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おそらく一般的な日本人であれば、曹操・劉備・孫権や諸葛孔明を知らない人はいないだろう。

それは日本がかつて中華の影響を大きく受けた国であり、身近な大国として中国や過去の王朝の歴史を学んできたからと思う。

では日本が、今も中華的な世界観の住人と言えば違う。おそらく室町時代頃には大きな影響を受けなくなっていたと思う。

ましてや一般的日本人に、朝鮮半島の英雄5人の名を挙げろ・・と言って答えられる人物はほとんどいない。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아마 일반적인 일본인이라면 조조 · 유비 · 손권과 제갈량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것은 일본이 과거 중국의 영향을 크게받은 나라이고 친밀한 대국으로서 중국과 과거 왕조의 역사를 배워 왔다고 생각한다.

에서는 일본이 지금도 중화 적 세계관의 거주자라고 말하면 다르다. 아마 무로마치 시대 무렵에는 큰 영향을받지 않게되어 있었다고 생각한다.

하물며 일반 일본인은 한반도의 영웅 5 명의 이름을 꼽으 ..라고 대답 할 수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



それは朝鮮半島は、あくまでも中国の支配下の一国であり、日本に中世以降影響を与えていないからだろう。

さて日本人が韓国について考察する際に、必ず事大主義という言葉が使われる。

事大主義とは、「小をもって大に事ふるは保国の道」と言う事になる。

小国である自国は立場を弁え、自国よりも大国の利益のために尽くすべきである・・と言う事だ。

朝鮮半島の歴代王朝は、常に中原を支配した中華系王朝に隷属してきた。



그것은 한반도는 어디 까지나 중국의 지배하에 한 국가이며, 일본 중세 이후 영향을주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일본인이 한국에 대해 고찰 할 때 반드시 사대주의라는 말이 사용된다.

사대주의는 "소를 가지고 대를 섬기는은 보국의 길"이라고 말하게된다.

소국 인 자국 입장을 분별 자국보다 대국의 이익을 위해 힘써야한다 ..라는 것이다.

한반도의 역대 왕조는 항상 중원을 지배 한 중국계 왕조에 예속되어왔다.



特にその傾向が強くなり、半島の外交政策の基本となったのは李朝朝鮮建国後と思う。

李朝朝鮮以前の・・例えば高麗であれば、中原の王朝・・元や明の冊封体制に組み込まれたが、完全な服従ともいえない。

時には反旗を翻し、独自の元号なども使用していた。結果として隷属したが、望んで・・とは言えない。

それが大きく転換したのは、李氏朝鮮からではないだろうか。

李氏朝鮮は、明に対抗して派遣された軍が、高麗に引き返して起こした軍事クーデターの結果生まれた政権。



특히 그 경향이 강해지고 반도의 외교 정책의 기본이 된 것은 이조 조선 건국 후 같아요.

이조 조선 이전 .. 예를 들어 고려에 있으면, 중원 왕조 .. 소스와 명나라의 책봉 체제에 포함되었지만, 완전한 복종이라고도 할 수 없다.

때로는 반기를 들고 자신의 연호도 사용하고 있었다. 결과적으로 예속했지만 싶어 ..라고 말할 수 없다.

그것이 크게 전환 한 것은 조선에서가 아닐까.

이씨 조선은 명나라에 대항하여 파견 된 군이 고려에 되돌려 일으킨 군사 쿠데타의 결과 태어난 정권.



高麗王朝を滅ぼし簒奪したのが、李氏と言うことになるが、正統性の担保として利用されたのが中原の権威である。

高麗を滅ぼした李成桂は、すぐに明に特使を送り知事代理を任ぜられる。王朝を開いたはずなのに知事である。

明の始祖・洪武帝に『新しい国名は朝鮮か和寧にしようと思います』と伝え、洪武帝が選んだのが朝鮮の始まりだ。

王朝を滅ぼし、簒奪者の汚名を得るところだが、中原の支持を得る事で正当な王朝としての建前を確保したと言える。

これ以後、朝鮮・韓国は華夷秩序の住人となり、今なお中華社会に決別していない。



고려 왕조를 멸망 찬탈 한 것이 이씨라는 것이되지만, 정통성의 담보로 사용 된 것이 중원의 권위이다.

고려를 멸망시킨 이성계는 곧 명나라에 특사를 보내 지사 대리를 책임 구된다. 왕조를 연 것인데 지사이다.

명나라의 시조 · 홍무 황제에 "새로운 국가는 조선 또는 和寧하려고 생각한다"고 전하고 홍무 황제가 선택한 것이 조선의 시작이다.

왕조를 멸망시키고 찬탈의 오명을 얻을 곳이지만, 중원의지지를 얻는 것이 정당한 왕조로의 명분을 확보했다고 할 수있다.

이것은 이후 조선 · 한국은 화이 질서의 주인이되어 지금도 중국 사회에 결별하지 않았다.



現代でも、これは顕著である。華夷秩序では中国が中心であり、韓国はそれに次ぐ。日本は中華の外にある夷・・蛮族である。

韓国が執拗に日本な批判をするのは、韓国の格下であるはずの日本に併合された事がプライドを傷つけたからに間違いない。

元・明・清など中原の王朝に対して、徹底的な隷属を行い、苛烈な仕打ちを受けたが、これらに対する批判はほとんど聞かれない。

また韓国は、日本と交戦した事が無いが、朝鮮戦争で勝利目前のところで参戦し、多くの韓国人を殺した中国に対する批判を行っていない。

日本大使館の前には慰安婦像があり、毎週デモが開かれるが、中国大使館の前でデモが行われる事は無い。



현대에서도이 현저하다. 화이 질서는 중국이 중심이며, 한국은 그에 버금가. 일본은 중국 밖에있는 오랑캐 .. 야만인이다.

한국이 집요하게 일본 비판을하는 것은 한국의 격하이어야 일본에 합병 된 것이 자존심을 상하게했기 때문 임에 틀림 없다.

전 · 명청 등 중원 왕조에 대해 철저한 노예 제도를 실시하여 가혹한 처사를 받았지만, 이들에 대한 비판은 거의 듣지 않는다.

또한 한국은 일본과 교전 한 적이 없지만, 한국 전쟁에서 승리 눈앞 불구하고 참전, 많은 한국 사람을 죽인 중국에 대한 비판을하고 있지 않다.

일본 대사관 앞에 위안부 동상이 있고, 매주 시위가 열리는데 중국 대사관 앞에서 시위를하는 것은 없다.



これは中華王朝の半島に対する支配の徹底や、脆弱な朝鮮王朝がむしろ積極的に華夷秩序を利用した影響と言えるだろう。

韓国の外交官は、日本に対しては強い批判も行うが、中国に対して強い批判を行った事が無い。

大きな被害を出した朝鮮戦争に対しての謝罪や賠償を公式に表明した事も無いが、交戦した事の無い日本には執拗に行っている。

これらを考えれば韓国は未だに華夷秩序の住人であり、中華社会を脱していないと見るのが正しい。

李氏朝鮮は500年間、中国に仕えた。朝鮮が崩壊してまだ120年。500年で染み付いた属国根性が抜けるにはあと400年は必要だろう。



이것은 중국 왕조의 반도에 대한 지배의 철저 나 취약한 조선 왕조가 오히려 적극적으로 화이 질서를 이용한 영향이라 할 수 있겠다.

한국 외교관은 일본에 대해 강한 비판도하고 있지만 중국에 대해 강한 비판을 가본 적이 없다.

큰 피해를 낸 한국 전쟁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공식적으로 표명 한 것도 없지만, 교전 한 일이없는 일본은 집요하고있다.

이러한 생각하면 한국은 아직도 화이 질서의 거주자이며 중국 사회를 벗어나지 않는 것으로 보는 것이 옳다.

이씨 조선은 500 년간 중국을 섬겼다. 조선이 붕괴하고 아직 120 년. 500 년에 배어 든 속국 근성이 나오려면 앞으로 400 년은 필요할 것이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