본질을 던지는 일이 될 것입니다.

한일 관계가 개선되지 않아 한국이 무리한 요구를 요구해 온 경우에는 일본 측도 재일 한국인의 재류 자격을 재검토 할 필요가 아닐까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