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を中心にアジア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日本のサイトで、韓国情報を扱うところでこんな質問を見かける。

在韓米軍は本当に撤退するのか?と言う質問だ。

撤退すると言うのは、半分は早合点で、半分は真実だと思う。

2015年12月に韓国軍の戦時の作戦統帥権をアメリカが返還する。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후, 읽어주세요.)

일본 사이트에서 한국 정보 취급 곳에 이런 질문을 볼 수있다.

주한 미군은 정말 철수 하는가? 는 질문이다.

철수하겠다고 말은 반은 지레 짐작으로, 반은 진실이라고 생각한다.

2015 년 12 월에 한국군의 전시 작전 통수권을 미국이 반환한다.



戦時作戦統帥権返還後は、米韓それぞれの独立した軍司令部の指揮下で共同して作戦が遂行されるようになる。

現有の連合司令部が廃棄された後、連合戦区司令部を設立し、連合式の体制を続行する。

司令官は韓国軍合同参謀本部議長が担当し、副司令官は韓国駐在米軍司令官が担当する。 しかし、在日米軍が日本の指揮下に入ることが無いように、在韓米軍が韓国軍の指揮下にはいることは無い。

アメリカ軍は他国の指揮下に入る軍隊ではないし、アメリカの議会も承認しない。



전시 작전 통수권 반환 후 한미 각각의 독립적 인 군 사령부의 지휘하에 공동으로 작전이 수행된다.

현유 연합사가 폐기 된 후, 협회 경기 지역 본부를 설립하고 연합 식의 체제를 계속한다.

사령관은 한국군 합참 의장이 담당하고 부사령관은 한국 주재 미군 사령관이 담당한다. 그러나 주일 미군이 일본의 지휘하에 들어갈 수 없도록 주한 미군이 한국군의 지휘하에 들어가는 것은 없다.

미군은 타국의 지휘하에 들어가는 군대가 아니 미국 의회도 승인하지 않는다.



韓国では、米軍が韓国軍の指揮下に入り、韓国軍の命令で米軍が動かせるという解釈も多い。

韓国軍合同参謀本部議長が「これから対馬を奪還するから、米軍は日本を攻撃しろ」と言っても、米軍が日本を攻撃することは無い。

しかし、韓国の願望はまさにこれだ。

一次大戦でも二次大戦でも米軍は独自の指揮権を保ってきた。

その米軍が、韓国軍の言われるままに戦うことは無い。

米軍はアメリカの国益の為だけに戦う軍隊なのだから・・。



한국에서 미군이 한국군의 지휘하에 들어가, 한국군의 명령으로 미군이 움직일 것이라는 해석도 많다.

한국군 합참 의장이 "앞으로 대마도를 탈환하기 때문에 미군은 일본을 공격하라"고해도, 미군이 일본을 공격 할 수는 없다.

그러나 한국의 소망은 바로 이것이다.

차 세계 대전에서도 이차 대전에서도 미군은 자신의 지휘권을 유지 해왔다.

그 미군이 한국군이시키는대로 싸울 수 없다.

미군은 미국의 국익만을 위해 싸우는 군대이기 때문에 · ·.



先日、オバマ大統領が韓国を訪問した際に韓国マスコミが「竹島は米韓安保に含まれるか?」と質問したが、オバマ大統領は返答しなかった。

この質問は、韓国が竹島を日本が攻撃するケースを考えているからだ。

おそらく戦時作戦統帥権返還後、米軍は完全撤退とはならなくても軍を南に下げ、その編成も小数になる。

半島有事の際には、半島にいる外国人避難の支援に回るためだろう。

この事を考えると、パク大統領の基本方針である親中の体制もうなずける。



얼마 전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한국 언론이 "다케시마는 한미 안보에 포함되는지?"고 질문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응답하지 않았다.

이 질문은 한국이 다케시마를 일본이 공격하는 경우를 생각해 있기 때문이다.

아마 전시 작전 통수권 반환 후 미군은 완전 철수가되지 않더라도 군대를 남쪽으로 낮추고 그 편성도 소수가된다.

반도 유사시에는 반도에있는 외국인 철수 지원 돌기 위하여 것이다.

이 일을 생각하면, 박 대통령의 기본 방침 인 부모의 체제도 납득이 간다.



日本のように米軍にオールインするのではなく、米中双方に二股をかける韓国の態度にアメリカは警戒心を持っている。

同時に韓国もいざとなったらアメリカが助けてくれるのかと疑問を持っている。

韓国はアメリカを血盟と言いつつも、日本以上にアメリカへの不信感があり、米軍に対しての反感もある。

韓国は現在、中国とアメリカの間でゆれている。

どちらについた方が得になるのかを必至に考えている。



일본처럼 미군에 올인하는 것이 아니라 미중 양측에 양다리를 걸 한국의 태도에 미국은 경계심을 가지고있다.

동시에 한국도 여차하면 미국이 도와 주는지 의문을 가지고있다.

한국은 미국을 혈맹면서도 일본보다 미국에 대한 불신감이 있고, 미군에 대한 반감도있다.

한국은 현재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흔들리고있다.

어느 붙은 것이 이득이되는지를 필연으로 생각하고있다.



しかし、韓国の面白いところは、その悩んでる姿が中国やアメリカが疑わないと信じているところだ。

今のところ、アメリカが朝鮮半島から完全撤退する日が本当に来るのかどうかはまだ確定していない。しかし可能性は非常に大きい。

韓国の強烈な反日路線はその米中の間のゆらぎであり、背後にある米中関係、日中関係を見極めようとしている証拠だ。

アメリカが韓国から撤退して、一番大きな利益を手にするのは中国だ。



그러나 한국의 재미있는 점은 그 고민 모습이 중국과 미국이 밖 믿고있는 중이다.

지금 미국이 한반도에서 완전 철수하는 날이 정말 올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가능성은 매우 크다.

한국의 강렬한 반일 노선은 미국 일광 시간 동안에 흔들림이고 뒤에 미중 관계, 일중 관계를 판별하려고하는 증거 다.

미국이 한국에서 철수하여 가장 큰 이익을 손에하는 것은 중국이다.



中国は北朝鮮が南進して韓国を攻撃しても、支援はしないが、国連軍派遣にも拒否権を発動するだろう。

北朝鮮の政権が倒れ、韓国が北朝鮮を併合しても非核化さえ出来れば損は無い。

半島が北朝鮮になっても、韓国になっても、朝鮮半島という名の果実は中国の手に落ちる。

米軍のいない半島は、かつて日本が日清戦争の時にやったように「外国軍を入れない」「中立化する」といいながら属国にすることができる。

こうして韓国は、100年前の中国の冊封国であった李氏朝鮮に戻る。



중국은 북한이 남침하여 한국을 공격해도 지원하지 않지만 유엔군 파견에도 거부권을 발동하는 것이다.

북한 정권이 넘어 한국이 북한을 합병해서 비핵화 만 할 수 있으면 손해는 없다.

반도가 북한이 되어도 한국이 되어도 한반도라는 이름의 과실은 중국의 손에 떨어진다.

미군이없는 한반도는 과거 일본이 청일 전쟁 때 그랬던 것처럼 "외국군을 넣지」 「중립화한다"며 속국이 될 수있다.

이로써 한국은 100 년 전 중국의 책봉 국이었던 이씨 조선으로 돌아온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劣等感と優越感 열등감과 우월감 / 韓国高校生からのメール 한국 고등학생의 편지 / 韓国は世界に謝罪するべきか? 한국은 세계에 사과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