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韓国人の多くは『韓国は反日ではない』と言います。反面、『日本の嫌韓は問題だ』とも言います。

この理由については、このサイトでも他の韓国観察サイトでも明確に定義しています。

韓国の日本批判は、至らない日本を指導し教えているだけで反日ではなく、それに刃向かう日本は未開であるという論理です。

韓国人にとって韓国に謝罪し、韓国を兄と慕い、韓国の意見のみを支持する日本人が『正しい良心的な日本人』となり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한국인의 대부분은 "한국은 반일이 아니다"라고 말합니다. 반면 "일본의 혐한은 문제"라고도합니다.

그 이유는이 사이트에서도 다른 한국 관찰 사이트에서도 명확하게 정의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일본 비판은 이르지 일본을지도하고 가르치는 것만으로 반일이 아니라 그것에 반항 일본은 미개하다는 논리입니다.

한국인에게 한국에 사죄하고 한국을 동생과 사모 한국의 의견만을지지하는 일본인이 "선한 양심적인 일본인"입니다.



これらの韓国人の特徴は、行動の端々に現れます。

日本人と知り合った際に、いきなり『豊臣秀吉をどう思うか?』と質問したり、『まず韓国に謝罪してくれ』と言う韓国人がいます。

これは『韓国に謝罪するならば、良心的な日本人と認めて付き合えるが、謝罪しない日本人は悪人であり、付き合えない』という心理です。

2014年5月、韓国の男性雑誌『MAXIM』は、『被爆していない日本女とつきあう方法』という特集を組み、韓国国内でも批判されます。

韓国国内からの批判を受け、『MAXIM』は謝罪をするのですが、これも韓国人心理を良く表現していました。



이러한 한국인의 특징은 행동의 이모저모에 나타납니다.

일본인과 만난 때 갑자기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어떻게 생각 하는가? "라고 질문하고"우선 한국에 사과 해 달라 "라고 한국인이 있습니다.

이것은 "한국에 사과한다면 양심적 인 일본인 인정하고 교제 할 수 있지만, 사과하지 않는 일본인은 악인이며, 교제 할 수 없다」라고하는 심리입니다.

2014 년 5 월 한국의 남성 잡지 'MAXIM'은 '피폭하지 않은 일본 여성과 사귀는 방법'이라는 특집을 짜고, 국내에서도 비판됩니다.

국내에서 비판을 받아 「MAXIM」사과를하는 것이지만, 이것도 한국인 심리를 잘 표현하고있었습니다.



『2月号表紙に、不特定多数の日本人に不快感を与え傷つけるような文を含めたことについて謝罪の言葉をお伝えする』

『最近繰り返される日本の独島関連の妄言や独島紛争化、安倍首相の靖国神社参拝、慰安婦問題などを意識して日本への非難と嘲弄を込めることが思わず誤った方向に行ってしまった』

『韓国に友好的で、独島・歴史問題について正しい認識を持っておられる多くの日本人たちに再度謝罪する。愛情から叱責してくださった読者様にも感謝の言葉を申し上げる』

これが雑誌が公開した謝罪文です。

『日本への批判を込めた記事であった。韓国を支持する良心的な日本人のみに謝罪する』と読み取れます。



'2 월호 표지에 불특정 다수의 일본인에게 불쾌감을 주어 상처 문장을 포함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

"최근 반복되는 일본의 독도 관련 망언과 독도 분쟁 화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위안부 문제 등을 의식 해 일본에 대한 비난과 조롱을 담는 것이 무심코 잘못된 방향으로 가버린 한 "

"한국에 우호적 독도 · 역사 문제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지고 계시는 많은 일본인들에게 다시 사과한다. 애정에서 질책 해 주신 독자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

이 잡지가 공개 한 사과문입니다.

"일본에 대한 비판을 담은 기사였다. 한국을지지하는 양심적 인 일본인 만에 사과한다 "고 읽을 수 있습니다.



『批判されたので謝罪するが、韓国を支持しない悪い日本人には謝罪しない』とも読み取れます。

韓国に根付く儒教文化と中華思想に基づけば、韓国人の多くは韓国の方が格上であり、それを理解しない日本人は未開となります。

彼らが日本を批判する慰安婦問題などを見ているとわかりますが、その本質は格の上下を問うものであり、慰安婦などはその道具に過ぎません。

日本を叩くための棒として利用しているだけであり、慰安婦そのものを心配しているわけではありません。

軍艦島も同様で、日本批判に利用するが、かといって戦後50年軍艦島に慰霊に訪れているわけではありません。



"비판 되었기 때문에 사과하는 한국을지지하지 않는 나쁜 일본인은 사죄하지 않는다」라고도 읽을 수 있습니다.

한국에 뿌리 유교 문화와 중화 사상에 근거하면 한국인의 대부분은 한국이 올림이며, 그것을 이해하지 일본인은 미개입니다.

그들이 일본을 비판하는 위안부 문제 등을보고 있으면 압니다 만, 그 본질은 평가의 상하를 묻는 것이며, 위안부 등은 그 도구에 지나지 않습니다.

일본을 두드리는위한 막대기로 이용하고있는 것이고 위안부 자체를 걱정하고있는 것은 아닙니다.

군함 섬도 마찬가지로 일본 비판에 이용하지만 그렇다고해서 전후 50 년 군함 섬 위령 방문하는 것은 아닙니다.



先日は、日本の海上自衛隊の艦船が、日米韓協力の為に韓国に入港しました。

日本の海軍旗である旭日旗を掲げていた事に反発し、その後の防衛大臣同士の会談でも『日本が条件をクリアすれば考える』というような発言をしています。

しかし、協力が必要なのはどちらでしょうか?

日本は海軍国であり、韓国の貧弱な海軍の協力は必要不可欠なものではありません。韓国海軍が無くても日本は困る事はありません。

対北朝鮮を考えれば、協力が必要なのは韓国海軍である事は確実でしょう。



얼마 전 일본 해상 자위대의 함선이 한미일 협력을 위해 한국에 입항했습니다.

일본 해군 깃발 인 욱일 깃발을 들고 있던 것에 반발 한 후 국방 장관 간 회담에서도 "일본이 조건을 클리어하면 생각"이라는 발언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협력이 필요한 것은 어느 것입니까?

일본은 해군 국가이며, 한국의 빈약 한 해군의 협력은 필수적인 것은 아닙니다. 한국 해군이 없어도 일본은 곤란한 일은 없습니다.

대북를 생각하면 협력이 필요한 것은 한국 해군 인 것은 확실 것이다.



韓国にとって、米軍の支援と日本の立地は実益です。半島有事の際に日本が支援しなければ、韓国は孤立します。

協力が必要なのは韓国側に関わらず、『韓国に協力させてやる。だから日本は韓国が求める条件を飲め』と言っている状況です。

実益と韓国の儒教的上下観の矛盾です。これは自衛隊の海軍旗でも同じです。

旭日旗を戦犯旗を呼ぶのは中国と韓国のみであり、自衛隊が旭日旗を上げるのは国際的に認められている慣例です。

その慣例は韓国も知っていますが、『韓国人の感情的に認められない。国際的に認められていても日本が譲歩しろ』と言うのが、韓国人の情緒です。



한국에 미군의 지원과 일본의 입지는 실익입니다. 반도 유사시에 일본이 지원하지 않으면 한국은 끊어집니다.

협력이 필요한 것은 한국 측에 불구하고 "한국에 협력시켜 준다. 그래서 일본은 한국이 요구하는 조건을 마실」라고하는 상황입니다.

실익과 한국의 유교 적 상하 관의 모순입니다. 이것은 자위대의 해군 깃발도 마찬가지입니다.

욱 일기를 전범 깃발을 부르는 것은 중국과 한국 뿐이며 자위대가 욱 일기를 올리는 것은 국제적으로 인정 받고있는 관례입니다.

그 관례는 한국도 알고 있습니다 만, 「한국인의 감정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국제적으로 인정 있어도 일본이 양보하라 "고 말하는 것이 한국인의 정서입니다.



いわば、旭日旗にしても慰安婦にしても軍艦島にしても、実益よりも儒教的上下観という体面を重視しているのが韓国です。

彼らは日本が格上の韓国に譲歩するのが当然と感じており、その為には実益を軽んじています。

では実益を諦めているかと言えば、『それは韓国の国民感情に日本が配慮すべき』と感じています。

実際に戦後の日本は、韓国に譲歩し続け、韓国の『我々は尊重される存在』という勘違いを強化させて続けてきました。

しかし、北東アジアの緊張が高まる現在、韓国に現実を突きつけるべきでしょう。



이른바 욱 일기해도 위안부해도 군함 섬해도 실익보다 유교 적 상하 관이라는 체면을 중시하고있는 것이 한국입니다.

그들은 일본이 격에 한국에 양보하는 것이 당연한 일로 느끼고 있으며, 그러기 위해서는 실익을 경시하고 있습니다.

에서는 실익을 포기했는지라고 말하면, "그것은 한국의 국민 감정에 일본이 배려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전후 일본은 한국에 양보 계속 한국의 "우리는 존중받는 존재 '라는 착각을 강화시켜 계속했습니다.

그러나 동북아의 긴장이 고조 현재 한국에 현실을 들이대는 것이 좋습니다.



韓国が『旭日旗を認めない』と言うならば『わかった。それならば日本は韓国軍に協力しない』と明言すべきでしょう。

韓国が合意した慰安婦問題を利用し続けるなら、『韓国は同盟国ではない。半島有事には中立を保ち、在日米軍出撃も許可しない』と宣言すべきでしょう。

韓国は必ず反発し、反発しながらも『韓国を必ず救うはずだ』と甘い認識を捨てられないでしょう。

甘い認識を続ける韓国に対して、日本は冷たい現実を突きつけ、感情的に反発させ、韓国が孤立するように導くべきでしょう。

韓国は日本に譲歩するくらいなら、ブルーチームを離れ、中国のレッドチームに加わる事を選ぶでしょう。韓国人の感情を利用すべきです。



한국이 '욱 일기를 인정하지 않는다 "고 말한다면 「나타났다. 그렇다면 일본은 한국군에 협력하지 않겠다 "고 천명해야 할 것입니다.

한국이 합의한 위안부 문제를 계속 이용하는 경우, "한국은 동맹국이 아니다. 반도 유사시에는 중립을 지키고 주일 미군 출격도 허용하지 않겠다 "고 선언 할 것입니다.

한국은 반드시 반발 반발하면서도 "한국을 반드시 구할 것"이라고 달콤한 인식을 버리지 않을 것입니다.

달콤한 인식을 계속 한국에 대해 일본은 차가운 현실을 들이대고 감정적으로 반발하고 한국을 고립하도록지도 할 것입니다.

한국은 일본에 양보하는 정도라면 블루 팀을 떠나 중국의 레드 팀에 참가하는 것을 선택할 것이다. 한국인의 감정을 이용해야합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本と韓国の問題  일본과 한국 / 日本人から見た韓国 일본인이 본 한국 / 中国は敵か味方か? 중국은 아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