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日本の安倍総理が、岸田外務大臣と会談し、韓国訪問を指示しました。

これは慰安婦問題解決に向けての外相会談でしょう。

外相同士が合うという事は、局長クラスでの詰めは進んでおり、最後の仕上げと言う事と思います。

果たして、日韓は慰安婦問題を解決できるでしょうか?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일본의 아베 총리가 키시다 외무 장관과 회담을 갖고 한국 방문을 지시했습니다.

이것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외무 장관 회담 것입니다.

외상끼리 맞는다는 것은 국장급의 포장은 진행되고 있으며, 마무리라는 것 같아요.

과연 한일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この会談が急にセッティングされた背景を、日韓のマスコミは、産経新聞裁判の無罪判決と日韓条約の違憲裁判での却下と書いています。

しかし、この二つの裁判を考えれば、おかしな話だと思います。

韓国のマスコミは、このサイトでも紹介したように『日王の娘を慰安婦にしよう』とか『日本は津波で滅亡する』と書いても逮捕される事はありません。

しかし、韓国は朝鮮日報のコラムを元にした産経新聞を逮捕しても、朝鮮日報は逮捕しなかった。

これは当時、日韓関係が悪化し、産経新聞を告訴する事で日本に対する外交カードとして利用できると言う目的と、パク政権が持つ批判を許さないと言う独裁的側面が現れたものと思います。



이 회담이 갑자기 세팅 된 배경을 한일 언론은 산케이 신문 재판의 무죄 판결과 한일 조약의 위헌 재판에서 기각 쓰고 있습니다.

그러나이 두 재판을 생각하면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의 언론은이 사이트에서도 소개했듯이 "일왕의 딸을 위안부로하자」라든가 「일본은 쓰나미로 멸망한다"고 쓰고 체포되는 일은 없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조선 일보의 칼럼을 바탕으로 한 산케이 신문을 체포해도 조선 일보는 체포하지 않았다.

이것은 당시 한일 관계가 악화 산케이 신문을 고소함으로써 일본에 대한 외교 카드로 사용할 수 있다고 목적과 박 정권이 가진 비판을 불허라고 독재 적 측면이 나타난 것으로 생각합니다 .



しかし、韓国内の不況は進み、安倍首相はアメリカ議会で演説し、パク大統領は天安門で軍事パレードに参加しました。

北東アジアにおいて、韓国の立ち位置が変化し、アメリカからの圧力も加わりました。

もし・・韓国経済が好調で、米韓関係も順調なら、韓国は司法介入せず、産経新聞支局長は有罪判決を受けていたでしょう。

また日韓条約の裁判においては、『判断すべき事柄でない』という理由での却下でしかありません。

先日の裁判結果は、あくまでも却下であり、合憲と言う判断ではありません。



그러나 국내 경기 침체는 계속 아베 총리는 미국 의회에서 연설하고 박 대통령은 천안문에서 군사 퍼레이드에 참여했습니다.

동북아에서 한국의 서 위치가 변화하고 미국의 압력도 추가되었습니다.

만약 .. 한국 경제의 호조로 한미 관계도 순조롭게이라면 한국은 사법 개입하지 않고 산케이 신문 지국장은 유죄 판결을받은 것입니다.

또한 한일 조약의 재판에서는 "판단해야 할 일이 아니다"는 이유로 각하 밖에 없습니다.

최근의 재판 결과는 어디 까지나 각하이며, 합헌이라고 판단하지 않습니다.



韓国の意向によっては、次の裁判で『やっぱり日韓条約は違憲だ』と韓国が言い出しても、日本人は驚かないでしょう。

これがいわゆる『韓国の動くゴールポスト』と言われる物です。

さて、今回の外相会談、どのように決着するでしょうか?

日本側の慰安婦問題は、法的には日韓条約で解決済みという点は、変わらないと思います。変えるべきでもないでしょう。

すると、日本側ができるのは慰安婦に対する人道支援と、安倍首相のお詫び程度に限られるはずです。



한국의 의향에 따라 다음 재판에서 "역시 한일 조약은 위헌"이라고 한국이 말하기도 일본인 놀라지 않을 것입니다.

이것이 이른바 '한국의 움직이는 골 포스트 "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 외교 장관 회담 어떻게 정착 할 것인가?

일본 측의 위안부 문제는 법적으로는 한일 조약으로 해결 된 점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바꾸어야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자 일본 측이 수는 위안부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아베 총리의 사과 정도로 제한하는 것입니다.



最大のポイントは、韓国国内の世論です。

言うまでも無く日韓条約締結時の韓国の大統領は、パク・クネ大統領の父親であるパク・チョンヒ大統領です。

しかし、当時は軍事独裁政権であり、韓国は工業化しておらず貧しい国であり、国内インフラの整備を必要としていました。

日韓条約で賠償金を得たパク・チョンヒ大統領は、日本が申し出た個人賠償を断り、韓国が賠償金を受け取ります。

それを国内に投資し、漢江の奇跡を起こしたわけです。



최대의 포인트는 국내 여론입니다.

말할 것도없이 한일 조약 체결시 한국의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의 부친 인 박정희 대통령입니다.

그러나 당시는 군사 독재 정권이며, 한국은 산업화하지 않고 가난한 나라이며, 국내 인프라 정비를 필요로하고있었습니다.

한일 조약으로 배상금을 얻은 박정희 대통령은 일본이 신청 한 개인 배상을 거절 한국이 배상금을 받게됩니다.

그것을 국내에 투자하고 한강의 기적을 일으킨 것입니다.



韓国のGDPを見ると、日韓条約の賠償金受け取りまで成長は北朝鮮とほぼ同じです。

しかし、賠償金受け取り後、爆発的に成長し、北朝鮮を引き離しています。

これは、賠償金を元として経済成長を遂げたと言って間違いないはずです。

つまり、韓国人は個人賠償と言う形で韓国政府からの賠償金受け取りをしていないが、国内インフラの発展に伴う工業化と成長と言う形で、戦後賠償を受け取っていると言えるでしょう。

韓国の世論を観察すると、この事を認識している人たちも、確実に存在しています。



한국의 GDP를 보면, 한일 조약의 배상금 수령까지 성장은 북한과 거의 동일합니다.

그러나 배상금 수령 후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북한을 갈라 놓고 있습니다.

이것은 배상금을 바탕으로 경제 성장을 이룬라고 실수가 없어야합니다.

즉, 한국인은 개인 배상이라고하는 형태로 한국 정부로부터 배상금 수령을하지 않은 국내 인프라의 발전에 따른 산업화와 성장이라고하는 형태로, 전후 배상을 받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한국의 여론을 관찰하면이를 인식하고있는 사람들도 확실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先日の裁判結果に関しても『違憲判決が出たら大変な事になっていた』という意見も少なくありません。

日韓条約が韓国国内で不完全ながら公開され、その存在を知ってからは『日韓条約は事実で、賠償金を受け取っている。支払うべきは韓国政府』という意見も、日本人の想像以上に多いと思います。

しかし・・しかしです。これは論理であり、理屈です。そして韓国人は感情の民族です。

頭ではわかっていても、感情的に理解できず、今回の日韓外相会談で何らかの案が出ても、多くの韓国人は納得しないでしょう。

もちろん、アメリカの圧力を受けているパク政権は妥協する可能性、また妥協したと日本側に思わせる態度を取る可能性はあります。



최근의 재판 결과에 대해서도 "위헌 판결이 나오면 큰일입니다"라는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한일 조약이 국내에서 불완전하면서 공개되어 그 존재를 알고에서 "한일 조약은 사실 배상금을 받고있다. 지불해야하는 한국 정부 '라는 의견도 일본인의 상상 이상으로 많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하지만입니다. 이것은 논리적이고 이치입니다. 그리고 한국인은 감정의 민족입니다.

머리로는 알고 있어도 감정적으로 이해하지 못하고 이번 한일 외무 장관 회담에서 어떤 방안이 나와도 많은 한국인은 납득하지 않을 것입니다.

물론 미국의 압력을 받고있는 박 정권은 타협 할 가능성도 타협했다고 일본 측에 연상시키는 태도를 취할 가능성은 있습니다.



しかし、日本側が最大限出せる条件を、多くの韓国人は納得しないでしょう。

何故なら論理は別として、韓国人が求めるのは韓国人の感情が満たされる条件しかないからです。

それは、日本の無条件降伏であり、日本が永遠に謝罪し続け賠償し続ける事であり、対馬を渡せと言われれば対馬を渡し、靴を舐めろと言えば日本人が靴を舐める・・そういう条件で無い限り、韓国人は納得しないはずです。

何故なら、韓国人だからです。

韓国人にとって慰安婦の待遇は問題ではありません。決して彼女たちを案じているわけでもない。



그러나 일본 측이 최대한 낼 수있는 조건을 많은 한국인은 납득하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논리적 제외하고, 한국인이 요구하는 것은 한국인의 감정이 충족되는 조건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일본의 무조건 항복으로 일본은 영원히 사죄 계속 배상 계속 것이고 대마도를 건네라고 말하면 대마도를 건네 신발을 舐めろ라고하면 일본인이 신발을 핥는 ·· 그런 조건이 아닌 한 한국인은 납득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한국인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인에게 위안부의 대우 문제가 없습니다. 결코 그녀들을 염려하는 것도 아니다.



韓国人にって慰安婦は『日本人を殴る為の棒』なのです。

自己を正当化し、批判されずに日本を叩ける武器です。手放すはずがありません。

万が一、その棒を置く事があったとしても、彼らは必ず次の棒を探し、徴用工でも探してくるでしょう。

慰安婦や徴用工に賠償したとしても、韓国人は絶対に満足しません。

彼らは『何故、慰安婦や徴用工だけ賠償を受けとるのか、何故俺はもらえない。俺にもよこせ』と言い出すでしょう。



한국인이란 위안부는 "일본인을 때리는 위해 막대기"입니다.

자기를 정당화하고 비판하지 않고 일본을 칠 무기입니다. 가자 리가 없습니다.

만일 그 막대기를 둘 수 있었다해도, 그들은 반드시 다음의 막대기를 찾아 징용 공으로도 찾아 오는 것입니다.

위안부 나 징용 공에 배상해도 한국인은 절대로 만족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왜 위안부 나 징용 공 만 배상을받는 것이, 왜 나는주지 않는다. 나도 보내라 "고 말하기 시작 것입니다.



韓国人が求めるのは、自分の利益であって、それが永遠に続く事でしょう。

フェリー事故の遺族の意見と完全に一致する現象です。つまり、この問題は終わらない。

そして韓国人は終わらせようとも思っていない。

来年、パク大統領が来日し、首脳会談を経て、世界に対して『東京宣言』のような形を取り、アメリカ政府も迎えて立会人として、問題解決をアピールする事はあり得るでしょう。

しかし、絶対に終わらない。



한국인이 요구하는 것은 자신의 이익이며, 그것은 영원한 것입니다.

페리 사고 유족의 의견과 완전히 일치하는 현상입니다. 즉,이 문제는 끝나지 않는다.

그리고 한국인은 끝내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년에 박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 정상 회담을 통해 세계에 대해 "도쿄 선언 '과 같은 모양을 가지고 미국 정부도 맞아 관리인은 문제 해결을 호소하는 일은 얻을 것이다.

그러나 절대로 끝나지 않는다.



現在の韓国人は、以前の韓国人と違い日韓条約を知っています。国際条約です。

しかし、この国際条約でさえ『パク・チョンヒが勝手にサインしただけで、韓国人は納得していない』と言うのが韓国人です。

パク・クネ大統領の任期が終わり、次の政権になれば韓国は必ず賠償問題で日本批判を再開するでしょう。

たとえ東京宣言の場に、駐日アメリカ大使や駐韓アメリカ大使が立会い、国際条約に順ずる宣言になったとしても、必ず韓国は覆すでしょう。

国際条約の本質を理解せず、国内の司法判断で国際条約を覆せると信じているのですから。



현재 한국인은 이전의 한국인과 달리 한일 조약을 알고 있습니다. 국제 조약입니다.

그러나이 국제 협약조차 "박정희가 마음대로 사인했을뿐, 한국인은 납득하고 있지 않다"고 말하는 것이 한국인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고 다음 정권이되면 한국은 반드시 배상 문제에서 일본 비판을 재개 할 것이다.

비록 도쿄 선언 장소에 주일 미국 대사와 주한 미국 대사가 입회 국제 조약에 준하는 선언되었다해도, 반드시 한국은 뒤집는 것입니다.

국제 조약의 본질을 이해하지 않고 국내 사법 판단으로 국제 조약을 비활성화 할 수 있다고 믿고 있으니까.



東京宣言のような形で、慰安婦に対して人道支援を行っても、韓国人の感情は絶対にそれを受け入れないはずです。

韓国人の感情が受け入れるのは、日本人の無条件降伏しかありません。しかし、それは日本が受け入れられない。

安易な妥結をすれば、日本の保守層は反対するでしょう。

パク政権も韓国世論を押さえられず、左派政党は『やはりパク・チョンヒの娘だ。親日派だ』と批判するでしょう。

そして左派政権になれば、また同じように問題提起される。穴の開いたバケツに水を注いでも、水で満たされる事は無いのです。



도쿄 선언과 같은 형태로 위안부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가도 한국인의 감정은 절대로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입니다.

한국인의 감정을 받아들이는 일본인의 무조건 항복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일본이 받아 들여지지 않는다.

안이 타결을하면 일본의 보수층은 반대하는 것입니다.

박 정권도 한국 여론을 눌려 않고 좌파 정당들은 "역시 박정희의 딸이다. 친일파 "라고 비판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좌파 정권이되면 또 같은 문제 제기된다. 구멍이 뚫린 물통에 물을 부어도 물이 가득 할 수 없습니다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の文化と韓国の文化 일본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