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韓国映画初の1000万人動員を実現したのは、カン・ウソクという監督です。

北朝鮮によるスパイ侵攻作戦に対抗して、韓国がキム・イルソン斬首部隊を育成する・・という事実に基づいて作られた映画で『シルミド』という映画です。

かなり出来のいい映画で、映画としては面白いです。私も見ました。韓国の5人に1人は見ている作品です。

その監督が2006年に撮影したのが『韓半島』。(韓国では朝鮮半島とは呼びません)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한국 영화 최초로 1000 만명 동원을 실현 한 것은 강우석이라는 감독입니다.

북한의 간첩 침공 작전에 맞서 한국이 김일성 참수 부대를 육성한다 ·· 사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실미도'라는 영화입니다.

꽤 할 좋은 영화로, 영화로 재미입니다. 나도 보았다. 한국의 5 명 중 1 명은보고있는 작품입니다.

그 감독이 2006 년에 촬영 한 것이 '한반도'. (한국에서는 한반도는 부르지 않습니다)



映画『韓半島』の内容は、以下のようなものです。

・韓国と北朝鮮は統一を視野に入れ、韓国-北朝鮮縦断鉄道計画を立てる。

・しかし日本が『100年前の条約で、縦断鉄道の権利は天皇にある』と言い出し反対し、卑劣にも今までの投資を全て返せと要求する。(そんな条約存在せず)

・日本は韓国近海に大艦隊を出撃させ、韓国に射撃レーダーを向け、戦争寸前となり、韓国も日本大使館を包囲する。

・韓国大統領も『戦争辞さず』と強硬路線を貫く。



영화 '한반도'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한국과 북한은 통일을 염두에 둔 한국 - 북한 종단 철도 계획을 세운다.

· 그러나 일본이 "100 년 이전 조약에서 종단 철도의 권리는 천황에있다"고 말하기 시작 반대하고 비열도 지금까지의 투자를 모두 돌려달라고 요구한다. (그런 조약 존재하지 않고)

일본은 한국 근해에 대 함대를 출격시켜 한국에 사격 레이더를위한 전쟁 직전이되어 한국도 일본 대사관을 포위한다.

· 한국 대통령도 "전쟁 불사"고 강경 노선을 관철.



・しかし、韓国大統領は毒を盛られた水を飲み、意識不明の重態になる。

・代わりに権力を掌握しようとするのは韓国首相で親日派で植民地近代化論者。

・韓国が日本に屈するか・・と思われたが、条約に捺印した国璽は日本が作った偽物で、本物が発見される。

・韓国は『日本が世界を騙して不平等条約をでっち上げた事を発表する』と宣言。

・真実を知られる事を恐れた日本は、韓国への謝罪と賠償を認め、歴史教育での捏造も止めるしかなかった・・。



· 그러나 한국 대통령은 독을 담긴 물을 마시고 의식 불명의 중태된다.

· 대신 권력을 장악하려고하는 것은 한국 총리로 친일파 식민지 근대화 주의자.

한국이 일본에 굴복 하나 ..라고 생각했지만, 조약에 날인 한 국새는 일본이 만든 가짜 진짜가 발견된다.

한국은 "일본이 세계를 속여 불평등 조약을 날조했다고 발표하겠다"고 선언했다.

· 진실을 알려지는 것을 두려워 한 일본은 한국에 사죄와 배상을 인정하고 역사 교육의 날조도 멈출 수밖에 없었다 ··.



というお話です。

日本との戦争と言うより、100年前の屈服外交と親日派と売国派のせめぎ合いを、現在の状況にオーバーラップして『100年前と同じじゃないか、今回も大国に屈するのか・・いや屈してはならない。卑劣な日本を拒絶すべきだ』みたいなお話になっています。

映画としては実力派監督と言う事もあり、かなり出来が良く、面白い映画と思います。

ただし朝鮮が自ら周辺国を招きいれた経緯などは完全に省き、日本人が皇后を殺し、皇帝に刀をかざして脅した・・という反日思考に上手く誘導しています。

監督自身も『日本をぎゃふんと言わせたい、だから反日色が強くなってしまった』と発言しています。



라는 이야기입니다.

일본과의 전쟁 이라기보다는 100 년 이전 굴복 외교와 친일파와 매국 파 합쳐 서로를 현재의 상황에 오버랩하고 "100 년 전과 같 잖아 이번에도 대국에 굴복 것인가 · · 아니 굴복해서는 안된다. 비열한 일본을 거절해야한다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영화로는 실력파 감독과 말하기도 꽤 가능 좋고 재미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조선이 스스로 주변국을 초래 있었다 된 경위 등은 완전히 빼고 일본인이 황후를 죽이고 황제에 칼을 들고 위협했다 ..라는 반일 사고에 능숙하게 유도하고 있습니다.

감독 자신도 "일본을 개훈라고하고 싶다 그래서 반일 색이 강해지고 말았다"라고 발언하고 있습니다.



作品内で、韓国大統領を失脚させ、権力の座に座る首相が、この映画の悪役です。

日本人も憎いが、韓国人なのに反日をしないのが許せない売国奴というところでしょう。

彼の意見は『日米を離れれば韓国は10年で北朝鮮のような弱小国になる。半島統一、民族の自尊心というが、民族主義だ。弱かった我々は日韓併合のままであれば、日本の一部として強国だったのに・・』のような意見です。

親日派は悪であり、日本と共に韓国に干渉するアメリカも悪、我々は北と統一し、民族の自尊心を示すべきだ・・という方向に持って行っていると思います。

この監督の作品の多くは日本公開されていますが、この作品の日本公開は中止されました。



작품에서 한국 대통령을 축출하고 권좌에 앉아 총리가이 영화의 악역입니다.

일본인도 밉지만 한국 사람인데 반일을하지 않는 것이 용서받을 수없는 매국노 곳 이지요.

그의 의견은 "미일를 떠나면 한국은 10 년에 북한과 같은 약소국이된다. 반도 통일 민족의 자존심이라고하지만 민족주의이다. 약했다 우리는 한일 합방 상태라면 일본의 일부로 강국이었는데 .. "같은 의견입니다.

친일파는 악이며, 일본과 함께 한국에 방해 미국도 악, 우리는 북한과 통일하고 민족의 자존심을 보여야한다 ..라는 방향으로 가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감독의 작품의 대부분은 일본 공개되어 있습니다 만,이 작품의 일본 공개는 중지되었습니다.



もし今韓国人が見れば、日韓合意を断行しスワップを申し込んだパク・クネ大統領と、この首相がオーバーラップするでしょう。

ノ・ムヒョンのように『日本は仮想敵国。対決せねばならない』という反日反米色の強い大統領を望む声のほうが多いと思います。

個人的にはこういう作品ほど日本公開して、日本人に見て欲しいですね。

『鬼郷』もそうですが、本音が出るプロパガンダ作品こそ、多くの人に見てもらいたいです。

中国もアメリカも韓国もこういう愛国プロパガンダを作り続ける中で、日本が作っていない・・という理由も改めて考えたいですね。



만약 지금 한국인이 보면 한일 협정을 단행 스왑을 신청 한 박근혜 대통령과이 총리가 오버랩하는 것입니다.

노무현처럼 "일본은 가상 적국. 대결시켜야한다 "는 반일 반미 색이 강한 대통령을 바라는 목소리가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작품만큼 일본 공개하고 일본인에보고 싶어하네요.

"鬼郷 '도 그렇습니다 만, 본심이 나오는 선전 작품 이야말로 많은 사람에게 보이고 싶습니다.

중국도 미국도 한국도 이런 애국 선전을 계속 만드는 중 일본이 만들고 있지 않다 ..라는 이유도 새삼 생각 싶네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