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2014年の春、韓国でフェリー沈没事故が起きました。

300人の高校生が乗ったフェリーは、乗客と共に海に沈み、韓国世論は大きなパニックに陥りました。

私の知人も「考えただけで、涙が出る」と涙ぐむ事件でした。

その後、フェリーを管理していた会社のオーナーが死亡し、船長も起訴されま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2014 년 봄, 한국에서 페리 침몰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300 명의 고교생이 탄 페리 승객과 함께 바다에 침몰 한국 여론은 큰 당황했습니다.

나의 지인도 "생각 만해도 눈물이 난다"고 눈물 짓는 사건이었습니다.

그 후, 페리를 관리하고 있던 회사의 소유자가 사망 선장도 기소되었습니다.



さて、あの事故から約半年が経過し、韓国国内での世論は既に大きく変わっています。

高校生達の遺体の引き上げを待っていた当時、遺族は体育館に泊まりこみ、韓国政府に早期解決を要求していました。

その後、体育館を訪れた首相を殴ったり、遺族代表が実は関係のない野党関係者だったりという韓国らしい事件もありました。

次第に遺族達の要求はエスカレートし、遺族に対して特別扱いを望む特別法の制定を望む声も出ました。

「今後の生活の面倒をみろ」「家を提供しろ」「大学進学の便宜を図れ」「もっと謝罪と賠償をしろ」



그런데 그 사고에서 약 반 년이 경과하고 국내의 여론은 이미 크게 바뀌고 있습니다.

고등학생들의 시신 인상을 기다렸다 당시 유족은 체육관에 숙박 코믹, 한국 정부에 조기 해결을 요구하고있었습니다.

그럼 체육관을 방문한 총리를 때리거나 유족 대표가 사실 관계가없는 야당 관계자이었다거나하는 한국 같은 사건도있었습니다.

점차 유족들의 요구는 점점 더 커지고있는 유족에 대한 특별한 대우를 바라는 특별법의 제정을 바라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앞으로의 생활의 번거 로움을 봐라" "가정을 제공하라" "대학 진학 편의를 도모」 「더 사죄와 배상을하라"



こんな声を上げ続け、「我々は被害者様だ」と言う遺族に対して、韓国世論は「もういい加減にしてくれ」と呆れている状況です。

先日は、遺族達が日本に来て、日本での鉄道事故の遺族と協力したいとデモンストレーションを行いました。

このニュースに対する韓国人のコメントを見ると、「何故外国で恥を広める」「未開なやつらだ」「恥ずかしい」という意見が多いようでした。

沈没事故の後、政府の責任を問う意見広告を、何故かアメリカの新聞に大々的に出すと言う事もありました。

日本人の私から見ると、この構図は見覚えのある構図です。



이런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 "우리는 피해자 님"이라고 말한다 유족에 한국 여론은 "이제 적당히 달라"고 기가 막혀있는 상황입니다.

최근에는 유족들이 일본에 와서 일본의 철도 사고 유족과 협력하고 싶다고 데모를 실시했습니다.

이 뉴스에 대한 한국인의 코멘트를 보면 "왜 외국에서 수치를 확산」 「미개한 녀석들이다" "부끄럽다"는 의견이 많은 것 같았습니다.

침몰 사고 이후 정부의 책임을 묻는 의견 광고를 왜 미국 신문에 대대적으로 낸다고 말하기도했습니다.

일본인 내에서 보면이 구도는 본 기억이있는 구도입니다.



韓国人の方は、フェリー遺族の抗議運動を見て、似ていると思いませんか?

日本に対する韓国の姿勢にそっくりだと。

事故が起きると、地面を叩いて泣き、海に向かってマイクで絶叫する。

ここまでは、民族による悲しみの表現の違いと言えるかもしれません。

しかし、海に向かって絶叫すれば、見殺しにされた300人の高校生は帰ってくるのでしょうか?



한국인은 페리 유족의 시위를보고 비슷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일본에 대한 한국의 자세와 흡사하다고.

사고가 발생하면 땅을 두드려 울음 바다로 향해 마이크 절규한다.

여기까지는 민족에 의한 슬픔의 표현의 차이라고 말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바다를 향해 절규하면 궁상에 남아있는 300 명의 고교생이 돌아 오는 것일까 요?



事故の直後は、泣き叫ぶ遺族の姿に韓国全体が同情したと言えるでしょう。

しかし、半年経っても「謝罪と賠償」を求め続け、まるで「我々は遺族様だから何をしてもいいんだ。首相でもタクシー運転手でも殴って当然だ」と振舞っています。

韓国国内で「我々は可哀想だ」と叫び続け、賠償と呼べるレベルを超えた特別扱いを要求しています。

そして、国内で遺族に対する反対意見が出るようになると、何故かアメリカや日本に来て「こんなにひどい事があったのだ」と泣き喚いています。

国内で期待する特別扱いがされなければ、国外に行って、大騒ぎにして要求を通そうとする。



사고 직후에는 울부 짖는 유족의 모습에 한국 전체가 동정했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

그러나 반년이 지나도 "사죄와 배상"을 계속 요구 마치 '우리는 유족 님이라 무엇을해도 좋은 것이다. 총리도 택시 기사도 때려 당연하다 "고 행동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우리는 불쌍하다"라고 외치며 계속 배상라고 부를 수준을 넘어선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국내에서 유족에 대한 반대 의견이 나오게되면 왜 미국이나 일본에 와서 "이렇게 끔찍한 일이 있었던 것이다"고 울고 아우성 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기대하는 특별한 대우가되어야 국외에 가서 난리 요청을 밀어 붙이려한다.



この遺族の姿は、韓国人そのもの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国内で世論が大きく分裂し、「我々が被害者だ」「いや、我々こそが本当の被害者だ」と終わりのない議論をして、外国のマスコミを引き込んで、議論を大きくする。

この構図は、朝鮮末期の閔妃のようでもあり、日本に対する慰安婦問題のようであります。

被害者が加害者に謝罪と賠償を求め、それで満足が得られなければ、外国に行って「私は可哀想だ。こんなにひどい目にあった」と宣伝する。

この強すぎる被害者意識は、実に韓国人らしい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이 유족의 모습은 한국인 그 자체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국내 여론이 크게 분열 "우리가 피해자 다" "아니, 우리 이야말로 진정한 피해자"라고 끝없는 논쟁을하고 외국 언론을 끌어 들여 논의를 크게한다.

이 구도는 조선 말기의 민비의 같기도 일본에 대한 위안부 문제 같고합니다.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고, 그래서 만족을 얻을 수 없으면 외국에 가서 "나는 불쌍하다. 이렇게 곤욕을했다"고 선전한다.

이 너무 강한 피해 의식은 실로 한국인 다운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きっとフェリー事故の遺族は、300人の高校生の銅像を日本やアメリカに作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韓国には「泣く子は餅を一つ余計もらえる。」という言葉があるそうですが、泣き喚いて大騒ぎすれば、特別扱いされる思っているのでしょう。

日韓問題についても、同じでしょう。

銅像を作って、大騒ぎすれば、もっとお金がもらえるに違いない。騒げば、きっと得をする。そう思うのでしょう。

さて多くの韓国人は、フェリー事故の遺族が韓国人そのものと気がついているでしょうか?



반드시 페리 사고 유족은 300 명의 고교생의 동상을 일본이나 미국에 만드는 것이 아닐까요?

한국에는 "우는 아이는 떡을 하나 여분받을 수있다."라는 말이 있다고 합니다만, 울고 아우성 치고 난리하면 특별 취급되는 생각하고있는 것입니다.

한일 문제에 대해서도 같은 것입니다.

동상을 만들어 소란하면 더 많은 돈을받을 것이 틀림 없다. 떠들면 반드시 이득을한다. 그렇게 생각 것입니다.

그런데 많은 한국인 페리 사고 유족이 한국인 자체로 깨닫고있는 것입니까?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第2次朝鮮戦争は起きるでしょうか?  제 2 차 한국 전쟁은 일어날까요? / 討論してみよう 토론 해 보자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