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アンディ・フグが亡くなって、今年の夏で14年になる。

アンディ・フグとは、かつて空手の極真会館を代表する選手であり、その後K-1という日本を中心とした格闘技イベントの創成期を支えた選手です。

極真世界大会で、在日韓国人であるムン・ジャンギュ(松井章圭)や、ブラジルのフランシスコ・フィリォと戦い、正道会館の空手ワールドカップに出場したことで、極真から絶縁されます。

その後、プロ格闘家となり、空手ワールドカップや、K-1に出場し、日本人に『青い目の侍』と呼ばれ、深く愛される空手家となり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앤디 훅이 세상을 떠나 올 여름 14 년이된다.

앤디 훅은 일단 공수 극 사실 회관을 대표하는 선수이며, 그 K-1 일본을 중심으로 한 격투기 이벤트 초창기을 지원 한 선수입니다.

극진 세계 대회에서 재일 한국인 인 문 쟌규 (마츠이 章圭)과 브라질 프란시스코 휘리ォ 싸움, 정도 회관의 가라데 월드컵에 출전 한 것으로, 극진에서 절연됩니다.

그 후, 프로 격투가되어, 가라데 월드컵과 K-1에 출전 해 일본인에 "파란 눈의 사무라이」이라고 깊이 사랑받는 가라테입니다.



私が彼を初めて観客として見たのは、1993年の格闘技オリンピックⅡでの日本人選手・柳沢聡行との試合でした。

柳沢聡行という選手が私は好きで、後に注目されプロになる佐竹選手よりセンス・実力共に遥かに上と思っていました。当時の日本人なら極真を含めてもベスト10に入る選手だったと思います。

その柳沢選手が一方的に押し込まれる試合に、大変驚かされました。

当時の空手といえば、体重を生かして前に出て、下段蹴りを放つというものでしたが、この二人の試合は空手新時代のような才能あふれる試合でした。

その後、格闘技オリンピックと空手ワールドカップの進化系として、あのK-1が始まることになります。



내가 그를 처음 관객으로 본 것은 1993 년의 격투기 올림픽 Ⅱ에서의 일본인 선수 · 야나기사와 聡行와의 경기였습니다.

야나기사와 聡行라는 선수가 내가 좋아하지 나중에 주목 프로가 될 사타케 선수보다 센스와 실력 모두 훨씬 더 위라고 생각했습니다. 당시의 일본인이라면 극진를 포함해도 베스트 10에 들어가는 선수 였다고 생각합니다.

그 야나기사와 선수가 일방적으로 밀어 한판 승부에 매우 놀랐습니다.

당시 공수이라면 체중을 살려 전에 나오고, 하단 차기를 발하는 것이 었습니다.이 두 경기는 공수 새로운 시대와 같은 재능 넘치는 경기였습니다.

그 후, 격투기 올림픽과 가라데 월드컵 발전 시스템으로, 그 K-1이 시작됩니다.



K-1が始まってから、関東圏で試合が見られる時は必ず足を運び、常に一番見たいのはアンディ・フグの試合でした。

空手には顔面パンチはありませんが、K-1はグローブをつけたいわゆるキックボクシングです。

同じ打撃格闘技とはいえ、馴染んできた空手との差に彼は苦しみます。

間違いなく彼は一流なのですが、K-1での彼の戦跡は素晴らしいものとは言えません。

絶対に勝てる・・・勝たなくてはならない試合を落とすことが多く、ファンが悲しむことも多い選手でした。



K-1이 시작된 후 관동 권에서 경기를 볼 수있는 때는 반드시 발길을 옮겨, 항상 가장보고 싶은 것은 앤디 훅 경기였습니다.

가라데는 안면 펀치는 없지만, K-1은 장갑을 붙인 이른바 킥복싱입니다.

같은 타격 격투기하지만 익숙해 져 가라데의 차이에 그는 겪고있다.

확실히 그는 신한 만, K-1에서의 그의 전적은 좋은 것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절대로 이길 ... 이기지 않으면 안되는 시합을 떨어 뜨릴 수 많은 팬들이 애도도 많은 선수였습니다.



当時のK-1には、強さで言えばピーター・アーツがいて、上手さで言えばアーネスト・ホーストがいました。

ワンマッチの強さならジェロム・レ・バンナ、ボクシング技術ならマイク・ベルナルド、技の美しさならチャンパァ・ゲッサンリットがいました。

彼らはキックボクシングとしてのキャリアを持つ選手たちであり、彼らに比べアンディ・フグは技術的にも体格的にも劣っていました。

どんなにアンディ・フグを好きなファンでも、彼を『K-1最強の選手』とは呼ばないでしょう。確かに彼は最強ではありません。

しかし、彼は優勝し続ける選手より愛され、負けても負けても応援され続け、初優勝した時の会場には涙を流して喜ぶファンが大勢いました。

日本で『リベンジ』という言葉を根付かせたのは、アンディ・フグの雪辱戦がきっかけでした。



당시 K-1에는 강도로 말하면 피터 아츠가 있고, 능숙 함 말해서 어니스트 후스트가있었습니다.

원 매치의 힘이라면 제롬 르 밴너 복싱 기술이라면 마이크 베르나르도, 기술의 아름다움이라면 챤빠ァ · 겟산릿토가있었습니다.

그들은 킥복싱 경력을 가진 선수이며, 그들에 비해 앤디 훅은 기술적으로도 체격으로 열악했습니다.

아무리 앤디 훅을 좋아하는 팬도 그를 'K-1 최강의 선수'라고 부르지 않을 것이다. 확실히 그는 최강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는 우승 계속 선수보다 사랑하고 져도 져도 응원 계속 우승했을 때 장소는 눈물을 흘리며 기뻐하는 팬들이 많이있었습니다.

일본에서 '복수'라는 말을 정착시킨 것은, 앤디 훅의 설욕전이 계기였습니다.



彼は空手出身だけに、『礼に始まり礼に終わる』という武道を理解していました。ジムで育った選手と、道場で育った選手の違いでしょう。

試合中、相手選手にハプニングがありドクターチェックをしている間、空手着に身を包んだ彼は、正座をして静かに再開を待つという姿をよく見せました。

彼に多くの日本人ファンが入れ込んだのは、体も小さいのに負けても負けてもあきらめない姿にというのもあったと思います。

しかし、それ以上にリングに上がれば、観客席の四方に向け、『押忍』と十字を切る佇まいへの憧憬があったように思います。

日本人選手でさえ勝てばガッツポーズをして走り回るなか、彼は静かに十字を切り、相手選手に礼を尽くし、日本人以上に日本人らしい・・・まるで『侍とは、このような人物だろう』と思わせた人物でした。



그는 가라데 출신 인만큼, 「레이에 시작 절에 끝나는 '라는 무술을 이해하고있었습니다. 체육관에서 자란 선수와 도장에서 자란 선수의 차이 지요.

경기 중 상대 선수에게 해프닝이 닥터 체크를하는 동안 공수 입고 몸을 감싼 그는 정좌를하고 조용히 재개를 기다리는 모습을 잘 보여주었습니다.

그에게 많은 일본인 팬이 주입 것은 몸도 작은 것에 져도 져도 포기하지 모습에 있다는 것도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 이상으로 링에 오르면 관중석 사방을 향해 "오쓰"와 십자가를 자르는 모습에 대한 동경이 있었던 것처럼 생각합니다.

일본인 선수 만 이기면 승리의 포즈를하고 돌아 다니는 가운데, 그는 조용히 십자가를 끄고 상대 선수에게 예를 다해 일본인 이상으로 일본인 다운 ... 마치 '사무라이는 이러한 인물 것 "이라고 생각시킨 인물이었습니다.



日本人の格闘ファンは、彼をK-1のキックボクサーとしてではなく、日本の空手を代表する『武道家』として認識していたと思います。

勝てば敗者に配慮し、負けて、それが承服しかねる結果だとしても去り際の美しい選手でした。

そして2000年、鉄人と呼ばれたアンディ・フグも白血病には勝てず、この世を去りました。

私は生前の彼に3度会う事が出来ました。1度目は高田馬場のビデオ屋さんで、2度目は高田馬場の道場近くで、3度目は私が勤めていた六本木のレストランでした。

3度目にお会いした時は、お客様として空手の関係者として訪れて頂き、店で一番のメニューを差し入れ、勤務時間が終わってから店の外で彼を待ちました。



일본인의 격투 팬들은 그를 K-1의 킥 복서로서가 아니라 일본의 가라데를 대표하는 '무도가'로 인식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기면 패자을 고려하여지고, 그것이 승복하기 어려운 결과라고해도 떠나고 때의 아름다운 선수였습니다.

그리고 2000 년 철인이라고 한 앤디 훅도 백혈병에 이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나는 생전에 그에게 3 번 만날 수있었습니다. 1 번째는 다카다 노바 바의 비디오 가게하고, 두 번째는 다카다 도장 근처에서 3 번째는 내가 근무했던 롯폰기의 레스토랑이었습니다.

세 번째로 만난 때는 고객으로 공수 관계자로 방문 하셔서 가게에서 제일 메뉴를 차입 근무 시간이 끝나고 나서 가게 밖에서 그를 기다렸다.



その当時、私はアメリカに移る前でしたので『これから外国に一人で暮らします。よろしければ激励としてサインを頂けないか?』と言うと、快くサインして下さいました。

『アメリカでも頑張って』と言われ、色紙には上手くは無い日本語で『なせばなる』と書いて頂けました。

いつのまにかに彼の年齢を上回ってしまった今でも私の宝物です。

彼のキャリアの後半は、プロ格闘選手でした。プロである以上、勝つことが最大の目的です。本来なら勝ちさえすれば文句は言われません。

しかし不思議と、彼の印象深い試合はほぼ全て負け試合です。他のファンでも同じと思います。



그 당시 나는 미국에 옮기기 전에 이었으므로 "앞으로 외국에 혼자 살고 있습니다. 괜찮 으시면 격려로 로그인을 주실 수 없을까? "라고 말하자 흔쾌히 사인 해 주셨습니다.

"미국에서도 노력해」라고 색종이에는 잘없는 일본어로 「하면된다」라고 써받을 수있었습니다.

어느새 그의 나이를 상회 버린 지금도 나의 보물입니다.

그의 경력의 후반은 프로 레슬링 선수였습니다. 프로 인 이상이기는 것이 가장 큰 목적입니다. 본래라면 수익 만하면 불평은 말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상하게 그의 인상 깊은 경기는 거의 모두지는 경기입니다. 다른 팬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受け入れがたい負けでも、静かに受け入れることで、次の試合に生かす。悔しくても感情を出さず、礼儀をもって試合場を立ち去る姿が彼の真骨頂でした。

さて、空手ではありませんが、日本の国技のひとつである剣道の世界選手権が今月日本で開催されます。

格闘技とは違い、剣道の知識があまり無いのですが、剣道の世界大会でのライバルは韓国だそうです。

剣道も、空手や柔道、相撲と同じく、武道であり、礼に始まり礼に終わる競技です。しかしスポーツとの違いは、その精神が武道家の生き様にもなっている点でしょう。

剣道の世界大会にあっては、男子団体戦が重要な試合であり、国の面子が激突する試合だそうです。



받아들이 기 힘든 패배도 조용히 허용하면 다음 경기에 이용한다. 분해서 감정을 내지 않고, 예의를 가지고 시합 장을 떠난다 모습이 그의 진면목이었다.

그런데, 가라데는 없지만 일본의 국기의 하나 인 검도 세계 선수권 대회가 이달 일본에서 개최됩니다.

격투기와는 달리 검도의 지식이별로 없습니다 만, 검도 세계 대회에서의 라이벌은 한국이라고합니다.

검도도, 가라데와 유도, 스모와 마찬가지로 무술이며, 예의에 시작 절에 끝나는 경기입니다. 그러나 스포츠와의 차이점은 정신이 무도가의 삶도되어있는 점이다.

검도 세계 대회에 있어서는 남자 단체전이 중요한 경기이며, 국가의 체면이 격돌하는 경기라고합니다.







剣道の経験が無いので、日本対韓国の男子団体戦の動画を探して、見てみました。

私には剣道の上手さを見る目がありませんが、韓国側の先鋒が負けた際に判定を不服とし、試合後の礼も拒否するような姿、試合場を去るときに礼もしない姿を見て驚きました。

韓国は競争社会であり、基本的には『勝ちさえすればいい』という勝利至上主義です。

とはいえ団体戦で負けた際も、一同礼もせず、立ち去ろうと促す韓国側の選手には、ひたすら疑問を感じます。

彼らは道場ではなく、ジムで指導を受けているのでしょうか。韓国には試合後の礼という感覚が無いのでしょうか?



검도 경험이 없기 때문에 일본 대 한국 남자 단체전 동영상을 찾아보고했습니다.

나에게 검도의 능숙 함을 보는 눈이 없지만 한국 측의 선봉이지는 때에 판정에 불복하고 경기 후 레이도 거부하는듯한 모습, 시합 장을 떠날 때 예의도없는 모습을 보고 놀랐습니다.

한국은 경쟁 사회이며, 기본적으로 "승리 만하면된다"는 승리 지상주의입니다.

하지만 단체전지는 때도 일동 레이도하지 않고 떠나려고 촉구 남측 선수는 오로지 의문을 느낍니다.

그들은 도장이 아닌 시설에서지도를 받고있는 것일까 요. 한국은 경기 후 초려라는 감각이없는 것일까 요?



自国の選手の勝利を願うのは当然です。百歩ゆずって日本人に対するブーイングもよしとしても、試合後のあの態度を何故剣道連盟は許すのでしょうか?

韓国人選手は、世界のあらゆる場で独特の行動を見せます。

オリンピックのフェンシングの試合で負ければ、泣いて試合場を降りず、メダルをくれるまで騒ぎ続ける。

キム・ヨナが負ければ、ロシア選手やプーチンのSNSまで攻撃する。

外国人サッカー選手が韓国国歌演奏中にストレッチすれば解雇するが、日本国歌演奏中は聞きもせず運動をする始末。



자국 선수의 승리를 원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백보 양보해서 일본인에 대한 야유도 좋아하더라도 경기 후 그 태도를 왜 검도 연맹 용서 있을까요?

한국인 선수는 세계의 모든 장소에서 독특한 행동을 보입니다.

올림픽 펜싱 경기에서지면 울고 시합 장을 내려 않고 메달을주는까지 소란 계속한다.

김연아가지면 러시아 선수와 푸틴의 SNS까지 공격한다.

외국인 축구 선수가 한국 국가 연주 중에 스트레칭하면 해고하는 일본 국가 연주는 듣지 않고 운동을하는 시말.



この自分たちが勝ちさえすればいい、負ければ大騒ぎし、抗議し、勝った選手を執拗に攻撃し続ける韓国という国。

この動画を見ていて、一番最初に思い出したのは、対照的な勝っても負けても佇まいの美しいアンディ・フグ選手でした。

剣道でも、格闘技でも、韓国から強い選手が出現する可能性はあるでしょう。世界中の誰よりも強くなる可能性もあるでしょう。

しかし、どんなに強くとも強さだけで尊敬を受けられないのが、武道でしょう。アンディ・フグが日本人に侍として尊敬される理由を韓国人が理解することは出来ないでしょう

5月の世界大会に出場する日本代表の皆さん、御武運をお祈りします。勝っても負けても納得のいく侍らしい美しい試合を見せてください。



이 자신들이 승리 만하면된다,지면 난리 항의하고이긴 선수를 집요하게 공격하는 한국이라는 나라.

이 동영상을보고있어 가장 먼저 떠 올린 건 대조 이겨도 져도 모습의 아름다운 앤디 훅 선수였습니다.

검도에서도 격투기에서도 한국에서 강한 선수가 출현 할 가능성은있을 것입니다. 세상의 그 누구보다 강해질 가능성도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강하고도 힘만으로 존경을받을 수없는 것이, 무술 것입니다. 앤디 훅이 일본인 사무라이로서 존경받는 이유를 한국인이 이해 할 수없는 것입니다

5 월 세계 대회에 출전하는 일본 대표팀 여러분, 무운을 기원합니다. 이겨도 져도 납득이가는 사무라이 다운 아름다운 경기를 보여주세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