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今日は、韓国という国の外交政策について考えてみたいと思います。

韓国では「韓国人は優秀だが、周囲の国にあまりにも恵まれていない立地だ」とよく言われます。

韓国の周囲には、北朝鮮・日本・中国・台湾があり、影響を与えるアメリカ・ロシアがあります。

アメリカは1位、中国は2位、日本は3位、もちろんロシアも大国です。

韓国は緊張した大国が対峙する狭間にある国といっていいでしょう。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오늘은 한국이라는 나라의 외교 정책에 대해 생각해보고자합니다.

한국에서는 "한국인은 우수하지만 주변 국가에 너무 불우 입지"라고 자주 말씀하십니다.

한국의 주위에는 북한 · 일본 · 중국 · 대만이 있고, 영향을 미치는 미국 · 러시아가 있습니다.

미국은 1 위, 중국은 2 위, 일본은 3 위, 물론 러시아도 대국입니다.

한국은 긴장한 대국이 대치하는 틈에있는 나라라고해도 좋을 것입니다.



この大国の中で、小国である韓国が生き残るには、外交が欠かせません。

現在の韓国大統領は、パク・クネ大統領ですが、就任以来の彼女の動きを見ていると、韓国世論に強く影響されるポピュリストと感じます。

父親は韓国の軍事政権時代のパク・チョンヒ大統領、母親の陸英修と両親を二人とも暗殺で失った女性です。

海外で教育を受け、韓国で評価の高い大統領の娘として育った彼女を見ていると、基本的には頑固な原理原則重視タイプの政治家だと思います。

信念に基づいて行動するタイプで、思い切った政策や、国民の意思に反する政策は出来ない人でしょう。



이 대국에서 작은 나라 인 한국이 생존에는 외교가 필수적입니다.

현재의 한국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이지만, 취임 이후 그녀의 움직임을보고 있으면 한국 여론에 강하게 영향을 받는다 포퓰리스트라고 느낍니다.

아버지는 한국의 군사 정권 시대의 박정희 대통령 어머니의 육지 英修 및 부모를 둘 다 암살로 잃은 여성입니다.

해외에서 교육을 받고 한국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대통령의 딸로 자란 그녀를보고 있으면, 기본적으로는 완고한 원리 원칙 중시 타입의 정치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신념에 따라 행동하는 타입으로 과감한 정책과 국민의 의사에 반하는 정책은 할 수없는 사람 이지요.



今年2014年の韓国外交を振り返ってみると、離米従中の一言でしょう。

このアメリカから離れ、中国に近づくという韓国の政策について、韓国国内でも賛否があるようです。

韓国には、在韓米軍があり、2015年末に在韓米軍の撤退開始の予定でしたが、今年の政府間折衝で無期延期となりました。

これは北朝鮮の脅威に対して、韓国単独では勝てないと判断したからです。

現に韓国情報院の部長が、国会で「北朝鮮と韓国が戦えば、韓国は勝てない」と発言しています。



올해 2014 년의 한국 외교를 돌이켜 보면, 離米 従中 한마디 것입니다.

이 미국을 떠나 중국에 접근하는 한국의 정책에 대해 국내에서도 찬반이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은 주한 미군이 2015 년 말에 주한 미군의 철수 될 예정 이었지만, 올해 정부 간 협상에서 무기한 연기되었습니다.

이는 북한의 위협에 대해 한국 단독으로는 이길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한국 정보원 부장이 국회에서 "북한과 한국이 싸우면 우리는 이길 수 없다"라고 발언하고 있습니다.



韓国は国防の大きな部分を、アメリカに依存しています。

日本と同じように韓国もアメリカの同盟国であり、アメリカとしては日本と韓国で、中国の太平洋進出を防ぎ、アジアのシーレーンを保つのが目的です。

本来であれば、日本も韓国もアメリカの同盟国として、中国を防ぐのが目的としてあるはずです。

しかし、韓国としては国防には米軍の力が不可欠だが、中国の敵にはなりたくないというのが本音でしょう。

韓国にとって、中国は経済的にも軍事的にも敵にしたくない大国です。



한국은 국방의 큰 부분을 미국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일본과 마찬가지로 한국도 미국의 동맹국이며 미국은 일본과 한국에서 중국의 태평양 진출을 막고, 아시아 해상 교통을 유지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본래라면 일본도 한국도 미국의 동맹국으로서 중국을 방지하는 목적으로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은 국방에 미군의 힘이 필수적이지만 중국의 원수가되고 싶지 않다는 것이 본심 것입니다.

한국에게 중국은 경제적으로도 군사적으로도 적을 싶지 않아 대국입니다.



2014年7月の中韓首脳会談では、この韓国の離米従中政策が明確になりました。

パク・クネ大統領は、中国の習近平主席と共に、日本の集団的自衛権に強く反対しました。

これは日米韓の三角同盟で中国を押さえたいアメリカとしては、非常に望ましくない事です。

自分の同盟国である韓国が、同じく同盟国の日本を、中国の首脳と握手して批判したのですから。

アメリカの「中国側に賭けるな」という言葉は、「韓国は敵にまわるつもりか」という警告でしょう。



2014 년 7 월 中韓 정상 회담이 한국의 離米 従中 정책이 명확하게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 함께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에 강하게 반대했습니다.

이것은 한미일 삼각 동맹으로 중국을 제치고 싶은 미국 으로서는 매우 바람직하지 않은 것입니다.

자신의 동맹국 인 한국이 역시 동맹국 일본을 중국 정상과 악수하고 비판했다 때문입니다.

미국 "중국 측에 내기 말라"는 말은 "한국은 적을 도는거야? '라는 경고 것입니다.



韓国の離米従中政策は11月のAPEC首脳会談に至っても続いており、対中傾斜がさらに激しくなっています。

これを見るポイントとしては、高高度防衛ミサイル・サードミサイルの韓国国内の配備についてでしょう。

サードミサイルは、北朝鮮の核ミサイルを防衛する為と言われていますが、真の目的は対中国なのは明らかです。

サードミサイルは防衛用の兵器ですが、中国は強く反対しています。

何故なら、日本と韓国にサードミサイルが配備されれば、中国東岸を通過する中国の弾道ミサイルが無効化され、台湾や日本やアメリカを攻撃する選択肢が減る事を意味します。



한국의 離米 従中 정책은 11 월 APEC 정상 회담에 이르러도 계속되고있어 대 중국 경사가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이것을 볼 점으로는 높은 고도 방어 미사일 서드 미사일의 국내 배포 정보 것입니다.

제 미사일은 북한의 핵 미사일을 방어하기위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만, 진정한 목적은 대 중국 것은 분명하다.

제 미사일은 방어용 무기이지만, 중국은 강력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일본과 한국에 제 미사일이 배치되면 중국 동해안을 통과하는 중국의 탄도 미사일이 비활성화 된 대만이나 일본이나 미국을 공격하는 옵션이 줄어드는 것을 의미합니다.



韓国には、北朝鮮用としては距離が近すぎる為に不要であり、日米を守る為に中国を刺激したくないのが本音です。

韓国にとって中国は輸出の25%を支える大国であり、中韓FTAによって今後更に貿易量の増える相手です。

韓国は5000万の国民では内需に乏しく、国家経済の50%を輸出に頼る国ですから、中国を敵に回せば国内経済は破綻します。

また韓国の悲願である半島統一には、キーマンである中国が欠かせないので、なんとか中国の協力を得たいはずです。

軍事のアメリカと、経済の中国、その中間で迷い続けているのが現在の韓国です。



한국은 북한에 관해서는 거리가 너무 위해 불필요하고, 미일를 지키기 위해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것이 본심입니다.

한국에게 중국은 수출의 25 %를 지원 대국이며, 중한 FTA에 의해 앞으로 더욱 무역량의 증가 상대입니다.

한국은 5000 만 국민은 내수 부족 국가 경제의 50 %를 수출에 의존 나라이기 때문에 중국을 적으로 돌리면 국내 경제는 파탄합니다.

또한 한국의 비원 인 반도 통일은 키맨 인 중국이 필수적인 때문에, 어떻게 든 중국의 협력을 얻고 싶은 것입니다.

군사 미국과 경제의 중국, 그 중간에서 방황 계속하고있는 것이 현재 한국입니다.



韓国を観察していると、そのバランス外交で米中を動かそうという姿勢がわかります。

これを理解するには、「距離と実力」というキーワードが最適だと思います。

仮に中国が100という実力を持っており、日本が80、韓国は20としましょう。これは国力の数値化です。

中国を中心点として、日本と韓国が等距離にいれば、中国に対する影響力は日本の方がどうしても大きくなる事は、韓国もわかっています。

そこで韓国の戦略は、日本より中国に近づき影響力を増す事です。



한국을 관찰하고 그 균형 외교에서 미중를 움직이려고하는 자세가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을 이해하려면 "거리와 실력"라는 키워드가 최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만일 중국이 100이라는 실력을 가지고 있으며, 일본이 80, 한국은 20합시다. 이것은 국력의 수치화입니다.

중국을 중심으로 일본과 한국이 등거리에 있으면 중국에 대한 영향력은 일본 쪽이 아무래도 커지는 것은 한국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국의 전략은 일본보다 중국에 접근 영향력을 늘리는 것입니다.



韓国の国力が20で日本の1/4だとしても、中国との距離を日本の1/4まで近づけば影響力は同じになります。

そして距離を縮める事で非力なデメリットを防ぎ、中国を韓国の希望に沿う方向に誘導しようとしているのが、現在の離米従中政策です。

下品な例えにして、国力を女性の美貌に例えるなら、日本という美人がいて、韓国という普通の女性がいるとします。

中国とすれば、自然と日本の方を見てしまいますが、それをわかっている韓国は中国の隣に座り、「今夜は時間があります」と言っているようなものです。

日本も中国に関心はありますが、そこまでして中国に媚びる必要が無く、近づく事は危険とわかっているので近づきません。



한국의 국력이 20에서 일본의 1/4이라고해도 중국과의 거리를 일본의 1/4까지 접근하면 영향력은 동일합니다.

그리고 거리를 좁히는 것이 힘이 약한 단점을 방지하고 중국을 한국에 따르 방향으로 유도하려고하고있는 것이 현재의 離米 従中 정책입니다.

저속한 비유하여 국력을 여성의 미모에 비유한다면 일본이라는 미인이 있고, 한국이라는 평범한 여성이 있다고합니다.

중국하면 자연과 일본 쪽을 봐 버립니다 만, 그것을 알고있는 한국은 중국 옆에 앉아 "오늘은 시간이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것 같다.

일본도 중국에 관심은 있지만, 거기까지 중국에 아첨 필요가없고, 접근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알고 있기 때문에 접근하지 않습니다.



中国と言う男性にすれば、手にはいらない美人よりも、「時間がある」と言って隣に座る韓国の方が容易な相手で「そうかそうか」と言いやすいと言う事が韓国はわかっています。

しかし日本人の視点で見れば、そこまでして媚びるという感覚を理解できない為、韓国の方針に戸惑う理由になります。

韓国は歴史上、外交に関しては大国に媚び、距離を縮めて、相手を動かそうとするという方針を採り続けています。

自分は権力の中心に近づき、競争相手は中心から遠ざけようとする。

これが韓国外交の基本という事を、日本人は理解すべきです。



중국이란 남성에하면 구할 수없는 미인보다 "시간이있다"고 말해 옆에 앉아 한국이 쉬운 상대 "그런가"라고 쉽게 말할 수 한국은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본인의 관점에서 보면 그렇게까지해서 아첨하는 감각을 이해할 수 없기 때문에, 한국의 정책에 당황하는 이유입니다.

한국은 역사상 외교에 관해서는 대국에 아첨 거리를 좁혀 상대를 움직이려고한다는 방침을 계속 취하고 있습니다.

자신은 권력의 중심에 접근하고 경쟁자는 중심에서 멀리하려한다.

이것이 한국 외교의 기본이라는 것을 일본인은 이해해야합니다.



例えば、ベトナム戦争ではアメリカという男性に近づき、「あなたと一緒に戦います」と言い、アメリカの懐に入りました。

そして、そのアメリカが「日本と国交正常化した方がいい」と言えば、「日本は悪い女だから近づかない方がいい」と言ったのは、当時のイ・スンマンです。

大国に擦り寄り、ライバルを遠ざけるという基本方針を理解したうえで、韓国を観察すると全てが見えてきます。

今年のG20では、日本の円安政策に苦しむ国内からの批判に従って「日本は円安を誘導している悪い国。皆で止めよう」という趣旨の発言をしました。

しかし、現実にはアメリカが量的緩和を示唆する状況で、日本が量的緩和を始めることは途上国の資本流出を止める手段でもあり、日本の円安政策に抗議する韓国に賛成する国はありませんでした。



예를 들어, 베트남 전쟁에서 미국이라는 남자에게 다가가 "당신과 함께 싸 웁니다"며 미국의 품에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그 미국이 "일본과 국교 정상화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하면, "일본은 나쁜 여자 이니까 접근 않는 것이 좋다"고 말한 것은 당시 이승만입니다.

대국에 다가가 경쟁자를 멀리한다는 기본 방침을 이해 한 상태에서 한국을 관찰하면 모든 것이 보입니다.

올해 G20에서 일본의 엔저 정책으로 고통받는 국내에서의 비판에 따르면 "일본은 엔화 약세를 유도하고있다 나쁜 나라. 모두 멈추자"라는 취지의 발언을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미국이 양적 완화를 시사하는 상황에서 일본이 양적 완화를 시작하는 것은 개발 도상국의 자본 유출을 막을 수단이기도 일본의 엔저 정책에 항의하는 한국에 찬성하는 국가는 하지 않았습니다.



G20では、韓国に賛同する国は無く、むしろ「韓国の方が以前からウォン安を誘導している。資金流出してのデフォルトが怖いのだろう」と言われました。

しかし、原理原則を重視するパク大統領としては、絶対的な原則として「悪いのは日本。韓国は正義」という考えがあり、韓国世論もこの原則には賛成しています。

韓国の考えでは、韓国が正しく、韓国の日本批判を理解せず、日本批判をしなかった19カ国は理解の足りない馬鹿者ということになります。

そこで韓国としては、アメリカが韓国の意向を理解しない馬鹿なら、より強い経済をもつ中国を動かそうとしています。

ですが、現時点では韓国はアメリカと中国の中間で流れを見ています。



G20은 한국에 동참 나라는없고, 오히려 "한국이 이전부터 원화 약세를 유도하고있다. 자금 유출의 기본이 무서운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원리 원칙을 중시하는 박 대통령은 절대적인 원칙으로 "나쁜 것은 일본. 한국은 정의 '라는 생각이 한국 여론도이 원칙에는 찬성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생각으로는 한국이 제대로 한국의 일본 비판을 이해하지 않고 일본 비판을하지 않은 19 개국은 이해가 부족한 바보들이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한국 으로서는 미국이 한국의 의향을 이해하지 바보라면 더 강한 경제를 가진 중국을 움직이려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한국은 미국과 중국의 중간에 흐름을보고 있습니다.



来年2015年は、韓国が今後の動きを決める1年になるでしょう。

アメリカが夏以降に予定する量的緩和の終了で利上げに動けば、韓国国内の外資は高い利率を求めて、国外に流れます。

韓国には、1997年や2008年に続いて金融危機が訪れる可能性が高まっています。

日本との通貨スワップは2015年2月に終了しますので、韓国として残るのは中国とのスワップになります。

問題は中国が韓国の救助要請に無条件では応じないだろうと言う点です。



내년 2015 년은 한국이 향후의 움직임을 결정하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미국이 여름 이후로 예정하는 양적 완화 종료에 금리 인상 움직이면 국내 외자은 높은 금리를 요구하고 국외로 흐릅니다.

한국에는 1997 년과 2008 년에 이어 금융 위기가 방문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일본과의 통화 스와프는 2015 년 2 월에 종료하기 때문에 한국으로 남는 것은 중국과의 스왑됩니다.

문제는 중국이 한국의 구조 요청에 무조건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할 것입니다.



中国が資金援助の条件とする可能性があるのは、サードミサイルの拒否か、アジアインフラ投資銀行AIIBへの参加でしょう。

要は中国包囲網に参加するな、元を基軸通貨にする計画に協力しろと言う事ですが、嫌々ながらも韓国は応じるでしょう。

国家の経済破綻より、アメリカに苦情を言われる方が危険としては少ないのですから・・。

しかし、AIIBに参加すれば、ドル強化を図るアジア開発銀行の敵にまわる事になります。

サードミサイルを拒否しても、AIIBに参加しても、もう後戻りできない帰還不能点を超える可能性があります。



중국이 자금 지원의 조건과 가능성이있는 것은 제 미사일의 거부 또는 아시아 인프라 투자 은행 AIIB 참여 것입니다.

요컨대 중국 포위망에 참여하지 말아라 원래를 기축 통화로하는 계획에 협력하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만, 마지 못해 한국 응할 것입니다.

국가의 경제 파탄보다 미국에 불만을 말하는 것이 위험은 적습니다 때문 ··.

그러나 AIIB에 참가하면 달러 강화를 도모 아시아 개발 은행의 적을 도는 것입니다.

제 미사일을 거부해도 AIIB에 참여하고도 돌이킬 수없는 귀환 불능 지점을 초과 할 수 있습니다.



韓国の目的は、アメリカと中国の中間で利益を最大化する事と、大国の力で日本を無力化する事です。

しかし、日米側にいては日本を無力化させることは難しく、最終的に韓国は中国側に行くでしょう。

韓国の世論を見ていても、朝鮮戦争敵であるはずの中国より、日本を憎む人々の方が圧倒的に多く、韓国が日本を敵国と思っている事が良くわかります。

「日本の味方をするくらいなら、アメリカと分かれて中国と軍事同盟を結ぼう」という声も聞かれます。

であるなら、現在の「信頼できない韓国」より「敵国になった韓国」の方が、日本としては利用価値が高くなるはずです。



한국의 목표는 미국과 중국의 중간에서 이익을 극대화하는 것과, 대국의 힘으로 일본을 무력화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미일 측에있어 일본을 무력화시키는 것은 어렵고, 결국 한국은 중국 측에 갈 것입니다.

한국의 여론을보고 있어도 한국 전쟁 적이어야 할 중국보다 일본을 미워하는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한국이 일본을 적국으로 생각하고있는 것을 잘 알 수 있습니다.

"일본의 아군을 할 정도라면 미국과 나누어 중국과 군사 동맹을 맺자"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이다한다면, 현재의 "신뢰할 수없는 한국」보다 「적국 된 한국」이 일본으로 이용 가치가 높을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