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私の一番古い韓国人の友人はチェさんという男性です。15年以上の友人付き合いです。

私が勤めていたレストランでのアルバイトで、店長とアルバイトという立場でしたが、仲良くしていました。

部屋に招いて、一緒にプレーステーションで遊んだり、東京の色んなところに遊びに行きました。

当時の私は、韓国料理と言うのはキムチと焼肉しか知らず、彼に色々教えてもらい、彼の恋人である韓国女性に様々な韓国料理をご馳走になりま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나의 가장 오래된 한국인 친구 최씨는 남성입니다. 15 년 이상 친구 교제입니다.

내가 다니던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로 점장과 아르바이트는 입장 이었지만, 사이 좋게 지내했습니다.

방에 초대하여 함께 플레이 스테이션도 즐기고, 도쿄의 여러 곳에 놀러 갔다.

당시 나는 한국 요리라고는 김치와 불고기 밖에 모르고 그에게 여러가지 가르쳐달라고 그의 연인 인 한국 여성에게 다양한 한국 요리를 맛있게되었습니다.



キンパブやユッケジャンクッパも、彼の部屋に招かれて初めて食べました。

当時勤めていた店では、給料は手渡しだったのですが、チェさんが意外な事を言い出した時がありました。

『●●さん、悪いんだけど僕のお給料を預かっていてもらいたい』

家賃や食費など必要なお金だけ抜いて、残りのお金の入った給料袋を私に渡してきました。

『なんで?』と聞くと、『家に持って帰ると、彼女が財布の中からお金を盗むから・・』との事でした。



김밥이나 육개장 국밥도 자신의 방에 초대되어 처음 먹었습니다.

당시 근무하고 있던 가게에서 월급 자수했다지만, 최 씨가 뜻밖의 일을 말하기 시작했을 때가있었습니다.

"●● 씨, 미안하지만 내 월급을 맡아있어 주었으면한다"

집세와 식비 등 필요한 돈만 빼고 나머지 돈이 들어간 월급 봉투를 나에게 건네 왔습니다.

"왜? "고 묻자"집으로 가져 가서 그녀가 지갑에서 돈을 훔치는 .. "라는 것이 었습니다.



自分の恋人が財布からお金を抜くから、預かって欲しいなどと言われた事は、日本の友人でも無い経験ですから、戸惑いましたが了解しました。

彼は日本が好きで、日本語も堪能でしたし、日韓関係で衝突する事もありませんでした。

ただ彼の恋人である韓国女性とは、日韓併合で軽い議論をした事がありましたが、強い憎悪までは感じませんでした。

その韓国人の恋人を信用せず、日本人の私にお金を預けると言うのは、韓国としては皮肉なものです。

『日本人だけど信用するの?』と笑って聞くと、『兄さんと思って信用しています』との事でした。



자신의 애인이 지갑에서 돈을 뽑을 때문에 맡아 주었으면 등과 말한 것은 일본 친구도없는 경험이기 때문에, 당황했지만 알겠습니다.

그는 일본을 좋아하고 일본어도 능숙 였고 한일 관계에서 충돌하는 일도 없습니다.

단지 그의 연인 인 한국 여성은 한일 합방 가벼운 토론을 한 적이있었습니다 만 강한 증오까지는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 한국인의 연인을 신용하지 않고, 일본인의 나에게 돈을 맡기는이란 한국으로 아이러니입니다.

"일본인이지만 신용하는거야? "웃으며 묻자"오빠 생각 신용하고 있습니다 "라는 것이 었습니다.



その後、彼を通して様々な韓国人と知り合いました。

彼らからよく聞く言葉はふたつ。ひとつは『日本人は表面的にはとてもやさしいが、人間関係を拒絶しているように見えて心が冷たく感じる』

もうひとつ。これが本当によく聞く言葉でしたが、『日本に住む在日韓国人が一番信用できない』という事でした。

『韓国人の敵は韓国人』と言うそうで、日本に来た韓国人を一番騙すのは、日本に住む韓国人だという事です。

韓国本国から来た韓国人が、一番警戒するのは彼らが嫌いな日本人ではなく、日本に住む在日韓国人であるという事を複数の韓国人から聞きました。

これは現在でも変わっていないようで、以前取材した韓国人売春婦の方も同じ事を言っていました。



그 후, 그를 통해 다양한 한국인 알게되었습니다.

그들에게서 자주 듣는 말은 두 가지. 하나는 「일본인은 표면적으로는 매우 쉽지만 인간 관계를 거절하고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마음이 차갑게 느낀다 "

또 하나. 이것이 정말 잘 듣는 말했지만 "일본에 사는 재일 한국인이 가장 믿을 수 없다"는 것이 었습니다.

"한국인의 적은 한국인"라고 말한다고하고 일본에 온 한국인을 가장 속인다는 일본에 사는 한국인이라는 것입니다.

한국 본국에서 온 한국인이 가장 경계하는 것은 그들이 싫어하는 일본인이 아니라 일본에 사는 재일 한국인이라는 것을 여러 한국인으로부터 들었습니다.

이것은 현재에도 변함없는 것처럼 이전 취재 한 한국인 매춘부들도 동일한 것을 말하고있었습니다.



この韓国人を騙すのは韓国人という構図は、韓国国内でもアメリカでも同じようです。

韓国はOECD加盟国の中で、詐欺事件1位、偽証事件件数1位です。常に騙しあっている印象です。

韓国人同士が疑心暗鬼で、隙をうかがっているようにも見えますし、自分が騙すつもりだから『相手も同じ』と警戒しているようにも見えます。

これは法律が関わる話でも同じで、日本人と韓国人では法律と言うものに対する考え方が大きく違います。

日本人は多くの場合、自分の行為が法律に触れると判れば、『悪法も法である』と納得すると思います。



이 한국 사람을 속이는 것은 한국인이라는 구도는 국내에서도 미국에서도 같은 것 같습니다.

한국은 OECD 회원국 중 사기 사건 1 위, 위증 사건 건수 1 위입니다. 항상 속이 있던 인상입니다.

한국인들이 의심 암 귀가에서 틈을 엿보고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자신이 속이는 거니까 "상대도 마찬가지"라고 경계하고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것은 법률이 관련된 이야기도 같고, 일본인과 한국인은 법률이라고하는 대한 생각이 크게 다릅니다.

일본인은 종종 자신의 행위가 법률에 저촉 알면 "악법도 법이다"라고 납득하는 것입니다.



韓国人の場合、法律に触れたり、法律に保護されない場合、『法律なのだから』と納得する人は少ないと思います。

彼らは、その法律が自分の中の価値観に沿うかを重視しているように思います。

価値観に合わなければ、法律であったとしても気にしないし、むしろその法律のほうが間違っていて不当であり、自分が被害者だと思っている節があります。

韓国で起きる様々な犯罪や、被害者に対する補償問題の多くは、この価値観が大きな原因だと思います。

騙す側の人間も『自分が悪い』と罪も覚悟して騙すのではなく、『自分は恵まれず救われない。だから罪を犯す。むしろ被害者だ』という論理を持っている者も少なくありません。



한국인의 경우 법률을 만지거나 법률에 보호되지 않는 경우 "법 이니까」라고 납득하는 사람은 적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그 법률이 내 안의 가치에 부합하는지에 중점을두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치관에 맞지 않으면 법률하더라도 걱정하지 않으며 오히려 그 법 쪽이 잘못 부당이며, 자신이 피해자라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한국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범죄 나 피해자에 대한 보상 문제의 대부분이 가치가 큰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속이는 측면의 인간도 "자신이 나쁘다"라고 죄도 각오하고 속이는 것이 아니라 '나는 축복하고 구원한다. 그래서 죄를. 오히려 피해자 다 "라는 논리를 가지고있는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騙された被害者に対しては、気の毒な被害者と言う視点より『馬鹿だから出し抜かれた間抜け』と思っているように見えます。

こういった『自分こそが善であり正義であって、法律や他者であっても、自らの利益を毀損する者は全て敵』という価値観こそ、韓国人の本質の一つと思います。

これを理解したうえで見ると、韓国で起きる事件に対する韓国人の態度が理解できると思います。

フェリー沈没事故の遺族、労働組合の過剰な抵抗、日韓併合や日韓条約のような国際条約ですら韓国人の情感に反すれば、無かったように言われます。

余程の信頼感が無い限り、韓国人は信じないほうがいい。信頼できる韓国人と15年損得無しで付き合えた私はとても幸運だったのだと思います。



속은 피해자에 대해서는 불쌍한 피해자라고 관점에서 「바보라서 했었죠 바보 "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자신 이야말로 선이고 정의이며, 법률이나 타인도 자신의 이익을 훼손하는자는 모두 적 '이라는 가치관 이야말로 한국인의 본질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이해 한 뒤에 보면 한국에서 일어나는 사건에 대한 한국인의 태도가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페리 침몰 사고 유족 노동 조합의 과도한 저항, 한일 합방과 한일 조약과 같은 국제 협약조차 한국인의 정감 어기하면 없었다하라고합니다.

여정의 신뢰감이없는 한, 한국인은 믿지 않는 것이 좋다. 신뢰할 수있는 한국인과 15 년 손익없이 교제 나는 매우 운이 좋았다라고 생각합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第2次朝鮮戦争は起きるでしょうか?  제 2 차 한국 전쟁은 일어날까요? / 討論してみよう 토론 해 보자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