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サイトは日本と韓国の問題を考えるサイトです
管理人自己紹介・サイト紹介/관리인 자기 소개 사이트 소개/ 翻訳・記事募集/번역가 · 기사 모집 / リンクサイト/링크 사이트
韓国人の皆さんへ 最初にこれを読んでください 한국인의 여러분에게 먼저 이것을 읽어주세요




(この記事は管理人の主観で書いています。正しくない可能性があります。ご了承の上、お読み下さい。)

中東のIS問題が解決できていません。ロシアも空爆に参加し、IS戦闘員を殺害しているますが、それと同数の戦闘員が補充され終わりが見えません。

70年前の戦争とは違い、衛星や偵察機、無人機、高性能な爆撃が可能にも拘らず、ISを殲滅出来ていないのが現状です。

味方陣営の消耗を防ぐ為に、地上戦には入らず、空爆を続けているもののあまり効果は見られません。

空爆により民間人に被害が出て、アメリカやロシアに対する憎しみが沸くと言う悪循環になっています。



(이 기사는 관리인의 주관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승낙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중동의 IS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러시아도 공습에 참여하고 IS 전투원을 살해하고 있지만, 그것과 동수의 전투원이 보충되고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70 년전의 전쟁과는 달리 위성과 정찰기, 무인 항공기 고성능 폭격이 가능에도 불구하고 IS를 섬멸되어 있지 않는 것이 현실입니다.

아군 진영의 소모를 막기 위해 지상전에 들어 가지 않고 공습을 계속하고 있지만별로 효과는 볼 수 없습니다.

공습에 의해 민간인 피해가 나오고, 미국이나 러시아에 대한 증오가 비등라고 악순환이 있습니다.



地域を安定化させる為には、ISを倒さなくてはなりませんが、現状では難しいでしょう。

手段を問わない・・ならば、可能と思いますが、その本音を言える人がいないというのが現在の状態と思います。

太平洋戦争でアメリカは『自国兵士の損害を抑える為に、原爆を使用した』と言っています。戦略としては正しく、人道的には間違っているでしょう。

同じようにISを本当に抑えたいなら、広島や東京で行ったように大規模な無差別爆撃で地域そのものを焼き払って、その後に指導者を取り除くしかないでしょう。しかし現実には世界中の目があり、困難です。

問題は誰がそれを言い出し、実施に踏み切るかです。戦争という場にあっては『手段を問わず敵の殲滅』を追求した方が勝つと言うのが、正しくは無くとも真実と思います。



지역을 안정화시키기 위해서는 IS를 쓰러 뜨리지는되지 않지만 현재로서는 어려울 것입니다.

수단을 묻지 않는다 ··이면 가능 합니다만, 그 본심을 말할 수있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현재의 상태라고 생각합니다.

태평양 전쟁에서 미국은 "자국 병사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탄을 사용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전략으로 유효 인도적는 잘못된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IS를 정말 억제 싶다면 히로시마와 도쿄에서 그랬던 것처럼 대규모 무차별 폭격으로 지역 자체를 태워, 그 후 지도자를 제거 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현실은 전세계의 눈이 있고 어렵습니다.

문제는 누가 그것을 말하기 실시를 단행 하나입니다. 전쟁이라는 장소에 있어서는 "수단을 불문하고 적의 섬멸 '을 추구하는 것이이기는 게 잘못은 없어도 진실이라고 생각합니다.



ヨーロッパでは、シリアやアフリカからの難民によりEUが危機に瀕しています。

ギリシャは赤字を隠してEUに参加し経済危機を招き、EUはユーロの価値を守るためにギリシャに過酷な経済政策を強いています。

また大量のシリア難民により各国は移民対応に追われ、移動自由のEUで国境閉鎖の事態が起きています。

東ドイツ出身のドイツ・メルケル首相の『ドイツはシリア難民を歓迎する』という発言により、シリア難民流入し加速します。

結果として大量の移民が発生し、15年大晦日にケルン大晦日集団性暴行事件が発生します。



유럽에서는 시리아와 아프리카에서 난민 통해 EU가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그리스는 적자를 숨기고 EU에 참여 경제 위기를 초래하고, EU는 유로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그리스 가혹한 경제 정책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또한 대량의 시리아 난민에 의해 각국은 이민 대응에 쫓겨 이동 자유의 EU에서 국경 폐쇄 사태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동독 출신의 독일 메르켈 총리의 '독일은 시리아 난민을 환영한다 "는 발언을 통해 시리아 난민 유입 가속합니다.

결과적으로 대량의 이민이 발생하고 15 년 섣달 그믐 날에 쾰른 섣달 그믐 집단 성폭행 사건이 발생합니다.



1000名のアラブ系・アフリカ系難民により、10-20代のドイツ女性170名以上がレイプされ、逃げ惑う女性と追う移民集団によって鉄道も麻痺しています。

しかし当日メルケル首相は『難民の受け入れ人数には上限を設けない』と発言しています。

ドイツ内では自治体ごとに移民の受け入れ人数が決められ、それに対する抵抗が強まっています。

受け入れ容認派と反対派による国民同士の対立も深まり、行政の対応力を超えた移民数によって、地域社会が破壊される可能性もあるでしょう。

この問題の本質は、理想論を信じるヒューマニストと、現実主義者の対立でしょう。



1000 명의 아랍계 아프리카 계 난민하여 10-20 대 독일 여성 170 명 이상이 강간되어 도망쳐 망설이는 여성과 쫓는 이민자 집단에 의해 철도도 마비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당일 메르켈 총리는 "난민 수용 인원에는 제한을 두지 아니한다"라고 발언하고 있습니다.

독일 내에서는 지자체마다 이민 수용 인원이 정해져 그에 대한 저항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받아 용인 파와 반대파에 의한 국민끼리의 갈등도 깊어지고, 행정의 대응 능력을 초과 한 이민의 수에 따라 지역 사회가 파괴 될 가능성도있을 것입니다.

이 문제의 본질은 이상론을 믿는 인본주의와 현실 주의자의 대립 것입니다.



またヨーロッパは冷戦やボスニア紛争を経験しているとはいえ、西ヨーロッパに大きな戦乱は無く、大戦の記憶という現実主義を忘れかけているという側面もあると思います。

社会を構成する世代はすでに戦争後の世代であり、『平等を信じる』世代と言っていいでしょう。

そこに戦争を体験し、シリアから『必要なら手段を問わない』という戦争経験者が流入したことで、文化衝突・思想衝突による拒否反応が出ていると思います。

平和な通常時と平和ではない戦時が交差した事で、『平等を信じる』という理想論が本物なのかを試されているとも言えるでしょう。

更に状況が悪化していけば、必ず大衆が心の中に抱えている本音と、戦後信じてきた・・信じようとしていた理想論が衝突する時が必ず来るはずです。



또한 유럽은 냉전과 보스니아 분쟁을 경험하고 있다고는해도, 서유럽에 큰 전란이없고, 대전의 기억이라는 현실주의를 잊고있는 측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회를 구성하는 세대는 이미 전쟁 후 세대이며, "평등을 믿는다"세대라고 말해도 좋을 것입니다.

거기에 전쟁을 체험 시리아에서 "필요하다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다 '는 전쟁 경험자가 유입 된 것으로, 문화 충돌 사상 충돌에 의한 거부 반응이 나와 있다고 생각합니다.

평화로운 보통 때와 평화가없는 전시를 교차시킨 것으로, '평등을 믿는다 "라는 이상론이 진짜인지를 시험 받고 있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더욱 상황이 악화 해 나가면 반드시 대중이 마음 속에 안고있는 겉과 전후 믿어 온 · 믿으려고했다 이상론이 충돌 할 때가 반드시 올 것입니다.



それは『人々は平等である』という言葉に、人間が本当に耐えられるのか、そして、この言葉の主語は誰か・・というものになるでしょう。

先進国とその国民が自らの富と繁栄を放棄してでも『人々は平等である』を受け入れるのか、それとも本音をさらけ出し『同じ文化の者は平等』に変化するのか。

2050年にはイスラム教徒数がキリスト教徒数に並び、2100年にはイスラム教徒数がキリスト教徒数を超えると言われています。

これは少子化の進む先進国が、貧しく人口増加する発展途上国に飲み込まれる可能性がある事を示唆しているでしょう。

イギリス・フランスは人口の10%以上が移民系であり、ドイツに至っては20%程度が移民系です。



그것은 "사람은 평등하다"라는 말에 인간이 정말 견딜 수 있는지, 그리고이 말의 주어는 누구 ..라는 것이 되겠지요.

선진국과 국민이 자신의 부와 번영을 포기 해서라도 "사람들은 평등하다 '를 받아 들일 것인지, 아니면 본심을 드러내"같은 문화의 사람은 평등 "에 변화 하는가?

2050 년에는 무슬림 수가 기독교인 수에 줄서, 2100 년에는 무슬림 수가 기독교인 수를 초과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저출산이 진행되는 선진국이 가난 인구 증가 개발 도상국에 삼켜 될 수 있음을 시사하고있을 것이다.

영국 프랑스는 인구의 10 % 이상이 이민 계이며, 독일에 이르러서는 20 % 정도가 이민 계입니다.



移民に反対する人々の憂慮は『自国に住みながら少数派になり文化を失う』と言うことでしょう。

教会がモスクに変わり、人種の融合が進み始め、パリやベルリンやロンドンでラマダンが行われる時代が来るでしょうか。

わずか100年前までヨーロッパの植民地であった地域の人々の流入により、宗主国であったヨーロッパが瓦解する時がくるでしょうか。

それ以前に必ず本音を言う人々が現れると思います。それが正しい正しくないの問題は忘れ去られ、人間の本質が表面化するでしょう。

貧しい南半球と豊かな北半球が融合して等しく貧しくなるのか、それとも元通り北半球が南半球を押さえて繁栄を維持するのでしょうか。



이민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우려는 "자국에 살면서 소수가 문화를 잃는다 '는 것입니다.

교회가 모스크로 바뀌고 인종의 융합이 진행 시작해 파리와 베를린과 런던에서 라마단이 이루어지는 시대가 올까요.

불과 100 년 전만해도 유럽의 식민지였던 지역의 사람들의 유입으로 종주국이었던 유럽이 와해 할 때가 올까요.

이전에 반드시 본심을 말하는 사람들이 나타날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잘못된 문제는 잊고 인간의 본질이 표면화 될 것입니다.

가난한 남반구와 풍부한 북반구이 융합되어 동일 가난 될지, 아니면 복구 북반구가 남반구를 누르고 번영을 유지하는 것입니까?



ひとつしかないパンを大勢で分け合い、空腹を解決出来なくても助け合う社会が本当に実現できるのか。

それとも先進国が、武力を背景にひとつのパンのほとんどを食べ、貧しい者の苦しみを黙認する社会に戻るのか。

日本も先進国のひとつであり、手を見れば見えないだけで血が付いている事は間違いないでしょう。少なくともそう考える貧しい国はあるでしょう。

『人々は平等である』という理想を信じて発展途上国レベルに落ちる事を容認できるか、それとも国境を閉ざし『国益を最優先とする。利益は渡さない』と本音を見せるか。

ドイツ人の娘を強姦された時、移民容認派はどちらを選ぶでしょうか。ISに斬首された息子を見た時、アメリカ人はどちらを選ぶでしょうか。



하나 밖에없는 빵을 여럿 이서 나눠 먹기, 굶주림을 해결하지 못해도 서로 돕는 사회가 진정으로 실현 가능한가?

아니면 선진국이 무력을 배경으로 하나의 빵의 대부분을 먹고, 가난한 사람의 고통을 묵인하는 사회로 돌아 가지.

일본도 선진국의 하나이며, 손을 보면 보이지 않는 것만으로 혈액을 가진 것은 틀림 없을 것입니다. 적어도 그렇게 생각 가난한 나라는있을 것입니다.

"사람들은 평등하다 '라는 이상을 믿고 개발 도상국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을 용납 할 수 있는지, 아니면 국경을 닫아"국익을 최우선으로한다. 이익은 전달한다 "고 속내를 보일까.

독일인의 딸을 강간 한 때 이민 용인 파는 어느 쪽을 선택할까요? IS 참수 된 아들을 보았을 때, 미국인은 어느 쪽을 선택할까요?



日本にも決断の時は来ると思います。中国が中華社会の再建を決心したり、半島有事で北朝鮮や韓国が崩壊して大量の難民が発生する時まで決めなくてはなりません。

アメリカと共に戦い西側を守るのか、平和の為に中国に組み込まれる事を容認するのか、人道的立場で半島難民を受け入れるのか、それとも国境を閉ざし日本を守るのか。

難民に苦しむドイツの国民のように、国益の為には手段は問わないと言うトランプ氏のように、日本もいずれ本心を問われる状況に直面すると思います。

しかし、その場になってからでは遅い事はヨーロッパを見てもわかります。事前に考え備えることが必要でしょう。

今年の参議院選挙がそのターニングポイントになる可能性は高いと思います。



일본에도 결단의 순간이 올 것입니다. 중국이 중국 사회의 재건을 결심하거나 반도 유사시에 북한과 한국이 붕괴하여 대량의 난민이 발생할 때까지 결정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미국과 함께 싸움 서쪽을 지키는하거나 평화를 위해 중국에 통합되는 것을 용인 할 것인가 인도적 입장에서 반도 난민을 받아 들일 것인지, 아니면 국경을 닫아 일본을 지키는 것인가.

난민 고통 독일 국민처럼 국익을 위해서는 수단은 묻지 않는다라고 트럼프처럼 일본도 중 본심을 져야 상황에 직면 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 자리에 이르러서는 느린 것은 유럽을 봐도 알 수 있습니다. 미리 생각 갖추는 것이 필요 하겠지요.

올해 참의원 선거가 그 전환점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最初に本音を晒すのは、誰になるでしょうか。

共和党のトランプ氏か、東ドイツ出身のメルケル氏か、元KGBのプーチン氏か、共産党の習近平氏か。

大国が一度本音を晒せば、変化のスピードは一気に加速すると思います。

その時、世界が日本人の準備や覚悟を待ってくれる事はありませんから、今から備える必要があるでしょう。

現実を見ずに準備を怠れば、50年後に日本人が日本語を話している保証は無いかもしれません。



먼저 속내를 드러내는 것은 누가 될까요?

공화당의 트럼프하거나 동독 출신의 메르켈 씨하거나 전 KGB의 푸틴하거나 공산당의 시진핑 씨 하는가?

대국이 한 번 속내를 드러내는 경우 변화의 속도는 단번에 가속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 때 세계가 일본인의 준비와 각오를 기다리고주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지금부터 대비해야 할 것입니다.

현실을 보지 않고 준비를 게을리하면 50 년 후에 일본인이 일본어를하고있는 보장은 없을지도 모릅니다.



トップに戻る/톱 페이지로 돌아온다


日韓戦争は起きるか?한일 전쟁은 일어 날까? / 将来の東アジアを考える 미래의 동아시아를 생각 / 日本の文化と韓国の文化 일본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