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読者の方からメールで質問を頂きました。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内容は『何故、韓国は日本だけでなく、アメリカや中国まで批判し軽視するのか』というものでした。

面白い質問だと思いますので、この機会に私なりに答えてみたいと思います。

この問題についてわかっている人も多いと思いますが、わかっていない人も依然多いと思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독자로부터 메일로 질문을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내용은 "왜 한국은 일본뿐만 아니라 미국과 중국까지 비판 경시 하는가 '라는 것이 었습니다.

재미있는 질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이 기회에 나름대로 대답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이 문제에 대해 알고있는 사람도 많다고 생각 합니다만, 모르는 사람도 여전히 많다고 생각합니다.



韓国は、確かに日本に対しては条件反射のように批判します。これにはいくつかの理由があります。

まず挙げられるのは、韓国に根強く残る儒教思想と小中華思想です。

韓国人は物事を相対的に捉えるのではなく、絶対的に捉えます。

親や目上の人間の意見を正しいものと考え、この序列と、それに関する体面を最重視します。

韓国人の考える世界の序列は無意識的には、中華世界そのものです。



한국은 물론 일본에 대해 조건 반사처럼 비판합니다. 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우선들 수있는 것은 한국에 뿌리 깊게 남아 유교 사상과 소중 화 사상입니다.

한국인은 물건을 상대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절대적으로 잡습니다.

부모 나 손윗 사람의 의견을 올바른 것으로 생각이 서열과 그에 대한 체면을 가장 중시합니다.

한국인이 생각하는 세계 서열은 무의식적으로 중화 세계 그 자체입니다.



ですので、中国と言う大国があり、韓国は中華世界の序列2位と言う強い自負があります。

これは中国が指名し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韓国は序列2位と信じています。

ですから天安門での軍事パレードの際に、習近平の隣に2位として立てるのか・・と言う事が注目される訳です。

韓国人の精神世界としての序列、これを韓国人が正当化する上で韓国が多用するのが、歴史観です。

いわゆる『韓国が日本に文明を与えた』という論理であり、韓国が兄であるのだから、日本は下位であり、韓国に従うべきだという論理です。



그래서 중국이란 대국이 있고 한국은 중국 세계 서열 2 위라는 강한 자부심이 있습니다.

이는 중국이 지명하고있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은 서열 2 위 믿고 있습니다.

그래서 천안문에서 군사 퍼레이드 때 시진핑 옆에 2 위로 세울 것인가 ..라는 것이 주목되는 것입니다.

한국인의 정신 세계로의 서열이를 한국인이 정당화하는데 한국이 많이 사용하는 것이 역사관입니다.

이른바 '한국이 일본에 문명을 주었다 "는 논리이며, 한국이 형인니까 일본은 하위이며, 한국에 따라야한다는 논리입니다.



では次に中国についてですが、こちらは戦後韓国の成り立ちに由来しています。

先ほど書いたように、多くの韓国人は無意識的に中国に対して、畏怖に似た感情があります。

過去の王朝において、自治権を奪わなかったものの実質的に長期間半島を支配し続けたのも事実です。

しかし、中国と韓国は朝鮮戦争において初めて決定的に敵対し、大きな被害を与え合う事になります。

そこで韓国は初めて完全な反共に踏み切り、徹底的に中国との関わりを遮断します。



는 다음 중국에 대해입니다 만, 이쪽은 전후 한국의 성립에 유래하고 있습니다.

방금 쓴 것처럼 많은 한국인은 무의식적으로 중국에 대한 경외와 비슷한 감정이 있습니다.

과거 왕조에서 자치권을 박탈 않았지만 실질적으로 장기간 반도를 지배하는 것을 계속 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중국과 한국은 한국 전쟁에서 처음 결정적으로 적대하고 큰 피해를주고 나눌수 있습니다.

그래서 한국은 처음으로 전체 반공을 단행 철저하게 중국과의 관계를 차단합니다.



それから1992年にノ・テウ大統領が中国との国交回復までの期間に、韓国は大きな変化を遂げます。

日米からの資金援助・技術提供を元に工業化に成功し、朝鮮戦争後、アジアの最貧国であった韓国は急成長を得ます。

中国は大国ではありますが、経済的には貧しく、先進国とは呼べない状態であったのに対して、韓国には中国を抜き去ったという自負があります。

『たしかに中国は大国だが、韓国は先進国であり、経済的にも文化的にも中国を越えた。もう以前の我々ではない』という自信です。

これが現在の韓国人が、中国を軽視する心理なのですが、2000年代の中国の急成長に驚き、かつての畏怖を取り戻しつつあると思います。



그리고 1992 년 노태우 대통령이 중국과의 국교 회복까지의 기간에 한국은 큰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미일의 자금 · 기술 제공을 바탕으로 산업화에 성공하여 한국 전쟁 후 아시아의 최빈국이었던 한국은 급성장을 얻습니다.

중국은 대국이 있지만 경제적으로는 가난 선진국과는 부를 수없는 상태였다 반면 한국은 중국을 앞질렀다는 자부심이 있습니다.

"분명히 중국은 대국이지만 한국은 선진국이며, 경제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중국을 넘어 섰다. 또 이전의 우리가 아니다 "라는 자신감입니다.

이것이 현재의 한국인이 중국을 경시하는 심리인데, 2000 년대 중국의 급성장에 놀라움 과거의 공포를 되찾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元々持っていた中華世界の住人と言う意識、急成長した中国に対する恐怖心、これが親中に傾く原因です。

また民主化後、韓国は以前持っていた国是のひとつを失います。それは反共と言う国是であり、残る国是は反日のみとなります。

民主化後、既得権益に対する反発心から来る左派思想と、中国・北朝鮮からの日米との離反活動の為、思想的に急激に左傾化します。

残る国是が反日となった事で、中国との連携も強まり、『韓国はやはり中国に次ぐアジア第2の序列である』という意識に戻るものと思います。

アメリカと中国をG2と呼び、多用するのが、中国と韓国のみと考えれば、やはり韓国は中華世界を脱却するチャンスを自ら捨てた国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원래 가지고 있던 중화 세계의 거주자라고 의식 급성장 한 중국에 대한 두려움, 이것은 부모 중에 기댈 원인입니다.

또한 민주화 이후 한국은 이전에 가지고 있던 국시의 하나를 잃게됩니다. 그것은 반공이란 국시이며, 남는 국시는 반일 만 가능합니다.

민주화 이후 기득권에 대한 반발심에서 온 좌파 사상과 중국 · 북한에서의 미일과의 이반 활동을위한 사상적으로 급격하게 좌경화합니다.

남는 국시가 반일이 된 것으로, 중국과의 제휴도 강해져, "한국 역시 중국에 이어 아시아 제 2의 서열이다"라는 의식으로 돌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미국과 중국을 G2라고, 많이하는 것이 중국과 한국 만 생각하면 역시 한국은 중국 세계를 탈피 할 수있는 기회를 스스로 버린 나라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最後にアメリカについてですが、現在の韓国は安全保障をアメリカに依存しています。

国防部が『単独では北朝鮮に勝てない』と明言しているように、アメリカの軍事無くして韓国は国民の安全を保障できません。

本来であれば『韓国は民主国家であり、アメリカに依存している・・ゆえにアメリカと良好な関係を保つべき』と考えるはずですが、韓国は違います。

韓国人の意識の中では『在韓米軍はアメリカに対する借り』ではなく『アメリカにとって韓国は重要であり、在韓米軍はアメリカに対する貸し』と捉えます。

中国に対する橋頭堡として協力してやっているのだから、アメリカは韓国に感謝して、韓国にとって有利な状況を作る為に協力するのが当然であると韓国は考えます。



마지막으로 미국에 대해서입니다 만, 현재 한국은 안보를 미국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국방부가 "단독으로 북한에 이길 수 없다"고 밝히고있는 것처럼, 미국의 군사 없애고 한국은 국민의 안전을 보장 할 수 없습니다.

원래대로라면 "한국은 민주주의 국가이며, 미국에 의존하고있다 .. 따라서 미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만, 한국은 다릅니다.

한국인의 의식 속에서 "주한 미군은 미국에게 진 빚 '이 아닌'미국에게 한국은 중요하며, 주한 미군은 미국에 대한 빌려"고 잡습니다.

중국에 대한 교두보로 협력 해주고 있으니까, 미국은 한국에 감사하고 우리에게 유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해 협력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한국은 생각합니다.



だからこそ、韓国は『韓国が必要なら独島は韓国領土だとアメリカは明言しろ』のような発言は、アメリカに貸しがあるという強気の裏返しです。

これも韓国人の特徴なのですが、韓国人には『味方を見下し、敵を敬う』という気風があります。

本来は尊重すべき味方を見くびり、強い報復を企てる敵を尊重するという奇妙な価値観です。

韓国人の言う『米韓は血盟だ』という言葉には、『血盟なのだから、我々を尊重し、我々に多少の無礼があっても批判するな』という期待があります。

これが日米の価値観と大きく隔離しており、韓国人は『後頭部を殴られた』と感じる理由です。



그래서 한국은 "한국이 필요하면 독도는 한국 영토라고 미국 명언하라"와 같은 발언은 미국에 빌려주고 있다는 강세의 반대입니다.

이것도 한국인의 특징인데 한국인은 "편을 업신 적 경지 '라는 기풍이 있습니다.

본래는 존중해야 아군을 업신 강한 보복을 꾀하는 적을 존중하는 이상한 가치관입니다.

한국인이 말하는 「한미 혈맹이다 "라는 말은"혈맹이기 때문에 우리를 존중하고 우리에게 약간의 무례가 있어도 비판하지 말라 "는 희망이 있습니다.

이것은 미일의 가치와 크게 분리하고, 한국인은 '뒤통수를 맞았다'고 느끼는 이유입니다.



さて、日本・中国・アメリカを都合によって使い分けて批判する韓国について書いてきましたが、日本に対する姿勢と、アメリカ中国に対する姿勢は違います。

日本に対しては、韓国人は韓国が無条件で上と言う意識を持っていますので、彼らは日本への批判は『指示・命令・道徳的忠告』と思っています。

米中に対しての韓国の批判は、いわば愚痴であり、米韓・中韓の力関係が覆るとは思っていません。

韓国が望むのは、アジア西側社会としてアメリカに次ぐナンバー2、中華世界におけるナンバー2であり、その為のジャパンバッシングです。

問題は、日本もアメリカも中国も、小国の韓国が持つ価値観では動いていないということです。



그런데, 일본 · 중국 · 미국을 사정에 따라 구분하여 비판하는 한국에 대해 써 왔지만, 일본에 대한 자세와 미국 중국에 대한 태도가 다릅니다.

일본에 대해 한국인은 한국이 무조건 최고라는 의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들은 일본에 대한 비판은 '지시 · 명령 · 도덕적 충고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미중에 한국의 비판은 이른바 푸념이며, 한미 · 한중의 힘 관계가 뒤집히는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한국이 원하는 것은 아시아 서쪽 사회로 미국에 이어 2 인자, 중화 세계에서 2 인자이며, 따라서 재팬 배싱입니다.

문제는 일본도 미국도 중국도 작은 나라 한국이 가진 가치관은 움직이지 않는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和夫一家殺害事件 카즈오 일가 살해 사건 / 右派と左派の矛盾 우파와 좌파의 모순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