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昨晩は、韓国人持つ『恨みの思想』について書きました。

『こんなはずではない』という無力感と被害者感情、そして『なんとかしてくれ』という他者に対する期待感です。

これが『韓国人や韓国は、もっと世界に尊重されるべきだ。そうあるべきだ』という韓国人の考えに繋がります。

韓国は韓国人の国です。韓国人の持つ考えが韓国と言う国の考え方になり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어젯밤은 한국인 가진 "원한의 사상 '에 대해 썼습니다.

"이런 것 아니다"라는 무력감과 피해자 감정, 그리고 "어떻게 좀 해줘"이라는 타자에 대한 기대감입니다.

이것이 「한국인과 한국은 더 세계에 존중되어야한다. 그러해야한다 '는 한국인의 생각에 연결됩니다.

한국은 한국인의 나라입니다. 한국인이 가진 생각이 한국이라고하는 나라의 생각입니다.



それは一般市民からパク・クネ大統領やパン・ギムン国連事務総長に共通し、それが韓国を作り上げています。

先日、パン・ギムン国連事務総長が『ドナルド・トランプに投票しないで欲しい』という内容の発言をし、アメリカ国内からの批判を呼んでいます。

それはトランプ大統領が実現すれば、最悪の場合在韓米軍の撤退につながり、北朝鮮との対立での致命的な不利を恐れたものと思います。

韓国人の考え方からすれば、『韓国はアメリカに指示したいが、アメリカは韓国に干渉するな』というところでしょう。

自分たちは、キム・デジュンやノ・ムヒョンのような従北左派の大統領を選んでおきながら、トランプ氏を選ぶなとは奇妙な話です。



그것은 일반 시민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 총장에게 공통 그것이 한국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얼마 전 반기문 유엔 사무 총장이 "도널드 트럼프에 투표하지 마"라는 내용의 발언을 미국 내에서 비판을 부르고 있습니다.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실현되면 최악의 경우 주한 미군의 철수에 이어 북한과의 대립에서의 치명적인 단점을 두려워 것으로 생각합니다.

한국인의 사고 방식에서 보면 "한국은 미국에 지시하고 싶지만, 미국은 한국에 간섭하지 말라"는 곳 이지요.

자신들은 김대중과 노무현 같은 종북 좌파 대통령을 뽑아 놓고, 트럼프를 선택할라고 이상한 이야기입니다.



韓国人と議論するとわかるのですが、韓国人は韓国人と言う立場を離れて考える事が出来ません。

人や国によって立場が違い、その立場によって意見が変わり、対象の評価が変わるという事を理解している韓国人は圧倒的に少数です。

韓国人にとって安倍首相は殺したい悪魔のような評価を受けていますが、この『安倍首相は殺したい悪魔』という価値観を離れる事が出来ません。

安倍首相に対する価値判断は、日本人やアメリカ人など様々な価値判断があるはずですが、韓国人にとって韓国の意見以外は考えられない妄言となります。

その為に韓国人は常に大きな不満を抱える事となります。世界は韓国を中心に動いていませんから。



한국인과 논의하면 알겠지만, 한국인은 한국인과 입장을 떠나 생각할 수 없습니다.

사람이나 국가에 따라 입장이 다르고, 그 입장에 따라 의견이 바뀌고 대상의 평가가 달라진다는 것을 이해하고있는 한국인은 압도적으로 적습니다.

한국인에게 아베 총리는 죽이고 싶은 악마 같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만,이 "아베 총리는 죽이고 싶은 악마 '라는 가치관을 떠날 수 없습니다.

아베 총리에 대한 가치 판단은 일본인과 미국인 등 다양한 가치 판단이 있어야하지만 한국인에게 한국의 의견 이외는 생각할 수없는 망언입니다.

그 때문에 한국인은 항상 큰 불만을 안게됩니다. 세계는 한국을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지 않기 때문에.



韓国人がアメリカ国旗を焼き、アメリカ大使を襲い、反米デモで『アメリカは出て行け』と叫んでも、アメリカは韓国を見捨ててはならないと韓国人は思っています。

韓国はアメリカに従いたくないが、アメリカは韓国の意見を受け入れるべきだ・・と韓国人は考えています。

韓国が『日本は許してはならない』と言えば、アメリカもそれを受け入れ同じように叫ぶべきと考えています。

アメリカは韓国に従って北朝鮮を倒し、統一予算を韓国に差出し、それによって半島統一を果たし核武装を実現するが、アメリカは反対してはならないと考えています。

これは韓国特有のダブルスタンダートのひとつであり、他にも同じような例は多数あります。



한국인이 미국 국기를 굽고 미국 대사를 덮쳐 반미 시위에서 "미국은 나가라"라고 외쳐도 미국은 한국을 버리고는한다 한국인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미국에 따릅니다 싶지 않지만 미국은 한국의 의견을 받아 들여야한다 ··과 한국인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일본은 용서한다 "라고 말하면, 미국도 그것을 받아처럼 외치는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한국에 따라 북한을 물리 치고 통일 예산을 한국 내밀이를 통해 한반도 통일을 완수 핵무장을 실현하지만, 미국은 반대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는 한국 특유의 더블 스탠다드의 하나이며, 그 밖에도 유사한 예는 많이 있습니다.



韓国はアメリカの戦闘機を購入する事で技術供与を受け、それで韓国製戦闘機を作り、海外販売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

韓国から戦車を購入したトルコ、韓国から軍艦を購入したインドネシアも同じように考え、海外販売をしています。

しかし韓国人の多くは、『それはとんでもない。武器は売るが技術は渡すな』という意見です。

アメリカが同じように『武器は売るが技術は渡さない』と言えば、『アメリカに騙された。我々に技術を渡せ。やはりアメリカは信用できない』と言います。

この矛盾に多くの韓国人は気が付いていないようです。何故なら韓国人は韓国人の立場を離れる事が出来ないからです。



한국은 미국의 전투기를 구입하여 기술 공여를 받아 그래서 국산 전투기를 만들고 해외 판매 싶어합니다.

한국에서 전차를 구입 한 터키, 한국에서 군함을 구입 한 인도네시아도 똑같이 생각하고 해외 판매를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인의 대부분은 "그것은 터무니 없다. 무기는 판매하지만 기술은 전달 말라 '는 의견입니다.

미국이 똑같이 "무기 판매하지만 기술은 전달하지"라고 말하면, "미국에 속았다. 우리 기술을 전달할. 역시 미국은 신용 할 수 없다 "고 말합니다.

이 모순에 많은 한국인은 깨닫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한국인은 한국인의 입장을 떠날 수 없기 때문입니다.



韓国人の中には『あるべき韓国の理想形』と言うモデルケースがあります。

半島は韓国の元で統一され、核武装し、世界の大国となり、周辺国が恐れる国となり、日本や中国やアメリカを脅かす覇権国になりたいという夢です。

これが実現できない限り、韓国人は『こんなはずではない』と責任を他者に求め、恨みを心に抱え続ける事になります。

しかし面白いのは、その夢を実現するのは韓国人の努力によるものでなく、韓国の意見に従うアメリカや中国であるべきだという甘えです。

これは昨晩書いた50代の韓国のマクドナルド配達員の心理にも似ていると言えるでしょう。



한국인 중에는 "이어야 한국의 이상형"이라고 모델 케이스가 있습니다.

반도는 한국 최초의 통일 핵무장 세계의 강국이 주변국이 두려워 나라가 일본과 중국과 미국을 위협하는 패권 국이되고 싶다는 꿈이다.

이것이 실현 될 수없는 한 한국인은 "이런 것 아니다"고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요구 원망을 마음에 안고 계속하게됩니다.

그러나 재미있는 것은, 그 꿈을 실현하는 것은 한국인의 노력에 의한 것이 아니고, 한국의 의견에 따라 미국과 중국이다한다는 응석입니다.

이는 지난 밤에 쓴 50 대 한국 맥도날드 배달원의 심리도 비슷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彼には『俺は苦労した。だから人々に尊重され、幸せな老後を送るはずだった』という理想があり、それと大きく食い違う現実があります。

韓国の世論で見る『なんとかしてくれ』と言う意見は、自分の力による自助を否定し、他人に期待する意見です。

『なんとかしよう』と言う韓国人がいても、『ならお前がやれ』という韓国人が必ず出てきます。皆さんも見たことがあるでしょう。

『私はこれ以上出来ないから、周囲の者が努力して私の環境を改善すべきだ』という韓国人の甘えは、一種の幼児性といえます。

『私が泣いているのだから、お前たちがミルクを飲ませろ。オムツも替えろ。それが当然だ。何故なら私は尊い存在だからだ』と言っているのと変わりません。



그에게 "나는 고생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존중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내는 것이었다 "라는 이상이 있고 저것 크게 엇갈리는 현실이 있습니다.

한국의 여론으로 보는 「어떻게 든 해 달라 "는 의견은 자신의 힘에 의한 자조를 부정하고 타인에게 기대하는 의견입니다.

"어떻게 든하자"고 말하는 한국인이 있어도 "라면 니가해라"라는 한국인이 반드시 나옵니다. 여러분도 본 적이있을 것입니다.

"나는 더 이상 못 하니까 주변 사람들이 노력하고 내 환경을 개선해야한다 '는 한국인의 응석은 일종의 유아 성이라고합니다.

"내가 울고 있으니까 너희가 우유를 마시 시켜라. 기저귀도 바꿔! 그것은 당연하다. 왜냐하면 나는 귀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라고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これでは、昨晩書いた50代の韓国人配達員の意見と殆ど変わりません。

『私はこんな人生を送るべきではない。何故なら私は苦労を重ねた老人であり、周囲は尊重して大切にすべきだ』と床を叩いて泣く彼と同じです。

これは韓国人以外から見れば、現在の立場は選択を重ねた人生の結果であり、彼の要求は甘えにしか見えないはずです。

しかし、彼や韓国から見れば、その要求は当然の権利であり、それを叶えない周囲があくどい悪者となります。

この奇妙な矛盾に気が付かない限り、韓国人に幸福は訪れないでしょう。そして韓国人が矛盾に気が付く日は永遠に来ない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이제는 지난 밤에 쓴 50 대 한국인 배달원의 의견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나는 이런 삶을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내가 고생 한 노인이며, 주위는 존중하고 소중히해야한다 "고 바닥을 두드려 우는 그와 같습니다.

이는 한국인 이외에서 보면 현재의 입장은 선택을 거듭 한 삶의 결과이며, 그 요구는 응석 밖에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나 한국에서 보면 그 요구는 당연한 권리이며, 그것을 실현하지 주위가 모진 악당입니다.

이 이상한 모순을 깨닫지 않는 한 한국인 행복은 방문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리고 한국인이 모순을 알 날은 영원히 오지 않을 것이 아닐까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