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朝になり太陽光が地表に当たると気温が上がり、上昇気流が発生する。

気圧が高まり、高気圧となり、周囲の低気圧地域に大気が移動する。

それに地球の自転が加わり、複雑な要素で様々な気象現象が起きる。

しかも地球の地軸は13度傾いているから、それぞの地域が受ける太陽光のエネルギーも平等ではない。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아침입니다 태양이 지표에 노출되면 기온이 올라 상승 기류가 발생한다.

기압이 높아지면서 고기압이 주위의 저기압 지역 대기가 이동한다.

이에 지구의 자전이 더해져 복잡한 요소로 다양한 기상 현상이 일어난다.

게다가 지구의 지축은 13도 기울어 져 있기 때문에, 각각의 지역이받는 태양 에너지도 평등하지 않다.



冷戦終結から911まで、世界は表面上平和となったが、米ソの撒いた種が発芽し、バランスが変化しました。

ブッシュ大統領はイラクとアフガニスタンに出兵し、イラクの石油利権の代償として、多くのアメリカ人兵士を失いました。

アメリカ国内の厭戦気分を読み取った民主党のオバマ大統領は、イラクから撤兵。

イラク・アフガニスタンに強い高気圧として存在していたアメリカが去った事で、中東の気圧は一気に下がる事になります。

twitter・Facebookにより、アラブの春が発生するも、先進国の望む民主化は訪れず、独裁の冬が続いたままです。



냉전에서 911까지 세계는 겉으로 평화가되었지만 미국과 소련이 뿌린 씨앗이 발아하고 균형이 변화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출병 이라크의 석유 이권의 대가로 많은 미국인 병사를 잃었습니다.

미국 내 厭戦 기분을 읽은 민주당의 오바마 대통령은 이라크에서 철군.

이라크 아프가니스탄에 강한 고기압으로 존재하고 있던 미국이 떠난 것, 중동의 기압은 단번에 내리게됩니다.

twitter · Facebook을 통해 아랍의 봄이 발생하는 것도 선진국이 바라는 민주화는 방문하고, 독재의 겨울이 계속 유지됩니다.



アメリカという高気圧が無くなり、イラクとシリアにISという低気圧が発生し、周囲から欲望と無秩序が流れ込む。

ISに押し出された難民は、台風となって北上し、EUに雪崩れ込む。

イギリス以外のEU諸国も高気圧の弱まりを感じ、気圧が低下。

かつてはアメリカと競っていたもうひとつの高気圧であるロシアは、気圧の弱まったEUを見逃さず、アメリカとEUの離間を思索中。

敢えて中東に南下することで、存在感を増しています。



미국이라는 고기압이 없어지고, 이라크와 시리아 IS는 저기압이 발생하여 주위에서 욕망과 혼돈이 흘러.

IS 밀려났다 난민은 태풍이 북상하고 EU에 눈 무너져 는다.

영국 이외의 EU 국가들도 고기압의 약화를 느끼고 기압이 저하.

한때 미국과 경쟁하고 있던 또 하나의 고기압 인 러시아는 기압이 약해진 EU를 놓치지 않고 미국과 EU의 이격을 사색 중.

굳이 중동에 남하하여 존재감을 늘리고 있습니다.



同じ事はアジアでも起きています。

フィリピン・韓国・日本に存在していたアメリカという高気圧は、日本と韓国を残して、フィリピンから消滅。

気圧が下がった南シナ海に、気圧が高まりつつある中国が南下し、南シナ海に侵入。

アジア諸国はアメリカという高気圧がアジアに残るのか、去ってしまうのかを、天気予想図を見て思案中。

韓国には高気圧が残っているものの、すぐ隣の高気圧を見るたびに『中国に加われば、韓国の気圧も上がるのでは・・』と期待。



동일한 것은 아시아에서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필리핀 한국 · 일본에 존재하고 있던 미국이라는 고기압은 일본과 한국을 떠나 필리핀에서 소멸.

기압이 떨어진 남중국해에 압력이 높아지고있는 중국이 남하 남중국해에 침입.

아시아 국가들은 미국이라는 고기압이 아시아에 남을지 떠나 버리는 것인가를, 날씨 예상도보고 사안 중.

한국에는 고기압이 남아 있지만 바로 옆의 고기압을 볼 때마다 "중국에 더 해지면 한국의 기압도 오르지 ··"고 기대했다.



日本にはまだ強い高気圧が残っており、70年間快晴に恵まれていた日本では多く住人が『ずっと快晴に決まっている。雨が降るはずが無い』と思っています。

昨日干したシーツが暖かい太陽に乾かされ、太陽の香りに包まれて昨晩眠ったように、明日も同じように快適に眠れると信じています。

一部の住民が高気圧の低下を感じ取り、『レインコートが必要だ。無理なら最低でも傘が必要になる』と提案。

すると天気図を読めない住民は、『70年間雨は降らなかった。これからも降る筈が無い。傘が必要なんて、あいつらは台風を待っている。台風論者だ』と反発。

台風の怖さを知らない住人は『台風を許さない。傘もレインコートも必要ない。明日も晴れると信じれば、雨は降らない』と大騒ぎ。



일본에는 아직도 강한 고기압이 남아있어 70 년간 쾌청을 타고 있던 일본에서는 많은 주민들이 "계속 쾌청 마련이다. 비가 올 리가 없다 "고 생각합니다.

어제 말린 시트가 따뜻한 햇볕에 말리지되어 태양의 향기에 싸여 지난 밤 잠든 것처럼, 내일도 같이 편안하게 잘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부 주민이 고기압의 저하를 느끼고, "비옷이 필요하다. 무리라면 적어도 우산이 필요하다 "고 제안했다.

그러자 기상도를 읽을 수없는 주민은 "70 년 동안 비는 내리지 않았다. 앞으로도 내리는 리가 없다. 우산이 필요 하다니 저 녀석들은 태풍을 기다리고있다. 태풍 론자 "라고 반발.

태풍의 무서움을 모르는 주민은 "태풍을 허락하지 않는다. 우산도 비옷도 필요 없다. 내일도 맑을 것으로 믿으면 비는 오지 않는다 "고 난리.



韓国では、中国の高気圧と日米の高気圧に挟まれ、国内で慰安婦という竜巻が発生。

『我々もいい加減にしないと台風に襲われる』と主張する者たちは、慰安婦竜巻の暴風に叩きのめされ死亡。

日本が憎い韓国人は『日本が台風に襲われますように』と、雨乞いを開始。台風が起きれば最初に襲われるのが自分たちとは気が付いていない。

台風を避けるには高気圧が上空に留まるようにするか、上昇気流を起こして高気圧を発生させるしかない。

さて、明日も晴れるでしょうか?



한국에서는 중국의 고기압과 미일의 고기압 사이에 국내에서 위안부라는 토네이도가 발생했습니다.

"우리도 적당히하지 않으면 태풍 습격 당한다"고 주장하는 자들은 위안부 토네이도 폭풍에 휩싸 사망.

일본이 밉다 한국인은 "일본이 태풍에 의해 공격지게하십시오"라고 기우제를 시작합니다. 태풍이 일어나면 먼저 공격하는 것이 자신들은 깨닫지 않는다.

태풍을 피하기 위해 고기압이 상공에 머물게하거나 상승 기류를 일으켜 고기압을 발생시킬 수 밖에 없다.

자, 내일도 맑을까요?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