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多くの韓国人と出会い、議論を重ねると、いくつもの事が見えてきます。

一番わかった事は、韓国人とは『プライドと感情に支配された衝動的な人々の集合体である』と言う事です。

昨年11月に『韓国人の本音』という記事を書きました。

ソウルに住む27歳の女性の翻訳家との議論について書きました。読んで頂ければわかるように、まさに韓国人の本音と言える激しい議論で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많은 한국 사람과 만나 논의를 거듭하면 여러 가지가 보입니다.

가장 안 것은 한국인은 '자존심과 감정에 지배 된 충동적인 사람들의 집합체이다 "라는 것입니다.

지난해 11 월 "한국인의 본심"라는 기사를 썼습니다.

서울에 사는 27 세 여성의 번역가와의 면담을 썼습니다. 읽고 주시면 있듯이, 바로 한국인의 본심이라고 말할 격렬한 논쟁이었습니다.



こういった感情は、彼女だけではなく、他の韓国人と議論しても常に感じました。

しかし、どうしても理解できない点があります。今日は、その点について考えながら、書いてみたいと思います。

韓国人が、日本人を憎悪する事は理解が出来ます。

見下していたはずの国が、いつのまにか大国となり、朝鮮国内で内部抗争に夢中になっている間に、併合されたのですから、心情的には理解できます。

それが逆恨みであっても、まだ理解の範疇に入る感情です。



이러한 감정은 그녀뿐만 아니라 다른 한국인과 논의해도 항상 느꼈습니다.

그러나 아무래도 이해할 수없는 점이 있습니다. 오늘은 그 점에 대해 생각하면서 쓰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인이 일본인을 증오하는 것은 이해가 가능합니다.

업신 여기고 있었을 국가가 어느새 대국이되어, 조선 국내에서 내부 항쟁에 열중하는 동안 병합 된 것이기 때문에 정신적으로는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앙심도 아직 이해의 범주에 들어가는 감정입니다.



どうしても理解できないのは、何故韓国は反米なのか・・と言う点です。

何度も書いたように、若い世代ほど反米意識は強く、おそらく理由は民族的教育と、国内左派による情報誘導です。

しかし、それにしても韓国の立場でみれば、憎い日本を駆逐したのはアメリカであり、朝鮮戦争で釜山に追い詰められた韓国を救ったのもアメリカです。

朝鮮戦争では、4万人と言うアメリカ人が戦死してまで、韓国を共産主義から救い、国を保った最大の功労者と言っていいはずです。

反日は理解できても、反米と言う事が、どうしても理解できないのは私だけではないでしょう。



아무래도 이해할 수없는 것은 왜 한국은 반미인가 ..는 점입니다.

여러 번 쓴 것처럼 젊은 세대 정도 반미 의식은 강하고, 아마도 이유는 민족 교육과 국내 좌파에 의한 정보 유도합니다.

하지만 그렇다 치더라도 한국의 입장에서 보면 미운 일본을 구축 한 것은 미국이며, 한국 전쟁으로 부산에 몰린 한국을 구한 것도 미국입니다.

한국 전쟁은 4 만명이라고 미국인 전사까지 한국을 공산주의에서 구원 나라를 지킨 최대의 공로자라고 좋은 것입니다.

반일 이해할 수도 반미 말할 수 아무래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나뿐만은 아닐 것입니다.



2007年、在米韓国人によるバージニア工科大学銃乱射事件で33名が射殺される事件が起きた時、韓国のマスコミは一斉に風刺漫画で茶化しました。

『1日に33人も殺せた。これで我が国の武器技術の優秀性がもう一度証明された』とブッシュ大統領が笑っている漫画です。

当時、韓国マスコミが韓国人に『米国と北朝鮮が戦争を始めたら、どちらに味方するか』というアンケートを取っています。

アメリカに味方するが23%、北朝鮮に味方するが21%、中立が49%。

韓国はアメリカの同盟国でありながら、敵国である北朝鮮に味方するのが、同盟国を支援すると言う数字とほぼ同数です。この結果というのは、驚くべき数字です。



2007 년 한인 의한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 사건으로 33 명이 사살되는 사건이 일어 났을 때 한국 언론은 일제히 풍자 만화에서 조롱했습니다.

"하루에 33 명이나 죽습니다. 이제 우리나라의 무기 기술의 우수성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고 부시 대통령이 웃고있는 만화입니다.

당시 한국 언론은 한국인에 "미국과 북한이 전쟁을 시작하면, 어느 편 든다? '라는 설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미국에 편하지만 23 %, 북한에 편하지만 21 %, 중립 49 %.

한국은 미국의 동맹국이면서 적국 인 북한에 아군하는 것이 동맹국을 지원한다고 말한다 숫자와 거의 동수입니다. 이 결과는 것은 놀라운 숫자입니다.



この2000年代中盤に、韓国は反米へ大きく舵を切ったように思います。

多くの韓国人と話すと、彼らの多くは『北朝鮮と戦えば、単独では勝てない』という事を知っています。

しかし同時に、『北朝鮮が韓国を攻める事はもう無い』と思っています。聞いてみても、確たる根拠は持っていないようです。

これは一種のストックホルム症候群で、長すぎる休戦期間と、北朝鮮に近い左派の情報操作の産物であるのは確かだと思います。

現在の韓国人は、味方である筈の日本やアメリカに敵意を持ち、敵である北朝鮮にある程度の共感を持つようになっています。



이 2000 년대 중반에 한국은 반미에 크게 방향을 끈 것 같습니다.

많은 한국인과 이야기하고 그들의 대부분은 "북한과 싸우면 혼자 이길 수 없다 '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북한이 한국을 공격하는 일은 이제 없다"고 생각합니다. 물어 봐도 확실한 근거는없는 것 같습니다.

이것은 일종의 스톡홀름 증후군에서 너무 휴전 기간과 북한에 가까운 좌파의 정보 조작의 산물 인 것은 확실하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한국인은 아군이어야 일본과 미국에 적대감을 가지고 적이다 북한에 어느 정도의 공감을 갖게하고 있습니다.



私の意見を言えば、一定数の韓国人は『アメリカは中東問題が片付いたら、北朝鮮に目を向ける』と考えているように感じます。

韓国の保守は、北朝鮮に対抗する為にはアメリカが必要と思っています。しかし、『アメリカによって第2次朝鮮戦争に巻き込まれたくない』と感じている韓国人も多数います。

いつの間にかにアメリカは『韓国を救った盟友』から、『韓国の自由を阻む傲慢な国』へと変化しています。

これには、もちろん左派の世論誘導が大きい。しかし、それだけではないと思います。

最初に書いたように『韓国人とは、プライドと感情に支配された衝動的な人々の集合体』なのです。



내 의견을 말하면, 일정 수의 한국인은 "미국은 중동 문제가 정돈되면 북한을 바라」라고 생각하고있는 것처럼 느낍니다.

한국의 보수는 북한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미국이 필요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미국에 의해 제 2 차 한국 전쟁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라고 느끼고있는 한국인도 다수 있습니다.

어느새 미국은 "한국을 구한 동지 '에서'한국의 자유를 막는 오만한 나라 '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물론 좌파의 여론 유도가 크다.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처음에 쓴 것처럼 "한국인은 자존심과 감정에 지배 된 충동적인 사람들의 집합체"입니다.



朝鮮時代まで、朝鮮半島の公文書や歴史書は漢字で書かれていました。

では、何故漢字を捨てたのか?と韓国人に聞いたことがあり、その答えに本当に驚いた事があります。

その答えは『漢字は、中国による朝鮮半島支配への象徴であり、漢字を使う事は韓国のプライドが許さない』というものでした。

プライトの為に、1000年の文化を捨て、自国の歴史書を読めなくなっても構わないと言うのが、現在の韓国人です。

この構図は、アメリカにも当てはまると思います。



조선 시대까지 한반도의 공문이나 역사서는 한자로 쓰여져있었습니다.

그럼, 왜 한자를 버린 것인가? 한국인에 들어 본 적이 있고, 그 대답에 정말 놀란 적이 있습니다.

그 대답은 "한자는 중국의 한반도 지배에 대한 상징이며, 한자를 사용하는 것은 한국의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 '라는 것이 었습니다.

뿌라이토을 위해 1000 년의 문화를 버리고 자국의 역사 책을 읽을 수 없게 되어도 상관 없다고 말하는 것이 현재의 한국인입니다.

이 구도는 미국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합니다.



常に助けられてきたと言う事は、韓国人も知っていますが、助けられた・・・と言う事は、韓国は常にアメリカの下位であるという事を意味します。

当時GDP100位以下だった韓国が、1位のアメリカに対して、『助けてもらったが、恩人面するな』というのが韓国人の本音でしょう。

また別の韓国人からは『アメリカが、韓国からの敬意を受けたいなら、無条件の支援をして、口を出さない事だ』という意見も聞きました。

言い換えれば、『最新鋭戦闘機やミサイルや空母を韓国に寄付し、韓国が困れば無条件に必要なだけ予算を寄付して、感謝の言葉は求めるな』と言う事でしょうか。

この意見を理解できるのは、世界でも韓国人だけでしょう。



항상 도움을 받아 왔다고 말하는 것은 한국인도 알고 있습니다 만, 원조 한 ...라는 것은 한국은 항상 미국의 하위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당시 GDP100 위 이하였다 한국이 1 위 미국에 대해 "도와달라고했지만 은인면하지 말라"는 것이 한국인의 본심 것입니다.

또 다른 한국인에서 "미국이 한국에서 존경을 받고 싶다면 무조건적인 지원을하고 참견없는 일이다"는 의견도 들었습니다.

즉, "최신예 전투기와 미사일이나 항공 모함을 한국에 기증하고 한국이 困れ 무조건 필요한만큼 예산을 기부하여 감사의 말은 요구"라고 말하는 것입니까?

이 의견을 이해할 수있는 것은 세계에서 한국인 만 것입니다.



韓国の『ウリとナム』・・私達と他人と言う考えでは、私達のグループに入っているものであれば、悪事に目をつぶり、どんな事をしても許されます。

私達のグループに属したいなら、無限で無償の愛を捧げ、いつでも言いなりになるべきで、そうしなければ他人と見做し、敵である。

こんな都合のいい考え方を受け入れられるはずは無く、むしろ何故大国のアメリカが小国の韓国に媚びなくてはならないのか、アメリカ人も理解できないはずです。

朝鮮半島は常に大国に囲まれ、どこかの国の影響を強く受けるという韓国人にとっては屈辱の歴史を持っている国です。

『俺は大人だ。こんなはずは無い』という思春期の少年の反抗と、親に求める甘え、これが対外的な反米の本質かもしれません。



한국의 "우리와 남"... 우리와 다른 사람들과 말할 생각은 우리 그룹에 들어있는 것이라면, 부정에 눈을 감고 무엇을해도 용서됩니다.

우리 그룹에 속해 싶다면 무한 무상의 사랑을 바쳐 언제든지 속는해야하고 그렇지 않으면 다른 사람으로 간주하고 적이다.

이런 사정이 좋은 생각을 받아 들일 리는없고, 오히려 왜 대국 미국이 소국의 한국에 아첨하지 않으면 안되는 것인지 미국인도 이해할 수없는 것입니다.

한반도는 항상 대국에 둘러싸여 어느 나라의 영향을 강하게 받는다는 한국인에게는 굴욕의 역사를 가지고있는 나라입니다.

"나는 성인이다. 이런 리가 없다」라고 사춘기 소년의 반항과 부모에게 요구 응석 이것이 대외적 인 반미의 본질지도 모릅니다.



付け加えるなら、韓国の内部事情もあると思います。

先ほど書いたように、韓国の30代以下の若者は、反米的要素を強く持っています。

反面、60代以上の朝鮮戦争の記憶のある世代は、親米的要素の持ち主です。

韓国の若い世代の視点では、高齢者世代の親米派は、軍事政権下で利権を貪った腐敗した連中と言う考えがあります。

この親米の既得権益を倒す事が、韓国の健全な民主化と考える傾向があり、これに貧富の格差が拍車をかけています。



덧붙이 자면 한국의 속사정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방금 쓴 것처럼 한국의 30 대 이하의 젊은이들이 반미 적 요소를 강하게 가지고 있습니다.

반면 60 대 이상 한국 전쟁의 기억이있는 세대는 친미 적 요소의 소유자입니다.

한국의 젊은 세대의 관점에서 고령자 세대의 친미파는 군사 정권 하에서 이권을 취했다 부패한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이 친미 기득권을 잡을 수 한국의 건전한 민주화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빈부 격차가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既得権益者に対する『何も持たない者の妬みや恨み』が、親米派に対する非難とも言えるでしょう。

この国内の構図は、階級闘争に似た共産主義的な構図であり、戦後続いている北朝鮮の世論誘導は、見事に成功しています。

この大きく左派に傾き、敵味方の判別も出来なくなった韓国が、意識改革をするのには100年近く掛かるでしょう。

独力での独立や意識改革の経験の無い韓国にとって、国を揺るがす大作業になりますが、問題はその作業に向き合う勇気を韓国が持てるかという事です。

何故なら、今まで韓国は常に『悪いのは他人で、正しいのは私達。変化すべきは他人であり、私達が変わる努力を必要は無い』という思想で生きてきたのですから・・・。



기득권에 대한 "아무것도없는 사람의 질투와 원한 '이 친미파 대한 비난이라고도 말할 수있는 것입니다.

이 국내의 구도는 계급 투쟁을 닮은 공산주의적인 구도이며, 전후 계속되고있는 북한의 여론 유도는 훌륭하게 성공하고 있습니다.

이 크게 좌파에 기울기, 적과 아군의 결정도 할 수 없게 된 한국이 의식 개혁을하려면 100 년 가까이 걸리는 것입니다.

혼자 힘으로 독립과 의식 개혁의 경험이없는 우리에게 나라를 뒤 흔드는 큰 작업입니다 만, 문제는 그 작업에 마주 용기를 한국이 가질 수 있는가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한국은 항상 "나쁜 것은 타인에 올바른 것은 우리. 변화해야 할 것은 타인이며, 우리가 변화 노력을 필요는 없다 "라는 사상으로 살아온니까 ···.



韓国は、おそらく意識改革などせず、1000年間そうだったように、今後も国内の派閥争いに熱中し続けるでしょう。

そして左派的な世代が、社会の中核を占める頃には、韓国というジレンマに満ちた果実は、中国と北朝鮮の手に静かに落ちるものと思います。

日本人としては、左派に傾く韓国を教訓として、国内世論の正常化と中国の脅威の再確認として利用するのがベストでしょう。

日本が手を差し伸べれば、恨まれるのが見えていますから、彼らの誇りを尊重して、助けずに見守りましょう。

中国に吸収されれば、彼ら韓国人の悲願である大国になれるのですから、その時は祝いの祝電でも贈れば充分です。



한국은 아마도 의식 개혁 등하지 않고 1000 년 것이었다처럼 앞으로도 국내의 파벌 싸움에 열중 계속 것입니다.

그리고 좌파적인 세대가 사회의 핵심을 차지하는 무렵에는 한국이라는 딜레마에 찬 과일은 중국과 북한의 손에 부드럽게 떨어지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일본인으로는 좌파에 기댈 한국을 교훈 삼아 국내 여론의 정상화와 중국의 위협의 재확인으로 이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일본이 손을 差し伸べれ하면 원망하는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에 그들의 자부심을 존중하여 도움없이 지켜 보자.

중국에 흡수되면, 그들은 한국인의 비원 인 대국이 될 것이므로 그때는 축하 축전에서도 뒤쳐 충분합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