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このサイトには一定数、韓国からのアクセスがあります。

それは韓国からのアクセスと言うだけであり、韓国人のアクセスとは限りません。

同じように日本からのアクセスが殆どですが、全員が日本人とは限りません。

皆さんのおかげでランキングが上がったのですが、残念な事もあり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이 사이트에는 일정 수 한국에서 액세스 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한국에서의 액세스라고 뿐이며, 한국인의 액세스하지는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일본에서의 접근이 대부분이지만, 모두가 일본인하지는 않습니다.

여러분 덕분에 순위가 올랐다지만, 안타까운 일도 있습니다.



以前は時折届いていた韓国人からのメッセージかなり少なくなりました。

先日の韓国人のように『訪問者も多く政治家も見ている』と返信したら突然『無断盗用だ。記載するな』と態度を変えた韓国人もいました。

韓国人からのメールの多くは、脅迫と罵倒なのですが、他にも大きな特徴があります。

以前紹介したように、『朝鮮出兵の際に日本を裏切り朝鮮の為に戦った武将をどう思うか』とか、『原発事故で日本人技師は逃げ出したがどう思うか』というような質問が届きます。

これには『日本人は立派なつもりだが、卑怯者も臆病者もいるじゃないか。言い訳してみろ』というニュアンスを感じます。



이전에는 때때로 도착 해 있던 한국인의 메시지 상당히 줄었습니다.

최근 한국인처럼 '방문자도 많은 정치인도보고있다 "고 답장을하려고하면 갑자기"무단 도용이다. 기재하지 말라 "고 태도를 바꿨다 한국인도있었습니다.

한국인의 편지의 대부분은 협박과 저주인데, 다른 큰 특징이 있습니다.

이전 소개 한 것처럼, "임진왜란 때 일본을 배신 조선을 위해 싸운 무장을 어떻게 생각 하느냐"라든지, "원전 사고로 일본인 기술자는 도망했지만 어떻게 생각 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게 합니다.

여기에는 "일본인은 훌륭한 생각이지만, 겁쟁이도 겁쟁이도 있잖아. 변명 봐라 "라는 뉘앙스를 느낍니다.



これもまた以前紹介した韓国人翻訳家の女性の意見ですが、『韓国人は本当に天才が多く、日本には少ないがどう思うか』という意見もありました。

『そうですね。韓国人は大変勉強するから天才が多いのでしょう。ところで韓国には金大中以外にノーベル賞はいましたっけ?』と質問したら、大変興奮なさっていました。

日本人の多くは韓国を『反日』と表現します。私も便宜上、反日と言う表現を多用します。

しかし、これは正確な表現ではありません。正しく表現するならば『侮日』と表現すべきです。

ついつい反日と言う表現を使用しがちですが、韓国は正しくは侮日です。



이것 또한 이전 소개 한 한국인 번역가 여성 견해이며, "한국인은 정말 천재가 많은 일본에는 적지 만 어떻게 생각 하느냐 '는 의견도있었습니다.

"글쎄요. 한국인은 매우 공부하기 때문에 천재가 많은 것입니다. 그런데 한국에는 김대중 이외에 노벨상은있었습니다가요? "라고 질문하면 매우 흥분하고 계십니다했습니다.

많은 일본인은 한국을 '반일'이라고 표현합니다. 나도 편의상 반일는 표현을 많이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정확한 표현은 아닙니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侮 일 '이라고 표현해야합니다.

그만 반일는 표현을 사용하기 쉽지만, 한국은 제대로 侮 일입니다.



侮日とは『日本を侮る・日本を見下す』という意味でいいかと思います。

これには二つの要素があると思います。

ひとつは言うまでも無く、韓国の小中華主義です。韓国はいまだに儒教的影響が強く、中華を主、韓国を従、日本を夷狄と感じる要素があります。

無意識の中で『韓国が上、日本が下』と言う価値観があります。これは他のアジア諸国に対しても、露骨に見下すと言う形で発揮されています。

また以前は地図でも韓国を大きく表記し、日本を小さく表記すると言う事もありましたが、これも韓国が上であるという意識の表れでしょう。



侮 날짜는 "일본을 우습게 일본을 깔 보는 '라는 뜻 좋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에는 두 가지 요소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는 말할 것도없고, 한국의 작은 중화주의입니다. 한국은 아직도 유교 적 영향이 강한 중국을 주로 한국을 지배 일본을 夷狄 느끼는 요소가 있습니다.

무의식 속에서 "한국이 위, 일본이 아래"라고 가치관이 있습니다. 이것은 다른 아시아 국가에 대해서도 노골적으로 멸시이라고하는 형태로 발휘되고 있습니다.

또한 이전지도에서 한국을 크게 표기하고 일본을 작게 표기한다고 말하기도했지만, 이것도 한국이 위라는 의식의 표현 이지요.



もうひとつはよく似ているのですが、微妙に違う韓国人の自尊心でしょう。

韓国人は『民族・自尊心』と言う言葉を非常に多用します。これは発展途上であったということと、北朝鮮に対しての団結を高めると言う意味があったでしょう。

韓国人といっても、全員が馬鹿ではありませんので、日本が韓国より力があり、ほぼ追いつくのは無理だと言う事は肌では感じています。

しかし『肌では感じて』いても、心・・・韓国人の情感では受け入れることが非常に難しい事でしょう。

韓国人がソウルオリンピックの頃から『あと5年で日本を追い越す』と言っているのは、そう思わないと我慢する事が出来ないからでしょう。



또 하나는 비슷하다 만, 미묘하게 다른 한국인의 자존심 것입니다.

한국인은 '민족 · 자존심'이란 말을 매우 많이합니다. 이것은 개발 이었다는 것과, 북한에의 단결을 높이는 뜻이있는 것입니다.

한국인이라고해도 모든 사람이 바보가 아니므로 일본이 한국보다 힘이 있고 거의 따라 잡는 것은 무리라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습니다.

그러나 "피부로 느끼는 '있어도 마음 ... 한국인의 정감은 받아 들일 매우 어려운 것입니다.

한국인이 서울 올림픽 때부터 "앞으로 5 년에 일본을 추월"라고하는 것은 그렇지 않다 참을 수가 없으니 것입니다.



以前、韓国人と中国人と私で歴史の議論になった時、韓国人が『韓国人は半万年の歴史があり、アジアで一番優秀な民族だった』と言った事がありました。

『日本・中国・モンゴル・ロシア・インドは一度はアジアに君臨し帝国を作ったが、韓国は常に属国ではないか?』と私が言い、中国人が『そんな事を言うな。韓国は負けるのに忙しかったんだから』と笑った事がありました。

そういう時、韓国人の多くは中国人との議論に消極的ですが、日本人の私に対しては非常に激昂します。

韓国人の中には、『中国・ロシア・アメリカには負けてもいい。それは仕方ない。しかし日本だけは負けたくない。負ける位なら刺し違えたい』という感情が間違いなくあります。

他の国には負けてもいいが、日本に対してはどうやって屈辱を晴らすか・・これが韓国人のアジア外交のメインテーマと言っても良いでしょう。



이전 한국인과 중국인과 내에서 역사 논쟁이되었을 때 한국인들이 "한국인은 반만년의 역사가 있고, 아시아에서 가장 우수한 민족이었다"고 말했던 적이있었습니다 .

"일본 · 중국 · 몽골 · 러시아 · 인도는 일단은 아시아에 군림 제국을 만든 한국은 항상 속국이 아닌가? "내가 말하고 중국인이"그런 말을하지. 한국은 질 바빴다니까 "라고 웃었다 것이있었습니다.

그럴 때 한국인의 대부분은 중국인과의 논의에 소극적이지만, 일본인의 나에 대해 매우 격앙합니다.

한국인 중에는 "중국 · 러시아 · 미국에 져도 좋다. 그것은 어쩔 수 없다. 그러나 일본 만은지고 싶지 않다. 질 정도면 刺し違え 싶다 '는 감정이 분명히 있습니다.

다른 나라에 져도 좋지만 일본에 대해서는 어떻게 굴욕을 푸는 .. 이것이 한국인의 아시아 외교의 메인 테마라고해도 좋을 것입니다.



韓国人の心の中では『文化・技術・道徳・その他の全てが日本より上である』という意識があります。

日本人ならば戦後復興のように、馬車馬のように働いて自分がうえに上る事を目指します。

韓国人の場合、韓国基準の順位思考をしますので、『日本を引き摺り下ろせば韓国が上になる』という考え方をします。

だからこその日本批判であり、その意味では論理的で正確な思考が日本相手の時は出来なくなる性質があります。

またこれを根深くしているのが、韓国の左派です。



한국인의 마음 속으로는 '문화 · 기술 · 도덕 · 기타 모든이 일본보다 위에있다'라는 의식이 있습니다.

일본인이라면 전후 부흥과 같이 일하는 같이 일하고 자신이 정상에 상승 것을 목표로합니다.

한국인의 경우, 한국 기준의 순위 생각을하기 때문에, "일본을 질질 끌어 내리면 한국이 위를 향」라고하는 생각을합니다.

그래서 일본 비판이며, 그런 의미에서 논리적이고 정확한 생각이 일본 상대 때는 수 없게되는 성질이 있습니다.

또한이 뿌리 깊게하고있는 것이 한국의 좌파입니다.



オリンピック開催時、韓国は民主化しますが、日本の日教組と同じく韓国の教育界はその大半を左派が占めます。

これは北朝鮮の浸透を受けた左派教員のもとで、歴史教育を受けるという事を意味します。

先日、韓国で行われたアンケートにそれが顕著に現れています。

韓国人の20代の半数が『朝鮮戦争は韓国が北朝鮮に侵攻した』と答えました。

これは北朝鮮と休戦中で、国家保安法があり、徴兵制の残る韓国としては驚くべき数字でしょう。



올림픽 개최시 한국은 민주화하지만 일본 교원 노동 조합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교육계는 대부분 좌파가 차지합니다.

이는 북한의 침투를받은 좌파 교수 밑에서 역사 교육을 받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얼마 전 한국에서 열린 설문 그것이 현저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한국인의 20 대 중 절반이 "한국 전쟁은 한국이 북한을 침공했다"고 대답했다.

이것은 북한과 휴전 중이며, 국가 보안법이 징병제 남아 한국 으로서는 놀라운 숫자 이지요.



30年間の左派教育が成功している証といえます。

韓国では保守と左派が相手を批判する際に『あいつらこそが親日だ』と非難しあいますが、侮日が固定化した韓国では親日派認定は政治的な死を意味します。

韓国の保守は、反日反米の左派の誘導を受けて、日本批判をせざるを得ない状況ですが、この状況は数十年続くでしょう。

韓国の40代以下は左派教育の結果、強く左傾化しており、その下地に侮日意識がありますから、韓国という国が存在する限り反日政策は無くなりません。

しかしその左傾化はあくまで結果であり、原因は『韓国が上であるはずだ』という侮日意識です。



30 년간의 좌파 교육이 성공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보수와 좌파가 상대를 비판 할 때 "그들은 친일"이라고 비난겠습니다 만, 侮 날짜가 고정 된 한국에서는 친일파 인증은 정치적 죽음을 의미합니다.

한국의 보수는 반일 반미 좌파의 유도를 받아 일본 비판을하지 않을 수없는 상황이지만,이 상황은 수십 년 계속 될 것입니다.

한국의 40 대 이하는 좌파 교육의 결과 강하게 좌경화하고 그 바탕에 侮日 의식이 있기 때문에, 한국이라는 나라가 존재하는 한 반일 정책은 없어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좌경화는 어디 까지나 결과이며, 원인은 "한국이 위 일 것이다"라는 侮 일 의식입니다.



韓国の場合、他国との交渉ではある程度ニュートラルな発想をしますが、日本が対象になった際にはこの侮日意識が発現します。

この侮日意識のおかげで、韓国人は論理の出発地点である現状認識を失います。

頭でわかっていたとしても、感情として拳を振り上げ口から泡を飛ばしてしまう状況です。

日本としては、この特徴を利用する事で『韓国人が最も望まない方向へ誘導』することが容易です。

韓国をコントロールする為にも、日本人は左傾化としての反日はあくまで結果であり、基本的原因は侮日であるという事を承知しておく必要があるものと思います。



한국의 경우 타국과의 협상에서 어느 정도 중립적 인 발상을하지만 일본이 대상이 된 경우에는이 侮 일 의식이 발현합니다.

이 侮 일 의식 덕분에 한국인은 논리의 출발 지점 인 현상 인식을 잃게됩니다.

머리로 알고 있었다하더라도 감정으로 주먹을 치켜 입에서 거품을 날려 버리는 상황입니다.

일본은이 특징을 이용하여 "한국인이 가장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유도"하는 것이 용이합니다.

한국을 제어하기 위해서도, 일본인은 좌경화로 반일은 어디 까지나 결과이며, 기본적인 원인은 侮 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어야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中戦争は起きるか 중일 전쟁이 일어날 지 / 美容整形とランキング 성형 및 순위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