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国際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良き者と悪しき者が対決すれば、多くの場合、悪しき者が勝ちます。

理由は、良き者は法に行動を制約されるが、悪しき者は法を無視した行動が出来るからです。

現代では、警察という法執行機関がある為に、かろうじて良き者を救う事が出来ます。

しかし、国際社会においては警察は存在しません。国連に、その力はありません。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이 대결하면 종종 악인이 승리.

이유는 좋은 사람은 법에 행동을 제약되지만, 악인은 법을 무시한 행동이 있기 때문입니다.

현대는 경찰이라는 법 집행 기관이 있기 때문에 간신히 좋은 사람을 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국제 사회에서 경찰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유엔에 그 힘은 없습니다.



また善と悪は、相対的なものであるので、国際社会では善悪の基準は曖昧です。

来月、イギリスではEU離脱の選挙が行われます。

これには、経済問題や移民問題などが、複雑に絡んでいます。

EU諸国の多くは文化レベルも高く、キリスト教国で一定のモラルがあります。

イギリス・フランス・ドイツなどは先進国であり、シリアなどで発生した移民問題に寛容でした。



또한 선과 악은 상대적인 것이기 때문에 국제 사회는 선악의 기준은 모호합니다.

다음 달 영국에서 EU 탈퇴가 선출됩니다.

여기에는 경제 문제와 이민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있습니다.

EU 국가의 많은 문화 수준도 높고, 기독교 국가에서 일정한 도덕적 있습니다.

영국 · 프랑스 · 독일 등 선진국이며, 시리아 등으로 발생한 이민 문제에 관대했다.



世界大戦で多くの死者を出し、共通の価値観を求めて、EUを設立し、その概念の中でヨーロッパは生きていこうとしました。

生活の危機にある人々を受け入れ、キリスト教国として寛容な姿を見せようと努力したと言えるでしょう。

しかし、これは失策でした。何故なら世界は均一ではありません。

ドイツやイギリスは均一でしょう、日本とアメリカも均一でしょう、カナダやスペインも理解しあえるでしょう。

ですが、ドイツとシリアは均一ではありません。アメリカとアフガンは均一ではありません。日本と北朝鮮も均一ではありません。



세계 대전에서 많은 사망자를 낸 공통의 가치관을 추구하는 EU를 설립하고 그 개념 속에서 유럽은 살아 가려고했습니다.

삶의 위기에 처한 사람들을 받아들이고 기독교 국가로 너그러운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큰 실수였습니다. 왜냐하면 세상은 균일하지 않습니다.

독일과 영국은 균일일까요 일본과 미국도 균일일까요 캐나다와 스페인도 이해 만날 것입니다.

하지만 독일과 시리아는 균일하지 않습니다. 미국과 아프간은 균일하지 않습니다. 일본과 북한도 균일하지 않습니다.



EUは寛容かもしれませんが、EUに雪崩れ込んだシリア難民は寛容ではありません。

アラブ系難民が求める寛容とは、『イスラム教徒に対しての寛容さ』であって、『イスラムとヨーロッパが共に妥協しあう寛容さ』ではありません。

でなければ、難民を受け入れたドイツ女性に集団で襲いかかって暴行するような事は起きなかったはずです。

中国が南シナ海で求める寛容さは、ベトナムやフィリピンと共に発展する寛容さではありません。

中国が求める寛容とは、中国人だけが利益を得て、何をしても他国から許される寛容さです。



EU는 관용지도 모르지만, EU에 눈 무너져 넣은 시리아 난민은 용서하지 않습니다.

아랍계 난민이 요구하는 관용은 "이슬람에 대한 관용"이며, "이슬람과 유럽이 함께 타협 서로 관용 '이 없습니다.

아니면 난민을 받아 들인 독일 여성에게 집단으로 공격 폭행하는 것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요구하는 관용은 베트남이나 필리핀과 함께 발전하는 관용은 없습니다.

중국이 추구하는 관용과 중국인 만이 이익을 얻고, 무엇을해도 다른 나라에서 허용되는 관용입니다.



寛容であろうとする国と、寛容でない国と、ジャングルのような国、それぞれが同時に混在しているのが現状です。

柵に囲まれ平和に暮らす羊と、柵の外の弱肉強食の世界があります。

柵を開いて均一な社会を作ろうとすれば、柵の中の羊はみな殺されるでしょう。

善人が必ず悪人に負けるように、寛容な世界は必ず不寛容な世界に負けるのです。

白いペンキの入ったバケツに、泥を入れれば、もう泥は取り出す事が出来ません。白は失われます。



관용이든 국가와 관용이 아닌 국가와 정글과 같은 국가 각각이 동시에 혼재하고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울타리에 둘러싸여 평화롭게 사는 양과 울타리 밖으로 약육 강식의 세계가 있습니다.

울타리를 열고 균일 한 사회를 만들려고하면, 울타리 안의 양들은 다 죽을 것입니다.

선인이 반드시 악인에게 굴복 같이 너그러운 세계는 반드시 관용 세계지는 것이다.

흰색 페인트 양동이에 진흙을 넣으면 또 진흙 꺼낼 수 없습니다. 흰색은 손실됩니다.



トランプ氏の『アラブ人・メキシコ人を追い出す』という言葉は過激ですが、一定数の共感を得ています。

韓国や中国で『チョッパリどもを追い出し、日本を懲らしめる』と言えば、多くの賛同を得るでしょう。

これらの意見は本音であるからこそ、賛同を得ます。

本音を語る不寛容な社会に、寛容さを持って対処すれば、必ず負けます。

共にブラウンに染まり全てを失うか、不寛容さを思い出しコミュニティを守るか、いずれ決断しなくてはならないでしょう。



트럼프 "아랍인 · 멕시코를 몰아 '라는 말은 과격하지만, 일정 수의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에서 '쪽바리들을 쫓아 일본을 응징 "라고 말하면, 많은 동참을 얻을 것이다.

이러한 의견은 본심 이기에 승인을 얻어야합니다.

본심을 말하는 관용 사회에 관용을 가지고 대처하면 반드시 패배합니다.

함께 브라운 염색 모두를 잃거나 편협을 기억 커뮤니티를 보호하거나 중 결정하지 않으면 안 될 것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