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先日、知らなかった言葉を知りました。『合成の誤謬』という言葉です。経済学の言葉だそうです。

あるアパレルの社長さんと、消費税増税延期について話していた時に聞いたのですが、聞くは一時の恥で意味をお聞きしました。

意味は『ミクロにとっては正解の行動も、マクロでは望ましくない行動となる場合がある』という事だそうです。

教えて頂いた帰り道に『あれもそうだ、これも当てはまるな』と考えていま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얼마 전 몰랐 말을 알았습니다. '합성의 오류'라는 말입니다. 경제학의 말씀이라고합니다.

있는 의류의 사장님과 소비세 증세 연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던 때 들었던 만 듣고는 일시 수치에 의미를 들었습니다.

의미는 "마이크로에게는 정답 행동도 매크로에서 바람직하지 않다 행동이 될 수있다"는 것이라고합니다.

가르쳐 준 돌아가는 길에 「저것도 그렇지만 이것도 해당 "라고 생각했습니다.



例えば大きなビルで火災が起きた時、個人として一番正しい判断は『一刻も早く安全な場所に逃げる』事です。

早く逃げれば逃げるほど、リスクは減って安全を確保できます。

しかし、その建物に5000人がいたとして、その5000人が一斉に出口に殺到すれば、出るに出られなくなります。

転んで怪我人も出ますし、順番をめぐって争いになり、逃げ遅れるかもしれません。この状態が合成の誤謬です。

これは満員電車の乗り降りや、デフレスパイラルの生活にも当てはまります。



예를 들어 큰 건물에서 화재가 일어 났을 때 개인적으로 가장 올바른 판단은 "한시라도 빨리 안전한 곳으로 도망 친다」것입니다.

빨리 도망 가면 도망수록 위험은 줄어 안전을 확보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건물에 5000 명이 있었다로서 그 5000 명이 일제히 출구에 쇄도하면 Dell 사에 나올 수 없게됩니다.

굴러 부상자도 나와 있으며, 순서를 놓고 경쟁하게 도망 늦을지도 모릅니다. 이 상태가 합성의 오류입니다.

이것은 만원 전철의 승하차와 디플레이션 스파이럴의 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東北の震災の時、大災害にもかかわらず日本人が苦情を言わず、小さな店舗にも並んでいる姿が紹介されました。

アメリカをハリケーン・カトリーナが襲った際には、食料品店などを襲って物資を奪ったのとは対照的です。

個人としては、家族の為に襲撃してでも食料を手に入れるのが正しいかもしれない。

しかし、結果として商品流通のインフラの末端を破壊してしまうため、地域としては大きな痛手になると言う事です。

日本は海外から、全体主義と言われたり、同調圧力が強い国と言われる事があります。



동북 지진 재해, 대참사에도 불구하고 일본인이 불만을 말하지 않고 작은 가게도 줄 지어있는 모습이 소개되었습니다.

미국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강타 때, 식료품 점 등을 덮쳐 물품을 빼앗은과는 대조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가족을 위해 습격 해서라도 식량을 손에 넣는 것이 맞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상품 유통 인프라의 말단을 파괴 해 버리기 때문에 지역으로는 큰 타격이된다는 것입니다.

일본은 해외에서 전체주의라고하거나 동조 압력이 강한 나라라고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そうやって見ると、確かに日本人は経験則として合成の誤謬を理解していると言えるかもしれません。

韓国の場合、トラブルになったとしても、自分の感情の発現を容認する傾向が強いと思います。周囲の理解もあります。

集団の利益より、個人の利益を優先する社会と言えるでしょう。

セウォル号沈没の際に、一番最初に逃げ出した船長は、個人としては一番正しい選択でしたが、船長としては最悪でした。

船長が集団の利益を無視した為に、300人の高校生が亡くなりました。



그렇게 보면 확실히 일본인은 경험칙으로 합성의 오류를 이해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한국의 경우 문제가되었다하더라도 자신의 감정 표현을 용인하는 경향이 강하다고 생각합니다. 주위의 이해도 있습니다.

집단의 이익보다는 개인의 이익을 우선하는 사회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세워루 호 침몰 때 가장 먼저 도망 선장은 개인 으로서는 가장 올바른 선택 이었지만, 선장은 최악이었습니다.

선장이 집단의 이익을 무시한 위해 300 명의 고교생이 돌아가 셨습니다.



遊園地のロッテワールド無料公開の際には、人々が殺到し、入場出来ず、不満を言う人々がパニックになりました。

韓国財閥の現代などでは、労働組合が過激で、一般より高い給与を得ながらデモやストライキを続け、経営を危うくしています。

2年前に日本のピカチュウがソウルを訪れた際にも、人々が殺到し遺跡の上まで人々が立ち、結果として中止になりました。

韓国の反日政策も、ある意味では合成の誤謬と言えるでしょう。

韓国は、民主国家として西側に参加しながら、同じ陣営の日本を批判しつつ、中国の軍事パレードに参加した国です。



놀이 공원 롯데 월드 무료 공개시에는 사람들이 몰려 입장하지 못하고 불평하는 사람들이 공포되었습니다.

한국 재벌의 현대 등에서는 노조가 과격 일반보다 높은 급여를 얻으면서 시위와 파업을 계속 경영을 위태롭게하고 있습니다.

2 년 전 일본의 피카츄가 서울을 방문했을 때에도 사람들이 몰려 유적 위에까지 사람들이 서서 결과적으로 중단되었습니다.

한국의 반일 정책도 어떤 의미에서는 합성의 오류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한국은 민주 국가로 서쪽에 참여하면서 같은 진영의 일본을 비판하면서 중국의 군사 퍼레이드에 참가한 나라입니다.



韓国の反日政策は、韓国世論に従って強くなり、日本も反発し、日韓関係は悪くなり続けています。

結果として、個人としては日本を批判して爽快な気分だが、韓国経済は悪くなり、自国の安全保障を危うくしています。

兵站としての日本が絶対必要条件なのに、自衛隊の船が入港すれば『日本軍が来た。追い出せ』と言っているのですから。

これらを観察していると、韓国人は全体の利益より、個人としての利益や爽快感を優先してしまうという特性が強いようです。

これを日本からのみの見方で考えれば、韓国人の特性は利用しやすいと言えるでしょう。



한국의 반일 정책은 한국 여론에 따라 강해져 일본도 반발하고 한일 관계는 나빠하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개인적으로는 일본을 비판하고 상쾌한 기분이지만, 한국 경제는 나 빠지고 자국의 안보를 위태롭게하고 있습니다.

병참로 일본이 절대 필요 조건인데, 자위대의 배가 입항하면 "일본군이왔다. 쫓아」라고 있으니까.

이들을 관찰하고있는 한국인은 전체의 이익보다는 개인으로서의 이익과 상쾌함을 우선시하는 특성이 강한 것 같습니다.

이것을 일본 만의 시각으로 생각하면, 한국인의 특성은 이용하기 쉽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韓国人の感情を刺激するポイントを正しく理解すれば、韓国人は全体の利益を損なってでも、感情的に動いてしまうと言う事です。

日本の不利益の為なら、韓国が傷ついても反日をしたい・・これは日本から見れば、非常に好ましい状況です。

逆に一番望ましくないのは、韓国が『反日政策は韓国の損失に繋がる』と気が付き、『日本と仲良くしよう』と言い出すことです。

韓国全体にとって不利益になるとわかっていても、感情的に絶対に受け入れられず、条件反射的に反日に突進させる方法を考えなくてはなりません。

背中を軽く押してあげれば、韓国5000万人は反日と言う目標に走り出すでしょう。結果を考えもせずに。



한국인의 감정을 자극하는 포인트를 제대로 이해하면 한국인은 전체의 이익을 침해하지만 감정적으로 움직여 버리는라는 것입니다.

일본의 불이익을 위해서라면 한국이 상처도 반일을하고 싶다 ·· 이것은 일본에서 보면 매우 바람직한 상황입니다.

반대로 가장 바람직하지 않은 것은 한국이 '반일 정책은 한국의 손실로 이어질 것 "이라고 깨달았"일본과 사이 좋게하자 "고 말하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한국 전체에게 불이익이된다고 알고 있어도 감정적으로 절대 받아 들여지지 않고, 조건 반사적으로 반일에 돌진시키는 방법을 생각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허리를 가볍게 눌러 주면 한국 5000 만명 반일이란 목표에 달려 나가는 것입니다. 결과를 생각하지 않고.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