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リドリー・スコット監督の作品で『悪の法則』という作品があります。マイケル・ファスベンダー主演です。

彼は作品の中で弁護士を演じています。その弁護士は満ち足りた生活をしていますが、恋人との結婚と更なる豊かな生活の為、麻薬取引の出資者として悪の道に入ります。

しかし関係者の裏切りで麻薬は奪われ、麻薬カルテルは彼に対して疑いの目を向けます。

彼の恋人は誘拐されて、彼自身も逃亡生活になり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리들리 스콧 감독의 작품으로 '카운슬러'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마이클 패스벤더 주연입니다.

그는 작품 속에서 변호사를 연기하고 있습니다. 그 변호사는 충분치 않은 생활을하고 있습니다 만, 애인과의 결혼과 한층 더 풍요로운 삶을 위해 마약 거래의 출자자로 악한 길에 들어갑니다.

그러나 관계자의 배신으로 마약 빼앗기고 마약 카르텔은 그에게 의심의 눈초리를 향해 있습니다.

그의 연인은 납치되어 자신도 도망 생활입니다.



全てを失った彼は、麻薬カルテルのボスと電話で話します。彼はなんとか事態を改善させられないかと懇願します。

しかし、カルテルのボスはこう彼に告げます。

『既に選択は終わっている。君はずっと以前に選択してしまっているのだ。あとは自分の選択の結果を受け入れられるかが問題だ』

彼の仲間は全員惨殺され、彼の逃亡先には恋人の殺人ビデオが送りつけられます。

そして彼は全てを失う。そういう作品でした。



모든 것을 잃은 그는 마약 카르텔의 보스와 통화합니다. 그는 어떻게 든 사태를 개선시킬 수 없을까 호소합니다.

그러나 카르텔의 보스는 이렇게 말했어합니다.

"이미 선택은 끝났다. 그대는 훨씬 이전에 선택한 버리고있는 것이다. 그리고는 자신의 선택의 결과를 받아 들일 것인가가 문제 다 "

그의 동료들은 모두 살해되고 그의 도망 대상은 연인의 살인 비디오가 보내 붙여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는 모든 것을 잃는다. 그런 작품이었습니다.



日韓関係も似た状況です。韓国の選択は既に過去に終わっていると言えるでしょう。

その選択の結果が、徐々に現れ、現在は明確な形になっています。

他の国に言えば許されない言葉も、日本や日本人相手ならば許される。それが韓国の選択です。

韓国のタクシーに乗り、片言でも韓国語が理解できると『豊臣秀吉をどう思うか』、『日本は何故慰安婦に謝罪しない』と聞かれることがあります。

これと同じ状況が他の国にあるでしょうか?



한일 관계도 비슷한 상황입니다. 한국의 선택은 이미 과거에 그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 선택의 결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현재는 명확한 형태로되어 있습니다.

다른 나라에 말하면 허용되지 않는 단어도 일본과 일본인 상대라면 허용된다. 그것이 한국의 선택입니다.

한국의 택시를 타고 서투른 말씨에서도 한국어를 이해할 수있는 경우 "도요토미 히데요시을 어떻게 생각 하느냐", "일본은 왜 위안부에게 사과한다"고 들려 될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상황이 다른 나라에 있을까요?



日本のタクシーにアメリカ人が乗ったら『原爆投下をどう思うか』と聞かれるでしょうか?いいえ、そんな質問はしないでしょう。

イギリスやフランスのタクシーでドイツ人が『ナチスの犯罪をどう思うか』と質問されるでしょうか?そんな失礼な英国紳士はいないでしょう。

しかし、韓国人はそういう質問をし続けます。

日本や日本人相手には、どんな失礼な態度をとってもかまわない。何を言っても許される。そういう空気が韓国には明らかにあります。

ですが明洞を歩く中国人に『朝鮮戦争を反省しているか』と聞く韓国人はいないでしょう。



일본의 택시에 미국인이 타면 "원폭 투하를 어떻게 생각 하느냐"고 묻는 것입니까? 아니, 그런 질문은하지 않는 것입니다.

영국과 프랑스의 택시에서 독일인이 "나치 범죄를 어떻게 생각 하느냐"고 질문하는 것일까 요? 그런 무례한 영국 신사는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인은 그런 질문을 계속합니다.

일본과 일본인 상대는 어떤 무례한 태도를 매우 상관 없다. 무엇을해도 허용된다. 그런 공기가 한국에 분명히 있습니다.

그렇지만 명동을 걸어 중국인 "한국 전쟁을 반성하고 있는지"라고 묻자 한국인은 없을 것입니다.



何故なら、中国や中国人を怒らせたらどんな事態を招くかは、教育されなくても韓国人なら先天的に知っているはずですから。

中国人には言えないが、日本人には言える。それは日本人が決して本気で報復しないと知っているからです。

それに加えて、韓国人の場合、『韓国人はどんな失礼を日本人に働いても許される権利がある。日本人も韓国人を許さなくてはならない過去がある』と信じています。

韓国人にとって、日本を批判する事は正義であり、権利であり、義務でもあります。

日本人相手なら、何を言っても何をしても許される・・・そう韓国人は信じているでしょう。



왜냐하면 중국과 중국인을 화나게하면 어떤 사태를 초래하거나 교육하지 않아도 한국인이라면 선천적으로 알고있을 것이기 때문에.

중국인에게는 말할 수 없지만, 일본인에게는 말할 수있다. 그것은 일본인이 결코 진심으로 보복하지 않는다고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한국인의 경우 "한국인은 어떤 실례를 일본인에게 일을해도 용서받을 권리가있다. 일본인도 한국인을 허용하지 않으면 안된다 과거가있다 "고 믿고 있습니다.

한국인에게 일본을 비판하는 것은 정의이며, 권리이며 의무이기도합니다.

일본인 상대라면 무엇을해도 무엇을해도 용서되는 ... 그래서 한국인은 믿는 것입니다.



様々な世代の韓国人と知り合うといろんな特徴が見えてきます。もちろん、私が知り合った範囲に限りますが。

若い世代ほど反日・侮日意識が強く、年を重ねた世代になるにつれ、反日意識は弱くなります。

そして学歴が高い者ほど反日意識が強く、学歴を持たない者ほど反日意識が弱い。

韓国人の高学歴の方たちは、そういった傾向を見て、『学歴のない者は歴史を学んでいないから、日本に対して無感覚なのだ』という意識さえ持っています。

更に言えば海外経験の無い者ほど反日意識が強く、海外経験を積んだ者はそういった韓国国内の意識から脱却しています。



다양한 세대의 한국인과 알게되면 여러가지 특징이 보입니다. 물론 내가 알게 된 범위 내에서만 있지만.

젊은 세대 정도 반일 侮 일 의식이 강하고, 해를 거듭 세대 해짐에 따라 반일 의식은 약해집니다.

그리고 학력이 높은 사람만큼 반일 의식이 강하고, 학력이없는 자 정도 반일 의식이 약하다.

한국인 고학력 분들은 그러한 경향을보고 "학력이없는 사람은 역사를 배우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일본에 대해 무감각 한 것이다"라는 의식 만 가지고 있습니다.

한층 더 말하면 해외 경험이없는 사람만큼 반일 의식이 강하고, 해외 경험을 쌓은 사람은 그러한 국내의 의식에서 벗어나 있습니다.



先日、日本の内親王殿下を『機会があれば慰安婦にする』と言った韓国人教師は、訪日経験がありません。

また『韓国の歴史認識を認めない日本人は韓国に入国させない』と言った与党議員は、民主化以後の教育を受けた世代です。

韓国が推し進めてきた『日本相手ならどんな無礼をしても許される。反日無罪だ』という価値観のもとで、純粋培養されてきた証拠の1人といってもいいでしょう。

以前から繰り返し書いていますが、今後韓国の反日・侮日意識は加速度的に強くなります。これは確信しています。

これから韓国の行く末を握る世代は、そういった純粋培養世代が中心になっていきます。



최근 일본 내 친왕 전하를 "기회가된다면 위안부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인 교사는 방일 경험이 없습니다.

또한 "한국의 역사 인식을 인정하지 않는 일본인은 한국에 입국시켜 없다"고 말했다 여당 의원은 민주화 이후의 교육을받은 세대입니다.

한국이 추진 해왔다 "일본 상대라면 어떤 무례도 허용된다. 반일 무죄 '라는 가치관 하에서 순수 배양되어 온 증거 중 하나라고해도 좋을 것입니다.

이전부터 반복 쓰고 있습니다 만, 향후 한국의 반일 侮 일 의식은 가속도 적으로 강해집니다. 이것은 확신합니다.

앞으로 한국의 운명을 쥐고 세대는 그런 순수 배양 세대가 중심이되어갑니다.



これも何回も書いていますが、日本人も同じです。

今までの日本を左右していた世代は、テレビと新聞を情報源としていました。

彼らは韓国の意見を、テレビや新聞の記者の目を通して知り、その記者たちは韓国の激しい言葉を柔らかく翻訳していました。

しかし、今後はテレビや新聞を情報源として重視しないネット世代が、日本の中心となっていきます。

韓国で『日韓友好』と言っていても、ネット世代はそれが用日の常套句である事を知っています。



이것도 몇번이나 쓰고 있습니다 만, 일본인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까지 일본을 좌우하고 있던 세대는 TV와 신문을 원천으로하고있었습니다.

그들은 한국의 의견을 TV와 신문 기자의 눈을 통해 알고 그 기자들은 한국의 과격한 말을 부드럽게 번역했습니다.

그러나 향후 TV와 신문을 정보원으로 중시하지 않는 인터넷 세대가 일본의 중심이되어갑니다.

한국에서 '한일 우호 "고 말했다 있어도 인터넷 세대는 그것이 용 날짜의 상 투구임을 알고 있습니다.



ネット世代は新聞に頼らず、韓国のサイトや翻訳サイトで韓国の意見を直訳で手に入れます。

そのプロセスに韓国の言葉を優しい言葉に翻訳してくれる記者の意思は介在しません。

地震や津波で韓国人が『日本人が死んだ。心が温まるニュースだ』と言っているを知っています。

韓国の掲示板で韓国人が『どうやって日本を攻撃し日本人を殺すか』と議論しているのも、彼らは見ています。

そしてそういった韓国の本音を知りぬいた世代が日本の中心となります。



넷 세대는 신문에 의존하지 않고 한국 사이트 및 번역 서비스로 한국의 전망을 직역에서 손에 넣습니다.

그 과정에서 한국의 말을 어떤 단어로 번역 해주는 기자의기도는 내정 간섭하지 않습니다.

지진과 쓰나미로 한국인이 "일본인이 죽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뉴스 "라고 말을하는지 알고 있습니다.

한국의 게시판에 한국인이 "어떻게 일본을 공격 일본인을 죽이는?"라고 논의하고있는 것도 그들이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한국의 속내를 꿰뚫고 세대가 일본의 중심입니다.



あと10年20年経てば、新聞テレビ世代は次第にいなくなり、政治の中枢にはネット世代が座ることになります。

もちろんその彼らを政治家として送り出す有権者もほぼ全てがネット世代になります。

そして日本と韓国がまだ外交関係を維持していれば、韓国の純粋培養世代と日本のネット直訳世代が交渉のテーブルに着くことになります。

そう考えれば日本と韓国の関係が今後良くなる事は無いと断言してもいいレベルの話です。

10年後、韓国人は『2015年は日本と韓国はまだ仲が良かった・・』と言い、日本人は『あの頃はまだ韓国と話していたのか』と言う時代が来るでしょう。



앞으로 10 년 20 년 지나면 신문 텔레비전 세대는 점차 사라지고 정치의 중추는 인터넷 세대가 앉게됩니다.

물론 그 자신을 정치로 발송 유권자도 거의 모두가 인터넷 세대입니다.

그리고 일본과 한국이 아직 외교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면 한국의 순수 배양 세대와 일본의 넷 직역 세대가 협상 테이블에 도착하게됩니다.

그렇게 생각해 보면 일본과 한국의 관계가 앞으로 나아 없다고 단언해도 좋을 수준의 이야기입니다.

10 년 후 한국인은 "2015 년은 일본과 한국은 아직 사이가 좋았다 ··」라고, 일본인은"그때는 아직 한국과 이야기하고 있었는지 "라고 시대가 올 것이다.



韓国が戦後、反日・侮日に舵を向けた時に選択はもう終わっているのです。

日本人は日本を正しいと信じ、韓国人は韓国が正しいと信じていますが、それは関係ないのです。

外交とは国力と軍事を背景とした実力の世界なのですから。

5000万人の韓国人の相手は、世界三位、1億2000万人の日本人です。

これからの数十年間は、日本を侮ったあなたたち韓国人が自らの選択の結果を感受せざるを得ない。そんな時代となるでしょう。

さて、困るのは誰でしょうか?



한국이 전후 반일 侮 날에 방향을 향한 때 선택은 벌써 끝나있는 것입니다.

일본은 일본을 옳다고 믿고 한국인은 한국이 옳다고 믿고 있습니다 만, 그것은 관계없는 것입니다.

외교는 국력과 군사를 배경으로 한 실력의 세계이기 때문입니다.

5000 만명의 한국인 상대는 세계 삼위 1 억 2000 만명의 일본인입니다.

앞으로 수십 년간은 일본을 얕잡아 한 당신들 한국인이 스스로의 선택의 결과를 감수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런 시대가 될 것입니다.

그런데, 곤란한 것은 누구일까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