このサイトは日本と韓国を中心にアジア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よく韓国では「日本人は強い者にへつらい、弱い者にえばり散らす」と言われます。

これは日本は中国やアメリカに対しては弱腰で、韓国には強気で謝らず、生意気だ・・という韓国人感情の発露でしょう。

この感情の中には、何故韓国を尊重しないんだ、悔しいという気持ちも含まれているのでしょう。

今日は、その韓国と中国の違いについて考えてみたいと思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주세요.)

자주 한국에서는 "일본인은 강한 사람에게 아첨 약한 자에게 えばり 친다"라고합니다.

이것은 일본은 중국과 미국에 대해 저자세에서 한국은 강세 사과 않고 건방지다 ..라는 한국인 정서의 발로 것입니다.

이 감정 중에는 왜 한국을 존중하지 않는거야 억울한하는 마음도 포함되어있는 것입니다.

오늘은 그 한국과 중국의 차이점에 대해 생각해보고자합니다.



今までの記事で書いてきましたが、私は韓国の方とは機会がある度お話しをするようにしてきました。

中国からの留学生や、仕事で来日している中国の方ともお話しするようにしています。

韓国に行った事は数回ありますが、中国に行った事はありません。

日本と韓国と中国は、北東アジアの主要国であり、この3カ国の共通は中国由来の文明としてそれぞれに発展させてきたというところでしょう。

見た目では区別の難しい3カ国ですが、話をするとこの3カ国はそれぞれに強い違いがあります。



지금까지의 기사로 써 왔지만 나는 한국 분과는 기회가있을 때마다 이야기를하도록했습니다.

중국에서의 유학생이나 직장에서 일본에있는 중국의 분과도 이야기하도록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간 적이 몇 번 있지만 중국에 간 일은 없습니다.

일본과 한국과 중국은 동북아의 주요 국가이며,이 3 개국의 공통 중국 유래의 문명으로 각각 발전시켜 왔다는 곳 이지요.

외형은 구별이 어려운 3 개국이지만 이야기를하면이 3 개국은 각각 강한 차이가 있습니다.



私は東京都内在住ですので、新宿や新大久保、上野などで、日本に来ている韓国人や中国人を多く見かけます。

中国の方は、声も大きく、多人数のグループで行動し、傍若無人と言われる事も多いようです。

韓国の方の場合、感覚的には日本人と中国人の中間のような印象を受けます。

北東アジア以外の欧米などで、近くに同じ国の人間がいない場合、日本人と韓国人が仲が良くなりやすいと言われますが、それは感覚的に近いからでしょう。

しかし、それはあくまでも「近い」のであって、同じではありません。



나는 도쿄 도내 거주이므로, 신주쿠와 신오쿠보 우에노 등으로 일본에 온 한국인이나 중국인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중국 사람은 목소리도 크고, 멀티 그룹으로 행동하고 않을까라고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한국 분의 경우 감각으로 일본인과 중국인의 중간 같은 느낌을받습니다.

동북아 이외의 구미 등에서 근처에 같은 나라의 사람이없는 경우, 일본인과 한국인이 사이가 좋아져 쉽다고하지만, 그것은 감각으로 가까운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어디 까지나 "가까운"것이지 동일하지 않습니다.



韓国の方を観察していると、中国人に対しては「国としては大国だが、民度が低く、マナーも悪く、程度の低い連中だ」と思っているように見受けられます。

日本人に対しては、「確かに日本は発展しているが、韓国と大きな違いは無い。日本人は本音と建前を使い分け、親しみを持てない。文化としては見習う点もあるが、国自体は嫌い」という印象を受けます。

結果的には、韓国人は日本人も中国人も嫌いで、尊敬には値しないと思ってい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確かに韓国人の日本観や中国人観には、理解できるところもありますが、全体を見逃している感じもします。

ただ韓国人が、日本人や中国人を見下すのは、韓国に対する強い愛国心による反動という点については理解する必要もあるでしょう。



한국 분을 관찰하고있는 중국인에 대해서는 "국가로는 대국이지만, 민도가 낮고, 매너도 나쁘고 정도의 낮은 무리 다」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일본인에 대해서는 "확실히 일본은 발전하고 있지만 한국과 큰 차이는 없다. 일본인은 겉과 속을 구사 친밀감을 가질 수없는 문화로에서 배우는 점도 있지만 국가 자체 싫어 '라는 인상을받습니다.

결과적으로, 한국인은 일본인도 중국인도 싫고, 존경에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요.

확실히 한국인의 일본 관이나 중국인 관은 이해 할 수있는 곳도 있습니다 만, 전체를 놓친 느낌도합니다.

그러나 한국인이 일본인이나 중국인을 업신 여기는 것은 한국에 대한 강한 애국심에 의한 반동하는 점에 대해서는 이해할 필요도있을 것입니다.



私の意見を言えば、日本人の多くは日本の文明の多くの部分は、中国由来のものであり、それを日本式に変化させつつも大切にしてきたと思います。

これは中国人とも話したのですが、中国は文化大革命で多くの文化施設を破壊し、共産化により人々の情感も変化しました。

中国人から聞いた「中国は文革で一度死んだ。日本は中国以上に文化を大切にし、中国文明を引き継いでいる」という言葉には、私も共感しました。

日本と韓国の関係を見れば、距離は近いものの、中国以上の影響を与える存在にはなっていません。

文化のやり取りで、日本に残った韓国の物といえば、キムチや焼き肉などの食品が中心でしょう。



내 의견을 말하면, 일본인의 대부분은 일본 문명의 많은 부분은 중국에서 유래 한 것이며, 그것을 일본식으로 변화시키면서도 소중히 해 왔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중국인도 얘기했지만 중국은 문화 대혁명으로 많은 문화 시설을 파괴하고 공산화에 의해 사람들의 정감도 변화했습니다.

중국인으로부터 들었다 "중국은 문화 혁명에서 한번 죽었다. 일본은 중국보다 문화를 소중히 중국 문명을 계승하고있다"라는 말에는 나도 공감했습니다.

일본과 한국의 관계를 보면 거리는 가깝지만 중국 이상의 영향을 미치는 존재는되어 있지 않습니다.

문화의 교환으로 일본에 남은 한국의 물건이라고하면, 김치 나 불고기 등 음식이 중심 이지요.



私は以前、日本人である私と、中国人韓国人の3人で議論した事が数回あります。

議論する前は、2人に非難され、1人で2人に対抗しなくてはならないだろう・・・と思っていました。

しかし、この3カ国で議論する場合、歴史認識を除けば、中国人という存在は日本人の敵にはならないことが多かったように感じます。

中国から日本に正規のルートで来日し長期滞在する場合、中国国内のハードルは高く、日本に来ている中国人の場合、教育レベルは高く、日本では貧しくても中国に帰れば富裕層と言う事も珍しくありません。

私から見ると、考えの違いはあるものの中国人には徹底したリアリストが多く、非常に現実的な方が多いように感じます。



나는 이전에 일본인 인 저와 중국인 한국인 3 명으로 논의 한 적이 몇 번 있습니다.

논의하기 전에 두 사람에게 비난 한 사람이 2 명에 대항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이 3 개국에서 토론하면 역사 인식을 제외하고 중국인이라는 존재는 일본인의 원수는 안되는 것이 많은 것처럼 느낍니다.

중국에서 일본 정규 루트로 일본에 장기 체류하는 경우, 중국의 허들은 높고, 일본에 와서 중국인의 경우 교육 수준이 높고, 일본에서는 가난해도 중국에 돌아 가면 부유층과 말할 것도 드물지 않습니다.

내에서 보면, 생각의 차이는 있으나 중국인에게는 철저한 리얼리스트가 많은 매우 현실적인 것이 많은 듯하게 느낍니다.



韓国人の場合、感情的な方が多く、それが韓国人の可愛らしさであるのと同時に、それが日韓のトラブルの原因になってしまうことも多いです。

議論の場合、徹底したリアリストである中国人は議論の本質や背景を理解しやすく、韓国人は「~であるべきだ」と観念に縛られる事が多いように感じます。

国家トラブルについて議論した場合、中国人が冷静な審判になり、韓国人に対して「それはお前が間違っている」と言い放つ事も多く、意外な印象を受けます。

日中韓で議論した場合、中国人という存在は日本にとって味方になる場合も多いです。

それは中国人が本質を捉え何が自分の得になるかと言う事に敏感で、対する韓国人は理論が情感を越えられないという特徴に由来するものだと思います。



한국인의 경우 감정적 인 것이 많아, 그것이 한국인의 귀여움 인 것과 동시에, 그것은 한일 문제의 원인이되어 버리는 경우도 많습니다.

논의의 경우 철저한 리얼리스트 인 중국은 논의의 본질과 배경을 이해하기 쉽고, 한국인은 '~ 인 것 같다 "고 관념에 얽매 것이 많습니다 느낍니다.

국가 문제에 대해 논의하면 중국인이 냉정한 심판이되고, 한국인에 대해 "그것은 네가 잘못하고있다"고 단언 일도 많고 의외로 인상을받습니다.

한중일에서 논의하면 중국인이라는 존재는 일본에있어서 아군이 될 경우도 많습니다.

그것은 중국인이 본질을 파악 무엇이 자신의 유익하게 될까라는 것에 민감하고 대한 한국인은 이론이 정감을 넘지 않는 특징에 유래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例えば何か日本にあるものを、それぞれが自分の国に持ち帰って、商品化する場合、日本人から製造方法を聞くと思います。

その過程に、日本式の工夫があれば、中国人はその過程をしつこいほどに重視します。

その工夫は何の為か、必要なのか?何故必要なのか・・・と聞いてくるのは、製造と商品に対する本質を見ようとしているのでしょう。

韓国人の場合、製造の結果としての商品をイメージとして捉え、製造に関しては逆算して作るように感じます。

中国人は過程を重視し、韓国人は結果を重視すると言えます。



예를 들어 뭔가 일본에있는 것을 각각 자신의 나라에 가져가 상품화 할 경우 일본인의 제조 방법을 듣고 싶습니다.

그 과정에 일본식의 궁리가 있으면, 중국인은 그 과정을 잔소리 정도로 중시합니다.

그 연구는 무엇 때문인지 필요한가? 왜 필요한가 ... 듣고 오는 것은, 제조 및 상품에 대한 본질을 보려고하는 것입니다.

한국인의 경우 생산의 결과로 제품을 이미지로 포착 제조에 관해서는 역산하여 만드는 것을 느낍니다.

중국인은 과정을 중시하고, 한국인은 결과를 중시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結果として本質を捉える中国人と、イメージで捉える韓国人では、中国人の方が優れていると思います。

韓国の製品を見ていると、「早く早く」と結果のみを求める韓国人が、中国人に勝るのは難しいと思います。

もちろん多くの場合、現時点では韓国製品のレベルは中国製品のレベルを超えています。

それは現時点での、それぞれの国民の知的レベルや国内インフラにおいて、韓国が中国を勝っていると思います。

ですが、中国が発展した今後、韓国にとっての有利な期間は終わり、本質の理解と圧倒的な国内の人件費、豊かな原材料で韓国を圧倒する事になるでしょう。



결과적으로 본질을 파악 중국인과 이미지로 포착 한국인은 중국인이 우수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의 제품을보고 있으면 "빨리 빨리"와 결과만을 추구하는 한국인이 중국인을 능가하는 것은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대부분의 경우 현재 한국 제품의 수준은 중국 제품의 수준을 초과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현재의 각 국민의 지적 수준이나 국내 인프라에서 한국이 중국을 이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중국이 발전한 앞으로 우리에게 유리한 기간은 끝나고 본질의 이해와 압도적 인 국내의 인건비, 풍부한 원재료에서 한국을 압도 할 것입니다.



韓国としては、日本製品のレベルに達する事が出来ず、価格面や製造力では中国に適わないと思うでしょう。

もちろん表面的には正しいように思えますが、国力以前に、本質を見る中国と、結果重視で過程を軽視する韓国では、中国が勝つでしょう。

例えば、日本の金属加工の職人は、指で触れば1/100ミリの差を指先で感じると言います。

中国の職人が研鑽を積めば、日本レベルに達する事は出来ると思いますが、韓国の職人には無理だと思います。

韓国人の目から見れば、1/100ミリレベルの差は重視する必要が無いように見えるでしょうから・・・。



한국 으로서는 일본 제품의 수준에 도달하지 못하고, 가격면이나 생산 능력은 중국에 대적 할 수없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표면적으로는 맞는 것 같지만 국력 이전에 본질을 보는 중국과 결과 중시 과정을 경시하는 한국에서는 중국이 이길 것입니다.

예를 들면 일본의 금속 가공 장인은 손가락으로 만지면 1/100 밀리의 차이를 손끝으로 느끼는 말합니다.

중국 장인이 연구를 쌓으면 일본 수준에 도달 할 수 있다고 생각 합니다만, 한국의 장인은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인의 눈으로 보면 1 / 100 밀리 레벨의 차이는 중시 할 필요가 없어 보인다 테니 ....



韓国は中国とのFTAで、莫大な消費地を得たと思っています。

しかし、現実には製品の完成度で中国に追いつかれ、価格でも中国には勝てず、国内市場を荒らされるのは韓国になるでしょう。

韓国は日本に対しても中国に対しても、今後有利なアドバンテージを持つ事は無くなると思います。

それはまさに国民性の違いに由来しています。

私の印象では、中国では職人が存在する余地が大いにありますが、韓国ではあくまでも職人が製造しているのではなく、商人が製造している印象であり、結果として商人が職人に勝つことは無いでしょう。



한국은 중국과의 FTA에 막대한 소비지를 얻었다 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제품의 완성도 중국에 쫓기고 가격에서도 중국에 이기지 못하고 국내 시장을 망쳐되는 것은 한국이 될 것입니다.

한국은 일본에 대해서도 중국에 대해서도 향후 유리한 장점을 가진 것은 없어 질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국민성의 차이에서 유래하고 있습니다.

내 인상은 중국의 장인이 존재하는 여지가 매우 있지만, 한국에서는 어디 까지나 장인이 생산하는 것이 아니라, 상인이 생산하고있는 인상이며, 결과적으로 상인이 장인을 이길 수는 없다 것입니다.



さて、今回は日中韓について書きましたが、私は中国人と韓国人なら、韓国人を友人に選びます。

それは韓国人特有の情感と人としての可愛らしさを友人として重視するからですが、ビジネスパートナーなら中国人を選びます。

中国人の特有のしたたかさというものは、味方にすれば頼り甲斐があり、敵にすれば手ごわい相手です。

しかし、日本が国家として中国と組む事はありえず、中国人と対峙していかなくてはなりません。



그런데, 이번 한중일 대해 썼지 만, 나는 중국인과 한국인이라면 한국 사람을 친구로 선택합니다.

그것은 한국인 특유의 정감과 사람으로서의 사랑 스러움을 친구로 중시하기 때문입니다 만, 비즈니스 파트너 인 중국을 선택합니다.

중국인 특유의 강권이라는 것은 아군하면 의지 보람이 적을하면 만만치 않은 상대입니다.

그러나 일본이 국가로서 중국과 파트너가되는 것은있을 수없고 중국과 대치 해 나가지 않으면 안됩니다.



私は知人の中国人との笑い話で「中国は日本と戦争した方がいい」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す。

なぜかと聞くと「中国が勝てば日本の文化と技術が手に入り、中国が負ければ共産党がいなくなるから、勝っても負けても中国が得をする」という答えでした。

「韓国についてどう思うか」と聞くと、「日本と中国の話の間に、韓国が入るのは100年ほど早いだろう。韓国はまだそのレベルではない。」との事でした。

この中国人という存在に対峙するには、日本でも韓国でも単独ではかなり厳しいのが現実です。

戦えば終わりの無い強敵であり、近づけば飲み込まれる。

中国に近づく韓国は、その事に気がついているのでしょうか?



나는 지인의 중국인에게 우스갯 소리로 "중국은 일본과 전쟁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왜?라고 묻자 "중국이 이기면 일본의 문화와 기술이 손에 들어 중국이지면 공산당이 없어지니까, 이겨도 져도 중국이 이득을 보는 '라는 대답이었습니다.

"한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 하느냐"고 묻자 "일본과 중국의 대화 동안에 한국이 들어가는 것은 100 년 정도 빠른 것이다. 한국은 아직 그 수준은 아니다"라는 것이 었습니다.

이 중국인이라는 존재에 대치하려면 일본에서도 한국에서도 단독으로는 꽤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싸우면 끝이없는 강적이며, 가까워지면 삼켜된다.

중국에 접근 한국은 그 사실을 발견하는 것입니까?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中戦争は起きるか 중일 전쟁이 일어날 지 / 美容整形とランキング 성형 및 순위 / 日本と韓国は敵か?味方か?tumbl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