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を中心にアジア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韓国のソウルには、洋服などの市場があり、日本のネットショップなどが仕入れに行きます。

韓国をよく知らない人でも買い付けは出来ますが、韓国での買い付けの為のコーディネーターが存在します。

欲しい商品を売っている場所に案内したり、値段交渉をしたり、注文内容の確認をしてくれる存在です。

何故、コーディネーターが必要かといえば、不当に高い値段を拒否したり、注文した物を注文通りに発送させる為で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한국의 서울은 양복 등의 시장이 일본의 인터넷 쇼핑몰이 구매로 이동합니다.

한국을 잘 모르는 사람도 매입 가능하지만 한국에서의 매입을위한 코디네이터가 존재합니다.

원하는 상품을 팔고있는 곳으로 안내하고 가격 협상을하고 주문 내용의 확인을 해주는 존재입니다.

왜 코디네이터가 필요한 것으로 말하면, 부당하게 높은 가격을 거부하거나 주문한 물건을 주문대로 발송하기 때문입니다.



割高なコーディネーター代を支払っても、結局安くつくと言われています。

値段が少し高い位なら問題はありませんが、注文と違う物を入れたり、発送寸前に『追加料金がいる。払わないなら発送しない』と言い出す場合があります。

発送する時には、バイヤーは日本に戻っているので苦情も言えず、追加金を払ったり、欲しい商品の代わりに不要な商品で我慢するしかありません。

そういうトラブルを減らす為に、コーディネーターが必要になってくる訳です。

ですので、日本のネットショップ関係者の間では、『韓国には契約の概念が無い』と言われます。



비교적 비싼 코디네이터 요금을 지불하고도 결국 저렴하다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가격이 약간 높은 정도라면 문제가되지 않지만, 주문과 다른 것을 넣고, 배송 직전에 "추가 요금이있다. 지불 않으면 발송하지 않는다 "고 말하기 시작 수 있습니다.

발송시에는 구매자가 일본에 다시 있기 때문에 불만 말도 못하고 웃돈을 지불하거나 원하는 상품 대신 불필요한 상품 참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한 문제를 줄이기 위해 코디네이터가 필요하게되어 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일본의 인터넷 쇼핑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한국에는 계약의 개념이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現在、安倍首相の発言を巡り、日本批判が強まっています。

韓国の民間と韓国政府が、日韓合意の追加処置として『安倍首相の手紙が欲しい』と言い出し、それを拒否すると『真正性がない。日韓合意を破棄しよう』という批判です。

これは日本人バイヤーが、韓国と取引してぶつかる問題とまさに同じです。

もし必要ならソウルで会談をしている時に交渉して、契約に入れるべきでした。

しかし、外相が日本に帰り10ヶ月も経ってから『追加処置が欲しい』と言い出す始末です。



현재 아베 총리의 발언을 둘러싸고 일본 비판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한국의 민간과 정부가 한일 협정의 추가 조치로 "아베 총리의 편지를 갖고 싶다」라고 말하기 시작 그것을 거부하면 '진정성이 없다. 한일 협정을 파기하려고 '라는 비판입니다.

이것은 일본인 바이어가 한국과 거래하고 부딪 치는 문제가 바로 같습니다.

필요하다면 서울에서 회담을 할 때 협상하여 계약에 넣어야했다.

그러나 외상이 일본에 돌아 10 개월이나 지난 후 "추가 조치가 갖고 싶다」라고 시말입니다.



しかも日本は既に10億円を支払っていますが、韓国は慰安婦像を移転していません。

移転しない上に、『手紙が欲しい』と言っても、『追加処置をしてくれるなら次々要求しよう』と言い出すかもしれません。

まるで代金は受け取っているのに、商品は発送せず、『追加料金が欲しい』と言っている韓国人商人と全く同じ姿です。

追加で手紙が欲しいなら・・・追加料金が欲しいなら・・・交渉している時に言わなくては意味がありません。

交渉が合意して、内容に無い物を求めるのは契約違反です。



게다가 일본은 이미 10 억 엔을 지불하고 있습니다 만, 한국은 위안부 동상을 이전하지 않습니다.

이전 아닌데다 "편지를 원한다"라고해도 "추가 조치를 해 준다면 계속 요구하자"고 말하기 시작 될지도 모릅니다.

마치 대금은 받고 있는데, 제품은 배송하지 않고 "추가 요금이 갖고 싶다」라고하는 한국인 상인과 똑같은 모습입니다.

추가로 편지를 원한다면 ... 추가 요금이 원한다면 ... 협상 할 때 말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습니다.

협상이 합의 내용에없는 것을 요구하는 것은 계약 위반입니다.



韓国人商人から韓国外交部までが、商品を渡していないのに『追加料金が欲しい』と言っているという事は、韓国人は契約の概念を理解していないという事です。

契約に明記した事しか実行されないし、明記していない事を要求しても無駄で、明記してある事は守らなくてはならないのです。

これを多くの韓国人は理解しておらず、論理ではなく感情で動くから、今回のような批判が起きるのです。

だから韓国は常に、海外の政府や企業との契約が理解できず、『後頭部を殴られた』と騒いでいます。

『F35を買えば、衛星と戦闘機の技術移転がもらえると思った・・』、それは契約書に書いてなければ貰えません。



한국인 상인에서 한국 외교부까지이 상품을 전달하지 않았는데 "추가 요금이 갖고 싶다」라고있는 것은, 한국인은 계약의 개념을 이해하지 않는 것입니다.

계약에 명기 한 것 밖에 실행되지 않으며, 언급하지 않을 것을 요구해도 소용 명기되어있는 것은 지키지 않으면 안되는 것입니다.

이것을 많은 한국인은 이해하지 않고 논리가 아닌 감정에 움직이기 때문에 이번과 같은 비판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그래서 한국은 항상 해외 정부와 기업과의 계약이 이해하지 못하고 "뒤통수를 맞았다"고 떠들고 있습니다.

"F35을 사면 위성과 전투기의 기술 이전을받을 수 있다고했다 .."그것은 계약서에 쓰고 있어야받을 수 없습니다.



『F16の改装はもっと安いと思った』、値段は契約書に書いてあるはずです。

韓国人が、自分の勝手な想像で『きっと餅がもらえる。キムチの汁を飲んで待とう』と待っていても、契約書に書いてなければもらえないのです。

韓国人は契約という概念をもう一度よく理解した方がいいでしょう。

韓国の皆さん、あなたはジャージャー麺の店に行き、5000ウォン支払って、料理を待っている時に『追加料金が欲しい。もう5000ウォンよこせ』と言われたら払いますか?

払わないでしょう?それが契約というものです。そして店を出て『あの店はとんでもない』と言うでしょう?それと同じ事です。



"F16 성형 수술은 더 싸다고 생각했다"가격은 계약서에 써있는 것입니다.

한국인이 자신의 마음대로 상상에서 "반드시 떡을받을 수있다. 김치 국물을 마시고 기다리 자 "고 기다리고 있어도 계약서에 써 없으면 줄 것입니다.

한국인은 계약이라는 개념을 다시 잘 이해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국의 여러분, 당신은 자장면 가게에 가서 5000 원 지불하고 음식을 기다리는 때 "추가 요금을 원한다. 또 5000 원 내놔라 "라고하면 납부합니까?

지불 아닐까요? 그것이 계약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가게를 나와 「그 가게는 터무니 없다 "고 말할 것이다? 그것과 같은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反日の本質 반일의 본질 / 韓国人の本音 한국인의 본심 / 韓国人慰安婦は、従軍売春婦である 한국인 위안부는 종군 매춘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