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を中心にアジア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保養所の庭には、桜の樹が何本も植えられていたという。

終戦の翌年、1946年の春、日本に帰還していた京城(大韓民国の首都ソウル。日本統治下、朝鮮総督府がおかれた)。

日赤の同期の看護師10名が、福岡市の近郊、二日市へ集結した。

対馬に帰還していた当時、20歳の村石正子さんも日赤の事務長から連絡を受け、用件も明確には伝えられないまま、二日市に赴いた。

そして、桜の蕾が芽吹き、満開となり、やがて葉桜となる3月から5月までの3ヶ月間、二日市保養所でその勤務にあたった。



휴양소의 정원에는 벚꽃 나무가 몇 개나 심어 져 있었다고한다.

종전 이듬해 1946 년 봄 일본에 귀환하던 경성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 일본 통치 하의 조선 총독부가 설치되었다).

일본 적십자사의 동기화 간호사 10 명이 후쿠오카시의 근교 후 쓰카 이치에 집결했다.

대마도로 귀환하던 당시 20 세의 村石 마사코 씨도 일본 적십자사의 사무장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용건도 명확하게 전해지지 않은 채, 후 쓰카 이치에 다녀왔다.

그리고 벚꽃 봉오리가 싹 트고 꽃이 곧 葉桜이되는 3 월부터 5 월까지 3 개월 후 쓰카 이치 휴양소에서 그 근무에 나섰다.



二日市保養所は、引揚者の救済活動をしていた在外同胞援護会救療部によって、戦時中の愛国婦人会保養所の建物を利用し、1946年3月に開設された。

引揚の混乱の中で暴行を受け、妊娠した女性の中絶や性病の治療等に約1年半にわたって携った。

2005年9月末、私は、筑紫野の女性グループならびに『関釜裁判を支援する会』事務局のメンバーと一緒に、二日市保養所に看護師として勤務した経験をもつ村石正子さんからお話を聞く機会を得た。

二日市は、古い温泉街しかない寂しい場所だったと村石さんは、当時を回想する。人目につかぬよう、鄙びた温泉地の奥にその場所は、選定されたのであろう。

朝鮮半島や中国東北部に取り残された日本人居留民の引揚救護活動を行なうべく、旧京城帝大医学部関係者によって戦後すぐに設立されたソウルの「罹災者病院」や朝鮮各地を廻った「移動医療局」の活動は、 文化人類学者・泉靖一氏の巧みな手腕によって「在外同胞援護会救療部」へと組織化され、旧厚生省の援助をも引き出し、様々な引揚救護活動に従事することになった。



후 쓰카 이치 휴양소는 귀환 자 구호 활동을하고 있던 재외 동포 원호 회 구료 부에 의해 전시중인 애국 부인회 휴양소 건물을 이용하여 1946 년 3 월에 개설되었다.

귀환의 혼란 속에서 폭행을 받아 임신 한 여성의 낙태와 성병 치료 등에 약 1 년 반 동안 휴대 못했다.

2005 년 9 월 말 나는 시노 여성 그룹 및 「관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 '사무국의 멤버와 함께, 후 쓰카 이치 휴양소에 간호사로 근무한 경험을 가진 村石 마사코 씨로부터 이야기를들을 기회 을 얻었다.

후 쓰카 이치는 오래된 온천 마을 밖에없는 외딴 곳이었다고 村石 씨는 당시를 회상한다. 눈에 띄지 않도록, 소박한 온천지의 안쪽에 위치는 선정 된 것이다.

한반도와 중국 동북부에 남겨진 일본인 거류민의 귀환 구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구 경성 제국 대학 의학부 관계자에 의해 전후 곧 설립 된 서울의 '이재 자 병원'과 조선 각지를 돌았 「이동 의료 협회 "의 활동은 문화 인류 학자 · 泉靖 一氏의 능숙한 수완을 통해 "재외 동포 원호 회 구료 부 '로 조직 된 구 후생성의 원조도 서랍 다양한인양 구호 활동에 종사하게되었다.



保養所の設置には、旧京城帝国大学医学部の関係者が関与していたためか、開設の当初、村石さんら京城日赤の看護師が召集を受けた。日赤で1年、上の上級生が班長となった。

村石さんと同様に他の看護師たちも自分たちが何故この地に呼ばれたのか、はっきりとした職務を告げられた者はいなかった。

〈不法妊娠〉が云々ということは聞いたが、それが具体的に何を意味しているのかわからなかったという。

保養所の2階に部屋をあてがわれ、そこでの生活が始まった。建物は老朽化した二階家で、一階の1室が、手術室として使用された。

そこは以前、風呂場であったのか、床がタイル張りで手術台が1台置かれていたという。棚には脱脂綿やガーゼ等、最小限の医療用具しか準備されていなかった。



휴양소 설치는 구 경성 제국 대학 의학부 관계자가 관여하고 있던 탓인지 개설 당초 村石 씨 등 경성 일본 적십자사의 간호사가 소집을 받았다. 일본 적십자사에 1 년 위의 선배가 반장이되었다.

村石 씨뿐만 아니라 다른 간호사들도 자신들이 왜이 땅에 불린인지 분명한 직무를 전해들은 사람은 없었다.

<불법 임신>을 운운한다는 것은 들었지만, 그것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 수 없었다고한다.

휴양소 2 층에 방을 あてがわ되어 그곳 생활이 시작되었다. 건물은 노후화 된 두 층 집에서 1 층 1 실이 수술실로 사용되었다.

거기는 이전 목욕탕이었던하거나 바닥이 타일로 수술대가 하나 놓여 있었다고한다. 선반에 탈지면이나 거즈 등 최소한의 의료 용구 밖에 준비되어 있지 않았다.



大陸からの引揚港博多からトラックに乗せられ、運ばれてくる女性たちの姿を見て、村石さんは、事の次第を理解した。

異形の者…彼女たちの様相を現わす言葉は、他に見出せなかった。

一見したところ男女の区別すらつかず、短く刈った頭を風呂敷で巻き、汚れ痩せ果ておなかだけ膨れた女性たちが、次々と保養所に運ばれてきた。

引揚の途上での暴行を避けるため、女たちは一様に髪を短く刈り込んでいたが、膨らんだおなかを見れば、それもまったく無駄であったことがわかり、痛々しさは、いや増すばかりだった。

戦争の周縁では、どの時代、どの地域であっても例外なく必ず性暴力の被害が生じる。



대륙에서인양 항 하카타에서 트럭에 실려 운반되어 오는 여성들의 모습을보고, 村石 씨는 사건의 사정을 이해했다.

이형의 자 ... 그녀들의 양상을 나타내는 말은 다른 찾지 않았다.

언뜻 보면 남녀의 구별조차 붙지 않고, 짧게 자른 머리를 보자기로 감고 얼룩 마른 끝 배만 불었다 여성들이 차례 차례로 휴양소에 실려왔다.

귀환의 도상에서의 폭행을 피하기 위해 여자들은 하나 같이 머리를 짧게 깎인 있었지만, 불룩한 배를 보면 그것도 완전히 허사였다 것으로 나타나 痛々し는, いや増す 뿐이었다 .

전쟁의 주변은 어느 시대 어느 지역에도 예외없이 반드시 성폭력의 피해가 발생한다.



この世で最も忌むべき戦争と戦時性暴力は、お互いが癒着し、蛇のように絡まりあい、切っても切り離すことなどできない。

更にこのような状況下でも生身の女性の体は受胎し、加害男性の子を宿してしまう。

人間という個体の生殖の営みが、これ程、哀しく不条理なものであると感じられることはない。

凄絶な体験を経て、一種の精神的な虚脱状態にあったためか、女性たちは概して無言のままだったという。

迎えた人々も掛ける言葉も見当たらなかった。まず、「お風呂に入りましょうか。」と入浴をすすめ、衣服の着替えを用意し、2~3日休養してもらう手順だった。



세상에서 가장 가증 전쟁과 전시 성폭력은 서로 유착 뱀처럼 서로 얽혀, 잘라도 떼어 낼 등 수 없다.

또한 이러한 상황에서도 살아있는 여성의 몸은 임신하고 가해 남성의 아이를 임신 해 버린다.

인간이라는 개체의 생식의 영위가이를 정도로 슬프고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느껴지는 것은 아니다.

처절한 경험을 거쳐 일종의 영적 허탈 상태에 있던 때문인지 여성들은 대체로 말없이 였다고한다.

맞은 사람들도 걸 말도 눈에 띄지 않았다. 우선, 「목욕을할까요. "고 목욕을 추천, 옷 갈아을 준비하고, 2 ~ 3 일 휴식 해달라고 단계였다.



旧厚生省から食料だけは、豊富に支給されていた。手術は、医薬品不足のため、無麻酔で行なわれた。

精神と肉体に凄まじい傷を負い、言葉を半ば喪失していた女性たちは、激痛にも一様に黙々と耐えたという。

妊娠7ヶ月になる女性の手術に村石さんは、偶然、居合わせたために立ち会うことになる。

7ヶ月になるとお産と一緒のため、ドクターの他に助産婦1人も手術に駆り出された。

生まれ出た嬰児は、7ヶ月とは思えないくらい大きく、赤い髪と白い肌を持った美しい女の赤ちゃんだったという。



구 후생성에서 식품 만은 풍부하게 지급되고 있었다. 수술은 의약품 부족, 무 마취로 이루어졌다.

정신과 육체에 엄청난 상처를 입고, 말을 중반 상실하고 있던 여성들은 심한 통증에도 한결같이 묵묵히 버텨한다.

임신 7 개월이되면 여성의 수술에 村石 씨는 우연히 마침 있던 위하여 입회하게된다.

7 개월이되면 출산과 함께시키기 위하여 의사 외에 조산 한 명도 수술에 동원되었다.

태어났다 영아는 7 개월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크고, 붉은 머리와 흰 피부를 가진 아름다운 여자 아기 였다고한다.



ロシア人との混血なのか色白で端正な顔立ちを村石さんは、60年後の今も不思議に忘れることはできない。

女性は、自らが産み落とした子どもの産声を聞くと反射的に乳房が張ってくる。母親としての感情も自ずと生起してくる。

そのため、産声を聞かせまいと嬰児は、すぐ首を絞められ、窒息させる手筈になっていた。

更に医師が頭にメスを入れる。声を挙げることもなく、無辜の命は暗闇の中へ押し戻される。

しかし、その折だけは違っていた。お昼の食事を済ました後、手術室の前を通りかかると、どこからか猫の鳴き声のようなものが聞こえてきた。



러시아인과의 혼혈인지 살갗이 청초한 얼굴 생김새를 村石 씨는 60 년이 지난 지금에도 이상하게 잊을 수 없다.

여성은 자신이 낳은 아이의 탄생을 듣고 반사적으로 유방이 쳐 온다. 어머니로서의 감정도 스스로 生起 해 온다.

따라서 탄생을 들려 않으려 고 영아는 즉시 목을 졸려 질식시키는 手筈되어 있었다.

또한 의사가 머리에 칼을 넣는다. 소리를 높이는 것도없고 무고한 생명은 어둠에 떠 밀려된다.

그러나 골절 만은 달랐다. 점심 식사를 마친 후 수술실 앞을 지나가는하면 어디 선가 고양이 울음 소리 같은 것이 들려왔다.



手術室を覗くと、頭にメスが立てられたまま、それでも絶命することなく赤ちゃんが泣いていたという。

村石さんは気が動転し、慌てて「先生、先生!」と手術した医師を引き戻した。

再び窒息させられた嬰児は、もう二度とこの世に声を発することはなかった。

村石さんは、この折の記憶だけは他の同僚にも長年、語ることはできなかったという。

多くの嬰児の遺骸がどのように処理されたのか、はっきりとしたことは不明である。



수술실을 들여다 보면 머리에 여성이 세워진 채 그래도 절명하지 않고 아기가 울고 있었다고한다.

村石 씨는 화가하고 당황해서 "선생님, 선생님!"라고 수술 한 의사를 돌렸다.

다시 질식 된 영아는 다시는 세상에 목소리를내는 것은 없었다.

村石 씨는이 골절의 기억 만은 다른 동료들에게도 오랫동안 말할 수 없었다고한다.

많은 영아의 유해가 어떻게 처리했는지 분명한 것은 불명이다.



一部はホルマリン漬けにされ、大学病院へ引き渡されたとか、保養所の敷地に埋められたという証言がある。

(『証言・二日市保養所』引揚げ港・博多を考える集い編、『沈黙の40年』武田繁太郎、『水子の譜』上坪隆)

しかし、村石さんは、一度病院の廊下から嬰児の遺骸を埋めている様子を目撃した。保養所の雑用をしていた年配の男性が、桜の樹の下に埋めていた。

その人は、どういう関係になるのか小さな子どもも含め、家族で保養所に住み込んでいたという。

無心に作業する老人の傍らには、薄紅色の蕾を膨らませ、満開に咲き競い、やがて散りゆく桜の樹が控えていた。



일부는 포르말린 절임되어 대학 병원에 전달했다 든가, 휴양소 부지에 매장했다는 증언이있다.

( "증언 · 후 쓰카 이치 휴양소"인양 항구 · 하카타 생각 모임 편, 「침묵의 40 년 "다케다 繁太郎"태아의 악보」上坪 타카시)

그러나 村石 씨는 일단 병원 복도에서 영아의 유해를 매장하고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휴양소 잡일을하고 있던 노인이 벚꽃 나무 아래에 묻어 있었다.

그 사람이 어떤 관계가 될지 아이들을 포함한 가족 휴양소에 거주 해 있었다고한다.

무심히 작업하는 노인의 옆에는 분홍빛 꽃 봉오리를 부풀려 꽃 피기 경쟁 곧 흩어져가는 벚꽃 나무가 대기하고 있었다.



終戦から約半年が過ぎた1946年春のことである。文字通り桜の樹の下には、小さき屍が無数に埋まっていた。

かつて、来る日も来る日も堕胎された嬰児の遺骸を土中に埋める作業を繰り返していた初老の男性がいた。

黙々と、春の柔らかい日差しを受けながら桜の根元の土を掘り、埋葬していったのだ。

この人は何を思い、土を掘り返していたのだろう…あるいは敢えてもの思うことは、回避していたのだろうか。

こうして戦争が終わるたびに誰かが、埋葬のため土を掘り返してこ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その営為は、過去から現在まで綿々と繰り返されている。



종전부터 약 반 년이 지난 1946 년 봄의 일이다. 말 그대로 벚꽃 나무 아래에는 소앞 시체가 무수히 묻혀 있었다.

한때 매일 매일 낙태 된 영아의 유해를 땅속에 묻는 작업을 반복하고 있던 초로의 남성이 있었다.

묵묵히 봄의 부드러운 햇살을받으며 벚꽃 뿌리의 흙을 파고 묻어 갔던 것이다.

이 사람은 무엇을 생각 흙을 파내 있던 것일까 ... 혹은 대담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회피하고 있었던 것일까.

이렇게 전쟁이 끝날 때마다 누군가가 매장을 위해 흙을 파내 와야했다. 그 영위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면면히 반복되고있다.



引揚途上で、日本人の女性が蒙った惨禍については、周知の事実として広く知られている。

しかし、ここでも戦争だった。仕様がなかったことなのだ…という戦争に纏わる諦念が支配し、被害女性の苦悩の実相は、固く封印されてきた。

まして、始末された嬰児たちが何ゆえに生を享け、何ゆえに光を見ることなく闇に引き戻され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のか。

《戦争》という1文字に塗りつぶされ、誰もその核心に触れることなどできない。

保養所創設に関わった旧京城帝国大学関係者は、自殺や精神障害が相次ぐ被害女性の惨状を見るにみかね、当時、堕胎は違法であったにも関わらず、保養所開設に踏み切った。



인양 도상에서 일본인 여성이 입은 참화은주지의 사실로 널리 알려져있다.

그러나 여기서도 전쟁이었다. 사양이 없었던 일이다 ...라는 전쟁에 얽힌 체념이 지배하고 피해 여성의 고통의 실상은 엄격하게 봉인되어왔다.

하물며 다루기 된 영아들이 무엇 그러므로 삶을 享け 무엇 그러므로 빛을 보지 않고 어둠에 철수되어야 않았던 것일까.

"전쟁"이라는 문자로 채워진 아무도 그 핵심을 건드리지 등 수 없다.

요양소 설립에 관여 한 구 경성 제국 대학 관계자는 자살과 정신 질환이 잇따르는 피해 여성의 참상을보다 못한 당시 낙태는 불법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휴양소 개설을 단행했다.



後ろ盾となる大学も失い、ある意味、自由な立場で事態に向き合おうとした。

しかし、旧厚生省の立場は、相違した。「水際作戦」と称し、大陸から引揚げてくる女性たちを港で隈なく検査し、異民族の血の流入を水際で食止め、性病の蔓延を予防するそのような意図を持って、傷ついた女性たちを遇していた。

《民族浄化》という概念は、人間の生、性、死―人間の存在そのものを凌辱していく。

二日市保養所とは別に旧厚生省は、九州大学や佐賀の中原療養所など強制堕胎施設を設けていた。

敗戦、そして、その後の混乱が必至であったにも関わらず、国家は民間人の保護など最初から眼中になかった。



후원되는 대학도 잃고 어떤 의미에서 자유로운 입장에서 사태에 向き合お려고했다.

그러나 구 후생성의 입장은 다름했다. "물가 작전"라며, 대륙에서인양 오는 여성들을 항구에서 샅샅이 검사하고 이민족의 혈액 유입을 물가에서 食止め 성병의 만연을 예방하는 그런 의도를 가지고 상처 여성들을 대접하고 있었다.

"인종 청소"라는 개념은 인간의 삶, 성, 죽음 - 인간의 존재 자체를 능욕 해 나간다.

후 쓰카 이치 휴양소와는 별도로 구 후생성은 큐슈 대학과 사가 중원 요양소 등 강제 낙태 시설을 마련했다.

패전, 그리고 그 혼란이 불가피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는 민간인 보호 등 처음부터 안중에 없었다.



それどころか被害にあった女性を忌まわしいものでも見るように白眼視し、文字通り水際で処理していったのだ。

嬰児の命は、厳密なまでに無辜である…それゆえ、なおさら自らが招き寄せた敗戦の実相を眼前に厳然と突きつけられるのを回避するべく その存在を抹殺した国家やその背後に在る共同体の無言の思惑は、白日の元で究明され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のではないか。

当然の成行だろうが、外からもたらされた戦争の終結は、国家にしろ民衆にしろ、表層は塗り変えられても潜在する意識に変化はもたらされなかった。



오히려 피해를당한 여성을 혐오스러운 것이라도 보듯 백안시하고 그대로 물가에서 처리하고 갔던 것이다.

영아의 생명은 정확한까지 무고한이다 ... 그러므로 더더욱 자신이 데려다 패전의 실상을 눈앞에 엄연히들이 댈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그 존재를 말살 한 국가와 그 뒤에있는 공동체의 무언의 의도는 백일 하에서 규명되지 않으면 안 것이 아닌가.

당연한 시게 유키 것이지만, 외부에서 가져온 전쟁의 종결은 국가해라 민중이든 표층은 그리 바꿀 수 있어도 잠재 의식에 변화가 초래되지 않았다.



保養所を出た後、女性たちは、生涯にわたる沈黙の封印を心に課し、なんら変わることのなかったこの社会に戻っていか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

自分たちが無感覚、無抵抗に享受した植民地支配、侵略戦争の帰結が、女性たちに具体的にどのような惨禍をもたらしたのか正視することもない社会に。

被害女性の沈黙は、戦後60年を経ても解かれていない。

村石さんは、この診療所で1人の女性に出会った。穏やかで優しい表情のひとだったという。

ここに運ばれてきた女性たちの多くが、精神と肉体に凄絶な傷を負い、口数も少なく虚無的なまなざしをしていたなかで、にこやかで笑みを絶やさなかったひとの面影は、心に深い印象を残した。



휴양소를 떠난 후 여성들은 평생 침묵의 봉인을 마음에 부과 아무런 변화가 없었던이 사회에 돌아 가야했다.

자신들이 무감각, 무저항으로 누렸다 식민지 지배 침략 전쟁의 귀결이 여성들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참화를 가져 왔는가 정시 수도없는 사회에.

피해 여성의 침묵은 전후 60 년을 거쳐도 풀려 있지 않다.

村石 씨는이 병원에서 1 명의 여성을 만났다. 온화하고 상냥한 표정의 사람이었다고한다.

여기에 실려 온 여성들의 대부분이 정신과 육체에 처절한 상처를 입었고, 말수도 적고 허무주의 눈빛을하고 있었다 속에서 미소 짓는 웃음을 잃지 않았던 사람의 모습은 마음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この女性は、性病の治療のため、入所していた。梅毒の3期で粘膜まで損傷し、唇も割れ、皮膚の表面から膿が出ている状態だった。

治療といってもまだ当時、抗生剤などなく、毎日、洗浄を行なうばかりだったという。病気のため、髪は既に抜け落ち、坊主頭に布をターバンのように巻きつけていた。

入所している他の女性たちも中絶の手術後、しばらく休養すると顔もふっくらとしてきて、看護師が髪を結ってあげたり、化粧品を貸したりすることもあったという。

しかし、どの女性に対しても本名、年齢、出身地など尋ねることはなかった。また、聞く必要もなかった。

村石さんは、このひとにも、もちろん聞いていない。当時、20歳であった村石さんより明らかに年長に見えたという。



이 여성은 성병의 치료를 위해 입소했다. 매독 3 기의 점막까지 손상, 입술도 갈라 피부 표면에서 고름이 나와있는 상태였다.

치료해도 여전히 당시 항생제 등없이 매일 세척을 할 뿐이었다한다. 병 때문에 머리는 이미 누락, 까까 머리에 천을 터번처럼 감고 있었다.

입소하고있는 다른 여성들도 낙태 수술 후 잠시 휴식하면 얼굴도 통통하고 와서 간호사가 머리를 틀고 주거나 화장품을 빌려 수도 있었다고한다.

하지만 어떤 여자에게도 본명, 나이, 출신지 등 요구할 수는 없었다. 또한들을 필요도 없었다.

村石 씨는이 사람도 물론 들어 있지 않다. 당시 20 세였던 村石 씨보다 분명히 고위 보였다한다.



ただ、この女性の場合、話の端々から親に身売りされ、国内の遊郭で売春に従事後、外地に行ったら借金も減り、賃金が高くなるという業者の甘言を信じ、大陸に渡り、日本軍の慰安婦として狩り出された経歴が自ずと偲ばれたという。

談話室であや取りに興じたり、他愛のない話をするのだが、辛い過去が表情を曇らせることなどなく、小太りの顔は、いつもにこにこと優しく笑っていたという。

あるいは、梅毒が既に脳症にまで進行していたのかもしれない。この世のあらゆるものから背かれ、痛めつけられてきても誰を恨むことなく、なお優しく柔和な表情であった。

このひとは、保養所にいた時、ひょっとしたら生まれて初めて、穏やかな誰にも苛まれることのない日々の幸福を噛みしめていたのかもしれない。

なぶりものにされず、殴られず、痛めつけられもせず…この世で初めて取り戻した肉体の自由だったのではないだろうか。



단,이 여성의 경우 이야기의 이모저모에서 부모에게 양도 된 국내 유곽에서 매춘에 종사 후 외지에 가면 빚도 줄어들고 임금이 높아진다는 업체의 감언 이설을 믿고 대륙에 걸쳐 일본군 위안부로 동원 된 경력이 절로 떠올리게되었다고한다.

담화 실에서 아야 잡기에 흥미를하거나 타 애가없는 이야기를하는 것이지만, 아픈 과거가 표정을 흐리게 등없이 통통 얼굴은 항상 싱글벙글 부드럽게 웃고 있었다고한다.

또는 매독이 이미 뇌증까지 진행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세상의 모든 것으로부터 실천되고 찢겨지고 와도 누구를 원망하지 않고 또한 부드럽게 온화한 표정이었다.

이 사람은 요양소에있을 때, 어쩌면 난생 처음 온화한 사람에게 시달리고 수없는 일상의 행복을 음미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嬲りもの에되지 않고, 구타없이 찢겨지고도하지 않고 ... 세상에서 처음 되찾았다 육체의 자유로웠다 것이 아닐까.



たとえ、忌まわしい病魔に苛まれていてもその表情はもの柔らかく、曇ることはなかったという。

2005年の暮れ、木枯らしの吹く寒い日、私は、その地を訪ねてみた。

保養所の跡地には、今、特別養護老人ホームむさし苑、筑紫野市在宅介護支援センター、デイサービスセンター、訪問看護ステーションの施設が集積して建っており、1部は、済生会二日市病院の駐車場となっている。

そっとガラス越しに建物の内部に眼を遣ると高齢の男女が、ゆっくりとした動作で機能訓練をしていた。

隣りのマンションとの境界近く、敷地の隅の緑陰のなかに二日市保養所の関係者を顕彰して、児島敬三氏により1981年に建立された「仁の碑」、 そして1999年3月20日に旧京城帝国大学創立705周年記念として植樹された1本の欅の樹が残されている。



비록 무서운 병마에 시달리고 있어도 그 표정은 무슨 부드럽고 흐리게은 없었다고한다.

2005 년말, 찬바람 부는 추운 날, 나는 그 땅을 찾아 보았다.

휴양소 터에는 지금 요양원 무사시노 원, 지쿠 시노시 재택 간호 지원 센터, 데이 서비스 센터 방문 간호 스테이션의 시설이 집적되어 세워져 있으며, 1 부는 제생 회 후 쓰카 이치 병원 주차장 이되고있다.

부드럽게 유리를 통해 건물 내부에 눈을 돌리자 노인 남녀가 천천히 한 동작으로 기능 훈련을하고 있었다.

이웃 아파트와의 경계 부근 부지의 구석의 緑陰 속에 후 쓰카 이치 휴양소 관계자를 표창하여 고지마 케이조 씨에 의해 1981 년에 건립 된 「진의 비 " 그리고 1999 년 3 월 20 일에 旧京城 제국 대학 창립 705 주년 기념으로 식수 된 1 개의 느티 나무가 남아있다.



さらに数本の木立に囲まれ、敷地の奥まった位置には端正な面立ちの地蔵尊が、おさな子をかき抱き、ひっそりと安置してある。

母子像の前に立ててあるろうそくに火を灯してみた。

風があるためか、小さな焔と共に整った母子の横顔がゆらゆらと揺れて、私の眼には映った。



또한 몇 개의 나무에 둘러싸인 부지의 후 미진 위치에 청초한 面立ち의 지장 존이 おさな자를 써 품고 조용히 안치되어있다.

모자상 앞에 세워져있는 촛불에 불을 보았다.

바람이 때문인지 작은 불꽃과 함께 갖추어 진 모자의 옆모습이 흔들 흔들 흔들리고, 내 눈에 비쳤다.



※引用元 http://www.kanpusaiban.net/kanpu_news/no-50/hirao.htm

※ 인용 원래 http://www.kanpusaiban.net/kanpu_news/no-50/hirao.htm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反日の本質 반일의 본질 / 韓国人の本音 한국인의 본심 / 韓国人慰安婦は、従軍売春婦である 한국인 위안부는 종군 매춘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