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先月、震災4年目についての記事を書いたあとの深夜、15年共に暮らした愛犬が亡くなりました。

何も手につかないほど悲しく、数日記事の更新をお休みしました。

私のサイトは、韓国をテーマにしているに関わらず、コメントが少ないのが特徴ですが、一番多くのコメントやメッセージを頂いたのが、愛犬を失った時でした。

犬を飼っている方や、犬や猫を亡くした方からの励ましのコメントやメッセージでした。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지난달 지진 4 년째에 대한 기사를 쓴 뒤 자정 15 년 함께 살던 애견이 사망했습니다.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슬프고, 며칠 기사 갱신을 쉬고있었습니다.

내 사이트는 한국을 테마로하고있다 상관없이 코멘트가 적은 것이 특징이며, 가장 많은 의견과 메시지를받은 것이 애견을 잃은 때였습니다.

개를 기르고있는 사람이나 개나 고양이를 잃은 분들의 격려의 댓글과 메시지였습니다.



その節はお気遣い頂きまして、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今日は犬について書きたいと思います。

何度かこのサイトに登場している韓国人の男性チェさんと知り合ったのは、私が勤めていた会社のレストランでした。

1号店は、港区の麻布十番でした。予算もノウハウも無く、経営者と共に手作りのようなお店でした。

現在の麻布十番は、地下鉄も開通し開発されてきましたが、当時は最寄り駅が無く、『陸の孤島』と言われ、穴場的な立地でした。



그 구절은 걱정 받았습니다 감사했습니다.

오늘은 개에 관하여 쓰고 싶습니다.

몇번이 사이트에 등장하는 한국인 남성 최 씨와 만난 것은 내가 다니던 회사의 레스토랑이었습니다.

1 호점은 미나토 구 아자 부 주방이었습니다. 예산도 노하우도없고, 경영자와 함께 수제 같은 가게였습니다.

현재 아자 부 주방은 지하철도 개통 개발되어 왔지만 당시는 소요가없고, "육지의 고도"라고하며 명당으로 자리였습니다.



当時は、犬は飼っていませんでしたが、子供の時から殆どの時間を犬と暮らしており、犬が大好きでした。

経営者の家では、中型犬を飼っており、たまに散歩に連れて行って一緒に遊んでいました。

その店では、日本人スタッフのほかに、タイ人・中国人・韓国人の方達がスタッフとして複数働いていました。

明け方までやっているお店だったので、深夜まで働いてくれる外国の方には大変助けられました。

そんな時、チェさんの紹介で入ってきた韓国人の留学生から『疲れてるなら、ポシンタンがいいですよ』と言われた時がありました。



당시는 개는 기르던 없습니다 만, 어릴 때부터 대부분의 시간을 강아지와 살고 있으며, 개를 사랑했다.

경영자의 집에서는 중형 개가 있으며, 가끔 산책에 데려가 함께 놀고있었습니다.

그 가게에서는 일본인 직원 외에, 태국인 · 중국인 · 한국인들이 직원으로 여러 일하고있었습니다.

새벽까지하고있는 가게 이었기 때문에 심야까지 일해주는 외국인에게는 큰 도움이되었습니다.

그럴 때 최 씨의 소개로 들어온 한국인 유학생 "피곤해한다면, 보신탕이 좋아요"라고 말씀 하셨을 때이있었습니다.



その頃の私は、韓国料理といえば焼肉とキムチ程度しか知らず、ユッケジャンクッパやスンドゥブチゲも、彼ら韓国人にご馳走になって初めて知った位でした。

ただ韓国人の方が作ってくれた韓国料理は、当時の私には辛くて辛くて、悶絶しながら食べていました。今はどんなに辛くても大丈夫です。

『ポシンタン?知りません、どんな料理?』と聞くと、『犬です。犬。元気になる』と腕に力こぶを作って『犬食べる、疲れた体が元気になる』と教えてくれました。

中国人のスタッフも『犬の炒め物はおいしい』と言っていました。

断言しておきますが、当時の彼らは親切心から言っています。これは間違いないと確信しています。



그 무렵의 나는, 한국 요리라고하면 불고기와 김치 정도 밖에 알지 못하고, 육개장 국밥과 순두부 찌개, 그들은 한국인에 맛있는 음식이 처음 알았다 정도였습니다.

단지 한국인이 만들어 준 한국 요리는 당시의 나에게는 힘들었하여 기절하면서 먹고있었습니다. 지금은 아무리 괴로워도 괜찮습니다.

"보신탕? 몰라요 어떤 요리? "라고 묻자"개입니다. 개. 건강하게 될 것 "이라고 팔에 알통을 만들어 '개 먹고, 지친 몸을 건강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주었습니다.

중국인 직원도 "개 볶음 맛있는"라고했습니다.

단언 해두고 있지만 당시 그들은 친절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틀림 없다고 확신합니다.



『犬!?犬食べるの?無理、絶対無理、とにかく無理』と断ったのですが、日本で犬肉を食べられると言うこと自体に驚きました。

『東京に犬料理を出す店があるんですか?』と聞くと、『店長、出かけなくてもすぐそこ、歩いて5分で食べられる』と教えられました。

麻布十番という街は、大使館などの街でもありますが、韓国料理や焼肉店の多い地域でもあります。

話を聞くと、韓国人のおばさんのやっている店で犬肉料理が出されており、日本に来た韓国人の野球選手なども食べに来ているとの事でした。

もちろん食べには行きませんでしたが、何故か私の勝手な思い込みで違法に犬肉を売る闇商売と信じ込んでいました。



"개! ? 개 먹는? 무리 절대 무리 어쨌든 무리 "라고 거절했지만 일본에서 개고기를 먹을 수 있다고 말하는 것 자체에 놀랐습니다.

"도쿄에 개 요리를내는 가게가 있나요? "라고 묻자"점장 나가고 않아도 바로 거기 걸어서 5 분으로 먹을 수있다 "고 가르치 셨다.

아자 부 쥬반라는 도시는 대사관 등의 도시이기도하지만, 한국 요리와 불고기가 많은 지역이기도합니다.

이야기를 들으면 한국인 아줌마가하고있는 가게에서 개고기 요리가 나오고있어 일본에 온 한국인 야구 선수도 먹고오고있다라는 것이 었습니다.

물론 먹으러 가고 없습니다 만, 왠지 내 멋대로 착각에 불법으로 개고기를 판매 어둠 장사 굳게 믿고있었습니다.



今思えば、『犬は食べ物ではない』という私の勝手な思い込みで、その思い込みは最近まで続いていました。

当時はソウルオリンピックも終わり、韓国内でも『国際化の為には、犬を食べるという事を表に出さない方がいいのでは・・・』という雰囲気があったようです。

今の韓国は、当時より遥かに豊かになり、食生活も日本と変わりません。

しかし、路地裏の奥に行くと犬料理を出す店はいくらでもあります。犬が檻に入って店先にいます。

店先には牛や鶏の絵が書かれていますが、犬の絵はさすがに書かれていません。しかし、どうも黒い山羊の絵を書いてある店は、それを暗示しているようです。



지금 생각하면 "개는 음식이 아니다"라고 내 멋대로 믿음으로 그 믿음은 최근까지 계속되고있었습니다.

당시는 서울 올림픽이 끝나고 국내에서도 '국제화 위해서는 개를 먹는다는 것을 드러내지 않는 것이 좋지 "라는 분위기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의 한국은 당시보다 훨씬 풍부하게 식생활도 일본과 다르지 않습니다.

그러나 골목 안쪽에 가면 개 요리를내는 가게는 얼마든지 있습니다. 개가 우리에 들어가 진열장에 있습니다.

점포에 소와 닭의 그림이 쓰여져 있습니다 만, 개 그림은 과연 적혀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아무래도 검은 염소의 모습을 그려있는 가게는 그것을 암시하고있는 것 같습니다.



今の日本にも犬肉を提供している店は複数あり、もちろん違法ではありません。

日本では犬は愛玩動物としての扱いですので、食肉としての飼育は出来ないようですし、犬の殺傷は罪になります。

しかし、犬を食べる事に対する罰則は無く、韓国料理店や中国料理店で犬の肉の料理が提供されています。食べログにも載っています。

調べてみると、池袋・新宿・新大久保・蒲田・横浜などに複数あるようです。おそらく西日本にもあるでしょう。

犬肉料理を出す店は、増加傾向にあるようで、日本国内に住む韓国人・中国人の増加に比例していると思います。



지금의 일본에도 개고기를 제공하고있는 가게는 여러 가지 물론 불법이 아닙니다.

일본에서는 개는 애완 동물로 취급하므로 육류로 사육 할 수 없다 같고, 개 살상 죄입니다.

그러나 개를 먹는 것에 대한 벌칙은없고, 한국 요리점과 중국 요리점에서 개고기 요리가 제공되고 있습니다. 먹어 로그에도 실려 있습니다.

살펴보면, 이케부쿠로 · 신주쿠 · 신 오오쿠보 · 카 마타 · 요코하마 등 여러있는 것 같습니다. 아마 서일본도있을 것입니다.

개고기 요리를내는 가게는 증가 경향에있는 것 같고, 일본에 사는 한국인 · 중국인의 증가에 비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日本では犬を食肉の為に殺すことは出来ませんので、犬肉の多くは中国・韓国からの輸入です。

2012年には25トン輸入されています。日本ではあまり食べられない馬肉の生産量が年間7000トンですから、流通量としては比べる事も出来ないほど少量です。

ネットでは『韓国の食用犬は苦しめて殴り殺す』と書かれていますが、それは設備の無い小規模な牧場か、昔の方法らしいです。

昔は後足が着くか着かないかの高さで首をつり、30分程度で瀕死になったところで、棒で叩き、全身に内出血させてから、殺していたそうです。

現在は、牛や豚と同じく、電気で処理する犬牧場が主流だそうです。



일본에서는 개를 식육 위해 죽이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개고기 많은 중국 · 한국에서 수입입니다.

2012 년에는 25 톤 수입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별로 먹지 않는 말고기의 생산량이 연간 7000 톤이기 때문에 유통량로는 비교할 수도 없을 정도로 소량입니다.

넷에서는 "한국의 식용 개는 괴롭 히고 때리고 죽이는"라고 쓰여져 있습니다 만, 그것은 시설이없는 소규모 목장거나 옛날 방법 인 것 같습니다.

옛날에는 뒷다리가 도착하거나 도착하지 않거나 높이로 목을 매달아, 30 분 정도 빈사가 된 곳에서 막대기로 때려 온몸에 출혈시키고 나서 죽이고 있었다고합니다.

현재는 소나 돼지와 마찬가지로 전기로 처리하는 개 목장이 주류라고합니다.



日本に来た韓国人に話を聞くと、日本人から『犬を食べた事がありますか』と聞かれる事があるようで、あまり楽しくないとの事でした。

日本人が欧米人に『鯨を食べた事がありますか』と聞かれるのと、同じようなものでしょう。

私の世代は、学校給食で鯨の竜田揚げが出されていましたし、家に帰れば父親が鯨のベーコンを酒のつまみにしていた世代です。

よく父親のそばに行き、『鯨のベーコン、一枚ちょうだい』と言っていたのを思い出します。

鯨を食べる事は減りましたが、あれば食べたいですし、鯨肉は相当おいしいと思います。



일본에 온 한국인에게 이야기를 들으면 일본인에서 "개를 먹은 일이 있습니까?"라는 질문 것이있는 것 같고, 그다지 즐겁지 않은 것이 었습니다.

일본인이 서양인에 "고래를 먹은 일이 있습니까?"라는 질문 것과 같은 것이지요.

내 세대는 학교 급식에서 고래의 닷타 튀김이 나오고 있었고, 집에 돌아 가면 아버지가 고래 베이컨을 술 안주했던 세대입니다.

자주 아버지 곁에 가고 "고래 베이컨 한장받습니다"라고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고래를 먹는 것은 감소했지만 있으면 먹고 싶으며, 고래 고기는 상당히 맛있다고 생각합니다.



ですから、犬の殺処理を含めて、韓国の犬食を批判するつもりは0ですし、日本の鯨料理も批判されたくありません。

北極圏ではアザラシも食べるし、食文化は地域に根付いた必要なものでしょう。

犬は大好きで、この先も食べるつもりはありませんが、韓国・中国の犬食文化を安易に批判するのは控えようと思います。

日本と、韓国・中国が『犬を食べるな』『鯨を食べるな』と批判しあうのは、おかしなことでしょう。

この件に関してだけは韓国・中国を批判すべきではなく、シーシェパードのような団体への批判に注力すべきだと思います。



그래서 개 도살 처리를 포함하여 한국의 보신탕을 비판 할 생각은 0이며 일본의 고래 요리도 비판 받고 싶지 않습니다.

북극에서는 바다 표범도 먹고, 음식 문화는 지역에 뿌리 내린 필요한 것이지요.

개는 사랑하고 앞으로도 먹을 생각은 없습니다 만, 한국 · 중국 개고기를 안이하게 비판하는 것은 삼가하려고 생각합니다.

일본과 한국 · 중국이 "개를 먹지」 「고래를 먹지"고 비판 서로는 이상한 것입니다.

이 건에 관해서 만은 한국 · 중국을 비판 할 것이 아니라, 바다의 목자 같은 단체에 대한 비판에 주력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の文化と韓国の文化 일본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